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154.69.24) 조회 수 3745 댓글 25

FB_IMG_1488617849419.jpg

얼마전  병원에  입원했다가

조금 나아지시나 했는데

오늘    돌아가셨다네요...


한형일님 페북에서  사진  갖다 올립니다.


기타를  정말  좋아하셨던 분이신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Comment '25'
  • 기타바이러스 2017.03.04 19:35 (*.7.202.14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최동수 2017.03.04 20:56 (*.98.172.147) Files첨부파일 (1)

    669.jpg 정렬적으로 활동하시던 젊은 분이 졸지에 세상을 뜨시다니 허무한 느낌이 드네요
    그동안 새 작품이 나올 때마다 저의 교회에서 일년에 두차례 봉헌연주를 하셨는데...
    아쉽기 짝이 없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이브남 2017.03.04 22:09 (*.113.203.182)
    기타 연주회 때 종종 뵙기도 하고 2007년 커크비 내한 때는 같이 담소도 나누며 웃음 짓던 모습이 생생합니다.
    갑작스런 부고에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검정콩 2017.03.04 23:02 (*.207.61.15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리브라 2017.03.05 00:40 (*.84.232.176)
    건강을 되찾으시길 바랬는데....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jons 2017.03.05 07:03 (*.36.30.42)
    명복 빕니다, 최근 '머린의 회상의 쉬트'연주 감명깊게 들었는데 ... 개인적으로 멀리서 보았었지만, 안타갑습니다 ... !
  • 마스티븐 2017.03.05 09:19 (*.46.250.56)
    아직은 한창 정열적으로 활동하실때인데 이이 이런 소식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이슬 2017.03.05 09:33 (*.39.31.71)
    작년 늦가을... 고양 아람누리 카페에서,,, 당신의 성장 이야기와 함께 연주를 들려 주시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한데......
    믿기지 않는 소식에 마음이 아픕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로마로마 2017.03.05 13:07 (*.223.3.24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그레고리오 2017.03.05 14:38 (*.108.12.160)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그루터기 2017.03.05 14:44 (*.233.125.5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고정석 2017.03.05 15:26 (*.236.118.227)
    왕성히 활동하시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신인근 2017.03.05 19:56 (*.120.80.31)

    얼마전   금호아트홀에서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생생한데....참으로 안타깝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산티아고 2017.03.06 13:14 (*.247.95.87)
    아~ 안타깝습니다...
    coart에서 서정실님 강의 동영상보고 혼자 독학하곤 했는데요~~
    오늘 클레식FM에서 돌아가셨다는 소식 들었네요...
    좀더 아름다운 연주 들려주시지 왜이리 일찍 가셨나요~~~

    댓글에 꼬님도 있으시네요... 착찹한 마음이지만 반갑습니다... 예전에 운영했던 홈페이지 많이 갔는데요~~
  • 나무 2017.03.06 17:14 (*.233.229.70) Files첨부파일 (2)

    1.jpg


    어쩌다 이런일이....ㅠㅠ

    통화한지 몇달 되지 않았던것 같은데...

    안타깝고 슬프네요.

    어느때인가 부터 이런 비보를 접하면 가슴 한쪽이 아려옵니다.

    부디 하늘에 가셔서 평안하시길 기도합니다.

  • 신클레어 2017.03.06 19:50 (*.62.8.19)
    애석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n..m 2017.03.07 11:38 (*.111.65.131)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게 되니 마음이 아픕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기원하며...
  • 徐高鼻兒(fernando) 2017.03.07 17:09 (*.33.100.55)
    안타까운 소식 오늘 봤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최동수 2017.03.13 00:53 (*.98.172.147)

    오늘 고 서정실님의 부모님으로부터 메일을 받았습니다

    부모님께서는 사랑하는 자식을 멀리멀리 떠나보낸 슬프고 아쉬운 마음을 깊이 누르시고

    선한 사움을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친 [단거리 경주자]로 고 서정실님을 축복하셨습니다

    저는 담담하신 믿음에 크게 감명 받았습니다 아래 제가 받은 전문을 그대로 올립니다


     ......................................      아                   래 ...............................................


    최동수 선생님과 허윤정 선생님.


    두분의 사랑과 돌봄으로 우리 기타리스트

    아들이 기타 연주 음악 예술로 생의 열정을

    바칠 수 있었습니다.

    그 은혜 잊을 수 없습니다.


    우리 고양 아람누리에서 최동수 선생님 기타

    작품으로 연주하는 조촐한 음악회에 나란히

    앉아 아름답고 정다운 정실의 기타연주를

    들은 것이 바로 어제 같기도 하고 까마득한

    옛날이야기 같기도 합니다.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따뜻한 저녁이었습니다.


    크리스마스 축하 무대에서 쓰러져서 뇌출혈이

    호전되어 세브란스 재활병원에서 잘 하다가 돌연

    심장마비로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그 모습 너무 아름답고 평화로웠습니다.

    기타 연주 마지막 음을 튕기고 회심의 미소를 짓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바로 그 모습이었습니다.

    기타 연주 마지막 음을 튕기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았습니다.


    병실에서 입관식에서 하관식에서 몇번이고 작별 인사를 했지만,

    작별한 것이 아닙니다.

    평생 가슴에 안고 정실의 음악과 예술, 그리고 하나님의 위로와

    사랑으로 여생을 살아 나갈 겁니다.


    정실이 장지로 떠나는 날 아침 발인예배에서의

    설교를 이 애비가 자청해서 했습니다.

    설교 전문을 보내 드립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서 광 선 함 선 영



    [서정실 발인예배 설교] 2017년 3월 6일

    “인생의 단 거리 경주”

    성경본문: 디모데 후서 4: 7-8.


    아들 장례식 예배에 아버지가 설교하겠다고, 박 목사님에게 간청을 하고 부탁을 드렸습니다.

    허락을 해 주어서 감사합니다.

    제가 설교를 하겠다고 부탁을 드린 데는 역사가 있습니다.

    미국 뉴욕에서 음악 공부하는 동안, 미국에 가 있던 저에게 음악 대학 친구와 결혼하겠다고

    신부깜을 데리고 왔습니다.

    결혼을 허락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한국에 있는 아들 어머니에게 전화를 해서 허락하도록 하고, 결혼식 절차를 의논했습니다.

    제가 두 사람에게 결혼식 주례와 설교자는 누구로 할 거냐고 물었더니, 우리 아들이 하는 말,

     “여기 자가용이 있는데, 누구에게 부탁합니까?

    아버지가 주례도 서주시고 설교도 부탁드립니다.”

    그래서 이화여대 중강당에서 이 목사 아버지가 주례도 서고 설교도 헀습니다.


    오늘 발인예배에 누구에게 설교를 부탁드리나 생각하다가, 결혼식 주례도 했는데,

    장례식 설교도 내가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여기 섰습니다.

    어떻게 목사 아들이 아버지와 할아버지 대를 이어서 목사 될 생각은 안 하고

    음악가가 되었는가는 질문을 많이 받아왔습니다.


    이화대학 부속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고 연세대학교의 화학공학과에 입학하면서부터

    목사 될 생각은 전혀 없었습니다.

    화학공학 공부도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대학교 2학년이 되면서 학교 성적이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아버지와 어머니 앞에서 고민을 털어 놓는

    것이었습니다.

    화학 공부보다 음악 공부와 기타 치는 것이 더 좋다고 하면서 미국 가서 기타 공부를 다시 시작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아버지와 어머니는 크게 실망했습니다.

    다른 부모들과 마찬가지로 반대하기 시작했습니다.

    “야, 음악이라는 것, 취미로 하는 거 아니야?

    화학공학으로 성공하고, 취미로 음악 하는 거 얼마든지 할 수 있지 않아?”

    아버지의 이 말에 아들은

     “아버지, 실망입니다. 아버지 어머니 그 많은 음악회 다니면서, 음악가들이 그저 취미로 하는 줄 아셨어요?

    나는 취미로 음악을 하겠다는 게 아니고 내 인생으로 하겠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아버지 어머니가 정 반대하신다면, 지금 하는 공부를 계속하고 음악은 취미로 해 보겠습니다.

    그런데 상상을 해 보세요.

     내가 맥주 공장이나 소주 공장 술내 풀풀 나는 데 쭈그리고 앉아 눈물을 흘리면서 기타치고 있는 꼴....

    보고 싶으세요?”


    아버지와 어머니는 용기를 내고 허락하기로 했습니다.

    뉴욕에 있는 음악대학 몇 군데 지원을 했는데 모두 입학 허가가 나왔습니다.

    그런데 아들은 이 아버지가 다닌 신학대학교 바로 길 건너에 있는 Manhattan School of Music에

    학부부터 진학하기로 했습니다.

    왜 그 학교냐고 물었더니 하는 말이 아버지가 신학 공부한 학교 옆에서 공부하는 것이

    적어도 할아버지와 아버지, 우리 가문의 전통을 지키는 도움이 될까 싶어서라고 하는 말에

    그만 감동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런 연유로 해서 제가 모교에 초빙교수로 가 있는 동안 우리 아들 기타리스트는 맨하탄 음악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고 졸업한 기념으로 뉴욕 유니온 신학대학 주최로 독주회를 가지기도 했었습니다.

    그렇게 우리 아들과 아버지는 가깝게 지냈습니다.


    더욱 자랑스러운 것은 기타리스트 아들과 같은 음대 출신인 피아니스트 며느리와 함께

     “희망의 소리”라는 음악 팀을 만들어서 일산에 있는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학교를 찾아 가

    학생들 앞에서 여러 가지 장르의 음악을 연주하면서 고전 음악에 대한 관심과 즐거움을 주면서

    학생들의 인성 교육에 도움이 되는 일을 시작했습니다.

    버스를 타거나 길을 가다가 초등학교 학생들이 우리 기타리스트 아들을 보고 "선생님", 하고

    인사 받는 것을 보면서 눈물 나게 행복했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아들 며느리의 초대를 받아 기타 연주회에 자주는 못 갔지만, 갈 때마다 아들의 음악 솜씨에

    홀딱 반해서 박수도 많이 쳤습니다.


    그리고 아들이 음악의 역사에 대해서, 악기에 대해서 그리고 자기가 음악을 하게 된 동기와

    역사를 이야기를 할 때면, 우리 아버지와 어머니는 넋을 잃고 경청하고 박수도 많이 치고 눈물도

    많이 흘렸습니다.

    너무 자랑스럽고 고맙고 감사해서..


    그렇게 감동적인 아들의 음악 모임에 초대되어 하루 저녁을 기쁨과 감격으로 지낸지

    한 달도 안 되어서 크리스마스 음악회 연주를 하는 도중 뇌출혈로 쓰러졌습니다.

    목사님들과 중고등학교 선생님들 앞에서 크리스마스 축하 연주를 하는 도중이었습니다.


    뇌졸중에서 깨어나 세브란스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도중, 심장마비로 오래 고생하지 않고

    조용히 눈을 감았습니다.

    너무도 평화롭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깊은 잠이 든 아들과 작별의 기도와 예배를 드렸습니다.


    이 목사 아버지는 중학교 2학년 때 만주에서 고생하다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625 전쟁 통에 반공목사라고 인민군에게 잡혀가서 대동강 가에서 총살당한 우리 아들의

    할아버지 순교자의 길을 따라간 것입니다.


    자기가 사랑하고 자랑스러워하던 무대에서 믿음의 식구들과 크리스마스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음악을 연주하다가 무대 위에서 쓰러진 의미가 무엇인지 깊이 생각하게 합니다.


    우리 아들 기타리스트 서정실은 저와 같은 목사 보다 더 많이 더 멀리 동남아시아 가난한 나라들과

    아프리카 오지를 찾아다니면서 의료 팀과 함께 의료 봉사를 하면서 밤늦게 까지 동네아이들과

    환자들을 모아놓고 연주회를 가지는 일을 열심히 했습니다.


    가난한 목사 교수 집안에 태어나서 가난한 기타 연주자 생활을 하면서, 우리 아들은 자기가 가진 재능을

    아낌없이 바쳤습니다.

    성실하게 살았습니다.

    정직하게 정의롭게 살았습니다.

    돈과 권력에 욕심 없이 깨끗하게 살았습니다.

    음악과 예술에 정열을 바쳤습니다.

    그래서 우리 모두 서정실이 자랑스럽고 감사합니다.


    정실이 할아버지 순교자 목사는 젊은 나이 45세에 순교하셨습니다.

    우리 아들 정실이 47세의 짧은 인생을 하나님과 사람들 앞에서 착하고 아름답게 살았습니다.


    오늘 봉독한 성경 말씀,

    옛날 사도 바울 선생님이 자기 인생을 돌이켜 보면서 쓴 편지, 믿음의 아들 디모데에게 보낸 편지,

    로마의 올림픽 경주를 생각하면서, 이렇게 썼습니다.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 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 날에 내게 주실 것이며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도 니라


    .” 달리기에는 장거리 마라톤 경주도 있지만, 100메타 200 메타 단거리 경주도 있습니다.

    우리 아들 기타리스트 서정실은 단 거리 선수였습니다.

    열심히 뛰었습니다.

    뒤도 옆에도 두리번거리지 않고  직 코스로 단거리를 숨차게 달렸습니다.

    그리고 승리했습니다.


    우리는 아쉬운 작별을 하지만, 우리 아들 서정실은 우리와 함께 사랑하는 마음속에 영원히

    함께 할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깊은 위로를 받습니다.  ♥  ♥  ♥


  • 캄파넬라 2017.03.13 11:54 (*.148.132.225)
    아~~~ 가슴 아픈 이야기입니다 ~~ 훌륭하신 부모님과 훌륭하신 서정실 선생님 이셨네요 ~~~
  • finetrip 2017.03.13 14:32 (*.44.170.223)
    아.. 정말 안타깝고도 자랑스런 가족의 역사네요.
    저도 기독교인이고 예수 믿는다고 하지만, 서정실님 할아버지 목사님과 함께 서목사님 가족의 그 믿음이 정말 부럽습니다.

    얼마전 저희 교회 3.1절 기념예배에서, 담임 목사님께서 설교 중, 안창호 선생님의 어머니께서 아들(안창호 선생님)에게 보낸 작별의 마지막 편지를
    공개해 주셨는데, 예배에 참석한 모든 교인들이 감동으로 은혜로 눈물을 흘렸습니다.
    오늘 저도 서목사님의 이 메세지를 읽으며 또 다시 눈물로 이 글을 씁니다.

    서정실님. 가시는 길에 주님이 함께하심을 믿고, 또 기도드립니다.
    저는 서정실님을 잘 모르지만 얼마전 최동수 선생님 기타로 연주한 찬송CD가 나올 예정이라는 소식을 듣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너무 아쉽습니다.
    그리고 서목사님, 사모님, 가족께도 안타까움과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2017. 3. 13

    배 종 현 올림
  • 최동수 2017.03.14 16:05 (*.98.172.147)
    배종현님,
    고 서정실님이 연주한 찬송가 CD는 5년 전에 출반되었습니다
    아직 없으시면 제가 개인전도용으로 보유하고 있는 여유분을 보내드릴테니
    받으실 주소와 우편번호를 제 핸펀으로 알려주십시요
    전화번호 : 010-3373-3903 최동수
  • finetrip 2017.03.16 14:45 (*.44.170.223)
    최동수선생님. 안녕하세요?
    서정실님 찬송CD가 벌써 나왔군요. 저는 그것도 모르고 계속 기다리고 있었어요.
    너무 반갑고 또 감사드립니다. 당연히 연락드리겠습니다.
  • 홈즈 2017.04.21 22:32 (*.131.41.132)
    하늘나라에서도 클래식기타와 함께 하시길...ㅠㅜ
  • 양촌 2018.12.07 14:42 (*.245.82.92)
    삼가 서정실님의 명복을 빕니다...
    목사님이신 부모님께도 마음깊이 위로를 드립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visesnut 클래식기타 하드케이스 공동구매 9 file 2018.10.06 1157
16073 정경화 최근 손가락 염증. 2017.04.18 1025
16072 진경보 음반 출시. 1 file 2017.04.16 1175
16071 기타선생님 부족. 9 2017.04.16 1677
16070 조우현 권희경 조민규 . 연주회 후기. file 2017.04.16 1078
16069 혹시 허병훈 저 즐거운 클래식 기타 7권 가지고 계신분 있나요? sh0313@hotmail.com 2017.04.10 1104
16068 리듬없인 뭐든 되는게 없다는 동영상 2017.04.09 1303
16067 오늘 병아리 낳았다고 file 2017.04.09 1080
16066 김남중 기타연주법 워크샵 후기 8 file 2017.04.09 2227
16065 기타가 많은 애호가 1 2017.04.08 1452
16064 콩쿨 준비하는분을 만나고 2017.04.04 1309
16063 이건화의 행복한 기타교실 오픈!! 이건화 2017.04.02 1632
16062 반지호 연주회 후기 file 2017.04.02 1155
16061 라흐마니노프 국립음악원에 클래식기타도 있군요 2017.04.01 1051
16060 구로구/영등포구 클래식기타 동호회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7년 4월 정기모임 안내! file 아만테스 2017.04.01 913
16059 이주화 장은진 지초이 연주회사진한장 1 file 2017.03.31 1060
16058 벌크스트링의 불법성 지적 19 산골strs 2017.03.30 2361
16057 악기 문의 13 기타맨 2017.03.28 1736
16056 프란시스 끌레앙 (Francis Kleynjans)의 근황. 10 file 희주 2017.03.28 1901
16055 리움미술관 4 file 2017.03.27 1129
16054 레슨 선생님 찾습니다. (창원/부산) 1 빌라로보트 2017.03.23 1120
16053 이거 무슨 기타 브랜드인가요? 1 file lee su 2017.03.22 1391
16052 백령도에도 2017.03.22 1250
16051 [기타 초보 가이드] 도레미파솔라시도(C장조 음계)에 대한 이해, 그리고 이것을 기타 지판에 적용시키는 방법 강의입니다. 6 file 권진수 2017.03.20 1883
16050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독학을 위한 길이란?? 이건화 2017.03.15 1413
16049 최동수선생님 tvn 프리한 19 2 file 기타바이러스 2017.03.10 1884
16048 기타매니아 주최... 김남중 초청 연주법 워크샵( 4/ 8 토 5시) file 2017.03.09 2282
16047 이번 주 토요일 트레몰로 강의 재 공지(추가 등록 가능) 이건화 2017.03.08 1055
16046 손톱 부러졌을때 file 콩쥐 2017.03.04 1807
» 서정실님 돌아가셨어요. 25 file 콩쥐 2017.03.04 3745
16044 사일런트 기타에 블루투스 연결 5 사일런트시작하다 2017.03.02 2156
16043 제1회 소르기타합주단 정기공연 2 file 협연 2017.03.02 1211
16042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그림으로 보는 프레이징 이건화 2017.03.01 1356
16041 이건화의 트레몰로 강의 이건화 2017.03.01 887
16040 구로구 신도림동 클래식기타 동호회 '아만테스 기타합주단'의 2017년 3월 정기모임 안내! Amantes 2017.03.01 1331
16039 기타연주하는분은 마사지받을때 조심. 2017.02.27 1407
16038 뉴욕으로 유학가야하는 이유. 8 2017.02.26 1740
16037 김서인 최태현 듀오 후기 file 2017.02.26 2339
16036 [ 혼자서도 2중주를 연주할 수 있는 책 ] 소개합니다 4 file 쓸모있는책들 2017.02.24 2968
16035 25일 이건화의 연주회+강의 부가설명 이건화 2017.02.19 1089
16034 연주회의 종류. 1 2017.02.18 1287
16033 벤자민브리튼 In Freezing Winter Night by Choir "Santo Tomas de Aquino" 마스티븐 2017.02.18 920
16032 음악으로 먹고산다는게 8 프로듀스 2017.02.17 1740
16031 대전MBC 기타리스트 이동휘 방송출연 1 kdnas 2017.02.17 1318
16030 제 값하는 기타와 한국 제작가 기타 10 갑자기 2017.02.14 2226
16029 양서원 연주회 후기 7 file 2017.02.12 2252
16028 서울성곽(낙산공원)설경과 함께하는 음악 - Annie Laurie,첫눈이 온다구요, Serenade(F.Schubert) 2 마스티븐 2017.02.08 1083
16027 파가니니 카프리스 듀엣. 1 2017.02.07 1318
16026 Sherlock Holmes. 8 홈즈 2017.02.07 1297
16025 안녕하세요. 초보 기타 구입하려는데요. 1 KODAIRA 2017.02.06 1355
16024 마이크로토널 기타 3 주차파크닝 2017.02.05 1406
16023 조작 아닙니다 3 주차파크닝 2017.02.05 1584
16022 체코 브르노음악원 한국분교 Diplom. Examen 과정 모집 브르노교무처 2017.02.04 1245
16021 Rachmaninoff Piano Concerto N.2 C Op.18 Photos by Masteven Jeon 마스티븐 2017.02.03 1146
16020 구로구/영등포구 클래식기타 동호회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7년 2월 정기모임 안내! Amantes 2017.02.01 1258
16019 싸이렌 울리는듯~~ 4 내일은 고수 2017.01.31 1363
16018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트레몰로 후편! 3 이건화 2017.01.31 1647
16017 Scilent Music /Suomen metsät (Finland Nature) sunset, 백야,침묵...,Photos by Esteban Jeon 2 마스티븐 2017.01.30 1305
16016 기타리스트......가장 부러운 직업 11 file 2017.01.25 2296
16015 슈베르트의 세레나데(서울성곽,낙산공원의 설경 동영상) / 첫눈이 온다구요 & 마스티븐 2017.01.24 1124
16014 조국건님 이번엔 file 2017.01.24 1207
16013 분당 야탑지역에서 기타교습및 연습 회원을 모집 2 나성남 2017.01.20 1527
16012 기타살롱 주인장 리브라님 부친상(알림) 4 file 기타바이러스 2017.01.20 1400
16011 리듬이란 무엇인가? - 세번째 이야기 신준기 2017.01.19 1129
16010 영상으로 보는 자연과 백야/ Suomen metsät(Finland Nature)sunset, file 마스티븐 2017.01.19 1075
16009 요즘시대 학원선생님과의 대화 3 2017.01.19 1726
16008 2017년 명지대학교 사회교육원(용인) 음악학사 과정 모집 file 명지대학교 사회교육원 2017.01.17 1615
16007 리듬이란 무엇인가? - 두번째 이야기 신준기 2017.01.17 1204
16006 리듬이란 무엇인가? - 첫번째 이야기 신준기 2017.01.15 1262
16005 음악과 영상으로 함께하는 여행 file 마스티븐 2017.01.14 1306
16004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트레몰로 전편!!! 7 이건화 2017.01.12 1794
16003 이동휘 Vladivostok International guitar competition 우승 2 file 갈울 2017.01.09 1677
16002 속주를 위한 부점연습 (클래식기타 테크닉) 신준기 2017.01.09 1993
16001 라고야 프레스티 듀오. 연주후기. 3 file 콩쥐 2017.01.09 1432
16000 기타리스트 정세원 4 콩쥐 2017.01.09 1660
15999 기타 공연 OHG 2017.01.07 1191
15998 고정도법 이동도법 용어 의아한점 주차파크닝 2017.01.07 1442
15997 클래식기타용품 2 OHG 2017.01.06 1715
15996 트레몰로 칠때도 오른손 제1관절을 사용합니까? 1 왕초부 2017.01.06 1435
15995 야마하 사일런트 기타 비행기에 기내 반입 가능할까요? 2 pupilsahead 2017.01.05 2130
15994 김해에서 오신분 만나고 file 콩쥐 2017.01.05 1477
15993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운지가 뭐죠? 2 이건화 2017.01.04 1818
15992 기타애호가와 제작자들의 신년 모임 1월 7일(토) 오후 4시부터 7 고정석 2017.01.04 1949
15991 Koh Jeongseock No.8 완성 3 고정석 2017.01.03 1645
15990 기타 파손에 대한 배상사례. 6 콩쥐 2017.01.01 1709
15989 구로구/영등포구 클래식기타 동호회 '아만테스 기타합주단'의 2017년 1월 정기모임 안내! Amantes 2017.01.01 1837
15988 2016 행복했던일 file 2017.01.01 1170
15987 2016 아쉬웠던일 file 2016.12.31 1337
15986 2016 기타계 10대 사건 file 2016.12.31 1929
15985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손톱가는 방법 영상편 이건화 2016.12.29 1207
15984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오른손 엄지편! 이건화 2016.12.27 1489
15983 이정민님 별세. 23 file 2016.12.27 4373
15982 기타리스트 서정실님 입원 4 2016.12.27 2084
15981 엑시코 학생 1 문화적차이 2016.12.24 1406
15980 강서구에서 모임을 가지고 있는 서울 클래식기타 앙상블 입니다. 겸둥이박 2016.12.22 1615
15979 이건화의 상식적인 테크닉: 왼손에 대한 모든것! 이건화 2016.12.20 1539
15978 최동수 제작가님 악기에 어울리는 케이스 구입 4 file 기타바이러스 2016.12.20 1877
15977 클래식이란?........ 서희태 2016.12.20 1383
15976 안병욱 독주회 후기 file 2016.12.19 1799
15975 최동수선생님 기타 감상 후기. 10 file 2016.12.19 2742
15974 2017학년 배재대 실용음악과 입시(정시) 안내입니다. file 김선생님 2016.12.14 1556
Board Pagination ‹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66 Next ›
/ 16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