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안녕하세요. 이번에 아내가 <화가의 마지막 그림>이라는 책을 출간해서 많은 분들께 알리고자 게시물을 남깁니다.
7살, 4살의 두 딸을 키우랴 집안일 하랴 정신없이 바쁜 상황에서도 틈틈이 글을 써 책을 출간한 아내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출판계가 워낙 불황이다 보니 책 한 권 홍보하기 위해 광고비를 책정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남편이라도 발벗고 나서서 알리면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까 싶어 염치불구하고 글을 남깁니다.
책은 정말 재미있습니다. 아내가 원고를 쓸 때 저도 꼬박꼬박 읽었는데, 너무 재밌고 감동도 받아서 '이런 책이 망하면 억울할 것 같다' 싶은 생각까지 들더군요.
아래에 아내의 책 <화가의 마지막 그림>에 대한 간단한 소개글을 옮기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x9788974837945.jpg

반 고흐는 자살하지 않았다? 화가의 마지막 그림에 얽힌 놀라운 이야기들 

화가가 생을 마감하기 전 최후로 남긴 작품이라 하면 으레 비장감과 비극성 혹은 무력감과 덧없음이 깃들어 있을 것이라 짐작하기 쉽다. 실제로 책에서 다룬 19인의 예술가들이 감내해야 했던 고통은 상상을 초월했다. 하지만 놀랍게도 그 비극 속에서 화가들이 길어올린 작품에는 생에 대한 에너지와 열망, 끝끝내 놓을 수 없었던 희망과 염원의 메시지가 가득했다. 또한 일반에 널리 알려진 내용과 전혀 다른 놀라운 반전도 있었다. 

반 고흐의 진짜 유작 [나무뿌리]가 말해주는, 반 고흐 죽음의 진실 
많은 이들이 반 고흐가 마지막으로 그린 작품이라 믿는 [까마귀가 나는 밀밭]은 고흐의 진짜 유작이 아니다. 그는 [까마귀가 나는 밀밭]을 완성한 뒤에도 그림을 더 그렸다. 죽음 직전에 시작했으나 완성하지 못한 [나무뿌리]가 바로 그것. 고흐의 동생 테오의 큰처남이 남긴 편지에는 고흐가 마지막까지 그리고 있던 그림에 대해 “죽기 전 그는 나무 덤불을 그렸다. 햇빛과 생명으로 가득한”이라고 언급돼 있다. 실제로 이 그림은 채색이 덜 되어 스케치가 그대로 보이는데, 한번 잡은 작품은 끝을 내고야 마는 고흐에겐 이례적인 일이다. 채 완성하지 못한 이 그림은, 고흐의 죽음이 알려진 대로 ‘자살’이 아니라 ‘타살’이었다는 데 무게를 싣는다. 고흐에게 총상을 입힌 용의자인 10대 소년 세크레탕과 고흐의 악연. 자살로 오해받은 총상 사건의 전말이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의 두 연구사, 노스캐롤라이나대학 교수, 하버드대학 교수, 미국 내 총상 분야 최고전문가의 생생한 증언과 논쟁으로 펼쳐진다.

이중섭, 잔 에뷔테른, 에곤 실레… 운명의 거친 옹이에 사랑을 맡기다 
운명의 거친 옹이는 수줍던 연인들을 비극으로 물들여 애달픈 유작을 남기기도 했다. 올해로 탄생 100주년을 맞은 화가 이중섭, 그는 일제강점기에 야마모토 마사코와 국적을 뛰어넘는 열병 같은 사랑에 빠졌다. 가난 때문에 헤어진 연인을 그리며, 중섭은 그 유명한 ‘중섭의 편지’를 남기기도 했다. 허나 척박한 현실은 재회의 희망마저 꺾었고, 그렇게 살아갈 이유를 잃은 이중섭은 연작 [돌아오지 않는 강]을 마지막으로 남긴 채, 그 스스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사랑하는 모딜리아니가 결핵으로 끝내 숨지자 9개월 된 뱃속 아이와 함께 몸을 던져 생을 마감한 잔 에뷔테른, 아내와 아이를 스페인독감으로 잃은 후 장례식 화환이 채 시들기도 전에 그들 뒤를 따라야 했던 에곤 실레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이들이 비극 속에서 보여준 능동적인 사랑의 방식은 우리에게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라는 사뭇 진지한 질문을 던진다. 

바스키아, 마크 로스코… 마지막 그림이 예언의 메시지가 된 화가들 
거리의 낙서화가로 출발해 부와 명성을 쌓고 ‘검은 피카소’라 불리었던 바스키아는 의미심장하게 [죽음과의 합승]이란 작품을 마지막으로 그린 후 자신의 주택에서 환풍기 앞에 기댄 채 숨졌다. 사인은 약물남용으로 인한 질식사. 그의 나이 불과 28세였다. 아프리카에서 새 삶을 살겠단 포부를 다진 바스키아였지만, 그가 남긴 마지막 유작에는 자신과 똑 닮은 인물이 해골에 올라타 죽음의 고삐를 당기고 있었다. 죽음이 임박했다는 섬뜩한 예언의 메시지로도 읽히는 이 그림에는 서구사회에서 백인에게 ‘발견’되고, 백인에게 ‘소진’된 바스키아의 피로했던 삶이 아프게 묻어난다. 바스키아 사망 후 그가 남긴 그림들은 시간이 흐를수록 제도권 시장에서 인기몰이를 했다. 이는 자신의 작업실에서 손목을 긋고 자살한 마크 로스코도 마찬가지다. 마크 로스코 역시 작업실을 물들인 붉은 피를 연상시키는 새빨간 채색화를 유작으로 남겼다. 그림으로 죽음을 예언한 이들의 삶은 참혹했지만, 화가의 삶이 참혹할수록 사후에 성공을 거둘 확률이 더 높아진다는 미술계의 얄궂은 속설을 이들은 자신의 생과 작품으로 증명하고 말았다. 

카라바조, 렘브란트… 화려한 성공, 뜻밖의 최후 
창녀를 성모마리아의 모델로, 거지와 평범한 속인을 성인의 모델로 그린 파격의 화가, 하지만 일상적 오브제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할 줄 아는 천재적 재능으로 ‘로마 최고의 화가’라 칭송받은 카라바조. 안타깝게도 그는 화실 밖에서는 광기에 휩싸인 폭군이었고, 끝내 살인을 저질러 사형선고를 받은 채 추방되었다. 그의 마지막 그림 [골리앗의 머리를 든 다윗]에는 자신을 향한 동정과 경멸, 그 복잡한 심사가 담겨 있다. 단시간에 성공한 화가의 반열에 올라 남부러울 것 없었던 렘브란트 역시 카라바조의 전철을 밟았다. 그가 죽기 전 남긴 마지막 작품 [돌아온 탕자]에는 시작과 끝이 달랐던 그의 지난한 운명이 그대로 응축되어 있다. 허영과 낭비벽, 방탕한 스캔들로 인해 빚만 잔뜩 진 채 파산한 렘브란트는 결국 이름 하나 새긴 비석조차 갖지 못했다. 뜻밖에도 그가 죽기 전 남긴 마지막 그림 속에는 마치 예수처럼 인자하게 아들을 감싸는 아버지가 등장한다. 그림 속 탕자가 렘브란트 자신이라면, 그는 무엇을 용서받고 싶었던 걸까. 삶의 불가해를 착잡함으로 맞바꾸는 이 그림들은 우리에게 또 한번 ‘산다는 것’을 고민하게 한다. 

이외에도 시시각각 죄어오는 나치의 수색에 숨이 막힐 것 같은 상황에서도 여전히 ‘나는 살아있다’는 증거의 표시로 붓을 놓지 않은 유대인 화가 펠릭스 누스바움, 생때같은 아들과 손자를 연달아 전쟁터에서 잃은 후 ‘전쟁 반대’ 메시지를 새긴 작품을 줄기차게 생산한 케테 콜비츠, 세상이 반대한 사랑을 했다는 아픔을 기어이 숭고한 작품으로 승화시킨 미켈란젤로 등 다채로운 이야기가 가득하다. 

잘 죽기 위해서는 잘 살아야 한다는 이 아이러니!
그림이 일러준 삶의 매서운 진실

어쩌면 19인의 예술가들은 하나뿐인 마지막 유작을 남기기 위해 전 생애를 거치며 치열한 준비를 한 셈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자신의 묘비명’과도 같았던 예술가들의 마지막 작품을 살피는 것은 우리에게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다. 죽음을 비껴갈 수 없는 우리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야 하는지, 화가의 마지막 그림만큼 잘 알려주는 것도 없기 때문이다.
화가들이 남긴 마지막 그림을 통해 우리는 사랑해야 하는 이유, 체념해야 하는 이유, 기꺼이 용서해야 하는 이유, 비록 어긋났다 하더라도 최선을 다해 삶을 되돌려야 하는 이유를 깨달을 수 있다. 이 이유들이 모일 때, 때로는 결별하고 싶은 이 고단한 생을, 화가 프리다 칼로가 그랬던 것처럼 끝까지 완주할 수 있는 용기를 손에 쥘 것이다. 매일매일이 막연하더라도 최선을 다해 살아가야만 잘 죽을 수 있다는 아이러니, 아니 삶의 매서운 진실이 화가의 마지막 그림 안에 있는 것이다. 그러니 사는 게 쉽지 않을 때 잠시 멈춰 서서 이 책을 펼쳐봐도 좋다. 우리보다 앞서 치열하게 살다 간 화가들의 진심이, 인생의 의미를 풍부하게 성찰할 수 있는 그림이 말을 걸어올 테니 말이다.
Comment '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42 조대연 음반 file 2016.07.31 1917
15841 조대연 연주회 후기 2016.07.31 1968
15840 시원한 영상 2 시골농부 2016.07.27 1734
15839 춘천에서 클래식 기타 배울 수 있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4 남기린 2016.07.25 2690
15838 7월26일(화) KBS음악실 기타리스트 조대연 출연소식 file 디자인기타 2016.07.25 2596
15837 음식과 클래식 자유토론 2016.07.21 1640
15836 스페인어 시 21 2016.07.21 2659
15835 지휘자가 기타레슨까지 5 색다름 2016.07.21 2452
15834 마술피리 주제의 의한 변주곡 제2변주 신준기 2016.07.20 1860
15833 D-1, 한국음악협회 <제29회 학생음협콩쿠르> 접수 안내 (2016.6.15~ 7.21) file (사)한국음악협회 2016.07.20 1837
15832 순자야 혹시 지나가다 이글 읽으면 연락다오.호원(예전 야후해외방 관련) howon_noin 2016.07.19 1728
15831 데이빗 러쎌 대담 2 콩쥐 2016.07.19 2000
15830 베르나베에게 듣는 기타이야기 - 4부 - file 샤론의장미 2016.07.18 2312
15829 베네수엘라 출신의 거장 알리리오 디아스 타계! n..m 2016.07.17 1926
15828 음악들으면서 2분만 시간을 내어 -Live Recording Choir "Santo Tomas de Aquino"Dec.10th, 1998 2 file 마스티븐 2016.07.17 1800
15827 변보경님과 함께 한 사진 몇장. 1 file 콩쥐 2016.07.14 3088
15826 기타가 있는 다큐멘터리. 2016.07.13 1672
15825 윤선호 기타 공방 오픈하였습니다^^ 3 윤선호 2016.07.12 2606
15824 변보경 연주회 후기 7 file 2016.07.10 5249
15823 변보경 연주회를 보고 11 금모래 2016.07.10 3281
15822 비발디 첼로소나타 기타 3중주 편곡 악보... file 이브남 2016.07.09 2462
15821 호세 라미레즈 1A 트레디셔널 입고되었습니다. 사대리 2016.07.08 2023
15820 기타리스트 한형일 2집 음반 파노라마 file 10현 2016.07.08 1849
15819 안병욱님이 폰세의 곡 2016.07.08 1703
15818 베르나베에게 듣는 기타이야기 - 3부 - file 샤론의장미 2016.07.07 1538
15817 공명. 1 콩쥐 2016.07.06 2041
15816 philip hii 의 글 퍼왔어요. 4 콩쥐 2016.07.06 1871
15815 사이트 이용하는데 질문 몇개 있습니다 1 bagsn 2016.07.05 1621
15814 비루투오소의 기술, 기타리스트 필립 히 2 신준기 2016.07.04 2339
15813 Philip Hii - Nocturne No. 20, Op. post- lento con gran espressione mrtbhdr mrtbhdr 3 내일은 고수 2016.07.03 1735
15812 파주 출판단지 폴리포니듀오 우연듀오 초청연주회 후기 2 콩쥐 2016.07.03 2886
15811 조영갑 박사님 동영상 1 file 2016.07.03 2308
15810 줄리안 브림과 존윌리암스가 실수를 다하나? 7 실수 2016.07.02 2869
15809 백석예대 클래식기타전공 2 Aowndj 2016.07.01 2269
15808 제작가 베르나베에게 듣는 기타이야기 - 2부 file 샤론의장미 2016.06.30 1761
15807 인천 연수구 동춘역에 있는 레슨 포유에서 기타&우쿨렐레 선생님을 찾습니다. 레슨포유 2016.06.28 1877
15806 기타매니아 강화공방 투어! 7 file 기타바이러스 2016.06.27 2511
15805 아만테스 기타합주단에서 초급반 회원을 모집합니다. (영등포구 문래동) 아만테스 2016.06.26 1971
15804 gmland 님이 지병으로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14 file gEJINAl 2016.06.23 2755
15803 클래식기타 전공후 진로 15 Ski 2016.06.22 3511
15802 <인천 클래식 기타 동호회 ICG - 6월25일 모임 안내> 유사 2016.06.22 2897
15801 장대건님이 편곡하신 아스투리아스 악보 구할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아마추어 2016.06.19 2093
15800 춤추는 일본인 2 논평 2016.06.18 2127
15799 야마하 사일런트 기타 창원지역 판매하실 분 없나요? 불타는땅콩 2016.06.17 1590
15798 로맨틱 기타에 관하여 - 첫번째 이야기 2 신준기 2016.06.16 2149
15797 포크방 기타듀오 포크방 2016.06.16 1680
15796 고의석씨의 아랑훼즈 협주곡 전악장 연주의 입장권을 나눠 드립니다. 나무 2016.06.15 1768
15795 음악은 이렇게 만들어야.... 모범사례 2016.06.14 1771
» 아내가 <화가의 마지막 그림>이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1 하쿠오로 2016.06.11 1891
15793 마술피리 주제의 의한 변주곡 4변주 운지팁 2 신준기 2016.06.10 1936
15792 음의 무게를 다루는 법 (줄리아니 op.70 sonatine rondo) 6 신준기 2016.06.07 2024
15791 [크래프트맨] 음악을 향한 바보인생, 수제(手製) 기타 장인 최동수 4 file 기타바이러스 2016.06.06 2412
15790 줄리아니 에로이카 소나타에 관한 짧은 이야기 2 신준기 2016.06.02 2114
15789 변보경님 귀국 15 file 콩쥐 2016.06.01 3707
15788 소르 연습곡 p,i 교호주법 연습 신준기 2016.06.01 1886
15787 제작가 베르나베에게 듣는 기타이야기 - 1부 file 스파르티타 2016.06.01 1814
15786 구로구/영등포구 클래식기타 동호회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6년 6월 정기모임 안내 아만테스 2016.05.29 3406
15785 기타매니아 오픈 및 작은 연주회 4 file 기타바이러스 2016.05.28 2622
15784 장하은양의 연주 2 제우스 2016.05.28 2285
15783 기타 한대로 둘이서 연주하는 듀오 2 10현 2016.05.27 2115
15782 서영 기타공방 7 서영 기타공방 2016.05.27 3427
15781 5/29일 연주회와 기타 전시 2 나무 2016.05.26 1927
15780 영상과 음악으로 쓰는 서울성곽 산책일기 / 마스티븐-When I dream 마스티븐 2016.05.25 1657
15779 ebs 스페이스공감 방송..... 박윤우 2016.05.22 1848
15778 변보경씨께서 현재 사용하시는 악기가 궁금합니다. 2 panda 2016.05.20 2676
15777 2016 상반기 한예음악콩쿠르 (클래식기타 파트) file 한국예술평가위원회 2016.05.20 2226
15776 클래식기타 전문가반 모집 여름학기 수원시 장안 구민회관 file 신인근 2016.05.19 2428
15775 안녕하세요. 질문이 있습니다. file 못찾겠다. 2016.05.18 2038
15774 Lyra(lyre) 기타아 2 조국건 2016.05.17 2104
15773 기타매니아 봄 음악회 4 file 2016.05.09 2780
15772 이동휘 스페인 산디에고 콩쿨 우승 5 file 2016.05.09 2903
15771 한국 지휘자 항상느껴오던 2016.05.07 1923
15770 안녕하세요 기타리페어 구직중입니다. 박영재 2016.05.07 1941
15769 안녕하세요 기타리페어 구직중입니다. 박영재 2016.05.07 1856
15768 러시아 모스크바국제기타공쿠르 참관기. 3 file 2016.05.04 2558
15767 <3개 콩쿨연속우승> - 변보경 23 검정콩 2016.05.02 4273
15766 바이올리니스트 화가 이태향 초대전"Nostalgia "-서울 성북동(대사관로87) "갤러리 호감" 1 마스티븐 2016.04.28 2172
15765 엄태흥/엄홍식 기타 해외 콩클 우승및 새로운 소식들 엄홍식 2016.04.26 2268
15764 안녕하세요 마드리드 현지에서 기타 구입 어떨까요? 3 마드리드 2016.04.26 2697
15763 클래식기타 입시 9 Alks 2016.04.26 3368
15762 피카도 연습방법 질문드립니다~ 2 프리지안 2016.04.25 2676
15761 토요일 연주회하는 임석현님 동영상 4 2016.04.20 2353
15760 제가 소유하고 있는 기타에 대하여 몇가지 여쭈어 봅니다. 2 file 가냘픈돼지 2016.04.18 2897
15759 기타배달방법 퀵서비스 2016.04.18 1954
15758 ** 무엇일까요 ?? 7 신현수 2016.04.18 2894
15757 예페스 액자 4 file 콩쥐 2016.04.17 2423
15756 대전일보 클래식기타 콩쿠르가.. 4 코옹쿠울 2016.04.16 2625
15755 브라질풍의 바하......배장흠 3 2016.04.15 2571
15754 빨간색 기타 케이스 구하는데요 ... 1 케이스 2016.04.15 2300
15753 조대연군 음반 소개합니다.... 2 file 신인근 2016.04.14 2799
15752 모짤트 페스티발 마스터클라스 참가안내. 콩쥐 2016.04.13 1763
15751 Du bist die Ruh(그대는 나의 안식처) - Frantz Schubert 2 file 마스티븐 2016.04.13 2871
15750 이노영 첫 음반...... 공동구매 file 2016.04.11 2639
15749 합주회원 모집합니다. 협연 2016.04.10 1866
15748 이노영 연주회 다녀왔어요. file 콩쥐 2016.04.10 2173
15747 기타리스트 사진 2 콩쥐 2016.04.09 2347
15746 트리오멤버 언니 콩쥐 2016.04.08 2178
15745 아름다운 유화그림 혼자보기 아까워 미리 올려 봅니다 ^^ 4 file 이운선 2016.04.07 3355
15744 한국, 중국, 일본......연주법의 차이 콩쥐 2016.04.07 2627
15743 뮤직토피아 서울점 (기타갤러리)안내 7 file 2016.04.06 6595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68 Next ›
/ 16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