Skip to content

GuitarMania

(*.106.215.160) 조회 수 6336 댓글 5

지금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시대를 앞서 간 예술혼]이란 제하에 표암 강세황 탄신 300주년 기념 서화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표암의 가문은,

조선 후기에 정조와 영조를 모셨던 명문가로, 드물게 3대가 나란히 [기로소]에

들어가게되어 [삼세기영지가]롤 불리기도하며, 당대 문인화가의 표상으로

추앙 받고 있습니다.

 

초상화가 크게 유행하였던,

조선시대에도 화가가 자화상을 그리는 일은 드물었는데, 표암 강세황은 자신의

초화상도 자주 그리셨나봅니다.

물론 산수도, 서화와 서첩도 많이 그리셔서 지금도 상당수의 작품이 남아 있지요.

 

표암 강세황은,

오래 전에 한국기타협회 회장을 역임하셨던 기타계의 원로이신 강우식박사님의

6대조이십니다.

재미있는건 6대조인 표암, 조부와 강우식 박사님은 모습이 아주 닮았다는 겁니다.

 

전시된 작품도,

강우식박사님의 소장품이 1/3정도는 되더군요.

그 분은 이그나시오 플렛타 1세와 아구아도 이 에르난데즈 등 많은 명기를

소장하신 기타수집가이신데, 가전의 서화도 완전한 상태로 보전하고 계셨더군요. 

 

 

틈나시면,

매니아님들도 한번 관람하시기 바랍니다.

강우식박사님은 거의 매일 오전에는 전시장에 나와계십니다.

 

참고로,

[기로소]란 70세이상, 정1품 이상의 원로신하들에게 궁중에서 제공한 장소로

서화를 전시하거나 시를 읊거나 잔치도 베푸는 곳입니다.


Comment '5'
  • jons 2013.08.28 09:21 (*.8.140.54)
    25일까지라 끝난 것 같아 아쉽습니다, 자료 주신 것 감사드립니다,
  • 콩쥐 2013.08.28 11:54 (*.172.98.225)
    표암 강세환님이 강우식박사님의 6대조라니...꽈당.....
    정말 끝난건가요?
  • 콩쥐 2013.08.28 12:23 (*.172.98.225)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2013년 6월 25일(화)부터 8월 25일(일)까지 조선후기 대표 화가 강세황姜世晃(1713~1791)의 탄신 300주년을 기념하여 “표암 강세황-시대를 앞서 간 예술혼” 특별전을 개최한다.『표암유고』등 집안에 대대로 전해 오는 유물들과《송도기행첩松都紀行帖》등 산수화, 초상화, 사군자화 등 그의 대표적인 작품을 망라하였으며, 그가 글을 남긴 다른 화가들의 작품도 선별하여 총 103점의 유물이 선보인다. 이 가운데, 강현, 강세황, 강이오 초상 등 보물 6점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전시는 ‘시서화詩書畫 삼절三絶’, ‘18세기 예원의 총수’로 알려진, 강세황의 예술 세계를 재조명함으로써, 강세황을 통해 화려하게 꽃피운 조선 18세기 예술계의 역동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표암 강세황은 단원 김홍도의 스승으로 알려진 조선시대 문인화가이다. 개성 지역을 유람하고 제작한 《송도기행첩》의 화가로 잘 알려져 있기도 하다. 강세황이 살았던 조선 18세기는 ‘조선의 르네상스’라고 불리며 문예가 활짝 꽃피었던 시기다. 도시가 발달하고, 세상을 보는 눈과 생활 패턴이 빠르게 바뀌어 갔던 역동적인 시대를 살았던 지식인들은 서양 문물을 포함한 새로운 지식과 경험에 눈떴고 개성이 가득한 저술과 예술 작품을 창출하였다. 강세황은 예술에 대한 재능과 열정, 지적인 탐구를 바탕으로 자신의 예술 세계를 일구었으며, 문예 전반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안목으로 비평가로서 업적을 남겼다. 그의 활발한 활동과 탁월한 안목은 임금에서부터 궁중의 화원, 재야의 선비에 이르기까지 문예를 매개로 신분과 지위를 넘나드는 네트워크 형성을 가능케 했다. 이 네트워크는 개별적 교유交遊를 넘어, 함께 예술의 지향을 공유하는 물줄기가 되었다. 강세황은 18세기 예술계의 역동을 이해하는 데 빠져서는 안 될 화가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강세황 예술 세계의 면모를 6부로 나누어 소개한다.
    1부의 주제는 ‘문인화가의 표상’으로, 70세에 강세황이 스스로 그린 자화상, 강세황 기로소耆老所 입소를 기념하여 정조의 명으로 이명기李命基(1757~?)가 그린 초상, 궁중화원 한종유韓宗裕(1737~?)가 그려준 초상 등 강세황 초상을 한 자리에 모아 살펴본다. 초상화가 크게 유행하던 조선시대에도 화가가 자신의 모습을 그리는 자화상은 흔치 않았다. 그런 이유로, 자화상을 여러 점 그리고, 자찬自讚까지 곁들인, 강세황의 자화상(보물 590-1호)는 그의 강한 자의식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종유가 부채에 그려준 강세황 69세 초상은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 일반에 공개되는 작품이다. 야외에서 한가롭게 앉아있는 자유로운 모습을 포착한 점에서도 조선시대 초상화 가운데 흔치 않은 예이며, 강세황이 손자 강이대姜彝大(1761~1834)에게 준 것이라 스스로 적은 글을 통해 할아버지와 손자 사이의 각별한 사연을 알 수 있다.
    강세황은 명문가 출신이면서도 출세를 포기하고 32세 때 처가가 있는 안산으로 이사한 뒤 벼슬길에 올라 상경하게 되기까지 30년 동안을 살았고, 61세가 되던 1773년, 뒤늦게 시작된 관직생활은 한성부판윤漢城府判尹(현재의 서울시장)까지 올라가고, 70세 이상 정2품 이상의 관료들이 들어갈 수 있는 기로소耆老所에 입소하였으며, 중국 사행使行에 부사副使 자격으로 참여하여 건륭제乾隆帝를 알현하는 등 말년에는 남부럽지 않은 출세길을 달리게 되었다.
    2부에서는 ‘가문과 시대’라는 주제로, 강세황의 일생을 담고 있는 각종 자료들을 소개한다. 현재 진주 강씨 문중에 전하는 강백년姜柏年(1603~1681), 강현姜鋧(1650~1733), 강세황 관련 자료들, 특히 관직 임명 교지敎旨, 각종 필묵들, 유고遺稿 등을 통해 일생을 재구성해 본다. 또한 할아버지부터 아버지, 강세황까지 삼대가 연속으로 기로소에 들어가 ‘삼세기영지가三世耆英之家’라 불린 가문의 위상을 김정희가 쓴 것으로 알려진 글씨를 통해 살펴본다. 이러한 가문의 배경 속에서 강세황의 예술가적 재능은 아들, 손자에게까지 이어져 강이오姜彛五(1788~?), 강이천姜彛天(?~1801), 강진姜晉(1807∼1858) 대대로 화업을 이었던 사실을 그림을 통해 알 수 있다.
    3부에서는 ‘문인의 이상과 꿈’이라는 주제로, 안산에서 교유했던 여러 문사들, 화가들과의 만남을 살펴보았다. 30대 초반부터 안산에서 30년간 살면서, 강세황은 처남 유경종柳慶種(1714~1784)과 어울리면서 서화 감식안을 키우고, 화가 허필許佖(1709~1768)과 어울리면서 합벽첩을 제작하였으며, 안산 지역에서 열리는 시회에 참석하여 훗날 “안산15학사”라 불리는 문사들과 시를 나누고 폭넓게 교유하면서 문예 활동 영역을 확장하여 갔다. 그러한 교유관계는 <지상편도池上篇圖>(개인 소장), <현정승집도玄亭勝集圖>(개인 소장) 등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안산에서의 활발한 문예 생활을 거쳐 강세황이 평생 문인화가로서 서화수련에 힘썼던 삶을 살펴볼 것이다.
    4부에서는 ‘여행과 사생’이라는 주제로, 실경을 그린 강세황 그림들을 살펴보았다. 송도(지금의 개성), 전라북도 부안, 금강산 일대 그림, 건륭제 천수연千叟宴에 가는 길에 만난 중국 풍경을 그린 등을 선보인다. 아름다운 경치가 그림의 대상이 된 것은 기본적으로 그 풍광이 아름다워서이지만, 그 이면에는 그 지역을 찾게 된 강세황과 그를 초대한 지인 사이의 각별한 인연이 담겨 있다. 강세황이 송도를 방문하고 그린 <<송도기행첩>>(국립중앙박물관 소장)에는 오수채吳遂采(1692~1759)와의 인연이, <지락와도知樂窩圖>에는 정택조鄭宅祚(1702~1771)와의 인연이, <우금암도禹金巖圖>에는 아들 강완姜俒과의 인연이 담겨 있는 것이다.
    강세황은 “진경산수는 그곳을 가보지 못한 사람들에게 그 속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그림”이라 생각했고, 그런 면에서 시보다는 기행문이, 기행문보다는 그림이 낫다고 믿었다. 또한 겸재謙齋 정선鄭敾(1676~1759)이 금강산을 현장의 구별 없이 일률적인 기법으로 그려냈음을 비판하는 대목에서는, 화법에 얽매이지 않고 현장을 꾸밈없이 그대로 사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음을 알 수 있다. <<송도기행첩>>와 <우금암도>에서 보이는 틀에 박히지 않은 자유로운 구도와 묘사는 그러한 강세황의 생각을 잘 보여준다. <우금암도>(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미술관 소장)는 아들 완俒이 부안현감扶安縣監으로 재임할 시기, 강세황이 이틀에 걸쳐 부안의 변산 일대를 유람하며 그린 실경산수화로, 이번 전시를 통해 국내에서는 일반에 처음 공개되는 작품이다. 강세황이 영조英祖의 당부를 듣고 절필을 선언했던 기간 중에 그려진 작품이면서, 금강산처럼 즐겨 그리던 지역이 아닌 전라북도 부안 일대를 유람하며 남긴 유일한 실경산수화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5부에서는 ‘다양한 화목, 청신한 감각’이라는 주제로, 소재와 채색 구사에 있어서 새로운 시도를 추구했던 강세황의 면모를 조명한다. 봉숭아, 해당화 등 참신한 소재의 선택, 산뜻한 노란 색, 푸른 색 등의 감각적인 구사를 주목하였다. 강세황의 문인 필치와 감각적인 채색이 어우러져 독특한 미감을 보여준다. 또한 그는 매난국죽을 한 벌로 그려 사군자의 의미를 살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난죽도권蘭竹圖卷>(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은 시원시원한 구성과 완숙한 필력으로 그려진 그림으로, 강세황 사군자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다. 72세의 고령에 몇 달이 소요되는 중국 사행을 떠나면서 그 여정 중에도 혹시 중국 화가들의 대나무 그림이 조선 그림보다 더 좋은 이유가 종이 때문이 아닐까 생각하며 중국 종이에 대 그림을 그려보았던 사실은, 그림의 더 좋은 완성도를 고민하고 새로운 시도에 과감하게 도전하는 화가로서의 태도를 보여준다.

    6부에서는 ‘당대 최고의 감식안’이라는 주제로, 당대 최고의 감식안을 보여주는 강세황의 비평이 담겨있는 조선시대 화가들의 작품을 함께 소개한다. 겸재 정선, 관아재 조영석, 현재 심사정 등 조선후기를 대표하는 많은 화가들의 그림에 강세황은 친필로 화평을 남겼다. 그는 직접 그림을 그리는 화가였지만, 다른 화가들의 그림에 비평을 함으로써 자신만의 문예적 소양을 선보였다고 할 수 있다. 강세황이 남긴 화평은 감식안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 화평 한 줄 한 줄은 오늘날 조선시대 회화의 역사를 연구하는 사람들에게 이론적 근거가 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중요하다 하겠다.
    이번 전시는 18세기 대표적인 문인화가 강세황의 대표 작품을 한자리에 모아 선보인다. 강세황이 역동적인 삶 속에서 평생 이어간 서화세계를 통해, 정조가 삼절三絶의 예술이라 칭송했던 그 예술의 정수精髓를 느껴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최동수 2013.08.29 11:12 (*.106.215.160)

    특기할만한 것은, 표암 강세황은 사색당쟁이 치열하던 조선후기에
    파벌을 초월하여 중립적으로 다른 화가의 그림들을 평하신,

    그 시대에는 아주 드물고 고결하신 미술평론가이셨습니다.

  • 콩쥐 2013.08.29 11:38 (*.172.98.225)
    강세황님 작품 하나 소장하는것이
    요즘 기타 10대이상 소장하는것만큼 어려운 일일텐데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슈베르트-아침인사Morgengruss, F.Schubert /Tener Esteban Jeon, ,Acc.Anders Clemens Oien(Guitar) 에스떼반 2020.03.28 2080
118 F.Schubert-Du bist die Ruh,그대는 나의 안식처 EstebanJeon, Sangwoo Acc.AndersClemensOienGuitar 에스떼반 2019.12.04 1924
117 Meeting of Water(토마스무어Thomas Moore)Tener MastevenJeon Acc.ClassicalGuitar 마스티븐 2018.05.11 2125
116 슈만 - "시인의사랑".Robert.Schuman Dichterliebe N.1아름다운 5월에 N.2 나의 눈물에서 피는것 마스티븐 2018.04.17 2798
115 Frantz .Schubert - Wasserflut(홍수) / Tener Esteban(Masteven) Jeon 1 file 마스티븐 2016.09.18 5141
114 Frantz.Schubert 그대는 나의 안식처Du bist die.Ruh -Tener 마스티븐 전 마스티븐 2016.07.11 3754
113 Des Müllers Blumen / F.Schubert 물방앗간에핀꽃Müller, Wilhelm 의 시/(1794-1827) Tener(guitar) Masteven Jeon file 마스티븐 2016.06.07 10336
112 소월 헌정 8곡 이어듣기 / 진달래꽃,개여울, 못잊어,먼후일, (Dedicado a Kim, Soweol) 마스티븐 2015.12.20 4837
111 Regalo de Amor(Present of love)소월의 시 /사랑의 선물 by Masteven Jeon(voice&guitar) 스페인어와 영어가사 마스티븐 2015.12.09 3980
110 AZALEAS 진달래꽃(소월의 시, poem of Kim,Soweol)by Masteven Jeon 마스티븐 2015.11.01 2926
109 사랑의 선물(소월의 노래 8곡중에서)/Regalo de Amor김소월 시 스페인어가사 마스티븐 2015.10.18 3128
108 소월의 시 개여울"Junto al Arroyo" 스페인어 가사 by Masteven Jeon(Voice) 마스티븐 2015.10.05 4007
107 소월의시-"못잊어"Inolvidable(Unforgettable)스페인어 가사,우리말가사 노래/마스티븐 전 마스티븐 2015.09.22 3685
106 김소월시 /먼 후일(한국어와 스페인어가사)Algun Dia, -poem of Kim,soweol) 마스티븐 2015.09.08 3589
105 시인과 작곡가의 만남 - Song For You by Masteven Jeon - Lagrimas Interminables소월의 시/눈물이 쉬르르 흘러납니다 마스티븐 2015.08.27 3348
» 시대를 앞서간 예술혼 5 최동수 2013.08.27 6336
103 허병훈 개인전 종로 5월.2~8일 1 file 신인근 2012.05.02 7973
102 프로......단원 김홍도 4 file 콩쥐 2012.03.24 7209
101 아마츄어... 겸재 정선 6 file 콩쥐 2012.03.24 6155
100 여류기타제작자 2 file 콩쥐 2012.02.04 8213
99 레오나르도 다 빈치(펌) file 최동수 2012.01.19 7506
98 음악과 미술 게시판은요... file 2010.05.28 7343
97 어린 추상화가 4 2011.06.06 6706
96 이게 음악과 미술인가요? ^^; 6 δαακκο™♂ 2011.01.14 7045
95 의수화가 석창우화백의 그림 한점...... 3 file 예술이란? 2010.12.12 7620
94 허병훈 화백 갤러리 산책 16 최동수 2010.08.15 8208
93 서울중심에서 본 현대미술 15 file 콩쥐 2009.06.13 6972
92 밀레의 만종 5 file 최동수 2010.07.18 8170
91 표현주의...이중섭의 황소 3 file 콩쥐 2010.06.29 10124
90 pinglian file 이웃 2010.06.02 5924
89 [re] pinglian file 이웃 2010.06.02 5787
88 미로 file 이웃 2010.05.28 5939
87 잭슨 폴럭(추상화가) 과 미정보부 14 file 콩쥐 2009.03.17 7212
86 악기 그림사전 7 file chokukkon 2010.02.14 7126
85 이짚트의 벽화 그림 1 file chokukkon 2010.01.07 7490
84 망고레가 그린 그림 5 file cho kuk kon 2009.11.12 8680
83 르노와르(1841-1919)기타아 치는 여인 7 file chokukkon 2009.07.30 8196
82 그림 한 장 더. 2 file ;) 2009.02.28 7613
81 음악과 미술에 대한 잡생각 38 쏠레아 2009.10.09 6930
80 햇살이 작열하는 도심의 뒷켠을 거닐며...(Renoir 전시회) 9 file 기타레타 듀오 2009.06.24 6284
79 멕시칸 기타아그림 2 file cho kuk kon 2009.04.01 6134
78 쟝 앙트앙 바토(1684_1721) file cho kuk kon 2009.03.28 6110
77 클림트와 죽음의 에로스 7 file 기타레타 듀오 2009.02.25 8398
76 부쉐의 그림. file 콩쥐 2006.12.28 6772
75 달과6펜스. 19 오랫만에지나가는넘 2003.06.05 7232
74 기타매니아 마네 4 file cho kuk kon 2010.01.09 6240
73 [오메가] 파라솔을 쓴 여인.....끌로드 모네 2 file 콩쥐 2010.01.03 8667
72 [알파] 인상주의, 해돋이.....끌로드 모네 2 file 콩쥐 2010.01.03 6321
71 끌로드 모네 하나 더 5 file 콩쥐 2010.01.02 5720
70 인상주의 화가중 대가......모네. 12 file 콩쥐 2010.01.02 851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