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178.113.102) 조회 수 8259 댓글 5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52369.html

 

 

 

 

잘대음감과 음악의 관계

독일과 한국의 음악하는 얘기도 나옵니다.

Comment '5'
  • 기사 2014.09.06 17:34 (*.178.113.102)
    한국에서 클래식 음악한다는건 어떤 의미인지 곰곰히 생각해보게 하는 대목입니다.
  • 검정콩 2014.09.06 19:33 (*.204.85.221)

    그 분야에 아픈일을 당하신 분이 객관적인 위치에서
    담담하게 적어간 글들이 관조적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어 편안합니다

    본문에서 벗어나지만

    구선생님이 말씀하신 절대음감이란 영역에서

    또 한 단계위의 초절대음감이라는 불편한 감각을

    왜 인간에게 주셨는 지 궁금합니다만 ... 그런 세계가 존재함은 사실입니다

    그 불필요(?)한 영역을 지닌 사람이 지극히 미세한 확율로 존재하는 데
    표현하자면 소위 디지털음감이라 할 수 있으며
    그 영역을 사용하기 위해선 한 단계 아래인 절대음감의 영역으로의 훈련이 필요합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정밀한 조율의 수준높은 오케스트라 연주라해도
    시끄러운 잡음의 혼합으로 들리기 때문이라는 괴이한 세계가 있답니다
    정말
    세상은 괴이한 부분이 많은가 봅니다 ... 동의가 안 되시면 그냥 흘려버리셔도 됩니다 ^^

  • 마스티븐 2014.09.06 20:28 (*.231.18.95)
    이 기사를 읽어 보고 함께 생각해보고 싶었는데
    기사님께서 먼저 올려주셨네요,
    충분히 객관적인 공감이 가는 글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지나치게 완벽하게 주변모든것이 청결하지 못하면 불안감을 가질정도로 못견디면
    이는 치료를 요하는 병적이라고도 하는것 같습니다.

    음악이 왜 존재하고 우리에게 필요한가라는 명제를 주었을때
    각자의 목적에 따라서는 다른 시각이 있을수도 있겠습니다만
    즐기는 차원에서 음악을 편하게 받아들이고자 할때는
    지나치게 완전한 절대음감을 가진것도 방해요소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오디오 마니아들이 자신의 기계에 대해서 재생주파수 범위가 어떻고 설명할때
    실제 절대 다수의 인간의 귀로 들어서 느낄수 있는 가청주파수의 범위가 있는데
    설혹 기계가 그 이상 이하의 훨씬 더 넓은 광역을 재생해 낸다고 할때
    절대다수가 그 음을 느끼지 못하고 구별못한다면
    그러한 기계에 어떤 가치가 있을지 다시 의문을 가지게 되지요,
  • 가서 2014.09.07 19:31 (*.178.113.102)
    마지막 대목에 내가 가진 것을 잘 유지해줄 사람, 나에게만은 아무런 피해를 주지 않을 사람, 나만은 더 벌 수 있게 봐주는 사람을 지도자로 원하는 것이 민주주의에서는 너무나도 당연하다고 확신에 차 말하는 사람들 앞에서, ‘민주’를 잘 모르는 나로서는 할 말을 잃고 두 팔을 벌릴 뿐이다
    라고 얘기한 저자의 얘기가 가슴에 와닿는것 같습니다.

    한국사회를 여실히 잘 드러난 말입니다.
  • 콩쥐 2014.09.09 10:56 (*.198.213.88)
    재미있는 글이네요....

    구자범이 억울하게 오케스트라에서 좃겨난 그 지휘자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2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1483
15113 기타구매관련 조언부탁드립니다. 1 ㄴㄴ 2014.09.22 3207
15112 야마하 통기타 F310 사용중인데 더 괜찮은 모델로 바꾸고 싶네요 file nixus 2014.09.22 7444
15111 70년댜 라미레즈 1a 7 라미레즈 2014.09.22 4009
15110 다시시작 1 윤현식 2014.09.22 3897
15109 안토니오 라우로 기사 2014.09.21 3559
15108 샤론 이즈빈 강의-안토니오 라우로 왈츠 연주하는 법 기사 2014.09.21 4663
15107 야마하 어쿠스틱 밴드 경연대회 가시는분 있나요? file nixus 2014.09.21 3078
15106 SHY NATURE - Sinking Ship (Live Acoustic) 기사 2014.09.20 5009
15105 야마하 어쿠스틱 경연가서 신나게 즐기자~ 게다가 경품은 덤이라고? file 산꽃게 2014.09.18 4933
15104 신라 고도이선생님. file 콩쥐 2014.09.17 3894
15103 클래식 기타를 위한 손톱 관리요령 영상 :) 1 나모 2014.09.16 5130
15102 카요 실라 고도이 선생 타계! 1 ... 2014.09.16 4188
15101 앙헬베니또,라미레즈 3 성준 2014.09.15 3903
15100 몬테네그린 기타 듀오 음반 특별주문판매 합니다! file 덜렁이 2014.09.15 5474
15099 7살 지휘자. 콩쥐 2014.09.14 3430
15098 앙헬베니또 7 성준 2014.09.14 3911
15097 유재하음악이 미친영향 8 기사 2014.09.12 6001
15096 유재하 이야기 9 기사 2014.09.12 5261
15095 신촌 에서 북촌까지 거리문화 콩쥐 2014.09.12 3351
15094 로즈우드,하카란다 7 성준 2014.09.11 4277
15093 제2회김포청소년기타페스티벌 보고(칸타빌레) 1 file 통큰나라 2014.09.11 7577
15092 대전국제기타페스티발 입장권 드려요. 17 2014.09.11 7038
15091 sbs 방송출연..소근커플 file 언니 2014.09.09 14884
15090 Variaciones Sobre un Tema de Sor, Op. 15 ( Miguel Llobet ) : played by Jennifer Kim 언니 2014.09.08 3376
» 귀가 없네? 너 지휘자구나! -구자범 칼럼 5 기사 2014.09.06 8259
15088 페페로메로의 연주를 감상해보면서... 기사 2014.09.06 3527
15087 서울 기타 콰르텟 (Seoul Guitar Quartet)의 세번째 음반 - Moire 이 나왔읍니다 1 file 10현 2014.09.06 6482
15086 조대연-제48회 타레가 콩쿨 파이널리스트 5 file 귀로만 2014.09.06 8623
15085 페페 로메로의 연주 기사 2014.09.06 4415
15084 페페로메로의 기타강의 1 기사 2014.09.04 4376
Board Pagination ‹ Prev 1 ...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 555 Next ›
/ 55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