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136.85.209) 조회 수 2936 댓글 7

일부러 그러는지 모르고그러는지 곳곳마다 끊기는 느낌으로 연주하는 브림


https://youtu.be/GBSjRZppFHw




제 2테마부 연결구 부분에서 연주하다말고 정신줄 놓쳤는지 템포 엉망으로 연주하는 윌리암스  


https://youtu.be/IcNi-5moPe4





이세상에 기타만큼 연주하기 고약한 악기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즉 일반인이 보기에 "19세기도 아니고 현시대에  연주하기 고약한 저런악기를 왜 하냐?  너 제정신이면 저런악기 하냐?" 얘기해도 이상하게 받아들일수만은 없다는 얘깁니다.

세고비아도 생전에 기타를 신경질적인 미친여자에 비유한적이 있었습니다.


그만큼 클래식기타는 연주하기 고약한 악기라는 겁니다.


그런데요..회한한 것인데요..통기타는 연주하기가 쉽다는 겁니다.

그래서 우리나라 사람들은 기타하면 쉬운악기로 생각들을 합니다..즉 클래식기타가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이 많으니까요

통기타는 쉬운데 클래식기타는 어렵기 때문에 혼돈들을 하는경우가 많습니다.


즉 음반으로는 클래식기타연주를 듣고 기타를 배우고싶다 생각한 사람이 학원은 잘못등록을 하여 통기타를 다니는경우도 비일비재하다는 얘깁니다..


암튼 클래식기타는 연주하기가 고약하고 좀 비합리적이다라고 생각하는 분들은 분명 많을걸로 보이고요..이런현상은 더욱 심화될걸로 보입니다.

세고비아 사후 기타계는 이렇다할 모습들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애초에 기타가 합리성및 과학성을 추구하는 게르만 민족과 앵글로색슨족에게 버림받고 아메리카 대륙에서도 밀려난 이유는 다 이유가 있는겁니다..그나마 라틴과 이방인과 같은  은둔인 민족에게 기타가 선택받은게 다행이었던 것이구요...지금은 아메리카대륙에서도 클래식기타는 어떤 천연기념물적 악기로 취급받는다 보입니다..즉 지금도 앵글로 색슨족에게는 크게 인기가 없다는 얘깁니다..다만 아메리카대륙에서도 기타를 즐기는 민족들은  히스패닉과 라틴이주자들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보입니다..아메리카대륙에서 제2언어어가 스페인어인거 다들 잘아실겁니다..즉 한반도의 제2의 언어가 영어라면 아메리카대륙의 제2의 언어는 스페인어인겁니다..그 원인은 그만큼 아메리카 대륙에 히스패닉이 차지하는 인구가 많아서일거구요.이들이 대거 아메리카 대륙에 건너가서 무서운 출산율을 과시하며 문화적으로도  영향력을 행세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아메리카 대륙의 기타교육도 이와같은 원리로 이해하면 쉽게 이해가 되게 됩니다..실질적으로 아메리카대륙의 기타학교의 선생들은 대다수가 라틴인종이 차지하고있습니다


위 영상에 나온 두 주자의 공통점은 다같은 영국계라는점입니다..분명 페페와 세고비아와 같은 스페인남미계 주자들에 비해서 음악에 대한 해석은 깔끔하나 기량적인면에서는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가 되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스페인 남미계 주자들이 자신들의 기량을 꼭 과학적으로 연구하여 더 뛰어나느냐? 그것도 아니라 보구요

이들은 유연한 손가락과 타고난 민첩성을 조상들로부터 타고났고 자연발생적으로 기타연주에 능숙한듯 합니다..플라멩고기타 주자들만 봐도 알수 있습니다.

플라멩고기타는 어떤 악보라든지 체계적인 레슨같은것에 의해 계승된 연주법이 아닙니다..그냥 그들은 어렸을때부터 교육받기를  "이렇게 따라해" 라는 식으로 선배나 조상들이 했던 방식을 모양새를 보고 흉내내는식으로 계승을 받습니다..즉 쉽게 말해서 아비가 하는 행동을 자식이 옆에서 보면서 따라하는식으로 교육을 받는다는 얘깁니다..

어떤 아카데미아 즉 교실적 레슨이 아니구요..그런식으로 악보도 없이 어떤 과학적 체계도 없이 막무가내로 따라하는식의 어떻게 보면 합리성은 조금 결여된 교육방식이지만 기타에 대한 뛰어난 기량을 갖추는걸 보면 손가락 민첩성과 몸의 유연성면에서 라틴계인종들이 타고났다고 볼수밖에 없습니다.


브라질과 같은 라틴국가들이 축구 월등히잘하는거 다들 아실겁니다..우리나라랑 브라질이 시합을 하여 우리나라가 지면 우리나라 선수들이 연습을 게을리해서 졌다고 얘기할사람은 아무도 없을겁니다..

오히려 "브라질은 환경과 타고난 DNA가 축구에 타고나서 우리보다 잘한다" 얘기하는 경우가 많다는겁니다...히스패닉인종들이 기타 속주도 잘하고 테크닉도 탁월하고 월등히 기타를 잘 다루는것 또한 이와같은 원리라 보입니다..

즉 우리가 아무리 연습을 열심해도 히스패닉인종들이 플라멩고 속주하는것처럼 우리가 테크니컬 속주를 하기가 어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어떤 과학적 합리적 설명이 불가능하다 보입니다... 라틴인종들이 축구를 탁월히 잘하는것처럼 기타연주 역시 라틴계인종들이 선천적으로 타고났다고 볼수밖에 없습니다.

Comment '7'
  • 기타조아 2016.07.04 09:59 (*.242.33.107)
    인간이기때문에 실수는 당연한거 아니겠습니까?
    더구나 기타라는 악기는 예민하기때문에 완벽한 연주는 있을수 없습니다~
    다만 연주경험이 많을수록 연주의 완성도가 높아진다고 봐야겠죠~
  • 야마시다 2016.07.04 21:07 (*.150.228.120)
    야마시다는요??
  • 답변 2016.07.06 06:56 (*.144.58.51)

    야마시타는 일종의 돌연변이로 보고있습니다.
    야마시타는 일본인이지만 세계적으로봤을때도 대단한 테크니션의 범주의 들어가는 인물로써.. 매우 보기드문 케이스 같습니다.

  • 2016.10.01 15:49 (*.123.107.41)
    제가 보기에는 너무 훌륭한 연주인데요.. 어디가 끊겼고 어디가 템포를 놓쳤는지 시간을 명시하여 주시겠어요?
  • 혀기 2016.10.04 04:50 (*.114.251.96)
    우리가 cd로 듣던 템포와 실황은 다르겠죠? 전 오히려 더 좋더군요~~~^^
  • shji 2016.10.05 12:01 (*.170.60.253)
    두 분의 훌륭한 연주를 소개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 jons 2016.10.10 09:23 (*.215.194.3)

    좋은 발제라 느낍니다, 누구든 실수는 안하려 하겠지요, 또 소위 프로는 실수를 안하는 것으로 느껴지지요, 정도차인 있겠으나 숱한 실수를 하겠지요, 몇일전 아마츄어 모임에서 연주를 했지요 .. 잘 안되더군요, 하길 연습도 대충대충했던 터라 사전 큰 실수나 말자 다짐했지요, 하지만 많은 사람의 이기지 못한 시선 품어내는 습도와 꺼진 에어컨과 느껴지눈 더위 "연주실의 적은 반향효과" ...등등, 왠지 안되는 집중력 .. 어쩌면 최악의 연주를 경혐했지요, 제가 다신 못칠 것 같은 절망감 ... 다시 칠수 있을 까 싶더군요, 여기서 중단 할 순 없을 겁니다, 상기한 세계적 고수 연주는 너무 듣기 좋습니다, 그들의 실수 .. 저는 못찾고 싶군요,  그럼 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메니아" 문자/로고 사용에 관한 건 뮤직토피아 2020.02.14 223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2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1729
15813 비발디 첼로소나타 기타 3중주 편곡 악보... file 이브남 2016.07.09 2583
15812 호세 라미레즈 1A 트레디셔널 입고되었습니다. 사대리 2016.07.08 2133
15811 기타리스트 한형일 2집 음반 파노라마 file 10현 2016.07.08 1932
15810 안병욱님이 폰세의 곡 2016.07.08 1766
15809 베르나베에게 듣는 기타이야기 - 3부 - file 샤론의장미 2016.07.07 1606
15808 공명. 1 콩쥐 2016.07.06 2054
15807 philip hii 의 글 퍼왔어요. 4 콩쥐 2016.07.06 1912
15806 사이트 이용하는데 질문 몇개 있습니다 1 bagsn 2016.07.05 1690
15805 비루투오소의 기술, 기타리스트 필립 히 2 신준기 2016.07.04 2400
15804 Philip Hii - Nocturne No. 20, Op. post- lento con gran espressione mrtbhdr mrtbhdr 3 내일은 고수 2016.07.03 1789
15803 파주 출판단지 폴리포니듀오 우연듀오 초청연주회 후기 2 콩쥐 2016.07.03 2913
15802 조영갑 박사님 동영상 1 file 2016.07.03 2359
» 줄리안 브림과 존윌리암스가 실수를 다하나? 7 실수 2016.07.02 2936
15800 백석예대 클래식기타전공 2 Aowndj 2016.07.01 2318
15799 제작가 베르나베에게 듣는 기타이야기 - 2부 file 샤론의장미 2016.06.30 1796
15798 인천 연수구 동춘역에 있는 레슨 포유에서 기타&우쿨렐레 선생님을 찾습니다. 레슨포유 2016.06.28 1905
15797 기타매니아 강화공방 투어! 7 file 기타바이러스 2016.06.27 2593
15796 아만테스 기타합주단에서 초급반 회원을 모집합니다. (영등포구 문래동) 아만테스 2016.06.26 1992
15795 gmland 님이 지병으로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14 file gEJINAl 2016.06.23 2828
15794 클래식기타 전공후 진로 15 Ski 2016.06.22 3627
15793 <인천 클래식 기타 동호회 ICG - 6월25일 모임 안내> 유사 2016.06.22 3034
15792 장대건님이 편곡하신 아스투리아스 악보 구할 수 있는 방법 없을까요? 아마추어 2016.06.19 2184
15791 춤추는 일본인 2 논평 2016.06.18 2233
15790 야마하 사일런트 기타 창원지역 판매하실 분 없나요? 불타는땅콩 2016.06.17 1685
15789 로맨틱 기타에 관하여 - 첫번째 이야기 2 신준기 2016.06.16 2212
15788 포크방 기타듀오 포크방 2016.06.16 1758
15787 고의석씨의 아랑훼즈 협주곡 전악장 연주의 입장권을 나눠 드립니다. 나무 2016.06.15 1837
15786 음악은 이렇게 만들어야.... 모범사례 2016.06.14 1832
15785 아내가 <화가의 마지막 그림>이라는 책을 출간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1 하쿠오로 2016.06.11 1917
15784 마술피리 주제의 의한 변주곡 4변주 운지팁 2 신준기 2016.06.10 1998
Board Pagination ‹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556 Next ›
/ 55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