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161.86.167) 조회 수 14769 댓글 107

1)용어가 뭐길래

마치 구제역처럼 때만 되면 자꾸 반복되는 의견들이-그러나 진부하기 짝이 없는-있다. 바로 ‘클래식 음악’은 다른 장르의 음악에 비해 우월하며, 음악적으로 순수하고, 따라서 클래식 뮤지션들은 소위 ‘딴따라’들과는 몸을 섞지도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의견은 과연 음악사에 기초한 논리를 가지고나 있는 걸까?

어떤 사안에 대해 토론을 할 때에는 먼저 용어의 확실한 의미를 규정해 놓는 것이 좋다. 클래식음악의 순혈주의를 주장하고 싶을 때는 먼저 ‘클래식 음악’이란 무엇인지, 그리고 ‘순수하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지 규정할 필요가 있다. 우스개 소리로, 예전에 ‘성적 순결’에 대해 한 친구와 얘기한 적이 있는데, 그 친구의 말에 의하자면 자기는 성적으로 순결하다는 거다. 그러나 나는 그가 누구와  몇 달 전에 성관계를 가졌다고 공공연히 말하고 다녔던 것을 기억하고 있다. 그래서 내가 “할 짓 다 한 놈이 왠 순결?”이라고 말하자 그는 이렇게 반박했다.
“사정은 안 했으니까 난 순결한 거야.”
대부분의 우격다짐은 이처럼 ‘정의 내림’의 자의적 판단에 기인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진부한 얘기를 또 해야겠다. ‘클래식 음악’이란 뭘까? 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으로는 이렇다.
-광의 : 르네상스 이후 바로크와 고전, 그리고 낭만을 거쳐 20세기 현대음악을 아우르는 음악. 더 넓게는 중세의 그레고리안 성가 이후의 음악도 포함.
-협의 : 바로크 시대 이후의(음악사학적으로 바로크 시대는 바흐 사망 년도까지로 규정한다), 그리고 낭만주의 음악사조 이전의 이른바 ‘고전파 시대’의 음악.

여러분들은 혹시 소르의 그랜드 솔로와 줄리아니의 C장조 소나타, 그리고 안톤 디아벨리의 A장조 소나타가 수록되어 있는 줄리안 브림의 위대한 음반을 기억하시는가? 그 음반의 자켓을 보라. 즐리안 브림의 이름 바로 아래에 ‘Classic Guitar'라고 적혀있다. 어떤 애호가가 이 음반을 듣고 나서 다음과 같은 얘기를 했다손 치자.

“아니, 음반 제목은 ‘클래식 기타’인데 왜 바로크나 낭만 음악은 한 곡도 없고 오로지 고전시대 음악 밖에는 없는 거야? 편협하게 굴면서 ‘클래식’이라고 거창하게 이름 붙이면 안 되지!”

‘정의 내림’의 혼선에서 오는 오해의 대표적인 경우다.



2) 가족유사성

그러나 이렇게 협의와 광의로 명확하게(?) 정의를 내린다고 해서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낱말’을 그렇게 일도양단으로 명료하게 구분할 수 있을 정도로 명료하게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보자. 우리는 간혹 여기저기에서 ‘통기타’라는 낱말의 불합리성을 꼬집는 얘기를 듣곤 한다.
“어차피 첼로나 바이올린이나 기타나 다 나무‘통’을 이용하는 건 매 한가지인데, 어째서 ‘통바이올린’이나 ‘통첼로’라는 말은 안 쓰면서 유독 기타에만 ‘통기타’라는 낱말을 쓰는 걸까? 이건 기타를 얕잡아 보는 태도에서 기인하는 거 아닐까?”
이에 대한 답변은 이렇다. 왜 기타에만 ‘통기타’라는 말을 쓰냐하면, 그것은 우리가(한국 사람이) 그냥 쇠줄로 된 기타는 ‘통기타’라고 부르자고 사회적 합의를 봤기 때문이다(여기서 “우리가 언제 그런 합의를 했지?”라고 따지지 않기 바란다. 언어의 사회적 합의란, 유엔 안보리 이사회나 기업의 주주총회처럼 회의로 이루어지는 걸 말하는 건 아니다). 만일 ‘통기타’라는 말이 논리적으로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싶은 분들은 그 전에 먼저 다음과 같은 고민을 해야 한다.
“어째서 ‘수산물(水産物)이라는 말을 쓰는 걸까? ‘농산물(農産物)’에서 ‘농(農)’의 반대말이 ‘수(水)’는 아니지 않는가? 수산물이라는 낱말이 가능하다면 ‘농산물’ 대신 ‘토산물’이라고 해야 논리적으로 옳은 것 아닌가?”
이런 경우도 마찬가지다.
“어째서 ‘초등학생’이라는 말을 쓰는 걸까? ‘중학생’이나 ‘고등학생’이라는 낱말과 범주를 맞추려면 ‘고등’에 반대되는 낱말로 ‘초등’이 아닌 ‘저등’이라고 써야 하는 것이 논리적으로 맞는 것 아닌가?”
그리하여 교육부 장관의 지시 하에 ‘저등생’이라고 명칭이 변경되었다고 치자. 만족스럽나? 아마 초등생들은 저급, 저질, 저하 등의 낱말을 연상시키는 ‘저등생’이라는 말에 짜증이 밀려 올 거다.
낱말은....논리 이전에 사용(습관)이 그 정당성을 보증하는 거다.

우리는 어떤 낱말이 확고한 경계를 가진 명료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고 착각하기 쉽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서는 그렇게 논리적으로, 또는 명료하게 사용하고 있는 것만은 아니다. 예컨대, ‘게임’이라는 범주를 예로 들어보자. 누군가 “‘게임’이라는 것은 무얼 의미하는가?”라는 질문을 했다고 치자. 그러면 대개는 다음과 같이 답변할 것이다.

1. 재미나 레크리에이션을 위한 것.
2. 여가 활동
3. 대개는 아이들이 하는 것.
4. 특정 규칙을 따르는 활동.
5. 어떤 식으로든 경쟁이 있는 것.
6. 두 명 이상이 하는 것.

그러나 우리는 이런 정의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얼마든지 반박할 여지를 가지고 있다.

1. 올림픽이나 아시안 게임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재미있을까?
2. 프로축구는 여가활동일까?
3. 포커는 게임이지만 어른들이 주로 하지 않는가?
4. 아이가 벽에 공을 던지며 노는 것에 무슨 규칙이 있는가?
5. 수건돌리기 게임에는 경쟁이 없다.
6. 솔리테르는 혼자서 하는 게임이다.

“철학자 비트겐슈타인은 범주의 일원이 되는 자격이 정의가 아니라 가족유사성에 의해 결정된다고 주장한다. 우리가 게임이라고 부르는 까닭은 그것이 이미 게임이라고 불리는 다른 것과 닮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만약 비트겐슈타인의 가족 모임에 참석한다면, 그들 가족을 보았을 때 그 어느 누구도 모든 가족이 갖고 있는 공통의 신체적 특징은 단 하나도 없을 것이다....”          -대니얼 레비틴 저 ‘뇌의 왈츠’ 중에서.

이 얘긴 대강 이렇다. 내 친구 중에 ‘궁’씨 성을 가진 친구가 있다. 이 친구의 눈은 아버지 닮았다. 근데 그 동생은 입이 엄마 닮았다. 사촌은 엄마의 코를 닮았다. 그런데 이 사촌의 동생은....
이런 식으로 닮은 것이 서로 맞물릴 뿐, 모든 궁 씨 집안에 공통되는 단 하나의 특징은-예컨대 모두 다 코가 매부리코라든가, 모두 다 입술이 두껍다든가-존재하지 않는다는 거다.  
자, 머릿속에 ‘나뭇잎’의 상을 그려보라. 무언가 떠오르는가? 그 이미지를 종이에 그려보자. 그리고 내가 그 그림을 보았다고 치자. 그러면 나는 이렇게 반론할 수 있다.

“왜 ‘나뭇잎’이 이렇게 생겼다고 생각하는 거지?”
“무슨 얘기인지?”
“너는 지금 아주 ‘일반적인’형태의 나뭇잎을 그려놓았어. 하트 모양에, 하트의 뾰족한 부분과 홈이 파인 부분에 선을 잇고 그 선을 중심으로 좌우로 빗살을 그려놓았지.”
“그런데 뭐가 잘못 됐지?”
“ 왜 나뭇잎이 이렇게만 생겼다고 판단한 거지? 예컨대 은행나무 잎은 이렇게 생기지 않았지. 소나무 잎도 마찬가지고. 실제로 여러 종류의 나무를 보면 그 잎들이 천차만별로 생겼다는 걸 알게 되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는 ‘나뭇잎은 이렇다’는 고정된 관념을 가지고 있어.”

비슷한 예로 ‘스포츠’의 경우가 있다. 스포츠란 무엇인가? 이 질문에 누군가 대답한다.

“공으로 하는 편 가름 게임이요.”
“그렇지만...권투나 수영은 공을 사용하지 않는 걸.”
“그럼, 서로 승패를 다루는 게임이요.”
“그렇지만, 포커 게임도 승패를 나누는데.”
“그렇군요...아, 맞다. 그럼...육체적 에너지를 제법 많이 사용하면서 서로 승패를 겨루는 것?
“그럼...만약 너랑 나랑 여기서 주먹다짐을 했다고 치자. 그래서 네 이빨이 두세 개 부러졌다고 해봐. 그렇다고 해도 너는 내게 치료비를 요구할 수는 없어.”
“왜요?”
“네 말대로라면, 우리는 단지 스포츠를 했을 뿐인 걸.”
“.......”

여기에서도 가족유사성이 확인된다. 야구와 축구는 공으로 한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축구는 손을 사용하면 안 된다는 ‘다름’이 있다. 농구와 야구는 공으로 플레이하고 손을 사용한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농구의 경우 공을 도구(방망이)로 치면 안 된다. 골프와 야구는 도구를 사용한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골프의 경우 공을 손으로 던지면 안 된다. 아이스하키도 손으로 공을 던지면 안 되지만 도구를 쓴다는 공통점이 있다. 아이스하키는 몸싸움이 허용되고 스케이트를 신어야 하지만 피겨스케이팅은 몸싸움을 해서는 안 된다(할 수도 없다).....끝없이 이어진다.
그렇다면 과연 ‘스포츠’란 무엇인가? 스포츠의 ‘본질’이라고 말할 수 있는 무언가가 존재하는가?

비트켄슈타인이 이런 얘기를 꺼낸 건 다름 아닌 ‘본질주의’에의 오류를 지적하기 위함이다. 우리는 하나의 낱말에 본질적인 그 무언가의 확고한 본질적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기 십상이다. 예컨대 ‘국가’라는 개념이 그렇다. 우리는 누구나 다 ‘국가에 충성하라’는 말을 듣는다. ‘국가’란 무엇인가? 이현세의 만화처럼, 한 재일교포 주인공이 무리를 모아 일본에 대해 선전포고를 하고 도쿄 한 가운데 자신의 ‘나라’를 세우면, 이런 것도 ‘나라’가 되나? 전두환 시절에 나라에 충성하라고 해서 광주에 가서 열심히 반정부 주민들을 학살하면 이런 것도 ‘충성’이 되는가? 석기시대에 부락을 이루고 우두머리를 뽑아 법을 제정하면 그것도 나라가 되나? 아니면 대한민국의 일부 보수주의자들처럼, 한나라당 정부가 곧 ‘국가’인가? 이처럼 ‘국가’라는 개념은 대단히 모호하고 추상적이다. 마치 ‘자유’라는 개념어처럼. 자유란 무엇인가? 우리나라 중고딩이들은 감옥의 죄수들을 보면서 자신들은 ‘자유롭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유럽의 교육선진국 국가들의 중고딩이들이 봤을 때 한국의 학생들은 대단히 부자유스러워 보인다. 사적인 여가활동을 즐길 시간도 없을뿐더러, 두발도 맘대로 하지 못하므로. 또한 북한 주민들은 돼지나 소를 보면서 자신들은 자유롭다고 생각한다.
누군가 “‘국가’의 본질은 한나라당이다.”라거나, “‘자유’라는 건 대한민국 상의 1%의 사람들이 누리는 생활 같은 것이다.”라고 규정한다면, 그것이 곧 본질주의에의 오류가 된다.

예전에 ‘TV, 책을 말하다’라는 프로에서 작가 김훈이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아나운서가 김훈에게 “선생님은 ‘인생’이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라고 물었다. 김훈은 뭐라고 대답했을까? 인생은 고독입니다, 또는 인생은 망망대해를 떠도는 한조각 나룻배 같은 것입니다, 라고 대답했을까? 김훈의 대답은 이렇다.
“저는 그렇게 질문하는 사람을 싫어해요.”
김훈에 의하면, 그런 낱말은 대단히 모호하고 추상적이기 때문에 정의할 수 없다는 거다. 동감한다. 저마다 다른 삶의 편린들을 어떻게 하나의 정의로 규정지을 수 있단 말인가? 그건 하나의 언어독재(?)에 다름 아니다.
삶이란 뭘까? 이 대답은 오로지 대한민국의 기차를 타 봐야 알 수 있는 대답이다. 삶이란 뭔가 한참 사색하다보면, 철도공사 소속 매판원이 그에 대한 답변을 내려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삶은 계란, 음료수, 김밥 있어요.”
그렇다. 삶은 계란일 뿐이다.
(물론 썰렁하기 그지 없는 농담일 뿐이다.)


3)클래식 음악은 없다.

눈치 빠른 분들이라면 내가 왜 가족유사성을 들먹이고 있는지 알 것이다.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자. 결론부터 말하자면, ‘클래식 음악’이라는 것은 없다.
너무 성급한 결론인가? 그렇다면 다시 말한다.
“클래식음악은 없다. 단지 우리가 클래식음악이라고 부르는 것들만 존재한다.”

우리는 종종 본질주의의 오류에 빠진다. 대단히 추상적인 것에 대해 마치 어떤 본질적인 것이 존재하다고 여긴 후에 판단하고 편견에 빠지는 것이다. 예를 들어보자. 어느 학교의 음악 선생이 다음과 같은 문제를 냈다고 치자.

문) 다음의 음악들 중 이질적인 것은?
1. 푸치니 <나비부인>
2. 메탈리카 <Master of Puppets>
3. 나탈리 콜의 <Autumn leaves>

정답은? 아마도 십중팔구는 1번을 꼽을 것이다. 왜냐하면 1번은 ‘클래식음악’이고, 나머지 2번과 3번은 ‘대중음악’이니까. 음악 선생님은 2번이나 3번을 꼽은 학생들의 답안은 틀린 것으로 간주했다. 자, 과연 이 선생님의 판단은 옳은 것일까? ‘장르’라는 하드웨어적인 관점(?)에서 보면 옳다고 할 여지는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음악적 내용’이라는 소프트웨어적인 관점(?)에서 보면 옳다고 말할 여지는 거의 없어진다. 왜 그런가?
‘나비부인’이라는 오페라에는 당연히 오케스트라가 사용된다. 나탈리 콜의 <Autumn leaves>는? 그 유명한 데이비드 포스터가 아주 멋지게 작업한 오케스트레이션 반주에 맞춰 나탈리 콜은 아름답게 노래를 부른다. 그렇다면 헤비메탈 밴드인 메탈리카의 노래는? 오케스트라는커녕 바이올린 소리조차 들리지 않는다. 오로지 리듬악기 이외에는 오로지 디스토션에 의한 일렉트릭기타의 거친 소리만 들릴 뿐.
장르의 편견에  빠질 수가 없는 화성인이 이 세 가지의 음악을 접한다고 상상해보라. 이 화성인은 과연 메탈리카의 음악과 나탈리 콜의 음악이 비슷하다고 생각할까?

클래식 순혈주의를 주장하는 사람에게 묻고 싶다. 과연 모든 클래식 음악을 관통하는 하나의 본질이란 무엇인가? 당신은 협의의 클래식음악 개념에 만족하는가? 아마 그러지는 않을 것이다. 베를린 필이 바그너의 곡을 연주한다고 해서 “바그너는 고전 시대가 아닌 낭만주의 시대 인물이므로 베를린 필의 연주는 클래식 연주라 할 수 없다.”고 주장할 수 있는가? 그럴 수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대개의 경우, ‘클래식음악’의 정의를 광의적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다시 처음의 질문으로 돌아가자. 우리는 ‘클래식음악’의 정의내림을 어떻게 해야 할까? 협의로서 인가 광의로서 인가? 답은 이미 주어졌다. 우리는 대체로 ‘클래식음악’의 개념에 대해서 광의적으로 접근한다.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의 음악이 ‘고전시대음악’이 아니라는 이유로 “클래식이 아니다.”라고 말하기에는 관습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같은 논리로, 르네상스 음악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의 얘기를 할 수 있다. 그건 현대 음악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서점에서 흔히 보는 ‘음악사’책을 보라. 그냥 ‘음악사’라고 책 표지에 적혀있다면, 여기엔 분명 비틀즈나 마이클잭슨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고르 스트라빈스키나 조지 거쉬인은 반드시 소개된다. 만일 비틀즈에 대해 알고 싶다면 ‘팝 음악사’를 찾아야 한다. 존 콜트레인에 대해 알고 싶다면 ‘재즈 음악사’책을 봐야 한다. 그런데 클래식 음악사는 그냥 ‘음악사’책을 찾으면 된다. 분명 대중음악(이라고 불리어지는 것들)의 입장에서는 억울한 일이다. 어쩌겠나. (클래식 우선 주의자들의 입장에서는)주류가 아닌 걸. ‘서울여고’는 존재했어도 ‘서울남고’는 존재하지 않는다. 장화음은 그냥 C, G, A등으로 알파벳만 표기하면 되지만 단화음이나 감, 증화음 따위들은 반드시 꼬리표를 달아야 한다. Cm, Gdim, Aaug.....니미럴(어쩔수 없어. 이게 세상의 이치야).

“우리가 과거로부터 물려받은 음악에 관한 사고방식은 오늘날 ‘음악’이라는 협소한 말로 지칭되는 다양한 실재와 경험들을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 백 년 전 옥스퍼드 대학 출판부에서 나온 책이 ‘음악’을 지칭했을 때, 그 용어는 이제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은 안정된 지시체를 갖고 있었다. ‘음악’은 바흐나 베토벤, 브람스 등의 거장에 초점을 둔 유럽의 예술 전통을 의미했다.”
                  -니콜라스 쿡 저 <음악이란 무엇인가?> 중.

말이 좀 어렵긴 하지만 이해 못할 정도는 아니다. 100년 전 유럽에서는 그냥 ‘음악’하면 망설일 것 없이 바흐, 베토벤, 브람스 등의 음악을 의미하는 ‘클래식음악’이었다는 얘기다. 이제는-음악 현상이 좀 더 다양해진 현재는 그러한 우격다짐이 통하지(가능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과거로부터 물려받은 음악에 대한 사고방식'은 21세기인 현재까지 막대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다음의 대화를 보라. 한 쌍의 남녀가 미팅을 하고 있는 자리다.

갑 : 을순 씨는 취미가 뭐예요?
을 : (고리타분하게 그딴 건 왜 묻냐...)음악 감상이요. 갑돌 씨는요?
갑 : (꼴에 무슨 음악 감상이냐...)와~저도 음악 감상인데. 어떤 음악 좋아하세요?
을 : (짜증나 정말...)서태지요. 갑돌 씨는요?
갑 : (헉...그게 음악 ‘감상’이냐...)아..그렇군요. 저는 바흐를 좋아해요.
을 : (너 잘났어, 정말...)와...저보다 훨씬 수준이 높으시네요(얼꽝 주제에).

갑돌이의 태도는 100년 전 유럽에서의 가치관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다. 그는 ‘서태지’의 음악은 음악‘감상’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바흐 정도는 되어야 ‘감상’할 수 있다는 거다. 을순이도 이러한 관념으로부터 그리 자유스러워 보이지는 않는다. 클래식음악에 비해 대중음악은 상대적으로 열등할 수밖에 없다는 자격지심이 내재화 되어있다. 서태지를 그렇게도 좋아 하면서도 말이다. 이 ‘감상’이라는 현상에 대해서는 차후에 다시 한 번 언급하겠다.

본론으로 돌아오자. 자, ‘음악사’책은 다름 아닌 ‘클래식 음악사’책이다. 따라서 비틀즈나 메탈리카 얘기는 나오지 않는다. 바흐와 베토벤과 쇼팽과 드보르작, 드뷔시, 라벨, 그리고 스트라빈스키나 거쉬인, 쇤베르크, 그리고 존 케이지 등이 소개될 뿐이다. 왜냐고? 나도 모른다. 그냥 이들을 ‘클래식’이라고 누군가가(아마도 유럽의 음악가와 음악학자, 그리고 클래식음악비즈니스계에 있는 분들이)광의적이라고 묶었을 뿐이다. 적어도 ‘하드웨어적’으로는 그렇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내용(소프트웨어)을 들여다볼까? 자, 다음의 문제를 풀어보자.

문)다음의 음악들 중 이질적인 것은?
1. 존 케이지 <4분 33초>
2. 멘델스존 <노래의 날개위에>
3. 핑크플로이드 <The Grand Vizer's Garden Party Part2>

3번이 답이라고 추측할 사람들이 많을 거다. 그거야 뭐...존 케이지와 멘델스존은 ‘팝 음악사’나 ‘재즈 음악사’가 아닌 그냥 ‘음악사’에서 나오는 인물들이고-따라서 ‘클래식음악가들’인 것이고-핑크플로이드는 소위 대중음악 하는 밴드니까. 이게 우리의 상식이다. 그러나 음악 내용적으로는 어떨까? 위의 음악들 중 소위 ‘악음’ 이외의 소음이 나오지 않는 음악은 멘델스존의 음악뿐이다. 존 케이지의 ‘4분33초’는 악음 대신 소음(청중들이 웅성대거나 부스럭거리는 소리)이 나오고 핑크플로이드의 곡도 마찬가지다. 핑크플로이드의 이 곡(이것을 곡이라고 할 수만 있다면)은 드러머인 닉 메이슨의 작품인데, 존 케이지의 영향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고로,

<4분33초>,<노래의 날개위에>는 클래식뮤직, <The Grand Vizer's Garden Party>는 대중음악(왜냐하면 핑크플로이드는 대중음악을 하는 밴드이므로)라는 2분법에서 벗어나,

<4분33초>,<The Grand Vizer's Garden Party>는 아방가르드, <노래의 날개위에>는 전통(조성)음악이라는 범주로 재배치 될 수도 있다(물론 아방가르드 음악의 반대편 범주에 놓이는 것이 ‘전통음악’인지는 두고 볼 일이기는 하다).

좀 더 쉬운 문제를 풀어보자.
문)다음 음악들 중 이질적인 것은?
1. 쇤베르크 <달에 홀린 삐에로>
2. 베토벤<엘리제를 위하여>
3. 폴모리아 악단 <Love is blue>

‘그냥 서양음악사 책에 나오니까...’는 관점으로는 아무래도 3번을 답으로 찍을 수밖에 없다. 왜? 폴모리아 악단의 음악은 클래식이 아닌 경음악 혹은 세미클래식이라고 불리는 것이니까(폴모리아악단은 1960년대에 활동했음). 그러나 내가 원하는 답은 1번이다. 왜냐하면 2와 3번이 ‘조성음악’임에 반해 1번은 ‘무조성음악’이기 때문이다. 쇤베르크의 음악이 기존의 조성음악과 단절된 새로운 차원의 것이라면, 폴모리아 악단의 곡은 기존의 조성음악의 범주에서 한 치도 떨어져 있지 않다. ‘그건 경음악 아냐?’라는 하드웨어적 편견만 집어 던진다면 폴모리아의 음악은 베토벤의 그것과 유사한 조성음악-화성법을 쓰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물론 이런 반론도 있을 수 있다. “폴모리아의 음악엔 드럼(Drum set)이 나오잖아!” 그래서 내가 ‘하드웨어적 편견에서 벗어난다면’이라고 말한 거다).
화성인에게 물어보라. 열이면 열, 모두 1번만 다르다고 할 거다.
http://www.youtube.com/watch?v=veUJxETj7-c
화성인 왈 : “2번과 3번은....우리가 듣기에는 너무 이상해. 속을 뒤집어 놓는다고나 할까...참으로 기괴한 소리야. 그러나 1번은...오...아름다워....”
(그래서 화성인인 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래식본질주의의 함정에서 여전히 허우적거려야 하는 걸까?

물론, 문제의 예들이 너무 극단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쇤베르크나 존 케이지는 너무 예외적으로 기존 클래식음악에서 일탈한 경우 아닌가? 이렇게 반론을 펴는 것도 가능하다. 그러나 조성음악의 범주에서도 시대와 음악가에 따른 정체성은 분명히 구분되고 어떤 경우엔 이질적이기까지 하다. 비발디의 ‘사계’와 드뷔시의 ‘목신의 오후에의 전주곡’이 듣기에 동질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 ‘목신의 오후...’라는 곡과 비교할 것 까지도 없다. 그 유명한 ‘월광(드뷔시)’과 역시 유명한 또 하나의 ‘월광(베토벤)’은 동질성이 느껴지나? 조성음악이라는 공통점에도 불구하고 화성법에 있어서는 역시 차이를 보이는 것은 시대적으로 보나 개성의 차원에서 보나 당연한 일이다.

(오해하지 말아야한다. 나는 지금 베토벤의 음악과 드뷔시의 음악은 음악사에서 아무런 연결고리 없이 독립된 각각의 사막 같은 것이라는 말을 하는 게 아니다. 서양음악이라는(정확하게는 유럽의 음악) 망망대해에서 베토벤이라는 섬이 있고 좀 더 지나면 드뷔시라는 섬이 있다고 말하는 게 옳으리라. 각각의 섬들은 음악이라는 망망대해에 자기만의 음악적 유산을 남긴다. 그것은 작품이라는 외형만이 아니라 선율법이나 관현악법, 그리고 화성법등 다양한 유산일 것이다. 후대의 음악가들은 비록 개성이라는 차원에서는 섬처럼 독립되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는 모두 과거의 그러한 유산들에 빚지고 있는 것이다. 제 아무리 천하의 드뷔시가 기존의 전통적 화성법에 불만을 토로했다손 치더라도. 따지고 보면, 불만의 대상(음악적 유산)이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그것의 영향으로부터 온전히 자유스럽지만은 않은 상황임을 뜻하는 지도 모른다. 불만의 대상이 존재해야 개선의 여지가 있을 것 아닌가?)

마지막으로 인지심리학자이자 신경 과학자, 그리고 레코딩 프로듀서인 대니얼 J.래비틴의 말을 들어보자.

"우리는 정의를 가지고 음악을 정의할 수 있을까? 헤비메탈이니 고전음악이니 컨트리음악이니 하는 음악 유형은? 이런 시도는 '게임'을 정의하려 할 때와 마찬가지로 분명 실패하고 말 것이다. 예컨대 우리는 헤비메탈이
1. 거친 전기 기타와 2. 무겁고 시끄러운 드럼 소리가 등장하고 3. 스리코드 또는 파워코드 진행이며 4. 보통 섹시한 리드보컬리스트가 무대에서 셔츠를 벗은 채 땀을 뻘뻘 흘리며 마이크 스탠드를 빙빙 돌려대고 5. 밴드명에 움라우트 표기가 들어가는 음악 장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정의를 반박하기란 아주 쉽다. 대부분의 헤비메탈 노래에 거친 전기기타 소리가 등장하지만 이 악기 소리는 마이클 잭슨의 'Beat it'에서도 들을 수 있다. 여기서 기타를 담당한 사람은 헤비메탈의 신 에디 밴 헤일런이었다. 카펜터스도 전기기타가 등장하는 노래가 있는데 이들을 '헤비메탈'이라고 부루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한편 헤비메탈의 정수이자 그 장르를 태동시킨 밴드로 추앙되는 레드제플린은 으르렁거리는 전기기타가 전혀 나오지 않는 노래들이 꽤 있다(브로니어, 고잉 투 캘리포니아, 다운 바이 더 시사이드, 배틀 오브 네버모어). '스테이어웨이 투 헤븐'은 헤비메탈의 송가이지만, 노래의 90%는 무겁고 시끄럽고 거친 전기기타 소리없이 진행된다. 이 곡은 또한 '쓰리 코드'만으로 이루어진 곡도 아니다. 헤비메탈이 아니더라도 스리코드와 파워코드로 된 노래는 많은데, 라피의 대부분의 노래들이 그렇다. 메탈리카는 분명 헤비메탈 밴드이지만 그들의 리드보컬이 섹시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머틀리크루, 블루 오이스터 컬트, 모터헤드, 퀸스라이크 등은 밴드명에 이유없이 움라우트 표기가 들어 있지만, 메탈리카, 블랙사바스, 데프 레파드, 오지 오스본, 트라이엄프 등 그렇지 않은 밴드들도 많다.
결국 음악 장르를 규정하는 것은 썩 유용하지 않다. 우리는 무언가 헤비메탈과 닮았을 때 그것을 헤비메탈이라고 가족 유사성에 따라 장르를 규정하는 것이다."

이어지는 글을 보자.

"비트겐슈타인을 제대로 이해한 철학자 엘리노어 로슈는 범주의 개념을 유연하게 잡아 뭔가를 범주의 일원에 좀 더 가까운 것, 덜 가까운 것으로 보았다. 아리스토텔레스처럼 이것 아니면 저것이 아니라 범주의 일원에도 미묘한 정도의 차이, 적합한 정도의 차이가 있다고 본 것이다. 개똥쥐바귀는 새일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닭은 새일까? 펭귄은? 많은 사람들이 약간 망설이다가 그렇다고 대답하겠지만, 곧이어 닭과 펭귄은 새를 나타내는 적절한 예가 아니라고 덧붙일 것이다. 이런 경향은 일상 언어 습관에서도 찾아 볼 수 있는데 우리는 "닭은 학술적으로는 새다"라고 말하거나 "그래, 펭귄은 새야. 하지만 대부분의 새들처럼 날지는 못해"하는 식으로 말하곤 한다.
비트겐슈타인에 이어 엘리노어 로슈도 범주가 항상 명확한 경계를 갖는 것은 아님을 보여주었다. 무엇이 범주에 속하는가 하는 문제는 논란의 대상이며 다양한 의견 차이가 존재한다. 흰색은 색깔일까? 힙합은 정말 음악일까? 퀸의 남은 멤버들이 프레디 머큐리 없이 연주한다면 그래도 퀸의 연주라고 할 수 있는가?
...중략..............
'불안정의 지혜'의 저자인 영국의 철학자 앨런와츠는 이렇게 말했다.
"강을 연구하고 싶다면 강에서 물을 한 양동이를 퍼내 그것만 쳐다보고 있으면 안 된다. 강은 물이 아니며, 강에서 물을 떠내면 강의 본질적 특징인 흐름, 움직임을 잃게 된다.'"



4) 등질화의 폭력

자, 이제 결론을 말해보자.
앞 장에서 나뭇잎에 관한 이야기가 기억 나시는가? 철학자 니체는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이제 개념의 형성에 대해서 특별히 생각해보자. 모든 말이 어떻게 개념으로 될까? 그것은 바로 다음과 같은 과정을 거쳐 그렇게 된다. 곧 말이라고 하는 것이, 그 발생을 떠맡고 있는 어떤 한 번의 철두철미한 개성적인 원체험(기억에 오래 남아 있어 어떤 식으로든 구애를 받게되는 어린 시절의 체험)에 대해서 뭔가 기억이라는 것으로서 도움이 될 만하기 때문이 아니라 무수한, 다소라도 유사한, 엄밀하게 말하면 결코 동등하지 않은, 곧 전혀 똑 같지 않은 경우에도 동시에 들어맞는 것이 아니면 안된다는 점에 의해서이다. 모든 개념은 동등하지 않은 사물을 등치시킴으로서 발생한다. 하나의 나뭇잎이 다른 나뭇잎과 완전히 똑같은 경우가 없는 것처럼, 나뭇잎이라는 개념이 나뭇잎의 개성적 '차이성'을 임의로 탈락시키고, 다양한 상이점을 망각하게 하여 형성된 것임은 확실하다. 이렇게 하여 이제 그 개념은 현실의 다양한 나뭇잎 이외에 자연속의 '나뭇잎' 그 자체라고 말할 수 있는 뭔가가 존재하는 것 같은 관념을 불러일으키며, 결국 현실의 나뭇잎이 그것에 의해 구성되고 묘사되고 컴퍼스로 측량되고 꾸며지고 오그라들며 채색되는 것처럼 보이는, 뭔가 어떤 '원형'이라는 것이 존재하는 듯한 관념을 부여하는 것이다."

철학자들은 말을 좀 어렵게 하는 경향이 있다. 위의 얘기를 좀 더 쉽게 설명해준 철학자의 말을 들어보자. 철학자 이정우는 ‘범주의 폭력’에 대해 다음과 같은 아름다운 이야기를 남겼다.

“‘하나’라는 말에는 기본적으로 두 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하나는 ‘통일성’이고 다른 하나는 ‘단위’죠. 통일성이란 어떤 존재가, 그 안에 어떤 것들이 속해 있는가를 불문하고 하나로서 취급될 때 성립합니다. 이 교실에 여러 사람이 있지만, 이 교실을 하나의 단위로 볼 때는 한 ‘클래스’죠. 즉 하나의 통일성으로 본다는 뜻입니다. 이럴 경우 하나라는 개념은 마술과도 같은 힘을 가집니다. 인사동에 수많은 건물이 있고 사람들이 있지만, ‘인사동’이라고 부르는 한에서는 하나의 동네죠. 하나는 이런 묘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중략...

하나라고 하는 개념은 기본적으로 연속성과 동일성을 함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 있는 사람들을 한 사람 한 사람으로 보면 그 사이에는 불연속이 존재합니다. 그러나 이 교실 전체를 하나로 보는 한에서는 연속성을 띄게 되죠. 그리고 이 교실 전체를 다른 교실들과 함께 생각할 때는 다시 연속성이 성립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하나로 보는 한에서 그 하나 안에 포괄되는 여럿 사이의 차이는 무화(無化)됩니다. 그래서 하나, 연속성, 동일성은 흔히 같이 갑니다. 그런데 이 하나, 동일성, 연속성의 개념은 때때로 중요한 문제를 일으킵니다.

예컨대 지방에서 ‘서울사람’이라고 하나로 보는 한에서 서울 사람 그 하나하나의 차이는 일단 무시됩니다. 마찬가지로 서울 사람들에게는 금산도 공주도 함양도 모두 ‘시골’입니다. 우리가 ‘유럽’이라는 하나의 말로 부르는 한에서 프랑스와 이탈리아, 독일 ,헝가리 등의 차이점은 접어두는 것이고, 서구 사람들이 ‘동양’이라는 말을 쓸 때는 오리엔트 지방, 인도, 중앙  아시아, 동북아, 동남아 등의 차이는 염두에 없는 겁니다. 그렇게 이질적인 것들을 하나로 통합해서 부를 때 그들 사이의 이질성은 사라져 버리죠. 동일성과 연속성만이 존재하고 차이와 불연속은 증발됩니다. 이런 매커니즘을 우리는 ‘등질화(等質化)’라고 부를 수 있습니다. 또는 ‘범주적 폭력’이라고도 부를 수 있습니다. 질적으로 다른 것들을 하나로 만들어 버린다는 뜻이죠.

우리가 쓰는 언어라는 것은 근본적으로 이런 등질화의 매커니즘을 함축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언어를 쓰는 한, 인간이 일반화/추상화하는 동물인 한 이런 등질화의 폭력을 피해가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이런 사실을 가슴에 새기고 조심할 수는 있죠. 때로 등질화는 ‘동일성’과 통하죠. 현대철학에서는 ‘동일성’개념이 함축하는 폭력을 비판하고 ‘차이의 철학’을 펼칩니다. 물론 일방적으로 가면 곤란하죠. 동일성과 차이, 하나와 여럿, 연속성과 불연속성은 어차피 서로 맞물려 있는 개념쌍이니까요. 사실 인간의 문명이란 동일성의 기반 위에서 이루어집니다. 짐승들은 자신들의 눈앞에 있는 나무들은 지각해도 ‘나무’라는 일반명사는 가지지 못하죠. 더구나 ‘생명체’같은 더 추상적인 개념이 있을 리가 없습니다. 인간의 인간-됨은 이런 추상화=등질화가 있기에 가능했습니다. 다만 인간의 그런 능력이 때로 부정적인 방향으로 갈 수도 있는 것이죠. 어떤 개념도 좋다/나쁘다는 식으로 가치론적 실체화를 통해 고정되어서는 안 됩니다. 맥락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독일어에 'Gift'라는 말이 있는데 재미있는 말이죠. 이 말은 선물이라는 뜻(또는 樂이라는 뜻) 외에 독(毒)이라는 뜻도 함께 가지고 있어요. 추상적 사유는 인간에게 ‘Gift'입니다. 그것은 선물이자 독이죠. 인간은 추상적 사유를 할 수 있었기에 모든 위대한 문화들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추상적 사유는 개별적인 차이들을 등질화한다는 위험을 안고 있는 것이죠. 그런 점에서 추상적 사유란 인간의 영광이자 질곡이기도 합니다.
철학사적으로 보면 대부분의 전통철학들-물론 이 표현도 등질화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전통철학’이라는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닐 터이니까요-은 대체적으로 ‘하나’에 대한 열망, 궁극적 하나를 찾고 싶은 갈망, 모든 것을 하나로 정리하고 싶은 그런 욕망이 있었어요. 그에 비해서 현대철학-물론 이 또한 여러 이질적 계열들을 포함합니다-은 대체적으로 전통철학의 이런 경향을 비판적으로 바라봅니다. 다시 말해 여럿을 하나로 환원시키지 않고 그 자체로서 보고자 하는 것이죠. 그래서 현대철학은 ‘복수성’의 철학이라고도 불립니다. 이 점에서 우리는 오늘날 철학적으로 매우 새로운 시대를 살고 있다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이정우 강의록 <개념뿌리들>중에서


클래식/대중음악이라는 이분법이야 말로 범주폭력의 대표적인 예다. 대중음악이란 무엇인가? 어떤 종류들이 있는가? 다음을 보라.

알앤비,브릿팝,컨트리,아카펠라,뉴웨이브,디스코,하드코어,얼터너티브,메탈,펑크,블루스,훵크,싸이키델릭,소울,포크,프로그레시브/아트록,힙합,유로댄스,테크노/일렉트로니카,정글,애시드하우스,트립합,파두,레게,칸초네,샹송,재즈,보사노바,뉴에이지,씨씨엠,크로스오버,가요,제이팝.......

이렇게 나열해 놓았지만 실상 세분해 놓은 목록들조차 이미 등질화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예컨대 ‘재즈’만해도 그렇다. 컨템퍼러리 재즈,뉴올리언재즈,퓨전재즈,웨스트코스트재즈.....‘가요’도 마찬가지다. 조용필의 노래와 소녀시대의 노래가 비슷한가?
클래식음악 역시 말할 것도 없다. 중세의 그레고리안 성가와 바그너의 음악을 비슷하다고 말할 음악치는 거의 없다. 심지어는 클래식음악의 순혈성이 허구라는 점을 밝히고자 하는 반론들도 그렇다. 예컨대, 클래식음악가들이 ‘민속음악’을 응용한 사례가 많기 때문에 클래식음악 자체에 이미 ‘대중음악’이 녹아 있는 것이라는 논의가 그렇다. 사실, 나도 이런 입장을 고수할 때가 많다. 적어도 전라남도의 뱃사람들이 고기를 잡으면서 부르는 전래민요는 ‘대중음악’이지 ‘귀족음악’은 아니지 않은가? 그러나 여기에도 등질화에의 오류가 작동하고 있다. 왜냐하면 ‘대중음악’이라고 해서 ‘서태지와 아이들’이나 ‘수퍼주니어’의 음악과, 경상남도 어딘가에서 김을 맬 때 부르는 노래가 반드시 동일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엄밀한 논의를 할 때는 먼저 개념을 확립해야 사소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는다.

범주화의 폭력이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보다 선입견 때문일 것이다. 만일, 이런 선입관이 전혀 없는 오지의 어린이에게 비틀즈의 ‘예스터데이’와 베르디의 ‘가라, 상념이여 황금의 나래를 타고’, 그리고 캐미컬 브라더스의 ‘Block Rockin`beats'를 들려주고 물어보라. 셋 중에 어느 음악이 이질적이냐고. 대개 캐미컬 브라더스의 음악이라고 대답할 것이 뻔하다.
http://www.youtube.com/watch?v=iTxOKsyZ0Lw
왜냐하면 이 음악에는 베이스 기타 이외에는 선율이라고 부를만한 것이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클래식/대중음악의 2분법에 사로잡힌 사람들이라면 오로지 대중음악이라는 이유만으로 비틀즈와 케미컬 브라더스의 곡을 같은 범주에 넣어버리고 베르디의 것만 이질적이라고 판단할 것이다.
물론 이 얘기를 "우리는 이제부터 '클래식'이라는 말은 물론, 모든 범주적 개념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식으로 받아들여서는 곤란하다. 내가 지적하고자 하는 건 '사용'의 차원이 아니라 '의식'의 차원이다.

나는 한 때 헤비메탈 음악광이었다. 따라서 누군가 "'아이언 메이든'의 음악이나 '메탈리카'의 음악을 뭐라고 부르지?"라고 묻는다면, 당연히  "헤비메탈"이라고 말할 것이다(그것들을 '클래식'이라고는 절대 말하지는 않는다).그러나 내가 그렇게 말했다고해서 그것이 곧, 헤비메탈 장르는 다른 장르와 일도양단의 명확한 경계를 갖는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클래식음악은 없다"고 내가 얘기해서 불쾌해지신 분들을 위해 다시 언급한다. 나는 같은 이유로 "헤비메탈은 없다. 단지 우리가 헤비메탈이라고 부르는 것만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다. "헤비메탈은 없다"는 건 무슨 의미인가? 우리는 단지 '편의상' 범주를 나눈 것에 불과하며, 명약관화한 헤비메탈의 샘플이라고 부르는 본질적인 것은 존재하지 않으며, 단지 '헤비메탈'이라는 추상적인 말만 존재한다는 얘기다. 클래식음악도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바흐같은 클래식음악은 역시 아름답다"라는 따위의 대화를 하지 않을까? 물론 한다. 경계의 모호함을 알면서도 '클래식'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여기서 우리는 비트겐슈타인의 유명한 명제와 만난다.

"언어의 의미는 사용에 있다."

왜 음악의 장르(어디 음악뿐이겠냐만은)는 명약관화하지 않고 그 경계가 흐리멍덩한 걸까? 이에 대해서는 이미 앨런 와츠가 잘 설명했다. 헤비메탈이든 클래식이든 그것들은 '고정된 본질'이 아니라 '항시 흘러가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미주의적 '절대음악'의 개념도 결국 한시대의 이데올로기일 뿐이지, 영원불멸의 진리는 아니다. 한시대의 이데올로기에 불과한 것을 가지고 음악 전체의 본질인양 왜곡해서는 진리에 다가설 수 없다. 그리고 클래식음악이라는 '하나'에 집착한 나머지 '여럿'의 귀중한 음악적 유산(월드뮤직)을 간과하고마는 우를 범하게 된다.
누군가 클래식의 특징에 대해 "유려하고 지적인 화성"이라고 말했다고 하자. 그렇다면 이 화성은 어느날 하늘에서 뚝 하고 떨어진 것인가? 화성 이전에 대위법이 있었고 3성부 음악 이전에는 2성부 음악이, 2성부 음악 이전에는 단선율 음악이 존재했다(게다가 다성음악에 대한 개념도 시대에 따라 변천한다. 예컨대, 지금으로서는 당연하게 여기는 3도 병진행은 1000년 전에는 사용되지 않는 불쾌한 음이었다). 결국 기원 후 7,8세기 경의 그레고리안 성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로마시대 음악이 나온다. 더 더 거슬러 올라가면? 그리스 음악이 나온다. 청동기 시대를 지나 석기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음악학자들은 음 높이가 다른 두 개의 소리(우~아~)를 음악의 시초로 파악한다.
"우~아~"는 클래식음악인가?


하나가 아닌 여럿을 말하는 복수성의 철학이 현시대의 철학이라고 위에서 얘기한다. 복수성을 부정한 채 오로지 단일성만을 고집하는 배타성은 유독 클래식순혈주의자들에게 강하게 드러난다. 이를 보면 위 철학자는 뭐라고 그럴까? 아마 ‘시대도착적’이라고 할 것이 틀림없지 않을까?







              
* 수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1-03-24 08:06)
Comment '107'
  • 2011.03.16 17:25 (*.101.220.2)
    아! 이건 뭔가요?
    뭣 때문에 화가 나셨나요?
    글은 참 잘 읽었습니다. 음악평론가신가?
  • ES335 2011.03.16 18:15 (*.194.50.163)
    글의 내용과 솜씨가 탁월하십니다.
  • 콩쥐 2011.03.16 18:36 (*.161.14.21)
    글 참 재미있네요, 꼬손내나고....
    (직장에서 사장님 눈치보며 다 읽었어요...)
  • hesed 2011.03.16 18:37 (*.159.44.46)
    좋은글입니다.
    감사합니다.
  • 생각 2011.03.16 20:02 (*.162.196.171)
    님 논리대로라면 전세계의 클래식기타과는 사라져야 합니다

    왜냐? 거기서는 팝음악은 다루지도 가르치지도 않으니까요
  • 지나가다 2011.03.16 22:33 (*.161.86.167)
    역시 글의 속내를 오해하시는 분이 있을 줄 알았습니다. 시간이 없어서 쓰다 만 것인데...여전히 '생각'씨는 논리의 핵심을 못 잡고 계시고....
    '3)클래식은 없다'장에는 글을 더 추가했고
    '4)등질화의 폭력'장은 새로이 첨부했으니 다시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화 안났어요. 단지 '방시혁'같은 분들의 멘트를 자주 듣다보니 까칠한 어법도 나름 재미있겠다 싶어서 택한 것이고요.

    글의 결말은 알반 베르크의 말로 대신합니다.
    "음악은 음악일 뿐입니다."

    이제 할 말은 다 한 듯 하니 더이상의 댓글은 달지 않겠습니다.
  • 최동수 2011.03.16 23:19 (*.255.172.196)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오호 2011.03.17 00:16 (*.187.29.203)
    정말 명쾌한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나가다님의 음악적 통찰력이 참으로 놀라울뿐이구요 이렇게 논리정연하게 글을 올려주신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퍼가고 싶을 정도로 잘 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공감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어떤 장르의 음악이 되었던지간에 그 음악의 창조성과 독창성이 세련되면 그 음악은 오랫동안 대중으로부터
    관심과 사랑을 받게되겠지요. 전 개인적으로 우리가 묶어놓은 클래식(르네상스 바로크 고전 낭만 현대)음악과
    기타 다른 장르의 음악을 구분하고 싶진 않습니다. 예컨데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는 모든 장르의 음악과 비교해도 그 독창석이 너무나 뛰어나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간만에 감동적이면서도 명쾌한 지나가다님의 글 잘 읽고 갑니다^^
  • 꿈 깨라? 2011.03.17 00:32 (*.207.151.208)
    너무 복잡하게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자기스타일에 알맞는 분야만 열심히 좋아하면 될것 같습니다.
    무슨 의도로 논제를 제공하셨는지 그 깊은 뜻은 모르겠지만 음악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도 있겠지만 싫어하는 음악도 있을테니까요~ 음악도 분야별로 나름대로의 특성과 성향이 있는거겠죠~~
    음악 이론에 해박한 지식을 가지신 음악 전문가 분께서 작성한 훌륭한 글인듯한데~
    제목에 "꿈깨라"는 말은 좀 훌륭한 글의 내용과 맞지않는 자극적 표현입니다
    글의 내용은 진지한데 제목만 보면 괜히 화가납니다. 누구나 자신이 가진 꿈이 있는것인데~
    이왕이면 "꿈을 가져라"는 좋은표현으로 했더라면 더 좋았을걸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정말 어디선가 논의를 하시다가 화가나서 여기와서 넉두리 한것처럼 오해할 수 있겠네요~
  • ㅡㅡ 2011.03.17 00:52 (*.159.50.47)
    생각님은 이제 사람이 구차해져 보이네요..

    아무튼 지나가다님 지나가다 올리신 글들 잘봤습니다.
  • 생각 2011.03.17 09:21 (*.162.196.171)
    뭔가 착각하시는거 같은데....쇤베르크는 조성음악을 먼저 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조성 비조성이냐가 중요한게 아니고...절대음악이냐? 실용음악이냐?가 중요한거죠...

    국악은 조성음악입니까?

  • 짜릿한 2011.03.17 10:10 (*.121.120.161)
    그 절대음악은 누가 지어낸 말인가요?
  • 지나가다2 2011.03.17 10:58 (*.8.64.137)
    소르도 자신의 음악을 클래식이라 생각하고 만들지는 안았을겁니다 후대에 사람들이 그렇게 명칭한거겠죠

    비틀즈는 팝의 클래식이 되었죠...좋은 글입니다 이 글을 읽고도 계속 자신의 논리만이 맞다고 주장하는 이가 있

    다면 우리는 무관심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생각합니다 세상에는 많은 지식과 지혜를 갖고 있어도 드러내지 않고

    묵묵히 행하는 자가 많다는 것을 느낍니다
  • 붕가 2011.03.17 14:44 (*.196.39.70)
    실용음악이란 말도 우리나라에서만 쓰는 말 입니다 -_-;
    해외에는 학문적으로 더욱 세분화되어 구분 되어있고,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하고 다시 섞지요.
    뭔가 사족을 달고싶어도 설득시킬 능력도 없구요...
    '인신공격하는 무리들...' 이라는 얘기가 듣기 싫어서 그냥 여기까지 말하렵니다;
    똥은 무서워서 피하는게 아니라지만 전 좀 무섭습니다;
  • 생각 2011.03.17 15:39 (*.162.196.171)
    조성 비조성으로...하여 나눌려는 자태가 웃겨서 그렇습니다


    조성음악이라고 하여...클래식화성과 재즈 화성이 같습니까?

    클래식의 기본화성이 재즈처럼 7화음 구조인가요?


    얄팍한 장사꾼과 같은.....말장난에 놀아나는 대중들도 많나 보군요


    클래식이 팝이고 팝이 나중에는 클래식이 될것이다고 생각하는자들이
    기타매니아에 많다는게 놀라운뿐입니다....



  • 붕가 2011.03.17 16:06 (*.196.39.70)
    클래식과 재즈화성이 같냐구요?
    같습니다. 접근법이 다를뿐이죠.
    여기에 다른의견 있으신분들은 강렬한 태클 및 코멘트좀 달아주세요.
  • 지나가다 2011.03.17 16:59 (*.161.86.167)
    휴...생각씨는 말 하기 전에 먼저 클래식 음악 좀 더 듣고 연구 좀 하시길 바래요.
    솔직히 말해 봅시다. 님은 '화성학'을 공부한 일이 있습니까?

    생각 씨의 말 : 조성음악이라고 하여...클래식화성과 재즈 화성이 같습니까? 클래식의 기본화성이 재즈처럼 7화음 구조인가요?

    같아요. 예를 들까요?
    모리스 라벨의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악보를 연구해 보세요. 재즈의 7화음은 물론이고 심지어는 E9(13)화음도 나와요.
    드뷔시 음악을 예로 들어볼까요? <월광>뿐 아니라 <목신의 오후 전주곡>에서는 7화음에 9음을 첨가한 X9화음이 나와요.

    재즈화성과 클래식 화성이 다른 예는 대략 이 정도예요.
    예컨대, 재즈의 모태가 되는 블루스는 b7음을 사용하는 이유로 토닉과 서브도미넌트 화음에 (예컨대)C코드와 F코드 대신 클래식이라면 절대 토닉이나 서브도미넌트로 사용하지 않는 도미넌트 7th화음, 그러니까 C7화음이나 F7화음을 쓴다는 정도.

    설령 이것 이외에 차이점이 있다해도 그건 음악 본질적 차이가 아닌
    재즈 장르가 소위 고전이나 낭만시대 음악보다 시대적으로 뒤 쪽에 있기 때문에
    화성의 진보가 가져온 결과로 보는 게 공통적인 견해거든요?

    생각씨는 얄팍한 지식으로
    진실과 한참 유리된 거짓을 말하지 않았음 합니다.
    아무리 익명이라지만 부끄럽지도 않습니까?
  • 생각 2011.03.17 17:31 (*.162.196.171)
    질문을 이해 잘못하셔군요..

    다시 묻지요...


    클래식화성이 재즈화성처럼 7화음 9화음 11화음과 같은 화성이 기본화성입니까?

    기본이라고 했습니다...답변바랍니다




    그리고 더불어....화성에 대한 관점차이 물어보겠습니다
    클래식에서 쓰는 7화음과 재즈에서 쓰는 7화음이 같은관점에서 쓰인다고 봅니까?




  • 질문 2011.03.17 17:47 (*.211.189.223)
    생각님께물어봅니다 클래식은 기본화성만 사용됩니까? 그리고 7화음이 같은관점에서쓰이지않음을 직접 이야기해주시기바랍니다.
  • 지나가다 2011.03.17 18:20 (*.219.78.121)
    화성학 책에 '기본화음'이라는 용어가 있나요?
    글쎄요, 저는 대략 열권의 화성학 책을 봤지만 '기본화성'이란 말은 안 나오거든요?
    그리고 제겐 제법 두꺼운 음악사전이 있는데
    거기에도 안 나오는군요.
    혹시 토닉-서브 도미넌트-도미넌트 진행을 말씀 하시는 건가?

    생각씨가 무슨 말을 하고자 하는지는 잘 알겠는데요, 안 된 얘기지만 질문 자체가 틀렸어요.
    질문 자체가 왜 틀렸냐고요? 생각씨가 말하고자 하는 7화음이란 게, 오로지 장7화음만 있는 게 아니거든요.
    본인이 질문을 어이없게 해 놓고 답변자를 탓하면 어떡합니까? (헐...)

    7화음의 종류 :
    1.장 7화음
    2.속 7화음
    3.감 7화음
    4.증 7화음
    5.도 7화음
    6.부 7화음

    여기는 기타사이트이니까 기타 음악으로 얘기해 볼까요?
    나폴레옹 코스트의 <에튀드25번>에는 감 7화음이 나오고요,
    타레가의 <아델리타>에는 부7화음이 나와요. 심지어 타레가의 <꿈>에서는 9화음까지 나오네요(물론 기타의 한계상 5음은 생략). 더 해야 되나요?
    이들 7화음이 재즈에는 안 나오나요?

    아, 물론 아마도 생각씨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이럴 거예요.
    “클래식은 C-F-G7 진행임에 반해 재즈는 CM7-FM7-G7이다. 이 둘이 같나?”

    재즈에서 토닉과 서브도미넌트에 장7화음을 연속해서 사용하는 게, 그리고 IIm나 IIIm나 VIm화음에 7화음을 연속해서 쓰는 게,
    비발디 시대에 절대로 사용할 엄두조차 낼 수 없었던 Poly chord(스트라빈스키나 라벨이나 드뷔시나 코폴랜드가 사용한 다성화음 : 스트라빈스키를 일례로, C코드 위에 F#코드를 쌓아서 동시에 소리를 발생 시키는 것)을 빈번하게 사용한 것보다 크게 이질적인 건가요? 정말 그렇게 생각하세요?

    언급했다시피 화성에 있어서 사소한 차이는 시대적/역사적 발전 과정의 차이에 불과해요. (예컨대 클래식의 비발디와 재즈의 빌 에반스의 화성 차이는 본질적인 차이라기보다는 음악의 역사적 차이에 불과해요)
    그래서 제가 이미 앨런와츠의 말을 인용해서 언급했잖아요?

    “강(음악)을 연구하고 싶다면 강(음악)에서 물을 한 양동이(고전-낭만음악)를 퍼내 그것만 쳐다보고 있으면 안 된다. 강(음악)은 물(고전-낭만음악)이 아니며, 강(음악)에서 물(고전-낭만 음악)을 떠내면 강의 본질적 특징인 흐름, 움직임(전 지구적 차원에서의 음악의 역사)을 잃게(놓치게) 된다.'"



    생각씨의 말 : 그리고 더불어....화성에 대한 관점차이 물어보겠습니다
    클래식에서 쓰는 7화음과 재즈에서 쓰는 7화음이 같은관점에서 쓰인다고 봅니까?

    그럼 달라요?

    위에서 지적한 바이지만, 먼저 문제부터 틀렸어요. 7화음이 한두 개입니까?
    아~'기본화음'말씀 하시는 거군요. 음.
    답부터 말씀 드리죠.
    "같아요."

    C조성을 예로 하지요.
    클래식에서 사용하는 C코드나 재즈에서 사용하는 CM7코드는 기능화성에서 모두 '토닉'의역할을 해요.
    클래식에서 사용하는 F코드나 재즈에서 사용하는 FM7코드는 기능화성에서 모두 '서브 도미넌트'의 역할을 해요.
    뭐가 달라요? 옷 하나 (7음)더 껴입었다고 신승훈이 이효리 됩니까?

    참고로, 생각씨가 생각하는 '기본화음'의 정식명칭은
    '주요 3화음'이라고 해요.
    이 말은 "중요한 3개의 화음"이라는 뜻이 아니고,
    "중요한 3개의 3화음(Triad)"이라는 뜻이겠고요.
  • 생각 2011.03.17 18:24 (*.162.196.171)
    7화음에서 7음은... 해결해줘야 됩니까? 안해줘도 됩니까?
  • 지나가다 2011.03.17 18:38 (*.219.78.121)
    그 옛날엔 해결해야 했는데요,
    요즘엔 안 해요..라기 보다는 안 하는 게 더 멋있어요.
    C키에서 예를 들어 볼게요.

    전통적인 종지법이라면,
    계류된 11음(여기서는 '파')으로 생성된 G7sus4코드 다음엔
    반드시 G7을 거쳐 C로 가야 했어요. 그게 해결 개념이었고.

    그런데 요즘엔 그 공식이 너무 뻔해서 다음과 같이 하는 경우도 있어요.
    G7sus4코드 다음에 나올 G7은 그냥 생략하고
    곧바로 토닉인 C로 가는 거예요. 심지어는 CM7으로 종지를 이끌어내기도 해요.
    이는,
    G7의 5음인 '시'음이 C의 루트인 '도'음으로 가는 전통적 방식이 식상하다보니
    역으로 G7sus4의 반음 올라간 '도'음을 그대로 유지한 채
    G7코드의 5음인 '시'음을 외려 C의 7음으로 사용하는 반전(?)을 꾀하는 방식이죠.

    그렇다면 생각씨는 이렇게 말하겠죠?
    "거봐라. 다르잖냐."
    제 대답은 이래요. 동어반복합니다.

    재즈에서 토닉과 서브도미넌트에 장7화음을 연속해서 사용하는 게, 그리고 IIm나 IIIm나 VIm화음에 7화음을 연속해서 쓰는 게,
    비발디 시대에 절대로 사용할 엄두조차 낼 수 없었던 Poly chord(스트라빈스키나 라벨이나 드뷔시나 코폴랜드가 사용한 다성화음 : 스트라빈스키를 일례로, C코드 위에 F#코드를 쌓아서 동시에 소리를 발생 시키는 것)을 빈번하게 사용한 것보다 크게 이질적인 건가요? 정말 그렇게 생각하세요?

    언급했다시피 화성에 있어서 사소한 차이는 시대적/역사적 발전 과정의 차이에 불과해요. (예컨대 클래식의 비발디와 재즈의 빌 에반스의 화성 차이는 본질적인 차이라기보다는 음악의 역사적 차이에 불과해요)
    그래서 제가 이미 앨런와츠의 말을 인용해서 언급했잖아요?

    “강(음악)을 연구하고 싶다면 강(음악)에서 물을 한 양동이(고전-낭만음악)를 퍼내 그것만 쳐다보고 있으면 안 된다. 강(음악)은 물(고전-낭만음악)이 아니며, 강(음악)에서 물(고전-낭만 음악)을 떠내면 강의 본질적 특징인 흐름, 움직임(전 지구적 차원에서의 음악의 역사)을 잃게(놓치게) 된다.'"

    시간이 없어 잠시 떠납니다....



  • d 2011.03.17 18:57 (*.109.171.234)
    어렵다. 공부 많이 해야 겠다.
  • 생각 2011.03.17 19:33 (*.162.196.171)
    [[2011/03/17] 옛날엔 해결해야 했는데요,
    요즘엔 안 해요..라기 보다는 안 하는 게 더 멋있어요? 라고 얘기하는 님말은

    신뢰성이 없어 보입니다...왜냐?

    현재의 대학에서 클래식작곡공부하는 학생들은...소나타같은 조성음악을 작곡할
  • 생각 2011.03.17 19:44 (*.162.196.171)
    떄 7음을 해결하도록 지도받고 있기 때문입니다....님의 입장은 아카데미를 무시하는건가요?

    스트라빈스키의 음악은 현대화성음악이므로...여기서 거론할 여지는 없습니다

    전통클래식화성학에서는 7화음부터는 불협으로 취급받고 있습니다.....재즈는 그렇지 않지요


    그리고 하나 더 물어볼게 있습니다

    다장조에서 1도화음 (도 미 솔)의 대리화음은 어떻게 됩니까?
  • hesed 2011.03.17 20:27 (*.159.44.46)
    지나가다님의 의견에 한표 던집니다.
    생각님은 간단한 질문 하나 툭던져 놓고
    그것이 해결 혹은 문제의 쟁점을 해결 할 수 있는 중요한 열쇠인듯 말씀하시면서
    본인은 지나가다님의 긴 설명과 주장에 대한 이론적인 설명은 하지 않고 계시네요.

    음악을 살짝 공부한 제가 읽기에도 지나가다님의 설명과 주장이 논리적으로 보입니다.

  • 생각 2011.03.17 20:50 (*.162.196.171)
    토론에는 관심이 없고 말하는것 가지고 시비거는 자들도 있군요...

    클래식이 팝이고 팝이 미래의 클래식이다라고 생각하는 자들이...기타매니아 많다는게

    아주 놀랍습니다...
  • 그냥.. 2011.03.17 22:25 (*.142.209.118)
    참 생각님... 토론은 가능성을 열어 놓고 더 좋은 방안이나 더 나은 이상을 만들기 위한 행위입니다

    생각님은 자신의 생각에 벗어나는 모든것을 아니라 부정하면서 무슨 자꾸 토론이라는 말을 언급하십니

    까?

    견해의 차이인 이런 주관적인 말싸움으로 이렇게 상처 주고 상처 받는 일은 더이상 없었으면 합니다

    생각님...

    이제 그만 하세요...더 좋은 악기 만드시고 더 좋은 음악만드시는데 이 열정 쏟으세요

    지금 매니아 회원들은 아델리타를 더 잘 치고 싶어 하고 바흐의 샤콘느를 평생 숙원 사업으로 생각합니다

    어떻게 하면 더 잘 연주 할 수 있는 그런 것들로 이렇게 열띤 토론을 하길 바랍니다

  • 생각 2011.03.17 22:39 (*.162.196.171)
    토론의 주제에 대해 얘기하는게 중요하다 봅니다......
    누가 누구를 부정하고 있는지 모르게군요...누가 누구를 인신공격 하고 있는지 모르게군요....
    이럴걸 보고 적반하장이라고 하나요?

    다시 묻겠습니다....

    다장조에서 1도화음 (도 미 솔)의 대리화음이 어떻게 됩니까?



    클래식과 팝이 하나라고 주장하는 자가 기타매니아에 많다는것에 실로 놀랍습니다
  • 생각 2011.03.17 22:41 (*.162.196.171)
    제가 물어본 질문에는 꼭 답해주면 고맙겠습니다...
  • 페브리즈 2011.03.17 23:30 (*.8.190.15)
    이런 상대와 만약 실생활에서 토론이 벌어지는 상황이 생기면 어떻게 해야할까..
    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임 ~ !!
  • 붕가 2011.03.17 23:31 (*.196.39.70)
    음... 생각님의 생각좀 더 들어보고싶네요.
    팝은 클래식이 될 수 없다... 그렇다면.
    클래식은 과거형인가요?
    현재 진행형, 미래형일수는 없을까요?
    그렇다면 마지막 주자는 누구라고 생각하십니까?
  • giss 2011.03.17 23:43 (*.223.48.27)
    ㅎㅎㅎ 무슨 말씀들인지 잘 모르겠지만.... 소가 얼룩이 있고 개성이 다틀린데 왜 다 같은 소냐고 따지는 것 같습니다만...이러니 저러니해도 결국은 다 소죠. 음악이란 것도 마찬가지 아닌가 싶네요. 한분은 소의 의미를.. 한분은 소의 개성을....두분의 논제가 어긋난 것 같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 Hm 2011.03.18 01:19 (*.11.73.145)
    3번 중심문장에 절대동의하며 다원화사회에서 다원성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은 몰매 맞는다는 것을 잘보고 갑니다.
    지나가다님 문장을 개인 게시판으로 몇개 퍼가도 될까요??
  • 그냥 2011.03.18 01:35 (*.203.225.213)
    생각님은 그렇게 생각하시면 될 것 같네요...
  • 생각 2011.03.18 05:08 (*.162.196.171)
    클래식과 재즈의 화성이 같나요..
  • sergei 2011.03.18 07:23 (*.109.171.234)
    그래도 님들 덕분에 저 같은 사람은 공부가 되네요. ㅎㅎ
  • 지나가다 2011.03.18 15:16 (*.161.86.167)
    음의 해결에 대한 재미있는 거 알려 드릴게요.

    전통적인 화성법이라면,
    예컨대 다장조에서 이런 진행이 익숙할 거예요.
    (화성의 영문 표기법에 익숙치 않은 분들을 위해 화음의 구성음 까지 알려드릴게요).

    C(도미솔)-Fm(파라b도)-G7sus4(솔도레파)-G7(솔시레)-C(도미솔)

    그런데 생각씨가 전통적이지 않은 방식이라고 얘기한 진행은 다음과 같아요.

    C-Fm-G7sus4-C

    무슨 차이냐 하면, (Fm로부터 계류된 음인) '도'가 여전히 지속 중인 G7sus4화음(불협)을 '시'음으로, 즉 G7코드로 해결하지 않은 채 곧장 C코드로 간다는 차이가 있어요. 예컨대, '불협화음은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룰을 아주 조금 어긴 것이죠(어차피 C코드로 결국 해결한 거나 다름 없으므로).

    그런데 '이글스'의 'The sad cafe'라는 노래를 잘 들어보면 위의 두 가지를 결합한 진행을 사용합니다.

    C-Fm-G7(add11)-C

    G7(add11)음을 잘 살펴보아요. 구성음은 이래요. <솔'시''도'레파>
    '시'와 '도'음을 주목해보세요. 위의 두 가지 방식에서는
    G7sus4일 경우엔 '시'음 대신 '도'음을 사용하고
    G7일 때는 당연히 '도'음은 없고 '시'음이 있겠죠.
    그런데 이글스는 이 두 개의 구분을 아예 없애 버립니다.
    첫 인트로의 어쿠스틱 기타가 처음 등장하는 부분의 코드진행에 귀를 기울여 보세요.(기타가 두 번 째 반복할 때는 '전통적으로'G7으로 해결합니다만....)
    http://www.youtube.com/watch?v=LNa8jiApWo0

    이러는 이유가 뭘까요? 당연히 화음의 이질감을 얻기 위함입니다.
    어떤 느낌이 드나요? 뭔가 몽환적이지 않습니까?
    이는 '호텔 캘리포니아'에서도, 그리고 사이먼 앤 가펑클의 Scaborough Fair나 블랙 사바스의 She`s gone에서도 나와요. 어떤 느낌이 드나요? 역시 몽환적입니다.
    (물론, 음이 길게 뽑히는 스트링 계열에서는 사용하기 어렵겠죠....그래서 '법칙'에도 융통성이 필요해요)

    만일 생각씨처럼 '전통화성학만 고집한다면 이런 아름다운 소리는 얻을 수 없었겠죠?

    참고로, The sad cafe의 코드 진행은 편의상 제가 다장조로 표기 한 겁니다. 실제로는 B메이저이고요.
    (이글스의 기타리스트는 아마도 기타 전체의 조율을 반음 내린 후 그냥 C코드 폼으로 친 것 같아요. 확신할 순 없지만...)
  • 지나가다 2011.03.18 15:23 (*.161.86.167)
    생각씨 왈 : 신뢰성이 없어 보입니다...왜냐?
    현재의 대학에서 클래식작곡공부하는 학생들은...소나타같은 조성음악을 작곡할
    때 7음을 해결하도록 지도받고 있기 때문입니다....님의 입장은 아카데미를 무시하는건가요?
    스트라빈스키의 음악은 현대화성음악이므로...여기서 거론할 여지는 없습니다
    전통클래식화성학에서는 7화음부터는 불협으로 취급받고 있습니다.....재즈는 그렇지 않지요


    답변 : 스트라빈스키는 현대화성이므로 클래식음악이 아녀요?
    생각씨는 '클래식음악'을 아주 협의적으로만 받아들이는군요.
    대학에서 왜 7음을 해결하라고 가르치는지 알아요?
    그게 '전통'이기 때문이예요.
    왜 전통을 가르치냐고요?
    전통을 알아야 혁신을 할 거 아니겠어요?

    “왜 꼭 협화음은 불협화음으로 해결해야 하는가?”
    드뷔시의 말이예요.
    물론 생각씨가 생각하는 ‘진정한 음악’이란 오로지 바로크-고전-낭만초기에 한정 되어있으니까 “드뷔시는 현대음악의 시조로 보기 때문에 언급 대상이 아니다”라는 헛소리를 하겠죠.

    그리고 국내 음대의 실정을 잘 알아요?
    국내 음대 작곡가에서 7화음은 반드시 해결하라고 전통에 입각해서 가르친다고 해서
    국내 음대 작곡자들이 철 지난 바로크/고전시대 음악만 죽어라 작곡하는 줄 아세요?(오해하지 마세요. 철 지났다고 해서 그 음악들이 하찮다는 얘기는 아니예요. 저는 바흐 팬이예요.)


    “작곡가는 자기 작품이 기존의 계열에 흡수되어 버리는 것을 싫어한다. 전통적 장/단음계를 작곡의 재료로 사용하기 싫어하는 이유도 전통적 조성음악의 계열에 흡수되어 버리기가 싫어서이다. 이른바 현대 기법을 사용하고 있는 한국 작곡가의 대부분은 조성음악 쓰기를 금기로 알고 있다.”

    이거 누가 한 말인지 알아요? 이강숙 교수예요. 뭐하는 사람이냐고요? 서울대 음악대학에서 피아노를 전공하고 미국 휴스턴 대학에서 석사학위, 미시간 대학교에서 박사학위, 서울대 음악 대학에서 작곡을 가르쳤고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총장을 지낸 분이예요. 말하자면, 한국 클래식 음악의 중심에 있던 사람이라는 얘기죠. 당연히 이 분이 말씀하신 ‘작곡가’는 물론 대중음악 작곡가가 아닌 클래식 작곡가겠죠?
    이 분이 말씀하시는 바는 이거예요. 한국의 (클래식)음악계는 고전,낭만시대의 조성음악은 옛것이기 때문에 안 쓴다는 거예요. 그래서 선택한 게 쇤베르크의 12음기법인데, 문제는 이 12음 기법조차 이미 100년이 다 되어갈 정도로 어떤 의미에서는 낡았다는 뜻이예요. 그래서 보다 새로운 차원의 음악을 어쩌고 저쩌고....

    그게 중요한 건 아니고, 요점은 이겁니다. 생각씨가 말한 것처럼 현 대학에서 전통화성대로 7음을 해결하라고 가르치는 건 물론 사실이지만, 그 현상이 현 클래식음악계가 전부다 생각씨가 생각하는 것처럼 스트라빈스키나 쇤베르크 같은 혁신적인 작곡기법을 배제한 채 전통적 양식에만 매달린다는 것 뜻하지는 않아요. (마찬가지로 현재의 유명 클래식기타리스트들이 대학에서 클래식음악만 배웠다고 해서 그들이 프로데뷔 후에 재즈나 대중음악을 무조건 경시하는 건 아니예요.)외려 생각씨가 그렇게도 배제하고 싶어 하는 20세기 음악을 재료로 사용하는 게 대세예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통화성은 왜 가르칠까요? 이미 얘기했어요. 과거의 것을 알아야 진보를 할 수 있지 않겠어요?
    비슷한 예가 있어요. 미대를 가면 데생이나 원근법, 뭐 이런 거 꼭 배우잖아요? 이 거 잘 못하면 대학에도 못 가겠죠? 근데 현시대(또는 20세기) 미술 작품들 좀 봐요. 칸딘스키나 클레나 피카소나 말레비치나....과거 르네상스-바로크 시대의 미술에 익숙한 사람들 입장에서 이들의 그림이 과연 그림입니까? 누구나 다 권위에 눌려 겉으로만 발설 못할 뿐이지 속으로는 대개 ‘이게 그림이냐...나도 그릴 수 있겠다’, 이렇게 생각한 적 누구나 다 한 번씩 있잖아요?(나만 그런가? 나만 나쁜 건가?) 왜 그런 생각이 들까요? 저 같은 미술 문외한들이 보기엔 사진 같은 그림 아니면 다 후져 보이거든요. 근데 이미 19세기에 카메라의 발명으로 인해 실사를 그대로 카피한 듯 한 그림은 의미가 없어졌죠? 그래서 20세기 미술은 여하튼 데생도 필요 없어 보이고 원근법은 무가치하게 느껴지기까지 해요. 잭슨폴락 아시죠? 붓을 뿌려서(그리는 게 아니라) 그림 그리는 화가 말예요. 그림을 순전히 우연에 맡기자는 발상인데 이런 사람에게도 원근법이 필요할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분, 미술사에서 아주 중요한 위치에 있어요. 마치 음악계의 쇤베르크처럼요.
    현재 미대에 다니면서 순수회화를 배우는 학생들에게 물어보세요. 미켈란젤로나 라파엘로처럼 실사처럼 그림 그리는 학생들이 있느냐고. 마치 (클래식)음악계에서 전통 조성음악을 거부하는 것처럼. 그럼에도 불구하고 데생이나 원근법은 뭐 하러 배우는 걸까요?

    음대에서 ‘7음을 꼭 해결해라’라고 말하는 건요, 이런 속내가 함축되어 있어요.
    ‘만일 니들이 세상 밖으로 나가서 12음기법이나 총렬음악 따위가 아닌, 조성음악으로 활동할 때, 가급적이면 불협음은 해결해라, 그래야 사람들이 편안해 한다.’는.
    그런데 7음 해결은 너무 상투적 수법이 되어서요, 요즘엔 그거 어기는 경우가 많아요.
    생각씨는 화성학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절대로 어겨서는 안 될 십계명 같은 건가요?
    화성학의 역사는 곧 정립과 배반의 역사예요. 11세기에는 지금으로서는 너무나 흔해 빠진 3도 병진행도 금기시 했어요. 듣기에 괴롭다고.
    너무 옛날 얘기 아니냐고요? 그럼 근대의 얘길 하지요. 화성학 이전에 대위법이 있었다는 건 잘 알고 있죠? 그 대위법에서 금기시 하는 게 뭐예요? 5도 또는 8도 병 진행 금지예요. 왜 이런 규칙이 생겼을까요? 그건 바로 대위법이 <음대 음>, 그러니까 모든 성부를 동등하게 대접한다는 의미(주선율은 주인공, 이외의 것은 엑스트라가 아니라)가 있는 거겠죠(물론 음악기법적으로 그렇게 한다손 치더라도 인지심리학적으로는 주선율(주로 소프라노 성부)이 제일 먼저 인식되기는 하지만요). 사실, 다성부 음악을 작곡해 본 사람들이라면 모두 다 동의하는 바이지만 그렇게 되었을 때 음악이 가장 편안하고 안정되게 들리는 게 사실이예요.
    그렇다고해서 음악사의 중요한 인물들이 이 법칙을 꼭 지켰을까요? 천만에요. 모차르트의 작품엔 병 8도 진행이 나와요(쾨헬 578). 드보르작의 <슬라브 무곡 마단조 op.72>에도 병 8도 진행이 나와요. 다리오 미요의 <현악 4중주 4번>에는 소프라노 성부와 베이스 성부가 병 8도 진행을 하고 있어요. 그럼 이 사람들이 과연 병 8도 진행 금기의 법칙을 몰랐을까요? 절대 그럴 일 없어요. 알면서도 쓴 건 바로 “곡의 조직적인 아름다움에 누를 끼치는 한이 있더라도, 나는 이 주 선율은 음량, 음질을 크고 두껍게 만듦으로써 보다 강조하고자 한다”는 의미가 있는 거예요. 그게 세상의 이치겠죠.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버려라.

    그렇다고 이 말을, "그렇게 어겨도 되는 거면 뭐하러 배우냐?"는 식으로 받아 들이면 안 되어요. 예컨대, 다장조에서, 토닉인 C가 나올 때 코드의 구성음이 아닌 '레'음을 길게 뽑아도 그리 불협으로 부딪히지 않아요('웸'의 '라스트 크리스마스 첫 부분). 그러나 '파'음을 길게 끌었을 때는 얘기가 달라져요(한 번 해보세요). 이 경의 '파'음을 보통 '어보이드 노트(회피음)'이라고 배웠는데요, 재즈 화성학 책에 반드시 나오는 얘기죠. 그렇다면, "화성학의 역사는 배반의 역사다"라고 말한 저는, 이 법칙을 따를까요? 따르지 않을까요? 따릅니다. 왜냐고요? 그렇지 않으면 듣기에 불편하거든요. 물론 현재(2011년)의 보편 감성이 그렇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게 과연 영원할까요? 혹시 100년이 흐르게 되면 외려 이 어보이드노트가 편안하게 느껴질 날이 오지 않을까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누가 장담하나요?
    즉, '보편 감성'과 '실험 정신(혁신)'의 미묘한 줄다리기가 예술의 역사예요. 이 반역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 한다면 어느 선까지 하는가?


    생각씨 왈 : 그리고 하나 더 물어볼게 있습니다
    다장조에서 1도화음 (도 미 솔)의 대리화음은 어떻게 됩니까?

    정말 궁금해서 묻는 건지 궁금하네요. 뭔가 끝없이 반론거리를 만들고 싶어서 질문하는 것 같은데요, 진심으로, 진심으로 궁금하시면 화성학 책....아니, 그냥 음악 통론책 보세요, 거기에 자세히 나옵니다. 어디 토닉만 나와요? 도미넌트, 서브도미넌트도 소개해줘요.

    예의상 힌트는 드릴게요. 1도 3화음(트라이어드)에서 장3음 하나 더 쌓으면 CM7코드 나오죠? 구성음은 이래요. <도-미-솔-시>. 이 구성음을 잘 살펴보세요. <도미솔>은 1도 화음, 즉 C코드고, <미솔시>는 3도 화음, 즉 Em죠?
    6도 화음(Am)에 단7도 음 하나 쌓으면 Am7코드가 되죠? 이 코드의 구성음은 <라도미솔>이죠? 이 구성음을 분석했을 때 <라도미>는 Am코드이고, <도미솔>은 C코드라는 걸 알 수 있죠? 대리관계가 어떻게 형성되는지 알 수 있죠?
    그래서 그냥 3화음(트라이어드)이든, 7화음이든 “기능은 똑 같다”는 결론이 나오는 거예요.
    그래서 이건 “클래식과 재즈는 본질적으로 화성의 처리법이 다르다”고 말할 수가 없는 거고요. 만일 생각씨가 떡볶이에 치즈를 넣었다고 해봐요. 그럼 이 요리는 떡볶이가 아니예요?

    클래식과 재즈의 화성이 같냐고요?
    본질적으로는 같아요. 단 부수적으로 다른 것이 있을 수 있는데 그것은 역사적 흐름에 따라 당연히 생길 수밖에 없는 음악적 차이예요. 예컨대, 비발디는 결코 장3음과 단3음이 공존하고 있는 C7(#9)코드는 결코 사용할 수 없었어요. 장단조의 구분에 따라 그런 코드는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이었으므로. (구성음을 볼까요? 도미솔시b미b이예요. 장3도음과 단3도음이 공존하고 있죠?)
    그러나 블루스의 영향으로 그런 코드는 이젠 일상이 되었어요.
    롤랑디앙의 <왈츠 앤 스카이>아시죠? 거기에도 E7(#9)코드가 나와요. 예컨대 멜로디는 '솔'을 연주하지만 반주부는 '솔#' 이런 식으로...(이런 건 얼마전에 사망한 게리무어의 <스틸 갓 더 블루스(이 음악은 별로 블루스답지는 않죠?)>에도 나와요). 근데 이 블루스야말로 역사적 산물이죠? 서양 백인들이 아프리카의 원주민을 인신매매해서 노예로 삼고 한을 흑인영가로 승화시켜...어쩌고 저쩌고....

    왜 역사 얘기를 꺼내냐면요, 음악은 <고전-낭만>이라는 좁은 틀에서 봐야 하는 게 아니고
    역사라는 거시적 틀에서 봐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예요.
    앨런와츠의 말처럼 고작 양동이 물 몇 바가지 퍼 올린 것에 불과하면서
    강을 운운해서는 안된다는 거예요.





    아, Hm님, 물론 퍼가셔도 좋습니다.
  • 생각 2011.03.18 15:50 (*.162.196.171)
    재즈화성에서 E7의 대리코드인....(시b 레 파 라b)을....클래식에서도 대리코드로 인정하나요?
  • 찌질이 2011.03.18 17:15 (*.195.123.126)
    이렇게 읽기도 힘든 긴 글을 쓰시다니...정말 존경스러우세요^^
  • 지나가다 2011.03.18 21:14 (*.161.86.167)
    오류 바로 잡습니다.
    윗 글에서 "'호텔 캘리포니아'에서도, 그리고 사이먼 앤 가펑클의 Scaborough Fair나 블랙 사바스의 She`s gone에서도 나와요"라고 말했는데요, 사이먼 앤 가펑클의 Scaborough Fair는 기능이 다르군요. 이글스의 곡이 V7임에 반해서 사이먼&가펑클의 곡은 토닉일 뿐이고요...잠시 착각했어요.

    생각씨의 질문 : 재즈화성에서 E7의 대리코드인....(시b 레 파 라b)을....클래식에서도 대리코드로 인정하나요?

    답 : 그럼요. 도미넌트 7th코드의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는 역시 같은 기능을 한다고 볼 수 있어요.
    다들 아시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예로 들어봅시다.
    가단조 부분의 마지막에 E코드(미솔#시)가 나오는 거 아시죠? 그 E코드 직전의 코드는 바로 F7(파라도미b)이예요. 18마디 부분인데요, 여기를 살펴 봅시다.
    일반적인 코드 진행이라면, 속화음인 E(7)이전에는 2차 속7화음(2`ndary Dominant 7th Chord)인 B7(시레#파#라)이 와요. 이를 도식화 하면,

    B7--->E7

    이 되죠.
    다시 <알함브라 궁전>으로 가보지요. 타레가가 F7화음을 사용한 곳(18 마디)의 멜로디를 보세요. '도'에 이어서 '레'가 나오죠? 만약에 타레가가 대리화음을 쓰고 싶어하지 않았을 경우를 가정했을 때, 여기에 타레가의 고민이 있었을 거예요(타레가 음악성 정도라면 고민거리도 아니었을지도..). 무슨 고민이냐 하면, 일반적인 방식으로 화성을 부여했을 경우(B7--->E), 초보적인 수준의 화성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멜로디와 B7화음이 잘 맞아 떨어지지 않는다는 고민이 생겨요.

    B7의 구성음=시레#파#라
    그 부분의 선율=도~~~레~

    이 경우 '도'음은 문제가 안 되어요. 선율 '도'는 B7화음의 비화성음(텐션 b9음)으로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으니까요(경우에 따라서는 B7화음의 '시'음을 생략하고 밑음(근음)을 '레#'으로 하는 디미니쉬드 코드(감화음)로 대치할 수도 있으니까요. 사실 F7 바로 앞의 화음의 밑음을 고려했을 때 B7보다는 감화음이 훨씬 어울리겠죠).
    그런데 문제는 멜로디 '레'예요. 다음을 보시죠.

    화음 : B7=시'레#'파#라
    선율 : '레'

    뭐가 부딪히나요? 화음의 3음인 '레#'과 선율인 '레'가 부딪히죠?
    물론 요즘엔 이런 게 전혀 문제가 안되어요. 제가 아까 롤랑디앙의 곡과 게리무어의 곡 얘기를 했죠? 화음엔 장3음이 있어도 선율은 단3음을 연주하는 건 흔한 일이라고요.
    그런데 타레가의 시대에는 아마 고민이 많았을 걸로 생각되어요. <알함브라 궁전>이 작곡된 건 대략 1885년 경. 타레가는 화성적으로 볼 때 아주 보수적이죠. 물론 유려한 화성을 쓰지만 결코 혁신적인 건 아니었어요. 전통에 충실했죠. 전통에 충실한 타레가에게 B7화음과 선율 '레'의 부딪힘은 다소 불쾌했을 거예요(B7에 선율이 섞이면서 마치 B7(#9)코드처럼 들리게 되는데, 타레가가 지미 헨드릭스도 아니고 제임스 브라운도 아닌 한 이런 연속적인 불협화음(B7(b9)에 이어서 B7(#9))을 좋게 생각하지는 않았을 걸로 추측되어요.

    (롤랑디앙이 쇼팽의 왈츠를 편곡한 것 아시죠? 거기서 롤랑디앙이 X7(#9)코드를 사용했어요. 만약 쇼팽이 이를 들었다면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위의 B7(#9)의 울림을, 타레가가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는지는 사실, 타레가의 전 곡을 들은 게 아니라서 확신하지는 못해요. 그저 추측할 따름입니다.)

    어쨌든, 그래서 타레가는 필연적으로 '대리코드'를 선택하게 되어요. 그게 바로 F7(파라도미b)이고요. 이게 왜 B7(시레#파#라)의 대리가 되는지는 코드 구성음을 보면 알 수 있어요. 두 코드 사이에 공통음이 보이죠? 바로 '라'음과 '레#(미b)'음입니다. 이 '라'음은 반음 아래인 '솔#'음으로 떨어지고 '레#'음은 반음 위인 '미'로 향하게 되죠. 그렇게 됨으로서 E코드(미솔#시)가 완성됩니다. 그래서 두 코드는 대리 사이인 것이고요.

    단지 클래식에서는 명칭을 '변화화음'이라고 하는 걸로 알고 있어요. 물론 위의 경우는 변화화음의 일부(도이치6화음?)이고요. 공부한 지 오래 되어서 기억이 확실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명칭만 다를 뿐 기능은 똑 같아요. 그게 중요한가요?
    예컨대, '홍길동'이라는 이름의 교수가 있다고 해요. 그런데 이 분은 학생들에게 자신을 교수가 아닌 선생으로 불러달라고 요구해요(실제로 그런 분이 있기는 했어요). 그런데 간혹 습관이 입에 밴 친구들은 무의식 중에 "교수님"이라고 부릅니다.
    자, 그러면 '홍길동'이라는 분의 기능(학생을 가르치는 것)은 변하나요?
    평소에는 운전을 스스로 하는 제가 어느날 과음을 많이 해서 대리기사를 불렀다고 해요(10% 환급 받으시려면 1588-2222). 대리기사님이 운전한다고 해서 운전하는 것이 아닌 것은 아니겠죠?
    (비유가 영....)

    오늘은 여기까지...



    사족 :
    다음과 같은 반론이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무슨 말이냐, 알함브라의 A메이저의 엔딩 부분(맨 뒤에서 4번 째 마디)을 보라. 선율이 '도#'을 연주할 때 5번줄의 반주부에서는 '도(시#)'를 연주하고 있지 않느냐?"라고.
    그러나 이 경우는 B7(#9)의 경우와는 다릅니다. 이 경우는 화음으로 포섭되는 음이 아니라 단지 '경과음', 그러니까 '도#'을 향해 지나가는 음일 뿐이므로.
  • 지나가다 2011.03.18 21:18 (*.161.86.167)
    샤콘느 1004님의 질문에 대한 답입니다.

    일단...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은 메이저7th코드로 시작하고요,
    '우리집으로 와'는 잘 모르는 음악이고요...

    스매싱펌킨스의 대표적인 히트곡인 <1979>의 첫 부분 역시 메이저 7th코드예요.
    <1979>의 경우 일렉기타가 5번 선 6프렛에서 레#음을 연속해서 연주할 때
    베이스 기타는 저음 '미'를 연주하죠.
    이른바 장7도의 병진행인 셈인데
    스네어 드럼의 통통 튀는 듯한 소리와
    쩝쩝거리는 듯한 기타와 함께 살짝 유니즌 되는 육성이 만드는 분위기가 아주 매력적이예요.
    http://www.youtube.com/watch?v=Lr58WHo2ndM

    이 음악말고도 스매싱 펌킨스는 이런 화음을 많이 쓰는데요,
    사실 그게 꼭 스매싱 펌킨스만의 특징이라고는 보기 힘들 것 같습니다. 개나 소나 쓰는 거라....

    그러니까 샤콘느1004님께서는 메이저 7th코드에 몽환적인 느낌을 가지시는 건데요,
    저도 약간은 그렇게 느끼고 있습니다. 특히 사이먼 & 가펑클의 <Old friends/Bookends>가 그렇죠?
    http://www.youtube.com/watch?v=M24Yhd7N91s&feature=related

    뭐랄까요...아주 포근한 미풍이나
    상쾌한 박하사탕같은 느낌이라고나 할까.
    좀 생뚱맞은 얘기입니다만...
    한 때 골초였을 때는 맨솔 담배만 피워도 이 코드가 연상되었다는....

    코드 자체는 어려운 건 아니예요. 예컨대 다장조에서,
    <으뜸화음=C코드=도미솔>에 장 7도 음, 그러니까 '시'음만 쌓아주면 되는 것이고요...
  • 뜬금없이 2011.03.18 22:33 (*.141.37.73)
    지나가다님 덕분에 많이 배웁니다.

    대학시절 화성학 수업도 몰래 들어가며 공부했지만 세월이 너무 오래지나 가물가물 합니다.
    처음 배울 때 화성학은 규칙이 아닌 방법이라고 배웠던 것은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hamonylogy가 아닌 harmonics 라구요..
    그리고 생각님이 질문하신 내용들은... 기초 화성만 제대로 공부하면 스스로 알 수 있는 것들인데...

    얼마전에 방송했던 모 드라마에서 배용준씨 대사가 떠오릅니다.
    "음악에 편견을 갖고 있는 학생이 3류입니다"

  • 글쿠나 2011.03.18 23:06 (*.80.152.238)
    지나가다님 덕분에 정말 많이 배워갑니다.
    놀랍습니다.
  • 생각 2011.03.18 23:53 (*.162.196.171)
    재즈화성에서는 C의 대리코드로 em (미 솔 시)를 인정합니다

    클래식화성학 에서도 다장조 1도(도 미 솔)의 대리코드로 em를 인정합니까?
  • 11 2011.03.19 00:48 (*.99.223.37)
    gmland님이 발간하신다는 월간잡지에....
  • 붕가 2011.03.19 02:20 (*.196.39.70)
    제 질문에 좀... -_-
  • Morekimchi 2011.03.19 02:36 (*.20.11.50)
    음.. 여기에도 정치에 소질 있으신 분 한분이 계시네요..
  • Hm 2011.03.19 10:15 (*.11.73.145)
    말을 해도 알아듣질 못하니 솔직히 이길 자신이 없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내기교실은 자료성격의 게시판입니다. 2006.08.24 9316
215 연주자 인터뷰 2017.05.21 762
214 기초 탄현 동영상 1 2016.01.09 3642
213 시대의 변화와 기타의 음색...송형익 1 2015.07.03 3172
212 바흐 음악은 왜 어려운것일까? 10 이해안감 2015.06.24 3666
211 클래식 기타를 위한 손톱 관리요령 영상 :) 2 나모 2014.09.16 6758
210 탄현법 17 쏠레아 2010.01.09 8094
209 기타 연습법 8 히나 2014.04.12 10110
208 손톱관리 동영상 2 2013.08.16 6911
207 벤자민 벤더, 음악과 열정에 대해 빠승 2013.05.23 4687
206 힘을 빼면 연주가 좋아지는 이유 29 file 청중1 2013.02.13 11608
205 Long Long Ago 그 옛날에 2중주 (연습용) 2 file 노동환 2012.10.12 17922
204 초보님들께 작으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스케일 관련) 10 file 보헤미안 2012.08.03 11210
203 [독학1] 왜 왼손끝이 아픈가? 5 금모래 2012.08.01 10495
202 아래 150번글 지판을 외우는 방법에 대한 문의 11 치자꽃설화 2012.06.15 8541
201 하모닉스 음 file 비록인 2012.03.17 10991
200 인터넷으로 볼 수 있는 기타 레슨 4 PARKTERIA 2012.01.30 11906
199 클래식 음악/연주에 관한 TED 강연 한편 5 TERIAPARK 2012.01.09 10374
198 2011년 미국 음대 순위 1 Leon 2012.02.25 10754
197 오른손에 문제가 있어서 질문 드립니다. 35 아르미 2011.11.02 13227
196 국소이긴장증(focal dystonia)에 대해 1 file 리브라 2011.11.12 14327
195 아도르노 음악... 28 생각 2011.04.12 9066
194 화음의 논리 11 지나가다 2011.03.24 11176
» 클래식 순혈주의? 꿈 깨라. 107 지나가다 2011.03.16 14769
192 손.발톱 질환 7 고정석 2011.02.11 12206
191 앙코르 프로그램 멜로디 반주 합치기 6 file 바보73 2010.09.17 9868
190 [re] 앙코르 프로그램 멜로디 반주 합치기 1 file 피날레 2010.09.19 7806
189 기타와 연습.. 10 생활의발견 2010.08.23 14468
188 아포얀도 i, m 교호연습 중에 질문드립니다. 3 재미난기타 2010.04.21 8038
187 기타줄에서 손가락을 땔때 이탈음에 대해... 8 121 2010.04.06 12819
186 [re] 다성/교차-잇단음표, 교차리듬 14 gmland 2010.04.04 16545
185 좋은 음악가가 되려면? (코다이 연설문) 5 크.. 2010.03.16 15236
184 암보 3 file 고정석 2010.03.13 9347
183 아르페지오 잡고치기 6 재미난기타 2010.02.21 9554
182 아포얀도 질문입니다. 7 재미난기타 2010.02.20 7823
181 Brouwer-Scale-Method-for-Guitar file 몽니 2010.01.28 8157
180 손톱에 관한 유용한 자료들.. 4 크.. 2010.01.25 10335
179 기타를 배울수있는 예술중고등학교 7 콩쥐 2009.11.24 9026
178 프레이징과 아티큘레이션..... 10 BACH2138 2009.10.23 9381
177 음악과 과학 (5) - 장조와 단조 18 file 쏠레아 2009.10.23 16323
176 프레이징 Phrasing 11 gmland 2009.10.22 17182
175 phrasing 에 대한 정의 및 여러 기법을 소개부탁드립니다. 3 Simi Valley 2009.10.22 9894
174 음악과 과학 (4) - 고정도법, 이동도법 5 쏠레아 2009.10.18 18059
173 음악과 과학 (3) - 리듬의 원리 16 쏠레아 2009.10.17 8276
172 음악과 과학 (2) - 화음의 원리 5 쏠레아 2009.10.16 10652
171 음악과 과학 (1) - 음계의 원리 50 쏠레아 2009.10.14 13297
170 주선율/노래에 코드 붙이는 법 3 gmland 2009.10.14 18729
169 왜 음악인가? 14 쏠레아 2009.09.04 9338
168 無絃琴銘(무현금명) 2 file 2009.09.04 11094
167 기타는 치는 것입니까? 17 쏠레아 2009.09.02 9552
166 [도약닷컴] 손톱관리법과 그 원리 도약닷컴 2009.09.07 10382
165 [도약닷컴 - 엄태창 기타공방] 클래식기타의 제작과정 2 도약닷컴 2009.08.03 11034
164 pizz 는 어떻게 연주하나요? 8 수중기타 2009.07.02 7741
163 Dropped D 튜닝(6번선) 질문.. 15 이석 2009.06.22 9515
162 음악용어 사전 (악상 지시어) 1 고정석 2009.03.11 8778
161 기타 현높이 1 file 콩쥐 2009.03.04 9293
160 제가 30살인데 손이 작거든요 20 김현진 2009.02.01 12127
159 템포 루바토 11 2008.10.26 11744
158 음악이 있어서 감명이 있었던 영화??? 51 file 파크닝팬 2008.03.10 11283
157 음량을 키우고 싶습니다. 35 오틸리아 2007.12.17 13519
156 엄지탄현시 6 안냐세요 2007.09.21 11263
155 손톱에 관한 이론적 접근 2. 1 file 더카 2007.08.13 9495
154 손톱에 관한 이론적 접근 1. 12 file 더카 2007.08.12 12630
153 조율기.. 6 2007.08.04 11868
152 다시한번 질문할게요 ^ ^ 2 성요한 2007.08.03 9924
151 아포얀도? 알아이레? 2 쏠레아 2007.07.04 11673
150 아포얀도와 알 아이레 45 권진수 2007.07.04 12070
149 [re] 아포얀도와 알 아이레 10 권진수 2007.07.07 8071
148 하지정맥류와 기타 4 권진수 2007.07.04 8876
147 아포얀도의 허와 실 29 김민 2007.04.23 13903
146 아라비아 기상곡 치시는 분께 21 김민 2007.04.20 12099
145 손등이 아파요 ㅠㅠ 8 fernando 2007.01.22 8979
144 Overuse syndrome (과사용 증후군) 10 고정석 2007.01.22 8495
143 [re] 손등이 아파요 ㅠㅠ 4 주노 2007.01.22 8592
142 헬스와 기타의 병행은 무리인가요? 28 초보매니아 2006.05.29 12141
141 기타를 전공할까 고민하는분에게. 13 file 콩쥐 2006.05.20 11614
140 손풀기에 대해서좀.. 8 KHK 2006.03.23 11031
139 지판을 외우는 방법에 대한 문의 89 정말 궁금해요 2006.03.22 21934
138 악보 읽기와 연주 연습에 대한 의문 13 라우테 2006.03.07 13969
137 손가락이 짧으면... 21 까칠한원석 2006.02.14 14168
136 스트레칭.......기타잡기전 먼저해야 할 필수체조. 3 2006.01.30 11908
135 시벨리우스에서 미디파일 -> 이미지 파일로 저장가능한가요?? 9 file 항해사 2006.01.06 10767
134 Desvairada 1 file 어느귀인 2006.01.06 7872
133 왼손 엄지에 대해 궁금한게 있어서 적어봅니다. 15 GG 2005.08.08 10242
132 베이스 음을 강조하는 방법이요;;;; 8 궁금이..^^; 2005.07.17 9179
131 <입문6개월>소리굽쇠로 조율 어떻게 해요? 26 입문6개월^^* 2005.07.04 10189
130 전국 클래식 기타 학원 및 선생님 목록 (서울지역 제외) 56 sntana97 2005.06.10 24239
129 서울 클래식 기타 학원 및 선생님 목록 14 sntana97 2005.06.10 15883
128 클래식 음악용어 안내. 4 괭퇘 2005.06.08 10529
127 연주가의 자세 2 괭퇘 2005.06.03 9482
126 어떤기타맨님의 기타연습 my way........... 훔쳐보기. 7 2005.04.28 11640
125 기타친지 10년이 되었는데...."연습 방법" 조언 부탁해요 9 지고지순 2005.04.13 13824
124 해외기타음반전문사이트 1 illiana 2000.08.30 8487
123 국내 음반구입처 정보 illiana 2000.08.27 7441
122 스케일 연습에 관한 질문이예요.. 4 Iris 2005.04.04 10174
121 비행기내로 기타 반입 9 pingpong 2005.03.07 12816
120 국제콩쿨안내. 2004.11.29 8777
119 곡을 '해석'할때...? ㅠㅡㅠ 3 울보소년 2004.11.29 8289
118 18개월동안 바레가 안되요... 15 기타1년반차 2004.11.23 12962
117 기타전공대학안내(2004). 13 2004.11.17 10592
116 기타 못하겠네요.. 다한증병때문에..? 6 hs 2004.09.04 966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