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245.82.194) 조회 수 730 댓글 3


기타리스트가 해외에서 오셔서

만나고 왔어요ㆍ


BandPhoto_2020_10_11_10_41_16.jpg


배울점이 뭔지 경청했어요ㆍ


세고비아가 쓰던 라미레즈는

직접 만져보니

현고가 5ㆍ5미리라네요ㆍ

야마시타도 5ㆍ5미리 정도라죠 ㆍ

러쎌도 5미리,


현고가 높으면

기타음량이 단순히 커지는게

아니고

배음에서도

음질에서도

비브라토에서도

다이나믹에서도 월등하게

소리내는게 좋다죠ㆍ


그런

풍부한 음질은

그런 좋은소리는

무대예술가들이 하려는건데

일반인들은 예술까지 하려는게

아니고 그냥 취미로 즐기는거니까

4미리 이하로 낮게써서

밋밋한 음악을 즐기는거라네요ㆍ


최소 4.5미리

이상적으로는 5미리의

높은 현고를 써야한다네요

아마추어도ㆍ


소장한기타들중에 한대는

1억이 넘네요ㆍ

작은공간에서도 충분히 아름답고

큰 무대로가면 더 소리가

무대에 꽉차고

더 큰 무대에 가도 무대끝까지

소리가 충분히 전달된다니

명기는 그 진가가 큰무대에서

특히 발휘된다죠ㆍ



클래식음악이

수백년이상

수많은 진지한 음악가들이

쌓아올린 화성체계라서

그자체 충분한 영양이 있는데

요즘사람들이 제대로 공부도

안하면서 클래식기타를

한다고 하는점이 이해가 안된데요ㆍ


클래식음악

그속의 클래식기타를

제대로하는 사람을

거의 못봤다고하네요ㆍ

특히 아마추어중에선ㆍㆍㆍ


현대 우리들의 모습에 대해

많이 반성할게 있구나

생각해보는 시간이었어요ㆍ

10시간동안 이야기들으며

너무 많은 이야기를

들어서 글로 옮기기는

한계가 있네요ㆍ


현고가 높아도

1~2주면 적응하는데

왼손에서 비약적인 발전을

하게된답니다ㆍ


높은 현고에서는 대충잡으면

피치가 틀어지는게 잘 느껴지기에

프렛바로옆을 수직으로

눌러야하니 왼손 자세가

좋아질수밖에 없고

그렇게 프렛옆을 정교하게 누르는게

대충 근처를 누르는거보다

두배나 힘이 덜들어가니

왼손의 피로감이 덜하다는거네요ㆍ


4.5미리이상 혹은 5미리의

이상적인 현고로

오른손의 수직탄현의 정교함 과

왼손의 합리적이고 정확한 운지로

클래식기타의 풍부한음악세계를

즐기면 좋겠죠ㆍ


명기들은

설계부터 5미리로

혹은 4.5미리로 제작된다니

그점도 기억해놔야할듯요ㆍ

노말텐션을 써야 좋다죠ㆍ

명기를 만났는데 현고가

높다고 낮추면 그 기타의

매력중 상당한부분을 잃는다죠ㆍ





Comment '3'
  • 요한 2021.08.27 14:05 (*.118.139.120)
    해외 기타리스트가 누구인지 궁금하네요.. 마치 연주자가 되려면 5미리 현고 기타를 사용해야 한다는 뉴앙스가 좀 받아들이기 힘드네요. 유명한 몇몇 연주자 (사실인지 모르겠지만)가 그런 현고의 기타를 쓴다고 하는 내용을 너무 일반적으로 정의하시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 2021.08.27 23:16 (*.245.82.194)

    네 저도 놀랬어요...
    4미리정도를 보통 알고있었을테니까요....

    그런데 대가들은 높은 현고를 쓰고 있었고
    명기들은 높은 현고로 처음부터 설계되어 제작된다는것도 알게 되었죠.

    이런것을 30년전에 알았더라면
    또 많은게 달라졌겠죠...


    늦게라도 알게되어 저는 고맙더라고요....
    대가들의 현고를 직접 재볼 기회도 없고
    또 명기들의 현고를 재볼기회도 많지 않쟈나요...
    참고로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유명한 기타들은 명기라고 여기서 말하는건 아니고요...
    그런 대가들과 교류하며 제작하는 특별한기타를 명기라고 표현한겁니다...


    예를 들어  라미레즈가  매달 1000대를 제작해도

    세고비아(대가라는 연주자)를 위해  특별히  제작되는 그 기타가 

    그리고  세고비아가  선택했다면 명기라는거죠..



    4미리현고로 연주해도 아무도 뭐라고 안할겁니다....
    3.5미리로 연주해도 아무도 뭐라 안하죠...

    대가들이 그런 현고를 쓸때는 이유가 있다는거죠.
    단지 넓은 무대에서 큰 소리로 연주하려는게 아니라는거죠...

    그리고 아마추어가 편한 운지를 위해 3미리로 낮게 써도
    아무도 뭐라할사람은 없죠...

    다 본인들이 하고싶은데로 하는거니까요

  • 2021.08.27 23:23 (*.245.82.194)

    네 대가들이 그런 현고를 쓴다고
    누구나 그렇게 해야한다는건 아니고요
    대가들이 그런 선택을 할때는 이유가 꽤 많다는거죠...

    대가만 그렇게 하고
    보통 연주자는 그렇게 안해도 

    아무도  문제삼지 않을거 같아요....


    청중은 음악만 들리고  현고는  신경도  안쓸테니가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파일 첨부기능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개선완료.. 뮤직토피아-개발부 2021.02.17 5522
공지 "댓글" 작성시 주의부탁드립니다. 3 뮤직토피아 2020.03.09 11527
공지 "기타메니아" 문자/로고 사용에 관한 건 뮤직토피아 2020.02.14 11224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2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13640
16964 기타리스트 조대연 2021년 타레가 국제기타콩쿨에서 2위와 타레가 최고연주자상 수상 1 file 로미또 2021.09.05 503
16963 외계인과 음악으로 소통이 가능할가요? file 2021.09.03 316
16962 악보펴고 연주하는게 기본이라고 하셔서... 8 file 2021.09.03 634
16961 이대영님 음반출시 축하드립니다. 2 2021.08.29 456
» 현고 5미리는 연주자의 높이. 3 file 2021.08.23 730
16959 혹시 클래식 기타 대여해 주실 분 있으실까요 4 Douuun 2021.08.20 1018
16958 허원경 음반 출시... AIRES DE ESPANA file 2021.08.13 515
16957 러셀/ 마르신 딜라/ 마스터클레스 청강 ^^ 1 file 순돌이아빠 2021.08.13 601
16956 포루투칼의 파두 file 2021.08.12 455
16955 피아노향판 file 2021.08.12 467
16954 오랫만에 로고인 했네요... 2 file 겨울 2021.08.03 639
16953 세고비아의 아나로그 녹음은 실제와는 다른 왜곡, 2021.08.01 592
16952 기타보호장......습도조절 file 2021.08.01 576
16951 기타무릎보호대 ..... 제트 스키니 file 2021.08.01 566
16950 테자노스 페레즈 악기 팝니다(가격조정) file Cgpcg 2021.08.01 539
16949 독일 클링엔탈 악기제작학교 졸업식 1 희주 2021.07.28 721
16948 명확하게 2 이진락 2021.07.27 629
16947 양궁 남자단체 결승] 금메달 ㅅㅅㅅㅅ (김우진-김제덕-오진혁).mp4 손용준 2021.07.27 869
16946 의외로 내림픽 개막식에서 잊혀진것 1 탱탱이 2021.07.25 661
16945 생각을 해 보니 3 이진락 2021.07.22 751
16944 johnny kim 좌니 킴 연주 좋아요 2021.07.20 700
16943 지윤환 연주회 후기 file 2021.07.19 618
16942 지두탄현과 손톱탄현을 다 거친 세대 file 2021.07.19 622
16941 세고비아의 라미레즈 2021.07.18 635
16940 박규희의 스칼랏티 1 2021.07.17 678
16939 reis 음반이 40장이나 되네요,,, 1 2021.07.16 637
16938 지윤환 초청연주 file 2021.07.16 646
16937 두대의 기타를 위한 협주곡...이필수편곡 2 file 2021.07.13 678
16936 서현 배현우 기타듀오 후기 file 2021.07.11 570
16935 박규희 김어준 [뉴스공장]에 출현! 1 금모래 2021.07.04 81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7 Next ›
/ 56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