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2008.06.23 12:41

불길한 (?) 예감

(*.227.33.181) 조회 수 3231 댓글 3
기타를 처음 잡은지가 만 3년이 되었습니다.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매일 30분이라도 기타를 쳤습니다.

물론 좋아서 친 것이지마는 '기타는 내 운명!' 이런 생각은 해본 적이 없습니다.

기타를 치면서 공연도 그전보다 훨씬 많이 다녔습니다.

아마 3년동안 100번도 훨씬 넘게 다녔을거에요.

꼭 기타공연만 가는 것이 아니고 록, 재즈,  월드뮤직, 국악, 오페라, 뮤지컬, 포크 ,연극 그리고 마태수난곡까지

종횡무진입니다.

처음에는 영화가 더 재미있는데 왜 더 비싼 돈을 내고(거의 제일 싼 좌석을 예매하지만 그래도 비싸요)

힘들게 공연을 다니는가 생각도 했었습니다. 이제는 거의 영화만큼 재미있지만요.^^



지난주에도 4번의 공연을 보았습니다.

토요일에는 제가 빠지면 안되는 중요한 공연이 있었음에도 과감하게 포기하고 벡스타인홀로 달렸습니다.

30분전에 도착했음에도 좌석이 거의 찼어요.

jons 아저씨, 페르난도 아저씨, 당배형 그리고 꼬형께 인사드리고 자리에 앉았습니다.

좌석이 부족하여 많은 분들이 맨 바닥에 앉았음에도 불구하고 운좋게 보조의자를 하나 차지할 수 있었습니다.

그것도 맨 앞자리의 정가운데에 앉았지요. 연주자와 불과 2미터밖에 떨어지지 않아서 손동작 하나하나를

잘 볼 수 있는 최고의 자리였습니다.



1부가 끝나고 연주자 대기실로 가서 황민웅 선생님께 인사를 드렸습니다. 2부 준비에 여념이 없으시더라구요.

같이 듀엣을 하시는 김성진선생님은 "Sanz의 Canarios 때문에 큰일났네..." 하시고 오래 있을 분위기가

아니라서 5분도 채 못있고 나와서 다시 자리에 앉았습니다.

이윽고 2부가 시작되고 김성진님의 솔로 3곡이 있은뒤에 황민웅, 김성진 두 분의 듀오가 시작됐지요.

첫 곡은 저 유명한 슈베르트의 '밤과 꿈" 그리고 두번째곡이 저는 처음 듣는 곡인데 F.Kleyjans의 Romance

No. 1 Op. 100 이었습니다. 황민웅 선생님이 퍼스트고 김성진 선생님이 세컨이었지요. 중간에는 서로

바뀌었구요. 이 곡을 들으며 저로서는 아주 기묘한 체험을 했습니다. 온 몸에 소름이 돋고, 등줄기를 타고

흐르는 뭐라고 할까 말로는 잘 표현할 수 없는 느낌이었습니다. 카타르시스라고나 할까요?

조자룡이 유비의 아들을 품에 안고 칼을 휘두르며 무인지경 말달릴때의 기분이 이럴까 싶었습니다.



아직 하고싶은 것도 많고, 할 일도 많은 어린 나이인데... 앞으로의 저의 삶에서 음악이, 기타가 멀리있지

않겠구나 하는 불길한(?) 예감이 들었습니다.


Comment '3'
  • jons 2008.06.23 15:40 (*.79.28.82)
    용, 반가웠고 ... "용" 나이쯤 될때 난 뭘 했던가 싶고, 17세였던 어느날 형이 사온 오아시스 합판 기타를 시작으로, 소위 불길한 기타의 긴 여정이 시작 됀다 할까 ... 하지만, 운명이라 생각해 본적은 없었고 ... 척추를 타고 흐르는 전율, 기타 음악을 뭔가 거져 무식하게 좋아하긴 하지만, 저런 감전과 유사한 느낌 ... 이런 표현은 처음 접한다 할까, 아뭏튼 좋은 오랜 취미 삼길 바라네 ... 골고루 공부 열심히 해야 하고, 끝,
  • 이선용 2008.06.24 09:38 (*.227.33.181)
    "끝" 이라고 쓰신걸 보고 한참 웃었습니다.^^ 더운 여름,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 Simi Valley 2008.07.01 07:31 (*.60.197.211)
    일주일 전 메시지이지만 적어봅니다.

    이선용씨, 저도 젊었을 때 기타 처음 연습하던 첫해부터 그런 전율 몇번 느꼈답니다. 불길하다기 보다는 그런 전율을 느낄 수 있는 것은 행운인듯. 그렇다고 해서 전율을 느끼는 사람이 모두 기타를 직업으로 삼지는 않습니다. 최소한 평생의 동반자로 살고 있다고 보아야겠지요.

    저도 생활고에 시달리느라 기타를 외면한지 20년만에 다시 손잡고는, 이제 더이상 헤어지지 말자 다짐했답니다.

    많은 음악도 들으시고, 책도 많이 읽으시고, 여행도 하시고, 여성분과 사랑도 하시면서 여러 감성을 키우고 느껴보십시오. 모두 선용씨 음악과 인생의 자산이 될 것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댓글" 작성시 주의부탁드립니다. 3 뮤직토피아 2020.03.09 1808
공지 "기타메니아" 문자/로고 사용에 관한 건 뮤직토피아 2020.02.14 1887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2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3713
10003 고민 좀 풀어주세요!!! 6 고민남 2008.06.24 3536
10002 시집 솔새, 엽서3종, 칭구음반 vol.2 11 file 2008.06.24 3760
10001 서울의 기타매니아 오프장소. 2 file 2008.06.24 3226
10000 요즘 러시아어로 바쁘실 이성관님. 1 file 콩쥐 2008.06.23 6200
9999 [re] 요즘 러시아어로 바쁘실 이성관님. file 콩쥐 2008.06.23 3306
9998 mbc 9시 뉴스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조작기사.... 4 Amigo 2008.06.23 4386
» 불길한 (?) 예감 3 이선용 2008.06.23 3231
9996 이 곡을 듣고 라스기아도가 땡기네요. 3 fools 2008.06.23 3151
9995 다스베이더 7 file 찬찬 2008.06.23 7768
9994 쟈스민꽃향기 앙상블 연주회. file 콩쥐 2008.06.21 2961
9993 조국건님 아버님 유고시집출간 기념모임. 1 file 콩쥐 2008.06.21 3037
9992 [re] 지수임당님 5 file 콩쥐 2008.06.21 3370
9991 [re] 지수임당님의 제자들 file 콩쥐 2008.06.21 3332
9990 [re] 홍어찜 2 file 콩쥐 2008.06.21 3439
9989 기매 30대후반, 40대 분들께 궁금한게 있습니다. 15 봉봉 2008.06.21 5473
9988 콘서트급 기타선택에 관하여 11 기타사랑 2008.06.20 4649
9987 manuel raimundo (espana)기타 궁금합니다. 5 홍용수 2008.06.20 3931
9986 pdf 질문입니다. 4 ing 2008.06.20 2907
9985 오사카 항구 file 콩쥐 2008.06.20 3966
9984 [re] 파나악기점에서 . 2 file 콩쥐 2008.06.20 4694
9983 [re] 장아찌. 1 file 콩쥐 2008.06.20 2937
9982 [re] 기타리스트 하시구치 file 콩쥐 2008.06.20 3272
9981 [re] 집 file 콩쥐 2008.06.20 2918
9980 [re] 준 나가노 그리고 그레고리오 file 콩쥐 2008.06.20 2749
9979 [re] 일본가정식사. 5 file 콩쥐 2008.06.20 6796
9978 오꼬노미야끼+야끼소바 4 file 콩쥐 2008.06.20 3368
9977 [re] 욕실 (19세이하 입장불가) 7 file 콩쥐 2008.06.20 6673
9976 30초 내에 머리 감는 법 6 file 이선용 2008.06.20 4271
9975 인생은 짧다! 4 이선용 2008.06.19 3278
9974 부쉐 file 2008.06.19 3614
Board Pagination ‹ Prev 1 ... 220 221 222 223 224 225 226 227 228 229 ... 558 Next ›
/ 55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