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유투브에 올라 온지 꽤 됐는데 대충 아래의 내용이군요. 흥미로워서 올려 봅니다

카잘스 (1876 ~ 1973)

내 주위에는 좋은 사람들이 참으로 많았지요

질문) 어떻게 첼로를 하게됐나요?
당시에서 피아니스트 바이올리니스트들이 많았는데 그들은 콘서트도 같이하기도 했지요. 하루는 첼로 소리를 들었는데 좋아서 아버지에게 저거 하고 싶다고 했다. 아버지는 큰 악기를 하고 싶은면 다른 악기를 포기해라고 하셨다. 예전에 난 좋은 피아니스트 좋은 바이올리니스트 였지요. 지금은 나쁜 피아니스트...바이올린도 잘 연주 못해요. 그래도 지금 나이에도 첼로를 연주할 수 있지요

질문) 지금도 배우고 있나요?
매일이요. 매일 같은 것을 반복 연습하지요. 스케일, 아르페지오, ?(뭔지 궁금)..그리고 바흐 모음곡 연습으로 끝냅니다

질문) 바흐 모음곡을 제일 좋아하나요?
아니요 답할 수 없군요. 바하의 혼은 모든곡의 악보에 깃들어 있어요

질문) 미국에 대해 특별한 인연이 있나요
미국인은 아니지만  미국인들보다 아마 더 미국을 잘 알지요 (장수를 하여 체험상 미국의 역사를 알므로)
1901년에 미국에 처음 갔지요 (정말이예요?) 몇년간 살았었고 전부 21회 투어를 다녔지요.
큰도시 작은도시에서 연주했고...

--- 지금 광대뼈와 눈 주위 작업을 하고 있어요 ----

질문) 처음 당신의 재능을 믿은 사람은 누구인가요?
어머니 입니다. 천재였지요. 어머닌 진정 찾아보기 힘든 인물 이었지요....

스페인 여왕 마리아 카트리나를 17살에 만난적 있었지요. 왕비의 비서가 왕비 생일때 연주를 수배하려 했지요(이삭 알베니즈가 카페에서 연주하는 카잘스를 보고 여왕 비서에게 추천장을 썼다고 합니다)
그래서 첼로 연주 아주 잘하는 카잘스란 청년이 있는데 성대하게 궁전에서 연주를 한다는 얘기가 퍼졌고...모든 준비가 끝났지요. 그런데 어머니에 대한 초청의 언급이 없었지요.

어머니는
저의 연주를 모두 지켜보아 왔다고 비서에게 얘기를했고 초청하지 않으면 수치스럽다고 하였지요. 그래서 초청하였지요. 그리고 아이가 둘 더 있는데 하나는 3살이고 하나는 젖먹이인데 항상 같이 있어야 한다고 했지요. 그래서 모두 연주회에 갈수 있었지요.

큰 무대에 바이올리니스트들, 왕비들 관중들 ....

그리고 연주를 시작했지요
그런데
아이가 갑자기 울기 시작했고...
(여동생이었나요 남동생이었나요?)

어머니는 젖을 꺼내 여동생에게 주었지요... 어머니는 그런 분이셨어요

사람들 모두 그 광경을 보았지요...

어머니와의 관계는 그렇게 원더풀 했어요.


질문) 95세인데 아직 해야할 일이 있으신가요

나는 내가 누구인지 아주 잘 알고 있어요. 그리고 특별한 우리들은 자연과 함께 하는 판타스틱한 존재이지요.
한시간을 밖의 나무를 보고 있으면 그 모양과 색깔이 너무 아름다워 가끔 울기도 합니다
그러면 아내를 부르지요...
나는 읽을 수(믿을 수)있지요. 사람들이 보통 잘 믿지(읽지) 않는것을..난 믿어요(읽어요)

  
Comment '8'
  • 콩쥐 2009.01.04 08:07 (*.161.67.136)
    나무를 한시간 보다가 울기도 한다는 카잘스.


    카잘스도 역시 운다는군요...밑줄 쭈악~


    예술가의 공통점
    아퍼서 혹은 슬퍼서가 아니라 아름다움에 빠져 자주 운다는거.
  • 기분좋아~ 2009.01.04 09:11 (*.27.113.251)
    한글로 번역해주셔서 잘 읽었습니다. 스파게티님 감사합니다. ^^
  • SPAGHETTI 2009.01.04 10:30 (*.36.213.181)
    콩쥐님 죄송합니다

    다시 들어보니...
    카잘스가 우는게 아니라...그들이 운다 라고 하네요... 나무가 운다라는 뜻인것 같습니다
    (의화법??으로 비슷한 말이네요)

    어휴 웅웅거려서 듣기 힘들어요 ^^

    저는 아름다움에 울어본것이 기억에 없군요 흐윽


    기분좋아님/감사합니다
  • BACH2138 2009.01.04 11:27 (*.201.41.64)
    와우~ 스파게티님께서 카잘스 동영상을 번역하신 모양이죠....

    참말로 대가들의 삶을 보면 연주와는 별개로 일반사람이나

    다를 게 없다는 것을 느낍니다. 카잘스를 새삼 듣고 싶네요....

    스파게티님 번역하셔서 고맙습니다..... ^^
  • 콩쥐 2009.01.04 11:51 (*.88.130.172)
    나무가 우는거나 카잘스가 우는거나 같은말이예욧~
    밀고 나갑시다~...ㅋㅋ
  • SPAGHETTI 2009.01.04 12:36 (*.36.213.181)
    바하님 카잘스는 이 영상을 보니 특히나 소박한 평범한 사람 같습니다 ^ ^

    콩쥐님
    1인칭과 3인칭이 서로 바뀌는...
    카잘스가 나무요 나무가 카잘스가 되는 무아지경으로 해석 밀고 나가지요 ㅋㅋ

  • np 2009.01.04 17:02 (*.95.25.2)
    예전에 카잘스가 20살짜리 제자와 80세때 결혼했다는 글을 본 기억이 나네요.

    스페인 사람들 대단합니다.

    세고비아... 피카소... 카잘스 ... 다 공통점이 있죠.

    스페인 땅에서 나는 먹거리가 좋은 것 들이 많은 까닭일까요?

  • SPAGHETTI 2009.01.05 02:47 (*.60.87.52)
    np님 위 사항에 대한 연구 논문이 없을까요 ^^

    오래전에 저 나라 잠깐 가보고 문화적인 충격을 받은적 있습니다. 다른 유럽과 달리 사람들이 유독히 "표현"에
    자유롭더군요.

    모든 공공장소가 안방과도 같은 사람들이요 헤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 No.1 프리서버 홍보 사이트 린프리 야오옹 2022.05.31 131
57 우아미넷 야오옹 2022.02.21 235
56 폭스서버 야오옹 2021.12.12 336
55 발리서버 야오옹 2021.12.12 352
54 투데이모아 야오옹 2021.12.12 450
53 투데이서버 야오옹 2021.12.09 321
52 스트라디바리우스(명품 바이올린) 소리까지 완벽복제… 모조품의 선율, 줄리어드 음대도 감탄 file SPAGHETTI 2011.12.02 8046
51 [re] 기타는 과연 마이너 악기인가? 메이저 악기인가 3 2011.11.15 6917
50 70억짜리 악기 2 file 노동환 2011.05.08 8090
49 20억짜리 바이올린 18만원에 팔려던 절도범 3 file 고정석 2011.03.04 8212
48 허걱, 210억 짜리 과르네리 델 제수... 5 file BACH2138 2010.07.26 10667
47 악기 대여 3 고정석 2010.04.22 8207
46 115억원 바이올린의 비밀은? 4 고정석 2010.04.21 8193
45 은애의 과르네리 10 콩쥐 2010.02.28 8210
44 바이올린 국제콩클 10 고정석 2009.12.31 7923
43 질문 - 파가니니가 사용한 기타 2 SPAGHETTI 2009.11.08 7232
42 이 곡 제목 좀 알려주세요 2 file bach 2009.11.06 6770
41 음악성은 유전인가? 17 쏠레아 2009.10.20 7912
40 제1회 예술의 전당 음악 영재 콩쿠르 결선 무료 관람티켓 신청 4 고정석 2009.09.16 7125
39 재미있는 씨디 디자인 file cho kuk kon 2009.04.21 7185
38 딸애의 중앙음악콩쿠르관련 신문기사 10 고정석 2009.03.27 10061
37 또 다른 느낌에 사진 한 장... 10 file n..m 2009.03.26 8040
36 거리의 악사?(부엔나비스타 쇼셜크럽) 5 file cho kuk kon 2009.03.20 8178
» 파블로 카잘스 다큐멘타리 - 95세에 점토 자화상 작업을 하며 8 SPAGHETTI 2009.01.04 7352
34 케이스를 사려고 보니... 4 file aaatm 2009.01.04 8561
33 獨연구팀 “1만시간 연습하면 누구나 천재 된다” 19 file 오모씨 2008.11.25 7876
32 아스투리아스 - 바이올린 10 휘모리 2008.10.10 7932
31 올드 바이올린 가격대(2000년도 자료) 5 고정석 2008.10.08 8665
30 세계에서 가장 비싼 악기는 얼마? 7 file Antonio 2008.10.07 8542
29 헉 3000만원?프랑스의 명품 바이올린활 Satory 9 고정석 2008.09.24 9608
28 씁쓸합니다. 끝자락 옛선인의 말이 가슴에 와닿네요.(제모든글은 펌입니다) 펌맨 2008.05.06 7156
27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 교수 9 file 고정석 2008.04.10 13683
26 런던 나들이 - 현악 4중주 공연 관람 7 file 한섭 2008.02.29 7929
25 빅토리아 알버트 박물관에서 3 file 한섭 2008.02.24 6720
24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 (1947-) 2 고정석 2008.02.15 7820
23 이상과 현실의 괴리 -__-+ 2 토토 2006.02.15 6956
22 사막서 쇠사슬 감고 명상하다.. 1 오모씨 2006.01.06 6281
21 음악교육이 공짜인 나라? 2 citara 2005.10.07 6962
20 휴...땀난다...혁님이 1700년대 스트라디를 구하다니... 13 2004.11.27 8207
19 스트라드 레이블 2 file 토토 2004.11.27 8349
18 기타이야기는아니지만 스트라디바리... file 하카란다 2006.05.29 7855
17 바이올린에 관한책. 고정석 2000.12.04 7466
16 소리, 연주자에 의해 좌우된다.스트라디바리우스와 현대 바이올린, 그 차이점은 무었인가? 8 고정석 2001.10.31 7806
15 go classic 에서 퍼온글입니다.. 1 채소 2001.11.05 7238
14 바이올린에는 사운드포스트라는 게 있다던데..... 스기 2001.01.10 6689
13 ☞ ☞ 바이올린에는 사운드포스트라는 게 있다던데..... 피어리나 2001.03.18 8067
12 악기 대여 3 고정석 2010.04.22 6922
11 115억원 바이올린의 비밀은? 4 고정석 2010.04.21 7150
10 은애의 과르네리 10 콩쥐 2010.02.28 7111
9 또 다른 느낌에 사진 한 장... 10 file n..m 2009.03.26 7447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