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172.98.150) 조회 수 8505 댓글 7





사실 죽음의 에로스란 불가능한 조어인지도 모르겠다.

이탈리아 로마제정시대의 스토아 철학자인 에픽테토스가

일찍이 설파한 것처럼,

삶을 전제로 한 에로스와 죽음이 어찌 조우할 수 있으련만....  



얼마전부터 성황리에 전시되고 있는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들은

이 두 개념으로 정리가 되지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구스타프 말러, 쇤베르그, 바그너 그리고 프로이드와 동시대를 살았던 클림트는

그와 함께한 인물이 말해주듯,

세기적 전환기에 문화와 예술의 중심에 서서 격동기를 맞이했던

도시 비엔나가 탄생시킨 또 하나의 인물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지식 체계나 정치체제와 마찬가지로 예술도

시대가 잉태한 개념의 틀 밖에서 서성이기란 어렵다.

그의 주요 작품들은 상징과 우의적 표현에 환상적인 장식이 더해지면서

더욱 당시의 전통적 표현방식이나 가치로부터 일탈하기 시작했는데,

이는 특히 여성의 누드화나 생명, 라이프 사이클을 다룬 작품들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리비도 개념을 통해 인간의 행동을 분석함으로써

점잔은 지식층으로부터 무자비한 비판을 받았던 프로이드와 마찬가지로

클림트 역시 고귀하고 우아한 명분 속에 감추어진

에로티시즘이라는 주제를 발가벗겨 드러내놓음으로써

당시 전통적 아카데미즘을 고수하고자했던  

보수 계층으로부터 엄청난 반감을 불러일으켰다.



19세기말, 결국 전통적인 예술 방향에 대항하여

본격적으로 빈 분리파를 탄생시킨 클림트는 1900년도에 들어서면서

빈 대학 강당의 천정 벽화를 의뢰받아 작업한 <철학>, <의학>, <법학>이

선정성과 도덕성 그리고 퇴폐성을 이유로 논쟁에 휘말리자 ,

이를 계기로, 물러서지 않고  본격적으로 자신의 예술관을 정립하게 된 듯하다.

이성을 통한 철학으로도, 인간의 신체를 치유하는 의학으로도, 정의 구현의 법학으로도

인간을 구원할 수 없다는 염세적인 클림트의 생각이

우의적 표현과 상징을 통해 자극적으로 그려진 이 작품들은

희망이나 정의, 계몽의 빛과는 원초적으로 거리가 멀다.

그는 오로지 예술만이 인간의 구원에 기여할 수 있다는 생각아래

삶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총체적인 예술 작업(total work of art)을 구상하기도 했다

(안타깝게도 이 세 작품들은 이차대전 당시 화재로 소실되어

원본을 감상할 수 없고 사진으로만 만날 수 있을 뿐이다).



누드화에서는 누드화대로,

또 화려한 드레스에 금빛 찬란한 장식으로 가려진 여인의 초상에서도

작가의 에로틱한 시선은 대상을 원초적 에로티시즘의 틀에 가두어 버리고

아울러 감상자 또한 공모자로 만드는데 성공한다.

생식세포와 난세포로 가득 메워진 화려한 드레스는

여인의 심리를 드러내는 도구로 사용되면서

대상을 실재보다도 '더 과도하게 실재적'(hyperreal)으로 만들기도 한다.

전해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그는 의상을 걸친 여인의 초상화조차도 누드화를 그린 뒤 ,

나중에 그림에 옷을 입히는 방법을 사용했다고 할 정도로

그는 여인의 신체가 가져다주는, 현전하는 에로틱한 환상과 심리에

몰입해 있었던 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이러한 작품들에 항상 따라 다니면서 함께하고 있는

죽음과 질병 고통에 대한 상징적 표현들은

그가 그토록 갈구하는 사랑의 에로스를

쾌락보다는 고뇌의 맥락에서 짓누른다.

아마도 그가 삶에서 체험한 생의 부정적 요소들

(미술가로 함께 작업한 동생 에른스트의 요절이나

아버지의 이른 죽음, 가족의 질병 등)을

작품 속에 녹여내고,

여인이 뿜어내는 치명적인 유혹의 끝자락을 예견한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이번 예술의전당에서 전시되고 있는 그의 작품전은(국내 기획 전시가 자주 그래왔듯이)

사실 이런 클림트를 이해하게 하기보다는 모호하게 만들 여지가 더 크다

그의 주요 특징적인 표현방법이 드러나 있는 작품들이 제대로 전시되고 있지 않은데다가

그가 작품에 들어가기 전 해놓은 아주 초기단계의 스케치를

그의 주요작품인양 70점이나 전시하고 있다는 것은

그를 스케치작가나 드로잉 작가로 오해하게 만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의 작품에 온전히 다가갈 수 있는 유일한 통로인 도록마저

전시작품에 맞추어 편집해놓음으로써 답답함을 가중시키니....


  
* 수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0-05-28 19:38)
Comment '7'
  • 섬소년 2009.02.25 09:24 (*.253.195.40)
    홍 선생님, 구스타프 클림트의 벨벳 색 그림만큼이나 오묘한 글 잘 읽었습니다.
    도시와 예술가, 클림트 화폭의 화려함 뒤의 고독함, 퇴폐적인 세련미 사이의 모순적인
    불가분의 관계를 진저리치게 느꼈던 발터 벤야민의 눈빛을 왠지 연상시킵니다.
    자작나무에 오실거죠?
  • 콩쥐 2009.02.25 09:40 (*.161.67.153)
    제가 세계각국의 동전모으는 박스가 크림트의 그림으로 꾸며져있어요.....
    원문글을 읽으니 클림트를 조금 더 이해할수 있어서 좋네요....
    빈대학에서 그런일이 있었군요......
  • 콩쥐 2009.02.25 10:07 (*.161.67.153)
    클림트 그림 사진을 이 원문에 넣으면 더 좋으련만.....
    우선 사진찍은걸 링크합니다...
    http://www.guitarmania.org/z40/zboard.php?id=gowoon31&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7225
  • 아이모레스 2009.02.25 22:54 (*.47.207.130)
    에공~~ 전요... 에로스랑 죽음은 정말 딱 떨어지는 조어 같은뎅???? 적어도 조어 자체로는...
    "적당히 사랑한다"란 말보다는 "죽도록 사랑한다, 죽어라 사랑한다" 란 말이 잘 어울리겠죠??^^

    하지만... 불행하게도(?) 대부분 현실에선 통하지 않는 말이 되어버렸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죽도록 사랑하는 경우는... 십중팔구 짝사랑 이거나, 스토커일 확률이 높을 것 같으니까요...^^

    以下...

    클림트, 빈출신,
    <시대가 잉태한 개념의 틀 밖에서 서성이기란 어렵다.>
    <사랑의 에로스를 쾌락보다는 고뇌의 맥락에서...>
    <여인이 뿜어내는 치명적인 유혹의 끝자락을 예견한게 아닐까??>

    무릇... 틀 밖에 사는 촌놈이 공부 잘 하고 갑니당...^^
  • 기타레타 듀오 2009.02.26 19:57 (*.123.125.30)
    섬소년님, 안녕하시죠. 그날 연습 끝나고 시간 맞추려고합니다. 기대하겠습니다^^
    콩쥐님께선 저대신 그림까지 삽입해놓으셨군요. 감사합니다.이렇게 예쁜 동전상자를 가지고계시다니~~

    넘쳐흐를듯한 황금빛 장식으로 휩싸여 한치의 틈도 남겨놓지않은 채 포옹하고있는 남녀의 모습을 형상화한 그의 대표작 키스(the Kiss). 당시 청교도적 부르조아 사회의 위선을 폭로하면서 비난을 피하기 위해 오묘한 방식으로 남녀의 사랑을 표현한 듯합니다. 자신의 자화상을 한점도 그리지않았던 클림트는 자신이, 죽을때까지 생의 정신적 동반자로함께했던 연인 에밀리 풀뢰게를 모델로 하여 그녀와 함께하는 모습을 상징적으로 그렸다고하는데....어떻게보면 그의 작품에서 등장하는 몇 안되는 남성의 이미지가 모두 여성을 돋보이게 하거나 드러내기 위한 방편으로 사용되었던걸 감안하면, 이 그림에서 사랑을 주도하고 있는 남성의 모습은 이례적인 듯 하기도합니다...그런데 그녀의 팔과 발끝을 보면....남성을 사각형으로 그리고 여성을 원으로 묘사한 것도 재미있습니다...
  • 기타레타 듀오 2009.02.26 20:01 (*.123.125.30)
    아이모레스님, 누군가를 사랑하시더라도 죽도록은 말구 죽기 바로직전까지만 사랑하셔야합니다^^
    그래야 기타 연주도 계속하시고 기타 제작도 하실 수 있을테니까요^^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아~ 2009.03.04 11:05 (*.152.96.55)
    그랬군요 저두 다음주에 클림트전 보러가려고 하는데
    클림트에 대한 지식, 많이 얻어갑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슈베르트-아침인사Morgengruss, F.Schubert /Tener Esteban Jeon, ,Acc.Anders Clemens Oien(Guitar) 에스떼반 2020.03.28 2205
118 F.Schubert-Du bist die Ruh,그대는 나의 안식처 EstebanJeon, Sangwoo Acc.AndersClemensOienGuitar 에스떼반 2019.12.04 2065
117 Meeting of Water(토마스무어Thomas Moore)Tener MastevenJeon Acc.ClassicalGuitar 마스티븐 2018.05.11 2227
116 슈만 - "시인의사랑".Robert.Schuman Dichterliebe N.1아름다운 5월에 N.2 나의 눈물에서 피는것 마스티븐 2018.04.17 3325
115 Frantz .Schubert - Wasserflut(홍수) / Tener Esteban(Masteven) Jeon 1 file 마스티븐 2016.09.18 5275
114 Frantz.Schubert 그대는 나의 안식처Du bist die.Ruh -Tener 마스티븐 전 마스티븐 2016.07.11 3839
113 Des Müllers Blumen / F.Schubert 물방앗간에핀꽃Müller, Wilhelm 의 시/(1794-1827) Tener(guitar) Masteven Jeon file 마스티븐 2016.06.07 12823
112 소월 헌정 8곡 이어듣기 / 진달래꽃,개여울, 못잊어,먼후일, (Dedicado a Kim, Soweol) 마스티븐 2015.12.20 4967
111 Regalo de Amor(Present of love)소월의 시 /사랑의 선물 by Masteven Jeon(voice&guitar) 스페인어와 영어가사 마스티븐 2015.12.09 4079
110 AZALEAS 진달래꽃(소월의 시, poem of Kim,Soweol)by Masteven Jeon 마스티븐 2015.11.01 3013
109 사랑의 선물(소월의 노래 8곡중에서)/Regalo de Amor김소월 시 스페인어가사 마스티븐 2015.10.18 3219
108 소월의 시 개여울"Junto al Arroyo" 스페인어 가사 by Masteven Jeon(Voice) 마스티븐 2015.10.05 4101
107 소월의시-"못잊어"Inolvidable(Unforgettable)스페인어 가사,우리말가사 노래/마스티븐 전 마스티븐 2015.09.22 3775
106 김소월시 /먼 후일(한국어와 스페인어가사)Algun Dia, -poem of Kim,soweol) 마스티븐 2015.09.08 3730
105 시인과 작곡가의 만남 - Song For You by Masteven Jeon - Lagrimas Interminables소월의 시/눈물이 쉬르르 흘러납니다 마스티븐 2015.08.27 3461
104 시대를 앞서간 예술혼 5 최동수 2013.08.27 6444
103 허병훈 개인전 종로 5월.2~8일 1 file 신인근 2012.05.02 8102
102 프로......단원 김홍도 4 file 콩쥐 2012.03.24 7305
101 아마츄어... 겸재 정선 6 file 콩쥐 2012.03.24 6252
100 여류기타제작자 2 file 콩쥐 2012.02.04 8308
99 레오나르도 다 빈치(펌) file 최동수 2012.01.19 7592
98 음악과 미술 게시판은요... file 2010.05.28 7436
97 어린 추상화가 4 2011.06.06 6826
96 이게 음악과 미술인가요? ^^; 6 δαακκο™♂ 2011.01.14 7136
95 의수화가 석창우화백의 그림 한점...... 3 file 예술이란? 2010.12.12 7764
94 허병훈 화백 갤러리 산책 16 최동수 2010.08.15 8356
93 서울중심에서 본 현대미술 15 file 콩쥐 2009.06.13 7051
92 밀레의 만종 5 file 최동수 2010.07.18 8261
91 표현주의...이중섭의 황소 3 file 콩쥐 2010.06.29 10235
90 pinglian file 이웃 2010.06.02 5996
89 [re] pinglian file 이웃 2010.06.02 5851
88 미로 file 이웃 2010.05.28 6020
87 잭슨 폴럭(추상화가) 과 미정보부 14 file 콩쥐 2009.03.17 7297
86 악기 그림사전 7 file chokukkon 2010.02.14 7206
85 이짚트의 벽화 그림 1 file chokukkon 2010.01.07 7597
84 망고레가 그린 그림 5 file cho kuk kon 2009.11.12 8747
83 르노와르(1841-1919)기타아 치는 여인 7 file chokukkon 2009.07.30 8340
82 그림 한 장 더. 2 file ;) 2009.02.28 7716
81 음악과 미술에 대한 잡생각 38 쏠레아 2009.10.09 7013
80 햇살이 작열하는 도심의 뒷켠을 거닐며...(Renoir 전시회) 9 file 기타레타 듀오 2009.06.24 6374
79 멕시칸 기타아그림 2 file cho kuk kon 2009.04.01 6217
78 쟝 앙트앙 바토(1684_1721) file cho kuk kon 2009.03.28 6191
» 클림트와 죽음의 에로스 7 file 기타레타 듀오 2009.02.25 8505
76 부쉐의 그림. file 콩쥐 2006.12.28 6843
75 달과6펜스. 19 오랫만에지나가는넘 2003.06.05 7320
74 기타매니아 마네 4 file cho kuk kon 2010.01.09 6311
73 [오메가] 파라솔을 쓴 여인.....끌로드 모네 2 file 콩쥐 2010.01.03 8767
72 [알파] 인상주의, 해돋이.....끌로드 모네 2 file 콩쥐 2010.01.03 6409
71 끌로드 모네 하나 더 5 file 콩쥐 2010.01.02 5839
70 인상주의 화가중 대가......모네. 12 file 콩쥐 2010.01.02 860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