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다들 잠든 깊은 밤.

 

여러 가지 상념에 잠 못 이루고 홀로 자작하고 있습니다.

 

오랜 만에 글을 한 편 올립니다.

 

 

&ltparam name="movie" value="//www.youtube.com/v/K0DFWb68ATU?hl=ko_KR&ampamp;version=3" /&gt

 

  

음악 듣기 : http://www.youtube.com/watch?v=K0DFWb68ATU 

 

 

 

 

 

519Fu4ZnywL.jpg

Bruno Walter conducts the Vienna Philharmonic Orchestra (Wiener Philharmoniker), playing the 'Lied von der Erde' (Song of the Earth) by Gustav Mahler.
Tenor solo: Julius Patzak.

1st mouvement: Das Trinklied vom Jammer der Erde

Recorded May 14,15,16, 1952 

 

 

 

2002년 늦가을 무렵으로 기억한다.

 

한창 떠들썩하던 월드컵의 열기가 잦아들 무렵, 안동대학교 학생회에서 왔다며 한 여학생이 『시간여행』(주1)의 문을 열고 들어왔다.

 

『시간여행』에 가끔씩 들러 차를 마시던 면식이 있는 학생이었다.

 

여기에 오면 임병호 시인을 만날 수 있다고 해서 왔다고...

 

미선과 효순의 죽음을 기리는 촛불 문화제를 준비하고 있는데 임병호 시인께 추모시를 부탁하러 왔다는 것이었다.

 

안동의 시인들을 여럿 만나 봤는데 다들 부담스럽다고 기피한다는 것이었다.

 

 

 

방문 목적을 확인하고 부담스러웠던 것은 사실 나였다.

 

병호 형의 불행한 가족사에 대해 어렴풋이 알고 있던 내게 느닷없는 학생회 간부의 방문은 여간 부담스럽지 않았다.

 

서슬 퍼런 박정희 치하에서 병호 형의 자형이 『통혁당 사건』으로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고, 친누님도 장기간의 옥고를 치렀다는 것을 『글밭』 동인들로부터 들어서 알고 있던 터였다.

 

병호 형의 가족사를 이 학생에게 이야기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지만, 학생의 맑은 눈빛 또한 거절할 수가 없었다.

 

병호 형과의 만남은 곧바로 이어졌으며 병호 형은 이 여학생의 요청을 거절하지 않으셨다.

 

 

 

 

 

효순이와 미선이의 영혼에 보내는 시

 

 

임병호

 

 

‘예수께서 저희에게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다가 내게 보이라 하시니 가져 왔거늘, 예수께서 이 화상과 이 글이 뉘 것이냐 물으매, 가이사의 것이니이다. 이에 예수께서 말씀하시니,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저희가 예수께 대하여 심히 경외로이 여기더라<마가복음 12:15-18>

 

 

우리에게 이 땅에서 다시는 부르지 못할 이름이 있으니

 

꿈 많던 우리들의 소중한 딸들

 

신효순과 심미선이라

 

무례와 역설 속에 참혹히 숨져 간

 

너희들은 혼백으로도

 

이 땅에서의 비극에 분노하라

 

나라와 국민과 여리디 여린 너희들까지

 

국토 분단의 제단에 제물화하는

 

이 땅의 모리배들을 경멸하라

 

나라의 정기와 어린 너희들마저

 

SOFA 불평등의 굴레 속에 내팽겨 책임질려 않는

 

이 땅의 위정자들을 저주하라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속하게 하여

 

이 땅에 분별의 눈을 뜨게 하라

 

그 비겁함의 죄값을 다하게 하라

 

2002년 6월 13일

 

우리는 우리들의 살점 하나씩을 떼어 통곡으로 이 땅에 묻었느니

 

오늘 우리가 무엇으로 살며 무엇을 하여야 하는가

 

맑은 너희의 영혼에 보내는 우리들의 눈물과 아픔이

 

부질없는 것이 아니길 굽어 살피라 그리고

 

우리의 부끄러움을 용서하라. 고이 잠드시라.

 

 

 

 

월드컵 기간 중에 여중생 2명이 미군의 장갑차에 깔려 숨진 이 사건은 월드컵이라는 축제에 가려 언론의 관심 밖으로 밀려나버렸고, SOFA 협정에 따라 미8군 법정에서 재판이 진행되었지만 이 법정은 사고를 낸 미군 병사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다.

 

이에 분노한 시민들은 촛불을 들었고, 요원의 들불처럼 전국으로 번져 나갔다.

 

 

병호 형은 현대사의 회오리 치는 광풍을 그 조그만 체구로 감내하신 분이다.

 

병호 형의 가정은 풍비박산이 났고 대학을 그만 두고 이 땅 어디에도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부랑자처럼 떠돌았다.

 

대구 삼덕동의 『첫 입맞춤의 여인』(주2)과도, 『우슬재 너머 토말』(주3)에 살던 해남 처녀와도 맺어지지 못하고 평생을 총각으로 살았다.

 

1970년대 말, 서른 즈음에 병호 형은 흘러 흘러 부산의 사상공단으로 왔다.

 

당시엔 기업에 취업을 하려면 『신원조회』라는 게 있어 병호 형에겐 꿈도 꿀 수 없는 일이었지만 단순작업을 하는 공원들에게는 이런 절차 없이도 취업이 가능했던 모양이다.

 

병호 형은 사상공단에서 공원으로 일하시면서 노동시를 쏟아냈는데 나는 이 시들을 무척 감동적으로 읽었다.

 

흔히 노동시가 갖기 쉬운 선동이나 처절함보다는 인간을 향한 따뜻한 시선이 느껴지는 시였다.

 

 

 

 

병호 형이 이렇게 노동시를 쏟아내고 있던 1970년대 말, 나는 대학에 들어갔고 유신 독재의 끝자락에 우리는 다들 미쳐가고 있었다.

 

연애란 미친 짓이었다!

 

이 시절의 젊은이들에게 있어 연애는 정말 미친 짓이었다.

 

숨막히는 현실 속에서 한가하게 연애질이라니!

 

교내 지하 서클에서 활동하던 내게는 청춘남녀의 자연스런 연애조차도 죄스럽게 여겨졌다.

 

어릴 때부터 줄곧 가까이 해왔던 기타를 연주하는 일도 철없는 베짱이의 놀음처럼 느껴졌다.

 

병호 형처럼 내 젊은 시절도 이렇게 뒤틀린 모습으로 힘겹게 지나가고 있었다.

 

 

 

 

1979년 가을 무렵, 서울의 한 여자대학의 학생회장으로부터 부산 지역 대학의 학생회장 앞으로 면도칼이 배달되었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이 암울한 시대에 어찌 침묵하고 있냐고.... 사내 구실도 못할 바엔 차라리 잘라버리라고....'

 

이 사건이 『부마항쟁』의 한 도화선이 되었다는 것은 이 시절 부산지역에서 대학을 보낸 사람이라면 웬만큼 다 알고 있는 사실이었다.

 

유신 시대를 지나온 젊은이들이 느꼈던 절망과 분노와 부끄러움을 조금이나마 느껴보았다면 어떻게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설 수 있는지!

 

구소련의 독재자 스탈린의 딸은 아버지의 잘못에 침묵한 자신은 공범자이며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고 하지 않았던가!
 
이에 비해 박근혜 대통령은 아버지의 쿠데타와 유신 독재를 두고 구국의 결단이었으며 그 유업을 이어가고 싶단다. 세상에나!
 
 
 
 

2013년 5월 1일, 임병호 시인 추모 문집 출판기념회에서 기타를 연주하는 필자
 
 
 
 
 
세월은 덧없이 20여 년이 흘러 나는 안동에 둥지를 틀었고, 병호 형을 만났고, 『글밭』 동인들과도 어울리게 되었다.
 
내가 운영하던 『시간여행』은 『글밭』 동인들의 아지트였다.
 
2003년 5월 1일 나는 병호 형의 부음(訃音)을 접하고 브루노 발터(Bruno Walter)가 지휘한 말러(Gustav Mahler)의 『대지의 노래 Das Lied von der Erde』를 골라 턴 테이블 위에 바늘을 올렸다.
 
1악장 『현세의 고통에 대한 술 노래 Das Trinklied vom Jammer der Erde』
 
직역하면 『대지의 고통에 대한 술 노래』가 되겠지만, 모든 인간은 대지를 딛고 살아가므로 대지는 바로 현실세계(현세)가 된다.
 
술을 마시는 이유를 세상 모든 것(구름이든 천둥이든 아침이든 밤이든....)이 "자꾸 눈물이 나서"(주4)라고 하셨던 병호 형에게 이보다 더 잘 어울리는 음악이 있을까!
 
더구나 마지막의 6악장 『고별 Der Abschied』은 세상과 마지막 이별을 하는 진혼곡이랄 수 있는 곡이니 이 땅 어디에도 뿌리 내리지 못한 채 떠돌던 외로운 육신, 병호 형을 위무하는 곡으로 더없이 적합한 곡이다.
 
말러는 1악장을 이백(李白)의 『비가행 悲歌行』이라는 시의 독일어 번역시에 곡을 붙였다.
 
 
 
 
悲歌行
 
李白
 
悲來乎悲來乎 비래호 비래호
 
主人有酒且莫斟 주인유주차막침
 
廳我一曲悲來吟 청아일곡비래음
 
悲來不吟還不笑 비래불음환불소
 
天下無仁知我心 천하무인지아심
 
君有數斗酒 군유수두주
 
我有三尺琴 아유삼척금
 
琴鳴酒樂兩相得 금명주락양상득
 
一杯不千鈞金 일배불천균금
 
 
슬프고, 슬프도다!
 
주인장, 술이 있으니 이제 망설이지 말고
 
나의 한 곡조를 듣고 슬프거든 노래하시오
 
슬픈데 노래하지 않고 또 웃지도 않으니
 
천하에 내 마음을 알아줄 이 없구나
 
그대는 술을 드시게나
 
나는 거문고를 타겠네
 
거문고가 울리고 술은 기쁨을 주며 어울리니
 
한잔 술이 천만금보다 낫구나
 
 
 
悲來乎悲來乎 비래호 비래호
 
千雖長地雖久 천수장 지수구
 
金玉萬堂應不守 금옥만당응불수
 
富貴百年能畿何 부귀백년능기하
 
死生一度人皆有 사생일도인개유
 
孤猿坐啼墳上月 고원좌제분상월
 
且須一盡杯中酒 차수일진배중주
 
 
 
슬프고, 슬프도다!
 
하늘은 높고 땅은 끝이 없으나
 
재주와 학문이 뛰어나도 세월은 기다리지 않네
 
부귀 백 년이 얼마나 갈까?
 
죽음과 삶은 모든 이가 겪어야 할 것을
 
외로운 원숭이는 앉아 울고 무덤 위엔 달빛 비치니
 
이 잔의 술을 한 번에 비우시게나
 
 
 
 
병호 형은 지금쯤 이백을 앞에 두고 권커니 잣거니하며 '『명정 酩酊』의 도(道)'(주5)에 대해 일갈(一喝)하며 군기를 잡고 계시지나 않을지…
 
"치와라 임마! 시는 무신 놈의 시고! 술이나 마시라 임마!"라고....
 
 
 
 
 
 
(주1) 필자가 운영하던 안동의 찻집
 
(주2~3) 임병호 시인의 "시간여행"이라는 시에 나오는 구절
 
(주4) 임병호 시인의 "문답 問答"이라는 시에 나오는 구절
 
(주5) "명정"은 임병호 시인의 대표적인 시로 술에 만취해 인사불성이 된 상태를 말하는데 임병호 시인에 의하면 이 때에 인간의 본성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명정에 들어간다'라는 말은 술에 취해 신선이 되는 경지로 들어 감을 말한다.
 
 
 
 
 
<덧붙이는 글>
 
 
 
병이 사람을 가르칩니다.
 
술에 쩔어 부랑자처럼 살던 병호 형은 삼청교육대에 끌려가지 않으려고 안동 법흥교 아래 강 바닥으로 뛰어 내렸습니다.
 
이 일로 평생의 고질병을 얻었습니다.
 
병으로 인한 고통은 병호 형을 새로운 삶의 길로 인도했습니다.
 
병호 형은 이 고통을 자신의 스승으로 삼으셨습니다.
 
 
 
                                                                   문답(問答)
 
 
                                                                                                                        임 병호
 
 
왜 그리 술을 마시는가
 
 
산이라든지
 
강이라든지
 
풀잎이라든지 꽃잎이라든지
 
 
구름이든
 
천둥이든
 
저 억수같은 비이든
 
 
아침이든
 
저녁이든
 
그믐 그 깜깜한 밤이든
 
 
눈물이 나서 자꾸 눈물이 나
 
 
 
 
 
 
모차르트가 그랬고, 베토벤이 그랬고, 슈베르트가 그랬습니다.
 
고통 속에서 만들어진 음악이 사람들에게 감동을 줍니다.
 
병호 형의 시가 그렇습니다.
 
말장난 같은 시가 횡행하는 요즈음.
 
더욱 그렇습니다.
 
 
 
 
 
Comment '6'
  • 통재라 2013.08.02 09:03 (*.151.135.36)
    이렇게 박통시절의 암울함에 독재에 항거하던 세대가
    그딸을 적극적으로 찍어 대통령 만들어 줬다는
    대한민국의 참으로 어이없는 현실...
  • 콩쥐 2013.08.02 10:17 (*.172.98.225)
    정천식님 넘 오래만이예요,
    시간여행에 방문한게 기억나네요....
    과거를 잊고 또 당하고 당하고....저를 포함해 불쌍한 국민들이죠...
  • 마스티븐 2013.08.02 16:46 (*.18.243.236)
    일전에 한일 축구 경기장에서 있었던 욱일기와
    "역사를 잊고 사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하는 플랜카드로 인해 속을 타 오르게 하였지만
    오늘의 현실을 보면 붉은악마가 내 걸었었던 그 글은 일본에 항의성 보다 우리 스스로에게도 해당되는
    가슴을 찌르는듯한 문구로 보여 졌습니다.
    마치 프랑코 시절의 독재를 그리워 하는 스페인 사람들 !
    절대 다수 국민의 지지를 받고 당선된 자국의 대통령
    Salvador Ayende 궁을 미국의 사주로 전투기까지 동원하여 폭격한
    칠레의 피노체트를 옹호하는 뿌리 깊은 기득권 세력들!
    역사의 교훈을 얻지 못하고 너무나 쉽게 잊고는 민주주의를 말살한 쿠데타의 주역을
    를 그리워 하는 민족에게는
    그 미래가 어떻게 다가올지 ? 부끄러운 역사 입니다.
    하지만 자랑스런 역사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 노력한
    적지 않은 50-60대도 있습니다.
    새로운 역사는 늘 소수의 깨어 있는자들에 의해 진보해 나갈 것입니다.
  • jons 2013.08.20 14:48 (*.8.140.54)
    늦게나마, 평소 글을 접 할때마다 감사드립니다, 무엇보다 진실하고 감동을 접합니다, 뵙진 못하지만 건안하시길 바라옵니다...
  • 이브남 2013.10.11 14:49 (*.119.200.172)
    정말 오랜만에 보는 글입니다.
    그간 잘 지내셨는지 궁금합니다.
    앞으로 좋은 글들 종종 부탁 드립니다.
  • 정천식 2013.10.14 00:24 (*.177.84.217)
    이브남님 반갑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지요?
    안동에 있을 때는 글을 자주 썼는데 부산으로 온 이후로는 음악으로부터 점점 멀어져가는 생활이 안타깝네요.
    각박한 도회의 생활보다는 한적한 전원 생활이 제겐 더 맞나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5 피아졸라 4계 중 봄 악보 중 피치카토 플러스 연주법 궁금합니다.... new 고독기타 2020.06.04 3
1404 연주 녹음 1 sanuri 2018.11.26 831
1403 MILESTONES Luthier Seminar - La Romantica file 뮤직토피아 2018.10.11 851
1402 신모씨의 연주자 평가(관리자 요청으로 제목 변경) 123 file 추적자 2018.01.28 7206
1401 운지와 탄현에 대한 몇 가지 고민 탁구공 2017.01.09 2985
1400 대다수 프로들도 되지 않고 있는 legato 연주가 가능하기 위해서는… 49 신현수 2016.07.25 9352
1399 바흐음악을 연주할때의 자세및 마음가짐 2 마음가짐 2016.06.15 5719
1398 클래식 기타를 배우면 핑거스타일 곡들을 쉽게 할 수 있나요? 2 산뽀 2016.03.02 7399
1397 스케르초 1 형식론 2015.11.30 7573
1396 알함브라 분석 2 분석론 2015.09.07 7758
1395 조언 4 조언 2015.05.26 7671
1394 쿠프랑의 "Les Barricades Mysterieuses"(신비한 장벽)의 의미... 2 행인2 2015.05.11 4204
1393 척추측만증... 1 아이고허리야 2015.04.14 4193
1392 요즘 국내외 콩쿠르 곡 2 궁금 2015.03.12 7051
1391 클래식과 대중음악 지식 2015.03.02 7762
1390 아랑훼즈 오케스트라 음원이 필요합니다. 1 나비소리 2014.11.18 7453
1389 Manuel Contreras 홈페이지의 배경음악 제목이 무엇인가요? 1 손님 2014.10.10 6873
1388 엔니오 모리코네와의 대담 5 대담 2014.08.02 4610
1387 전국연주회장 콩쥐 2014.07.22 7470
1386 대학 경쟁력 세계에서 꼴찌수준 3 문제 2014.07.08 6004
1385 음악 이론수업의 문제점 2 문제 2014.07.07 4576
1384 망고쉐이크 망고 2014.06.28 6133
1383 배철수의 음악캠프(박규희) 3 file 꽁생원 2014.06.15 8987
1382 바닷가에서 dsaaa 2014.05.26 6887
1381 추억속의재회개머 sadaa 2014.02.24 4531
1380 줄리언 브림 경, 80회 생신. 그라모폰 평생공로상 수상 file 섬소년 2013.11.01 6394
1379 서평 : 노래극의 연금술사(오해수 지음) 2 정천식 2013.08.25 8900
» 말러의 "현세의 고통에 대한 술 노래" - 병호 형을 생각하며 6 file 정천식 2013.08.02 9606
1377 전통문화의 원리를 찾아서 (우실하) 콩쥐 2013.07.19 8717
1376 클래식음악과 실용음악의 연관성 2 susujun 2013.06.21 9912
1375 클래식기타주자가 가야할길.. 333 생각 2011.02.14 36275
1374 작곡가philip rosheger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2 티트리 2013.02.21 9741
1373 블루스 2012.07.20 11723
1372 재즈, 음악의 르네쌍스를 이끌다. 2012.07.20 7706
1371 1991년 오우삼감독의 종횡사해라는 영화에 나왔던 노래입니다. file 마이콜 2012.07.13 10230
1370 작곡에 관해 훈님에게 질문 11 궁금 2012.05.29 7514
1369 기타리스트 김세황 오케스트라와 만나다 <청양> 까마니 2012.05.06 8200
1368 피게라스를 추모하며 5 file 정천식 2012.04.14 8905
1367 이미경 Who, " violinist / 뮌헨음대 교수 " < 발췌문 > 4 jons 2012.03.09 13598
1366 세고비아가 남긴 샤콘느의 4가지 녹음 10 file 정천식 2012.01.21 12048
1365 좋은 편곡이란 ? ( 슈베르트의 밤과 꿈에 대하여... ) 4 진태권 2012.01.10 12688
1364 클래식 음악과 대중음악 128 의문 2011.01.31 21246
1363 Blues&#65381;Jazz, Flamenco, 국악 장르와 즉흥연주&#65381;애드립 11 gmland 2011.02.04 9910
1362 연주들을때 프로들의 특징. 5 file 궁금이 2010.09.23 13961
1361 연주할때 아마추어의 특징. 34 file 궁금이 2010.09.16 14159
1360 기타선생님 만난 후기. 32 file 궁금이 2010.09.14 13307
1359 카나리오스 주법 질문이에요(앙헬로메로 편곡버전) 2 잉잉 2010.07.03 9909
1358 반도네온(bandoneon) 2 고정석 2010.06.11 37487
1357 지고이네르바이젠 23 콩쥐 2009.03.14 11369
1356 음악영화."투게더".....감독(첸카이거) file 콩쥐 2005.11.21 11406
1355 대성당 1, 2, 3악장의 난이도 10 GLSB 2010.05.21 11390
1354 Desolation Row ㅡ Bob Dylan 9 file gmland 2010.04.04 15309
1353 바흐 샤콘느 세고비아 편곡본에서요 4 서씨 2010.01.21 10224
1352 차이코프스키-호두까기인형 - 별사탕요정의춤- 질문이요! 1 카키 2009.12.08 13124
1351 젓가락행진곡에서 file 기타사랑 2009.11.17 11555
1350 [화음] 그것이 알고 싶다. 42 금모래 2009.10.15 11262
1349 샤콘느 편곡에 대해서. 11 1004 2009.10.15 10250
1348 음악과 미술에 대한 잡생각 41 쏠레아 2009.10.09 11619
1347 Carnival Songs... 15세기 칸초네 2 이브남 2009.10.05 10333
1346 너무 길어진 저작권법 34 콩쥐 2009.05.18 10479
1345 milonga de julio +_+ 2009.07.18 10878
1344 에릭클랩튼 ' Layla'에 대해서 뭐 좀 여쭤보겠습니다... 2 bradpitt 2009.06.29 17296
1343 안녕하세요 찾고 있습니다. 1 학생 2009.06.12 9712
1342 안녕하세요 음악파일을 찾구있어요 2 scotch 2009.03.30 10455
1341 카오리 무라지 dvd 코스타리카 감상 file 로직밤 2009.03.22 15115
1340 샤콘느 1004님 보셔요... 4 file amabile 2009.03.05 12470
1339 많이 안어려운 클래식기타곡좀 추천해주세요 11 Rookie 2009.03.03 15882
1338 Alexander Lagoya라는 분이 연주한 BWV 1006 Gavotte에 대해 질문 드립니다. 29 pizzicato 2009.03.01 18214
1337 2008년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음반 안나오나요? 3 하기 2009.01.28 10098
1336 클래식 기타곡중에 이런 곡 없나요?? 3 경박한놈 2008.12.15 12286
1335 비브라토 21 2008.11.17 14826
1334 마르코 소시아스 마스터클래스(2008.11.6) 3 YEON 2008.11.08 10158
1333 Tant que vivray 이브남 2008.11.08 9741
1332 타레가 작품목록 1 뮤즈 2008.10.22 11358
1331 브란덴부르크 협주곡 4번에 대해... 9 이브남 2008.08.12 10159
1330 왜 우리는 우리 민요를 기타로 연주한 명곡이 없는지 모르겠네요??? 3 file moosoh 2008.07.18 10474
1329 스페인 르네상스 음악 한 곡, La Bomba!~ 4 이브남 2008.07.09 13968
1328 신나는 리듬의 카나리오스!~ 12 이브남 2008.07.03 12193
1327 현으로 듣는 인벤션이라... ~.~ 6 이브남 2008.07.02 11311
1326 예술과 기타매니아와 현실 23 금모래 2008.06.30 11025
1325 절대음감 좋은가 나쁜가? 35 seami 2008.06.09 14600
1324 20대 젊은연주자와의 대화 . 3 file 콩쥐 2008.06.08 11509
1323 [re]또 하나 클래식 좋은글 ... 2008.06.08 10792
1322 바흐 칸타타 한글가사 (BWV 76 - 100) file 2008.06.04 15474
1321 바흐 칸타타 한글가사 (BWV 51 - 75) file 2008.06.04 15551
1320 바흐 칸타타 한글가사 (BWV 26 - 50) 1 file 2008.06.04 14893
1319 바흐 칸타타 한글가사 (BWV 1 - 25) 2 file 2008.06.04 19127
1318 piano vs fortepiano (bach2138) 1 file 콩쥐 2008.06.04 9429
1317 음악과 수학 - 순정조와 평균률, 그리고 기타의 조율 10 bluejay 2008.03.24 14603
1316 기타 맥놀이 조율표 4 file CHOI 2008.03.24 15456
1315 윤디 리 콩쥐 2007.12.06 10014
1314 Arcadi Volodos 콩쥐 2007.12.06 9136
1313 [질문] 바하 샤콘느를 연주하기 위한 기본 준비에는 어떤것이 있을까요? 40 밀롱가. 2008.03.03 12829
1312 [Guitar Trivia] 세고비아와 바리오스 2 file 김상욱 2007.11.20 14467
1311 연주회 후기에 대해... 65 쏠레아 2007.10.03 12945
1310 밀고당기기 13 2007.09.20 11143
1309 [모셔온글] 피아노 이야기에서 - 러셀셔먼 4 밀롱가. 2007.09.03 10103
1308 classic 10 희주 2007.05.22 16303
1307 삐에리 연주 & 마스터클래스 후기 17 발자취 2007.05.10 21785
1306 산골strs가 드리는 유용한 정보(안보면 후회함) 26 산골스트링즈 2007.05.03 1121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