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안녕하세요. 저는 전업 작가로 살며 인문 사회과학 책을 주로 쓰는 임승수라고 합니다.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원숭이도 이해하는 마르크스 철학> <세상을 바꾼 예술 작품들> <삶은 어떻게 책이 되는가> <청춘에게 딴짓을 권한다> 등의 책을 썼습니다.

이렇게 갑작스럽게 게시판에 글을 남기게 된 것은, 다름이 아니라 이번에 제 신간 <나는 행복한 불량품이다>의 출간 소식을 전해드리기 위해서입니다. 느닷없이 홍보 게시물이라고 불편해하실 것 같아서 조심스럽습니다. 제가 진짜 작가 맞는지, 아니면 홍보 알바인지 궁금하신 분도 있을 것 같습니다. 작가 본인 맞습니다. 아시다시피 출판계가 워낙 불황이고 제가 주로 책을 쓰는 인문 사회과학 분야는 그 중에서도 책이 안 나가는 분야에 속합니다. 그러다 보니 광고비를 들여 이런저런 매체에 광고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당연히 따로 홍보 알바를 둔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고요. 저자 본인이 직접 올리는 글입니다. 4인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가장이다 보니, 뭐라도 해야 한다는 책임감도 있고요. (작가는 약하나, '아빠'는 강하더군요...)
 

30119104_1677844035618187_1810477541_n.jpg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 책에 대한 소개를 드리려면, 책의 서문을 옮기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것 같아 여기에 옮깁니다.

작가의 말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원숭이도 이해하는 마르크스 철학> <청춘에게 딴짓을 권한다> <세상을 바꾼 예술 작품들> <국가의 거짓말> 등 주로 진보적인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고 분석하는 책을 쓰며 작가로 살아왔다. 물론 그런 종류의 책만으로는 먹고 살기 만만치 않아 <삶은 어떻게 책이 되는가> <글쓰기 클리닉> 등 실용적 글쓰기에 관한 책을 쓰기도 했지만. 아무튼 사람들은 저서 목록을 보고 내가 인문 사회 분야의 학문적 배경을 갖고 있을 것으로 지레짐작한다. 그런 당연한 기대감을 충족시키지 못해 미안하다. 나는 공학 분야의 학사 및 석사 학위 소지자다. 심지어 관련 분야의 연구원으로 몇 년간 직장생활을 했다.

공대 출신으로 직장생활까지 하던 사람이 덜컥 그만두고 사회과학 책을 써서 먹고 사니, 내 경력을 알게 된 사람들은 다들 신기해한다. 그도 그럴 것이, 나 역시 비슷한 사례가 또 있는지 곰곰이 생각해봐도 내가 아는 범위에서는 없다. 이런 독특한 이력이 때문인지 학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로교육’ 비슷한 강의를 꽤 많이 했다. 강의 제목은 ‘1만원보다 1시간이 소중하다’인데, 내 개인적 경험을 토대로 인생의 방향 설정에 도움이 될 만한 조언을 들려주는 내용이다. 다양한 주제로 책을 쓰고 강의를 하지만 유독 이 강의에 대해 청중들의 반응이 놀라울 정도로 뜨겁다 보니, 언젠가는 책으로 써서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내용을 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 책이 바로 그 결실이다.

수많은 자기계발서와 동기부여 강사들이 ‘당신은’ 노력하면 성공해서 큰 부자가 될 수 있다며 끊임없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많은 이들이 그 말에 고무되어 성공(부자)이라는 목표를 향해 오늘도 끊임없이 자신의 의지력에 박차를 가한다. 하지만 우리는 은연중에 알고 있다. 모두가 부자가 될 수 없다는 불편한 진실을 말이다. 결국 소수만이 성공하고 대다수는 성공과는 거리가 멀게 세상은 흘러간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자기계발서와 동기부여 강사들은 일종의 뿅뿅일지도 모르겠다. 불안하고 불편한 이 현실로부터 눈을 돌리고 ‘나만은’ 분명 성공하리라 믿으며 스스로에게 최면을 걸기 위해 사용되는 뿅뿅 말이다. 성공 여부만이 인생의 척도라면 결국 대다수의 사람들이 실패하는 셈인데, 과연 이런 식으로만 삶을 판단하고 재단하는 것이 올바르고 바람직한지 의문이다.

본문에서 자세히 얘기하겠지만, 나는 세속적 성공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40대 중반이 되도록 별 볼 일 없는 사람이다. 사회과학 저자이다 보니 내 또래의 번듯한 직장인들보다 수입도 적고, 정치적으로는 비주류 극소수파에 해당하는 마르크스주의자라 이 상태로는 출셋길도 글러먹었다. 그야말로 순도 100% 불량품이라 할 수 있다. 차라리 공학 분야의 경력을 잘 살렸다면 사회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훨씬 나은 상황이었을 텐데. 이런 내 상황을 들으면 사람들은 십중팔구 작가로 전직한 것을 후회하지 않느냐고 묻는다. 그런데 웬걸? 이 인생, 전혀 무르고 싶지 않다. 다시 태어나도 이 삶을 선택할 것이다.

그렇게 확신하는 이유가 궁금하지 않은가? 내가 이렇게 느끼는 것은 될 대로 되라는 식의 자포자기도 아니고, 근거 없는 막연한 정신승리도 아니다. 이 주제로 한 권을 책을 쓸 정도로 나름의 고민을 통해 정돈된 논거와 확신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내 강의를 듣고 뜨거운 반응을 보여준 수많은 사람들이 있으며, 무엇보다도 나 자신이 지금 이 순간 진심으로 행복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성공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마음의 갈증이 채워지지 않는 사람들, 정말 하고 싶은 것은 따로 있는데 현실의 무게로 용기를 내지 못하는 사람들, 무엇을 하고 싶은지조차 알지 못해 하루하루를 목적 없이 방황하는 사람들을 위해 썼다. 그들이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삶에서 봉착한 난제를 풀어낼 중요한 실마리를 발견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언젠가 진보적인 청년단체에서 활동하는 한 청년이 내게 다음과 같은 고민을 털어놓았다.

“작가님. 저희는 청년들이 의식이 깨어나 사회문제에 관심도 가지고 청년단체 활동에도 참여해야 세상이 좀 더 나아지고 희망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작가님이 쓴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이나 <원숭이도 이해하는 마르크스 철학>뿐만 아니라 이런저런 사회과학 책으로 청년들과 함께 공부도 하고 사회문제에 대해서도 함께 토론하려고 많이 시도를 하는데요. 막상 청년들에게 함께 사회과학 공부하자고 얘기하면 이런 거 해 봐야 돈도 안 되고 별로 쓸모도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한마디로 동기부여가 어렵네요.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고민이 큽니다.”

이 책은 그 청년단체 활동가의 고민에 대한 나의 대답이기도 하다. 인문학과 사회과학이 나의 삶을 어떻게 뒤흔들고 바꿀 수 있는지, 왜 당장 내 돈벌이와 상관없는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 그 의미와 중요성 및 연관성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 책이 독자에게 인문학과 사회과학 학습에 대한 관심 및 동기부여의 계기를 제공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2006년에 작가로 첫발을 내딛은 후 벌써 10년도 훌쩍 넘었다. 그동안 여러 권의 책을 쓰고 1,000회를 훨씬 상회하는 강의를 했다. 이 책은 나의 이러한 작가 활동 1기를 결산한다는 심정으로 썼다. 그동안 적지 않은 책을 썼지만 이 책만큼 힘겹게 쓰고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고 느낀 경우는 없었다. 산통이 큰 만큼 애정도 크다. 행복해지기를 원하는 이 땅의 모든 불량품들에게 이 책을 바친다.

2018년 3월 26일
임승수

네이버에 출간 전 연재도 진행했습니다. 관심 있는 분은 아래에서 관련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책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아래의 예스24 주소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쁘실 텐데, 시간을 내서 끝까지 읽어주시니 감사합니다. 이 한 권의 책이 독자분들의 삶을 행복하고 풍요롭게 만드는 데에 조금이나 기여하기를 저자로서 바랄 뿐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72 기타매니아의 지명도 3 update 주차파크닐 2018.09.21 160
16471 기타 줄 추천 및 구입처 문의 드립니다. 4 update 빌라로보트 2018.09.20 275
16470 인증메일이 안들어 오네요. 1 ecic 2018.09.20 97
16469 마호가니 재료만 한대분이 6000달러 4 file 2018.09.18 439
16468 동영상 올리기실험 3 file 해송 2018.09.18 127
16467 하나바하 최근 변화. 2018.09.16 333
16466 플라스틱/터스크/ 소뼈/상아 비교 5 file 2018.09.16 395
16465 자작기타제작을 위한 공간 .................. 서울 file 2018.09.15 327
16464 스페인기타 레슨 몇개 2018.09.12 305
16463 기타특수주법용 기구........슬라이드 바 2 file 2018.09.12 266
16462 포르투칼 악기 file 2018.09.12 240
16461 이운선기타공방 이전안내 1 file 이운선 2018.09.11 309
16460 [김해 장유,김해,창원,부산] 통기타, 클래식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3달에 30만원, 한달에 12만원 file 권진수 2018.09.11 52
16459 인천평화창작가요제 file 뮤직토피아 2018.09.10 80
16458 2018 제18회 서울시 전국학생음악장학 콩쿠르 안내 베누스토 2018.09.10 118
16457 비엔나에서 기타제작하시는 그레고리오님 5 file 2018.09.07 562
16456 골무. 왼손가락에 끼우는 6 file 콩쥐 2018.09.06 398
16455 작곡가별 추천 에디션 주차파크닝 2018.09.04 178
16454 몇달 열지 못햇습니다. 57 file 2018.09.04 1680
16453 호르게 까발렐로의 알함브라 5 주파 2018.05.13 368
16452 샤콘느 2 주차파크닝 2018.05.13 247
16451 줄리안 라지 신상 Jacomi 2018.05.13 123
16450 카튼 스타일 핑거와 스트링 리버스 야꼬미 2018.05.13 60
16449 스페니쉬 판당고 주파 2018.05.13 94
16448 샤콘느 최초 편곡자는 세고비아가 아니다? 주차파크닝 2018.05.09 253
16447 요즘 날씨 기타 관리 2 심통 2018.05.09 280
16446 그날이후 서울시 2018.05.09 164
16445 서영 스페셜550. 라미레스 1a 비교 동영상 1 서영기타공방 2018.05.06 493
16444 천재소녀의 신상 야꼬미 2018.05.05 333
16443 부고 ...ipaco 님 별세 6 Niceplace 2018.05.04 757
16442 한국 클기의 명문가 1 주차파크닝 2018.05.04 513
16441 송경수편곡집 <내가사랑하는노래들1, 2> 출간안내 file 제나기타 2018.05.01 208
16440 구로구/영등포구 클래식기타 동호회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8년 5월 정기모임 안내! file Amantes 2018.05.01 112
16439 이런 리듬감 세번 태어나면 가능할까요 야꼬미 2018.04.29 287
16438 봄날의 고궁산책 1 마스티븐 2018.04.27 184
16437 빌라 연습곡 1번 비판 26 주차파크닝 2018.04.26 936
16436 안녕하세요 오늘 새로 가입한 뉴비입니다 !! 1 크로군 2018.04.25 222
16435 콩쿠르에 집착하지 말라 두유쿨 2018.04.25 268
16434 여자는 기타치는 남자에게 끌린다 10 file 야꼬미 2018.04.22 811
16433 전람회의 그림 주차파크닝 2018.04.22 260
16432 Jiji Guitar 김지연씨가 아리조나 주립대학교에서..... 2 kevin 2018.04.15 1392
16431 반값 후려치기 주차파크닝 2018.04.13 758
16430 [김해 장유,김해,창원,부산] 통기타, 클래식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3달에 30만원, 한달에 12만원 1 file 권진수 2018.04.10 370
» 제가 이번에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참세상 2018.04.09 311
16428 연습만이 살길이다 집시꼬미 2018.04.01 762
16427 기타가 있는 풍경 4 야꼬미 2018.04.01 600
16426 구로구/영등포구 클래식기타 동호회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8년 4월 정기모임 안내! file Amantes 2018.04.01 210
16425 브림의 망가진 왼손 회복훈련 영상 2 주차파크닝 2018.04.01 617
16424 모드와 어보이드노트 단박에 이해만하기 자코미 2018.03.31 248
16423 [네이버쇼핑] 양념 돼지갈비 왕구이 1.6kg (9,920원/3000원) 1 111 2018.03.30 229
16422 [Cover] City of Stars - Guitarduo VITO 더클래식아트 2018.03.29 226
16421 Jam 2 야꼬미 2018.03.26 371
16420 하이코드(세하 바레) 쉽게 잡기 Joopa 2018.03.26 405
16419 한연주 두명기 주차파크닝 2018.03.26 352
16418 야마하gc10 고수님 도움주세요 2 청계박 2018.03.23 401
16417 트레몰로 주법에 대해 질문 4 하늬 2018.03.22 687
16416 이모님의 기타 팔러왔어요 2 JooPaa 2018.03.18 832
16415 1번줄이 틱틱거려서 4 주차파크닝 2018.03.18 580
16414 빌라 연습곡 1번 강의 주차파크닝 2018.03.16 468
16413 클래식기타테크닉 유투브 채널 신준기 2018.03.14 568
16412 하프 연주 1 꽁생원 2018.03.14 363
16411 알음 클래식 기타 동호회 모임 안내 알음 2018.03.12 475
16410 [김해 장유, 창원, 부산] 클래식기타, 통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이벤트 중입니다. 개인레슨 3개월에 30만원입니다. file 권진수 2018.03.12 426
16409 생일 축가를 클래식 거장들이 작곡한다면 꽁생원 2018.03.12 410
16408 기타레슨 1 안대현 2018.03.11 628
16407 Venezuelan Waltz ( A. Lauro ) : Jennifer Kim 주차파크닝 2018.03.10 381
16406 네일 대 노네일 Jucha 2018.03.10 396
16405 우물파기 file 주차팍그냥 2018.03.10 419
16404 악보 거꾸로 보신 할아버지 2 닝크파차주 2018.03.03 818
16403 알함브라와 빌라연습곡 1번 주파 2018.03.02 499
16402 내 기타 실력이 퇴보하는 이유 주파 2018.03.02 707
16401 요즘 클기 레벨을 나누는 저혼자의 기준2 2 주차파크닝 2018.03.02 798
16400 트릴 분석 좀 부탁드립니다 file 주차파크닝 2018.03.01 345
16399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8년 3월 정기모임 안내! (수요일 모임신설되었습니다! 구로구/영등포구 모임) file AMANTES 2018.03.01 382
16398 여러분 4 궁금 2018.02.21 1045
16397 바흐 칸타타 곡 한글 번역 너무 감사 드립니다. 꿈꾸는애벌레 2018.02.19 441
16396 공방 소소한스토리..2 file 피어리나 2018.02.17 699
16395 2018년도 기타전공, 만돌린전공 추가입학정보입니다! 송나예 2018.02.13 725
16394 "기타는 치는 것 입니까?" "그렇다고 생각 합니다." 1 심통 2018.02.12 693
16393 하버드대 졸업식 5 스체타포 2018.02.08 996
16392 [서울대 음대] 클래식기타 레슨합니다 6 file Healing Process 2018.02.07 1542
16391 강동아트센터 기획연주 <The Guitarist> : 기타듀오 비토/박주원/정성하 1 file 더클래식아트 2018.02.05 685
16390 천상의 소리 제이스테판 2018.02.05 594
16389 luca marenzio 란 기타에 대해 혹시 아시나요? 상상연필 2018.02.04 498
16388 넘 멋진 1006a 전주곡이네요 2 주차파크닝 2018.02.04 693
16387 펑키재즈 강의 오 해피데이 1 Joopa 2018.02.03 489
16386 기초코드 배우기 1 주파 2018.02.03 630
16385 요즘 클기 레벨을 나누는 저혼자의 기준 15 주차파크닝 2018.02.03 1125
16384 ip차단 이유나 좀 알려주세요 2 주차파크닝 2018.02.03 908
16383 스페셜 #800호. 9 file 피어리나 2018.01.19 1507
16382 알음 클래식 기타 모임 안내 기타레리아 2018.01.31 490
16381 *벙개* 제1회 제작가의 반란(斑爛) 4 file 피어리나 2018.01.30 829
16380 [서울대 음대] 클래식기타 레슨합니다. file Healing Process 2018.01.26 670
16379 대전문화재단 내년 국제기타페스티벌 예산 삭감 utori 2018.01.26 712
16378 대전기타페스티벌 불공정의혹 사실 드러나 6 utori 2018.01.26 1299
16377 악기수리의 어려움... 11 CG250호 2018.01.25 1615
16376 '호수'와 '로제트'에 관해 1 file 의문점 2018.01.24 733
16375 장군님 또, 축지법 쓰신다 (초대형 공연) 2 축지법 2018.01.23 902
16374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개인레슨 서울 2월동안 leegitarre 2018.01.22 697
16373 기타 브랜드 maison에 대해 알려 주세요? 1 거마boy 2018.01.19 75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65 Next ›
/ 16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