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2006.01.21 23:59

3/8박자의 의미는?

ZiO
(*.120.151.169) 조회 수 7947 댓글 21
예전에 롤랑 디앙의 <괴팅겐> 악보를 채보한 적이 있었더랬는데
별반 생각없이 3/8박자로 기보하였더랬다.
그런데 나중에 악보를 구해서 보니
3/4박자로 기보되어 있더라...-_-;;;

이후로 한가지 의문점에 사로잡히게 되었다.
3/8박자의 존재 이유는 무엇인가?
3/4박자로 기보해도 음악엔 아무런 지장이 없다.
오히려 3/8박자로 기보하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시각적으로 혼란스럽게 할 수도 있다.
예를들면 스타님이 연주하신 소르의 작품 Op.32 no6 Valse의 6째마디는
3/4박자로 기보하면 리듬의 파악이 훨씬 용이하게 느껴짐에도 불구하고
의도적으로 3/8박자로 기보하였다...
어째서?
gm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과거에는 어땠는지 모르지만
현대에서는 아시다시피 박자와 템포는 관련이 없다...

3/8박자의 존재 이유는?
아시는 분 답변을 주셔용....  
Comment '21'
  • 삐약이 2006.01.22 01:23 (*.232.45.131)
    저도 그게 궁금해서 (조낸 경배56000번)뿌홀 대존좌 님께 저번에 여쭤봤는데 그게 엑센트에서 다르다고 말씀해주셨삼. 근데 3/4박자로 기보해도 틀린건 아닌데 정확하게는 3/8박자로 기보하는게 맞다고 하셨삼.
    더 심오한 내용은 언어의 장벽때문에 더 못여쭤봤삼.
  • 아랑 2006.01.22 12:07 (*.55.54.73)
    비슷한 시기에 같은 의문을 가지고 계셨군요.
    http://kguitar.net/cgi/zboard/zboard.php?id=qna_total&page=1&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305
  • ZiO 2006.01.22 12:14 (*.120.151.169)
    저도 개인적으로는 gm님의 의견에 동의하는데....정말 알길이 없네요...
    뿌홀 대좌님께서 말씀하신 엑센트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납득하기 어렵고요...
  • 쏠레아 2006.01.22 13:14 (*.148.24.189)
    기계적으로 연주할 경우 3/4(♩=100)과 3/8(♩=50)은 완전히 같겠지요.
    리듬도 '강약약'으로 같고요.

    물론 심리적인 차이는 분명 있을 것입니다.
    비록 bpm을 표시한 경우라도 3/8은 3/4에 비해 빠른 곡이라는 느낌을 줍니다.

    그러나 제 개인적인 견해는 신체활동과 관련을 지을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음악과 함께하는 무용을 예로 들면,
    한 박을 발동작으로 표시할 때 왼발-오른발의 조합(두 걸음)을 한 박으로 할 때는 3/4로 표시하고
    완발이든 오른발이든 한 박에 한 걸음일 때 3/8 표시를 하는 것이지요.
    숨쉬기도 마찬가지입니다. 들숨+ 날숨의 한 사이클을 한박으로 하느냐, 따로따로 한 박으로 하느냐 이지요.

    당연히 왼발-오른발 조합이나, 들숨+날숨 한 사이클을 한 박으로 표시하는 것이 일반적일 것입니다.
    그래서 그 한 사이클을 한 박의 일반적인 기준인 4분음표로 표시한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무용의 관점에서는 3/4와 3/8이 확실히 구별될지도 모른다는 제 추측입니다.
    (무용 잘 아시는 분 도와주세요 ^^)


  • 쏠레아 2006.01.22 13:42 (*.148.24.189)
    따라서 사람들은 한 박자를 생각할 때 반박+반박으로 인식하는 습관이 있지요.
    시계가 '똑 똑 똑..' 이 아니라 '똑딱 똑딱...'
    동서양을 막록하고 반박 두 개를 묶어 한 박으로 인식하는 습관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3/4박자의 곡은 마디안에서 한박자인 4분음표가 다시 반박자인 8분음표로
    나뉠 수 있는 여지가 많고 또한 흔히들 그렇게 나누어 작곡이 됩니다.

    그러나 3/8 박자의 곡은 더 이상 박을 나누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합니다.
    반의 반박자는 사람들에게 익숙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결국 심리적인 요인으로 귀결될 수 있으나
    악곡의 구조 또한 조금 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3/8박자의 곡의 구조가 훨씬 단순합니다. (더 이상 박을 나누지 않는다는 의지)
  • ZiO 2006.01.22 14:00 (*.120.151.169)
    무용의 예를 들면 그럴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전에 어떤 뮤지션의 아들을 레슨한 적이 있었는데
    3/8박자 곡은 <♪=한박>으로 간주해서 연주하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그러자 "울 아빠는 그냥 반박으로 셈하던데요...."라고 말하더군요.
    어쩌면 위의 쏠레아님의 얘기와 일맥상통하는 바가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은 막연하지만....

    3/8박자가 더이상 박을 나누지 않겠다는 의지...라는 의견은 타당성이 있어보이는데요,
    문제는 위에서 언급한 소르의 작품을 보더라도 박을 더 나누는 경우가 종종 있다는 것입니다. 16분음표로 반박을 나누거나 심지어는 32분 음표까지......
    게다가 3/4박만으로도 충분히 단순한 구조의 음악을 기보할 수 있을거구요...
    '더이상 박을 나누지 않겠다는 의지'는 시각적/심리적인 것이므로 실제로 들리는 음악과는 3/4이든 3/8이든 실제로 차이는 없을 것이구요...
    제 생각엔 옛시대에, 빠르기에 관한 시각적 효과 때문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궁금한 것은 그 외의 이유에 관한 것인데요,
    아직은 명확하게 해답을 못 찾겠습니다...-_-;;;;
    답변 감사합니다...^^
  • 서정실 2006.01.22 14:02 (*.238.114.185)
    지휘를 한다면 3/8박자는 한마디에 한번 어택, 3/4박자는 한마디에 세 번의 어택...

    춤으로 말하자면 3/8박자는 한마디에 한스텝 (내지는 한세트짜리 한동작), 3/4박자는 한마디에 그 이상의 스텝과 동작...

    음악적으로 엄연히 다르며, 다른 해석과 연주를 필요로 합니다.
  • 서정실 2006.01.22 14:05 (*.238.114.185)
    아, 그리고... 4분음표 = 한박자 라고 수많은 교본에 나오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4분음표라 하는 것은 변하지 않는 그 음의 상대적 길이이지만,
    한박자라는 것은 악곡에 따라 항상 변할 수 있습니다.

    4/4, 2/4, 3/4 박자라면 4분음표가 한박자겠지만,
    2/2, 3/2 등에서는 2분음표가 한박자로 간주되어야 할 것이고,
    3/8 박자라면 곡의 속도에 따라서 8분음표 혹은 한 마디가 한박자가 됩니다.

    이게 더 헷갈린다고 생각하실수도 있지만,
    항상 4분음표가 한박자라고 생각해서 3/8박자는 한박자 반으로 구성되었다고 생각하는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것 보다는 훨씬 덜 헷갈립니다.
  • 쏠레아 2006.01.22 14:32 (*.148.24.189)
    물론 3/8 박자도 한박의 기준인 8분음표를 더 세분할 수는 있지요.
    그런데 그 세분화는 반박, 반의반박이라는 박자의 요소보다는
    한 박을 구성하는 꾸밈의 역할일 경우가 많습니다.
    멜리스마라고 하지요 아마.
  • ZiO 2006.01.22 15:59 (*.120.151.169)
    서정실님의 의견도 감사합니다.
    좀 다른 얘기인지는 모르겠는데, 간혹 6/8의 빠른 악곡에서 8분음표 3개를 한묶음으로 보아 마치 4/4에서 3잇단음표를 연주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는 곡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그러니까 8분 음표 3개를 한박으로 간주하는...
    "3/8 박자라면 곡의 속도에 따라서 8분음표 혹은 한 마디가 한박자가 됩니다...."라는 의견도 그런 의미와 비슷한 건지 궁금합니다...
    멜리스마...요건 한번 연구해봐야 겠네요...^^

    어쨌거나....
    소르의 작품 Op.32 no6 Valse를 예를 들어, 소르가 이 곡을 3/8로 기보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 쏠레아 2006.01.22 16:28 (*.148.24.189)
    6/8은 사실상 두박자 곡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1.5 박 짜리 두 박자로 말입니다.
    그런데 박자에 소수점 개념을 도입하는 것은 저는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여하간 음악의 기본 박자는 2박자 또는 3박자입니다.
    (수학적으로도 2와 3은 素數입니다. 2와 3의 조합으로 1 이상의 모든 수를 만들 수 있습니다)

    <2박 기준 계열>
    2박자 : /강약/강약/...
    4박자 : /강약중약/...

    <3박 기준 계열>
    3박자 : /강약약/강약약/...
    6박자 : /강약약중약약/...

    즉 2박자-4박자 사이의 관계와 3박자-6박자 사이의 관계가 같습니다.
  • 쏠레아 2006.01.22 16:39 (*.148.24.189)
    그리고 한박자 곡은 음악적으로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강약의 맥동이 없는 무의미한 소리가 되지요.

    따라서 3/8을 셋잇단음표로 이루어진 한박자 곡으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 아랑 2006.01.22 17:55 (*.74.131.157)
    서정실선생님의

    "지휘를 한다면 3/8박자는 한마디에 한번 어택, 3/4박자는 한마디에 세 번의 어택...
    춤으로 말하자면 3/8박자는 한마디에 한스텝 (내지는 한세트짜리 한동작), 3/4박자는 한마디에 그 이상의 스텝과 동작..."

    심리적으로는 다를수 있으나 물리적 발현은 결국 같은것 아닐까요?
    미디 데이타로 컨버팅한다고 생각하면...

    저도 아직까지는 바로크시대 템포 관련설에 100원 걸고 싶습니다.
    멜리스마까지 논의를 확장하는것은 좀 무리 같다..는 생각이고요..
    지얼님이 예로 드신 곡 악보를 펼쳐봤는데 3/4로 기보해도 문제가 없을것 같습니다.
    과도기적 기보로 보아도 될 듯 합니다.


  • 아랑 2006.01.22 18:00 (*.74.131.157)
    그리고 그 소르의 곡..
    쏠레아님의 관점으로(더 이상 박자를 나누지 않겠다)멜로디를 읽어보니
    'anacrusis'의 관점에서 해석 여지가 있는 듯 하기도...32분음표들을 꾸밈음으로..
    아, 그래서 멜리스마를 언급하셨던 건가요?
  • 아랑 2006.01.22 18:03 (*.74.131.157)
    3/8곡은 바하의 빠른 무곡 악장에서 많이 볼 수 있죠.
    역시 쏠레아님의 말씀대로 무용 관련 혐의도 짙은 것 같구요..^^
  • ZiO 2006.01.22 18:08 (*.120.151.169)
    아랑님의 답변에에 저도 동감합니다~^^
    그러한 관점으로 멜리스마를 언급하신 것이라면...선율의 분절(그루핑)에 대해서도 연구를 해봐야겠네요..
    게다가 3/8박자를 연구하려면 바로크 시대의 춤에(무곡 말고) 대해서 연구도 해야할 것 같고...
    저로서는 용량초과의 일....-_-;;;;;;;;;
  • 쏠레아 2006.01.22 18:20 (*.148.24.189)
    멜리스마 언급은 아랑님 말씀대로 입니다.
    비록 세분되었지만 하나의 음형을 이루는 멜리스마로 해석하고 싶습니다.
  • 쏠레아 2006.01.22 18:57 (*.148.24.189)
    그리고 아랑님 말씀하신 anacrusis는 플라멩코에서 아주 두드러지게 나타납니다.
    위에서 12박을 3/3/2/2/2로 나눈다고 했는데,
    강세는 3,6,8,10,12박에 옵니다. (물론 플라멩코 종류에 따라 시작번호가 다릅니다)
    즉 무심코 생각하는 /강약약/강약약/강약/강약/강약/ 이 아니라.
    /약약강/약약강/약강/약강/약강/ 의 리듬입니다. 플라멩코 처음 접하면 진짜 헷갈립니다.

    이 때 /약약강/의 '약약'이 '강'을 위한 anacrusis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기타 주법으로는 라스게아도로 표현하지요. "다다다다다다다다딴!' 이렇게 말입니다.
  • 서정실 2006.01.22 19:49 (*.238.114.185)
    3/8을 한박으로 볼때 음악적 의미가 없다는 것은
    음악이 한마디에서 끝난다고 본다면
    그리고 음악이 리듬만으로 이루어져 있다면
    가능한 시각이라고 생각합니다.
  • 2006.01.23 11:13 (*.34.116.111)
    서정실 선생님과 지얼님이 정답을 말씀하셨네요.
    "지휘를 한다면 3/8박자는 한마디에 한번 어택, 3/4박자는 한마디에 세 번의 어택..."
    "간혹 6/8의 빠른 악곡에서 8분음표 3개를 한묶음으로 보아 마치 4/4에서 3잇단음표를 연주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는 곡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그러니까 8분 음표 3개를 한박으로 간주하는..."
    정답입니다..

  • gmland 2006.02.23 06:57 (*.80.106.55)
    전통적 통설에 의하면 절주와 박절은 엄격히 구별됩니다만, 박절과 맥동을 혼동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 부분들이 많이 보이네요.

    마디는 최소한의 박절단위로서, 박자표는 마디를 단위로 하여 관습적으로 맥동을 암시하지만, 그렇다고 2개 마디 이상의 박절을 부정하는 건 아니므로...

    모든 민속악의 단위박절이 서로 다르긴 해도 5선보의 박절개념과 맥동의 조합으로써 얼마든지 표현할 수 있고...

    무용의 스텝이나 어택은 박절 또는/및 맥동 개념이므로...

    이들 개념은 3/8박자의 음악사적/음악논리적 존재여부와는 별개의 것이겠지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6 산골strs가 드리는 유용한 정보(안보면 후회함) 26 산골스트링즈 2007.05.03 11267
1305 My mind to me a kingdom is... 2 이브남 2007.02.22 9236
1304 햇빛 쏟아지는 사이렌의 숲속... 2 이브남 2007.02.11 10580
1303 테오르보... 3 이브남 2007.02.09 10193
1302 음악과 이념 - 알베니스의 피아노 협주곡을 중심으로 6 file 1000식 2007.02.06 9934
1301 아베마리아 3 file 이브남 2007.01.10 10484
1300 새로 발견된 소르의 환상곡 d단조 2 file 1000식 2006.12.22 11153
1299 헤레베헤의 연주가 나온김에 한곡더!~ 1 이브남 2006.12.20 9124
1298 그의 날과 눈물의 날인저... 3 이브남 2006.12.18 9896
1297 기타의 외계인들 15 섬소년 2006.12.12 11901
1296 내가 대지에 누웠을때... 3 이브남 2006.12.04 7777
1295 더 이상 날지 못하리... 1 이브남 2006.12.01 11127
1294 사랑의 괴로움을 그대는 아는가... 2 이브남 2006.11.29 9826
1293 15년 만의 재회... 3 이브남 2006.11.27 8729
1292 선율의 즉흥연주(Improvisation) 4 이브남 2006.11.26 7327
1291 류트와 르네상스, 바로크 시대의 트릴연주 5 이브남 2006.11.26 9963
1290 류트와 르네상스, 바로크 시대의 장식음 3 이브남 2006.11.26 10087
1289 깊고 깊은 고악기의 음색... 4 이브남 2006.11.25 9406
1288 아랑훼즈 협주곡 13 file 진성 2006.11.24 10334
1287 클라비코드 10 이브남 2006.11.24 9592
1286 엔카와 트로트 (펌) 7 두레박 2006.11.17 16069
1285 안개낀 장충당 공원 8 file 항해사 2006.11.18 10807
1284 사찌꼬 2 file 항해사 2006.11.18 15114
1283 Adam_Fulara_BWV_848 1 소품 2006.10.31 8902
1282 타레가 신원조사서 11 file 조국건 2006.10.12 10117
1281 기타연주와 숨쉬기(호흡)에 관련하여 11 밀롱가. 2006.10.16 9410
1280 기타줄은 왜 E-B-G-D-A-E 으로 튜닝하는건가요??? 18 미스터엠 2006.08.28 11137
1279 저........질문이 있는데요 2 이임재 2006.10.12 7266
1278 Flamenco 기타음악 5 file 조국건 2006.09.30 10075
1277 Chopin과 John Field의 Nocturnes 14 고정석 2006.09.29 7549
1276 여음을 오래 남기는 방법좀. 16 밀롱가. 2006.09.19 7417
1275 제가 추천하는 Alfonsina y el mar 8 고정석 2006.09.09 9499
1274 남미음악지도 그리고 porro......조국건 6 file 콩쥐 2006.09.04 13103
1273 음악하는 사람이 공부를 못한다는 의견에 대해 - 음악의 천재들 에피소드 소개 3 으니 2006.09.06 5462
1272 기타줄은 왜 E-B-G-D-A-E 으로 튜닝하는건가요??? 16 미스터엠 2006.08.28 10862
1271 장식음(꾸밈음)의 음가에 대해... 22 쏠레아 2006.08.28 8233
1270 올해의 어록....."튜닝은 전주곡이다." 5 콩쥐 2006.08.26 5128
1269 효과적인 연습방법 - 연주의 성공은 연습의 질에 달렸다 4 고정석 2006.08.20 9104
1268 오디오에서의 24 bit 기술 file np 2006.07.24 5761
1267 오디오에서 디지털의 매력 (audioguy) 3 2006.07.23 4950
1266 오디오에서의 아날로그의 매력 ( 레거리즘) 콩쥐 2006.07.21 4336
1265 조이름의 비밀-당신은 아시나요? 46 금모래 2006.07.17 14534
1264 클렌쟝 작품 번호별 리스트 6 희주 2006.07.12 9230
1263 박자에 대해 질문 7 ZiO 2006.07.05 5312
1262 John Williams &#8211; Richard Harvey 공연 후기 2 jazzman 2006.06.18 4131
1261 마적 주제에 의한 변주곡 난이도가? 1 후라이곤 2006.06.07 6493
1260 이번에 기타콩쿨에 나가는 칭구에게 보내는편지. 3 콩쥐 2006.05.21 4237
1259 음악과 관계된 영화 추천해 주세요 42 2006.05.23 5238
1258 Carlos Saura 감독의 "Salome" 5 정천식 2006.04.12 6520
1257 Carlos Saura의 "El Amor Brujo" 2 정천식 2006.04.07 6237
1256 Carloe Saura의 "Carmen" 정천식 2006.03.30 5057
1255 ◈ 이 곡 제목 좀 알려주세요 1 file 쭈미 2006.03.27 5923
1254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3 file 정천식 2006.03.22 7367
1253 [re]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file 정천식 2006.03.22 5836
1252 [re]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file 정천식 2006.03.22 5308
1251 [re]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file 정천식 2006.03.22 6204
1250 [re]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file 정천식 2006.03.22 5960
1249 [re]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file 정천식 2006.03.22 5781
1248 [re]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file 정천식 2006.03.22 5255
1247 [re] Bodas de Sangre(피의 혼례) 1 file 정천식 2006.03.22 6422
1246 전사(戰士)들의 땅 바스크, 그 소박한 민요 1 정천식 2006.03.17 6187
1245 스페인 음악의 뿌리를 찾아서 정천식 2006.03.16 6588
1244 음악성이란 그 무엇을 좇아서.... 44 그림이 2006.02.22 7084
1243 바하의 기타음악이란 18 샤콘느1004 2006.02.27 5761
1242 전지호의 음악백과사전 소개 1 file 1000식 2006.02.23 5668
1241 정답 - 바흐의 마지막 작품 8 file 1000식 2006.03.01 6458
1240 디지털 악학궤범 1 1000식 2006.02.28 5697
1239 음악성이란 그 무엇을 좇아서.... 26 그림이 2006.02.22 4680
1238 바하의 바디네리악보 쓸만한가요? 6 file 콩쥐 2006.02.20 6749
1237 인터넷악보의 위험성. 10 인터넷악보 2006.02.22 4809
1236 악보. 1 오리지날 2006.02.22 5031
1235 진짜(?) 피아노와 디지털 피아노?? 19 jazzman 2006.01.20 7436
1234 심리적 악센트? 9 ZiO 2006.01.22 4768
» 3/8박자의 의미는? 21 ZiO 2006.01.21 7947
1232 [re] 3/8박자의 의미는? 6 file 2006.01.23 6195
1231 신현수님의 "악상해석과 표현의 기초"....넘 좋아요. 15 file 2005.12.31 6636
1230 기타 음악 감상실에여...... 음반구하고 싶은 곡이 있는데여!!! 2 강지예 2005.12.28 4906
1229 피하시온(fijaci&oacute;n)이 무엇인가요? 3 궁금해요 2005.12.19 5616
1228 감동을 주는 연주를 하려면 ? 34 np 2005.11.23 6801
1227 카를로 마키오네 연주회 후기 18 file 해피보이 2005.11.15 6117
1226 마르찌오네 그의 사진 한 장 2 file 손끝사랑 2005.11.15 5669
1225 후쿠다 신이치 공연 후기... 33 jazzman 2005.11.05 5613
1224 사랑의 꿈 - 리스트 클레식기타로 연주한.. 4 박성민 2005.11.04 6153
1223 [기사] 국제 음악콩쿠르 韓-中-日이 휩쓸어 1 고정석 2005.11.01 3652
1222 재즈쪽으로 클래식기타를 가르치시는 스승님 안계신가요? 스승님을 찾습니다ㅠㅠ 10 2005.10.04 4495
1221 암보를 했다는 건 이제야 시작할 준비가 되었다는 뜻.... 12 아이모레스 2005.09.30 4360
1220 까탈이의 세계여행 2 file 1000식 2005.09.24 4310
1219 기타에 대한 명언 알려주세요^-^ 24 콘푸라이트 2005.09.19 6136
1218 빌라로보스 연습곡 전곡 부탁드립니다. 9 file 기타초보 2005.08.08 5496
1217 [질문]고전파시대음악 딸기 2005.08.01 5256
1216 3번째 개인레슨.....기타리스트가 노래를 잘 부르기 어려운 이유. 3 1000식님제자 2005.07.19 5160
1215 "tone" 에 관한 모토미와의 대화. 8 2005.07.11 5511
1214 기타음악 작곡자들은 보쇼~ 26 바부팅이 2005.07.25 11072
1213 암보에 대해... 꼭 외워야 하는가??? 16 쏠레아 2005.07.25 5722
1212 라틴풍의 사중주 추천좀 해주세요. bluehair7 2005.07.22 4550
1211 클래식기타 연주를 들으면서 ... 2 기타1반 2005.06.19 4785
1210 청취자가 듣는 것은 과연.. 2 아침에.. 2005.06.17 3756
1209 음악의 상대성과 절대성. 1 2005.06.17 3973
1208 클래식 음악 첫걸음하기 ^-^ 1 괭퇘 2005.06.08 4977
1207 [re] 피카소의 기타그림들 file Dr.K 2005.06.07 621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