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244.125.167) 조회 수 8985 댓글 2
아래는 작년 여름 Qmuse Club 홈페이지에 올린 것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작곡 : J.S.Bach(1685~1750)
곡명 : Three Parts Invention No.11
연주 : The Swingle Singers
녹음 : Virgin Classics VKCD-0008



    앞서 소개드린 임병호 시인이 7년째 발행하고 있는 "시를 읽자 미래를 읽자" 7월호의 "이 한편의 시와 짧은 이야기"에 게재된 이성선 시인의 "산목련꽃"과 이성원님의 글을 옮깁니다. 시 치고는 포르노에 가까운데 매우 재미있네요.
    바흐의 인벤션은 통상 지겨운 음악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 곡을 스윙글 싱어즈의 연주로 들으니 바흐의 음악이 아닌 것처럼 느껴지네요. 환상적이예요. 아, 아, 이렇게 아름다울 수가! 친한 벗과 소주 잔을 기울이며 이 음악과 시에 취해서 여름 밤을 보내고 싶군요.

                         산목련꽃

                                                     이성선

산목련꽃이 벙그는 날
막 입속의 혀
붉은 꽃술이
반만 보일락말락할 때
그것은 순전히
아직 한 번도 세상 남자를
접해 보지 못한
아, 산중 처녀의
순결한 음부.
가까이 다가가면 몸 닫아 버릴 듯
그 앞에서 눈을 감으니
나직이 울리는 먼산 향기.
나는 갑지기 와락 달려들어
그의 중심에다
나의 혀를 갖다 대어 본다
한밤에 너를 몰래 폭행하겠다.
그 다음 산의 큰 천둥소리에 맞아 쓰러지겠다.

    위 시는 李聖善 시인이 5년 전 "안동소주"의 安相學 시인에게 보낸 메모와 '산목련꽃' 시이다. '산목련꽃'은 내가 좋아하는 시이다. 책갈피에 숨겨 놓고 몰래 읽어 보던 시였는데 언젠가 없어져 버렸다. 서점, 인터넷 등을 뒤졌으나 찾지 못해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안상학 시인에게 고백했더니 그가 저자에게 말해서 원문을 보내온 것이다.
    누구나 애창시가 있기 마련이다. 나 역시 그러한데, 그 가운데 이성선의 '산목련꽃'이 있다. 10년 전, 어느 산목련꽃 같은 분이 적어 주었는데, 읽을수록 좋아져서 아예 '산목련꽃'을 찾아 나섰다. 꽃피는 시기를 놓치기를 몇 년, 드디어 태양이 빛나는 97년 6월 어느 날, 단양 소백산 기슭에서 이 꽃을 보았고, 그 순간 숨이 멎을 지경이었다. 아, 아, 저렇게 예쁠 수가! 그 이후로는 나도 시인처럼 산목련을 惑愛하기 시작했다. 혹애한 나머지 4년 전에는 수소문해서 을미재(안동시 도산면 가송리)의 시골집 마당에 귀거래의 기념으로 심었다. 그리고 꽃이 피면 시인을 초청하고자 했다. 그런데 그 해 관리 소홀로 죽여 버렸다. 다음 해는 더욱 크고 싱싱한 3그루를 구해서 조경업자에게 맡겨 심고 가꾸었는데 지금까지도 충실하지 않다. 꽃을 보지 못함은 물론이다.
    지난 해, 나는 신문을 보다 내 눈을 의심했다. 그리고 억장이 무너졌다. 이성선 시인이 타계했다는 기사 때문이었다. 꽃을 피워 시인을 모시고자한 내 꿈이 사라졌다. 안타까움과 아쉬움이 끝없이 밀려왔다. 그러나 이제 어찌하랴. 꽃을 피워 꽃으로 내 마음속에 남아 있는 꽃이 된 시인을 그리워하는 수 밖에.
    나는 지금 을미재 강변을 거닐면서 가만히 '산목련꽃'을 다시 읊어본다.

산목련꽃이 벙그는 날
막 입속의 혀
......

                                                              이성원(문학박사, 강호문학연구소)

이 글을 쓰신 이성원 박사님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이름이 높던 농암 이현보(관향:영천) 선생의 종손이시죠. 농암 선생은 <어부가>, <농암가> 등으로 우리나라 강호문학을 개척하신 분입니다. 이성원 박사님은 가끔 저희 시간여행에 놀러 오시는데 70년대에 유행했던 가요를 소리바다에서 다운받아 둔 것을 CD로 담아 드렸더니 들어 보니 너무 좋다고 더 주문을 하시는군요. 기회가 되면 박사님을 찾아가 안동에서 아직 개발이 안된 마지막 비경인 을미재 강변을 구경시켜 달라고 할 작정입니다.    
Comment '2'
  • 정천식 2003.08.05 14:29 (*.244.125.136)
    스윙글 싱어즈는 우리나라에 수차례 다녀간 아카펠라 그룹이죠. 기막힌 앙상블...
  • 2003.08.08 22:46 (*.80.33.19)
    허걱...시가 거으...쯔업....ㅍㄹㄴ수준이네여...놀래라...그나저나 음악이 여간 성스러운게 아닐네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료성격의 음반정보를 위한 게시판입니다. 2007.08.08 8866
397 함춘호의 새벽... 장승현 2011.11.28 8260
396 바덴째즈 타브악보는 없나요 슬프네요 1 와글와글 2010.12.20 6842
395 claremonte duo 1 file cho kuk kon 2008.06.06 8680
394 Giuliani guitar duo (complete works) 2 file 콩쥐 2007.12.25 8491
393 John Williams - 년도별 디스코그래피 11 1000식 2005.10.22 10880
392 스페인의 귀중한 기타음악 전문 레이블 에멕(EMEC) 신보소개 4 정천식 2004.02.29 9945
391 베네트의 기타협주곡 2 정천식 2003.08.26 9974
390 후쿠다 신이치의 연주 10 정천식 2003.08.25 16001
389 Friday Night in San Francisco 경현이 2003.08.10 8137
388 하프로 연주하는 프레스코발디 정천식 2003.08.08 8025
» 이성선 시인의 산목련꽃 2 정천식 2003.08.05 8985
386 Brouwer의 연주 4 정천식 2003.08.02 8266
385 모리스 오아나의 기타작품 6 정천식 2003.08.01 7802
384 세고비아의 BBC녹음 2 정천식 2003.08.01 8758
383 하프로 연주하는 로망스 1 정천식 2003.07.31 9489
382 개집 속의 스트라우스 정천식 2003.07.23 7136
381 임 병호 시인의 [ 시간여행 ] 4 정천식 2003.06.20 8061
380 Villa-Lobos : Sentimental Melody 7 미니압바 2003.06.05 9149
379 비발디... 라 폴리아 ^^v 2 신동훈 2003.05.21 8262
378 폴리아 다 모여라(4) 5 정천식 2003.05.21 7664
377 폴리아 다 모여라(3) 1 정천식 2003.05.21 7162
376 폴리아 다 모여라(2) 정천식 2003.05.21 6488
375 폴리아 다 모여라(1) 정천식 2003.05.21 7135
374 로드리고 - 스페인 기타음악의 원류를 찾아서 5 정천식 2003.05.21 7787
373 세고비아의 HMV 초기 녹음 2 정천식 2003.05.21 6925
372 Rawsthorne의 Elegy 1 정천식 2003.05.20 6753
371 로르까를 아시나요? 3 정천식 2003.05.20 7027
370 La guitarra 1 미니압바 2003.05.20 7526
369 로르까의 시 <육현> 정천식 2003.05.20 7358
368 아멜리아의 유서를 기타반주의 노래로 들어보시죠 6 정천식 2003.05.20 9428
367 모짜르트의 백조의 노래 정천식 2003.05.20 8855
366 오스카 길리아의 색다른 연주 2 정천식 2003.05.20 7102
365 세고비아의 RCA 녹음 4 정천식 2003.05.19 6772
364 세고비아의 1949년 HMV 레코딩 5 정천식 2003.05.19 6719
363 John Williams의 21세 때의 Westminster 녹음 정천식 2003.05.18 7213
362 "로파테기"가 모야? 1 정천식 2003.05.18 6528
361 John Williams의 17세때의 녹음 11 정천식 2003.05.18 7382
360 인류 평화의 염원이 담긴 <새의 노래> 정천식 2003.05.18 6865
359 Alberto Ponce를 소개합니다. 1 정천식 2003.05.17 7448
358 John Dowland의 최고의 걸작은? 4 정천식 2003.05.17 7089
357 Karl Scheit를 아십니까? 5 정천식 2003.05.16 6214
356 Randolph여사의 연주 2 정천식 2003.05.16 6661
355 Benitez가 연주하는 Mangore 2 정천식 2003.05.16 6985
354 다같이 웃어봅시다 - 노래함하자 1 정천식 2003.05.16 7008
353 소르의 매혹적인 기타반주의 노래 13 정천식 2003.05.15 9282
352 Frank Martin의 4개의 소품 2 정천식 2003.05.15 6942
351 Britten의 Nocturnal 7 정천식 2003.05.13 7132
350 천재의 풍모를 지닌 베렌트 7 정천식 2003.05.13 7511
349 Ernesto Bitetti를 소개드립니다. 5 정천식 2003.05.13 7213
348 Maza가 연주하는 Aranjuez Concerto 9 정천식 2003.05.13 736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