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안녕하세요! 감히 군대에서 1년 정도 연습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녹음 파일 올려봅니다.

무슨 말이든 좋으니 여러분들의 평을 바랍니다! 아래 글은 쓰다 보니 좀 길어져서... 연주파일 들으시면서 읽으시면 좋을것같아요 ㅋㅋㅋ;

; 2013년 여름/가을 : 연습 6~9개월차 쯤에  스스로의 연주를 중간점검삼아 한 번 들어 볼겸,  기록도 해둘 겸,

복무하던 군부대 교회 군종실의  낡은 영창 업라이트 피아노로 연주하고 녹음은 당시 사용하던 아이리버 PMP로 했습니다!

01.jpg

장소가 군대인지라 녹음은 했지만 녹화를 못해둔 게 참 아쉬운... 파일은 악장별로 쪼개서 안올려져서 합쳐서 올립니다

 대충 10분씩, 3악장이에요 파일 용량 20MB 제한때문에 음질을 깎아서 듣기 불쾌하실까 걱정입니다 ㅠㅠ


저는 2009년 스무 살 때 처음 피아노를 치게 되고 치기도 듣기도 쉽지만 뭔가 피아노의 잠재능력을 많이 끌어내지는 못하는 것 같은 이루마를 벗어나

2010년엔 쇼팽 모차르트 등등 혼자 띵땅거리면서 아마추어 나름의 '레퍼토리 편력'을 하던 와중에 2011년에 라흐마니노프 2번을 알게되었습니다.


짐머만/오자와 연주가 특히 좋아서 그뒤로 천번 만번 들으며 울고 웃고 푹 빠져 살았는데

어떻게 쳐보고는 싶고 엉성한 독학으론 엄두도 안 나고 계속 답답한 동경만 품고 있다가

 결국 못 참고 2012년 입대 직전 3악장 코다만 연습해보았는데 물론 전공자들처럼 치는 건 바라지도 않지만

혼자 연주하며 음악을 순수히 즐길 수 있을 수준이라면 어느 정도 '해볼 만 하겠다. 필요한 건 시간 뿐.'이라는 생각을 가진 상태로 입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군인은 나라 지키는 사람이지 한가롭게 피아노 연습하는 사람이 아니기에 이것도 다 끝이구나...하는 생각으로

훈련소에서, 자대에서 계속 애끓다가 2012년 겨울, 일병 진급직후에  교회 다니는 선임을 따라 갔다가

부대 내에도 피아노가 있다는 걸 발견하고 뛸듯이 기뻤습니다.


그러자 곧 라흐 2번을 연습해보자는 마음이 자연스레 되살아나더라구요

. 라흐 2번은 몹시 길고 어렵지만,  군생활 2년도 길고 어려운 건 매한가지니까 

나라지키는 일 못지않게 스스로에겐 보람찬 열정의 기억, 노력한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어서 느긋하게 마음먹고 진지하게 계획을 짰습니다.


마디수를 세어보니 대충 1100여마디, 그 중 피아노가 쉬는 부분 제외하면 대충 800마디, 뭐 하루에 두세 마디씩 외우면 제대 전엔 다 치겠지.

라는 계산이 나오더라구요. 첫부분부터 찬찬히, 전공자분들은 어떻게 연습하시는지 잘 모르지만

일단 골판지를 잘라 실제 건반과 같은 사이즈를 만들어서 틈틈이 악보와 대조하며 가능할법한 핑거링을 모조리 쓰고,

실제 피아노로 연주해보면 이상한 핑거링을 지워나가는 방식으로 우선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휴가를 나올 때마다 음악대학 학위 논문들 중 라흐마니노프 2번을 다룬 작품들을 RISS에서 뒤져 왕창 뽑아가서

나름대로 해석을 공부하고, 화성을 이해하고, 그를 연주에 적용해보려 '적어도 노력'은 했습니다.

 (악보 사진도 첨부했어용!) (물론 하면서 느낀건데 이런 곡은 그렇게 무대뽀로 접근한다고 아름답게 완주할 수 있는 게 아니더라구요ㅋㅋㅋ


) 유튜브/음반점에서 구할 수 있는 라흐2번 연주음원은 모조리 구해다가 PMP에 집어넣고 틈틈이 보고 들으며 감상 겸 공부도 열심히 했습니다.


짐머만의 강철같고 찬란한 타건,  아쉬케나지의 유려하고 기민한 타건,

볼로도스의 폭풍처럼 치솟는 돼지스러운 타건,

리시차의 근음을 꽝꽝 찍어나가는 타건,

루간스키의 절도있고 담백한 타건,

반 클라이번의 강조점이 분명한 타건,

리히터의 달관한 듯 차분한 타건,

백건우 선생님의 침착한 타건,

술타노프의 영혼이 담긴,

가장 청춘다운 타건, 이 정도가 기억에 남네요.


대체 이런 곡을 창조해내는 정신은 어떤 삶을 살았나 싶어 아마존에서 라흐마니노프 평전도 두어 권 구해다가 안 되는 영어실력으로 사전 찾아가면서 읽기도하구요... 일근 야근이 교차하는 스케줄 근무 보직이라서 평상 근무시에는 1~3시간,  주말이나 오프날에는 5~11시간 정도씩 연습했는데요, 사실 짬밥이 안 돼서 일병 기간에는 좀 눈치가 보였지만 상병 이후부터는 슬슬 눈치 주는 선임도 없어지고 무엇보다 연주가 즐거우니, 저에게는 이 시간들이 정말 군생활을 버티는데 무지하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2014년, 제대하고 알바하고 복학하니 바빠져서 뜨겁게 사랑했던 이 곡의 감각도 시간의 흐름 속에 서서히 잊혀져 이제는 3악장 2주제, 1악장 2주제, 2악장 앞부분 정도 밖에 손이 기억하지 못하지만, 고생하고도 아예 남는 성과가 없었던 것은 아닌 게, 제대 전보다 독보가 무지하게 늘었더라구요. 스스로도 놀랄 만큼... 끔찍하고 공포스러운 라흐 2번의 악보에 비하면 뉴에이지 곡, 가요 편곡의 악보들은 가소롭달까...ㅋㅋㅋㅋㅋㅋ 또한,  원하는 무엇인가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했던 기억만은 머릿속에 남아서 삶을 긍정하도록 늘 도와주고 있어요. 이런 감상적인 멘트는 사실  멋지게 연주회라도 마치고 하는 게 제일 좋을 텐데  들어보시면 알겠지만 느리고 쉬운 부분만 좀 그럴싸하고 템포든 미스터치든 실력이 역부족이라 굉장히 질이 떨어지는 부분이 많기는 합니다 ㅠㅠ ㅋㅋㅋㅋㅋㅋ 혹여나 아마추어의 저질 연주를 듣고 귀가 썩으실까봐ㅋㅋㅋㅋ너무 못 친 부분은 최대한 잘라내긴 했는데....곡이 너무 긴지라 안습인 부분이 들리시더라도 양해부탁드려요 ㅠㅠ ㅋㅋㅋ


어떤 행위를 장기간 반복하며 같은 음악을 들으면, 나중에는 파블로프의 개처럼 아예 그 음악과 행위의 기억이 단단히 결부됨을 체험해보신 분들 계실거에요.

저는 아직도 피아노가 두꺼운 화음을 강타하며  장대하고 힘차게 포문을 열어제끼는 도입부를 들을때면 아직도 2012년 겨울 부대 군종실에서  덜덜 떨며 피아노를 두들기다가  창밖으로 바라본 함박눈의 인상이 정확히 떠오릅니다.

작년 겨울에도 눈이 오는 날 이 곡을 들으며 알바를 가는데 그때와 똑같은, 형언못할 인상이 떠올라서 참 신기했어요.

글을 쓰다보니 웬 병사새끼가 교회는 안 나오는 게 맨날 와서 줄끊어먹고(셈여림이 ffff인 부분들 연습하다가, 

G1이었나 G2현을 2년 동안 제가 세 번 끊어먹었어요 ㅋㅋㅋㅋㅋㅋ)  조율 자꾸 하게 만든다고 구박하시던 어느 준위님,

그리고 형 열심히 하라며 간부들로부터 저를 쉴드쳐주느라 고생했던 고마운 군종병 동생 등도 생각나네요 ㅋㅋㅋ

이 곡에 얽힌 사연, 세세한 감상, 울고 웃은 기억, 장소, 친구

, 1년 반동안 매일 군종실과 생활관을 오가며 관찰한 사계절의 변화, 하얀 눈, 거미, 오리, 두루미 등등 적을 것이야

 한도 끝도 없지만 이미 뻘글을 너무 길게 쓴 것 같아서,

짐머만이 라흐마니노프의 협주곡들에 대해 내린 짧은 평을 인용하며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


. (3번을 녹음할 계획 등에 대한 질문의 답변에서) "라흐마니노프의 협주곡들은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 들어가 살아내야만 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3번을 연주하는 것은 거의 목숨을 걸어야 할 만큼 힘든 일이며, 나는 아직 그럴 자신이 없다

." 저도 이 곡을 진정 '살아낸다'는 느낌이 어떤 것인지 죽기 전 언젠가는 꼭 무대 위에서 경험해보고 싶어요

하농을 죽어라 10년 정도 수련하면 늘 답답한 손가락 테크닉이 좀 해결이 될까요?

취직하고 자리가 좀 잡히면, 연습실을 구하든, 집에 베이비그랜드를 들여놓든 해서

이번엔 좋은 선생님들께 제대로 레슨 받으며

  연주자가 아마추어인지 모를 정도로 완성도 높은, 제대로 된 연주를 목표로 다시 열심히 공부해보려구요~!

12.jpg

  너무 감동적이라 펌니다

출처:https://m.cafe.naver.com/ArticleRead.nhn?clubid=10027898&articleid=295302&page=&sc=cafe193224610fbcf07d172a11f48c985600fe194818fe21d81820f14b72

음원은 올리신 카페에 있습니다

문제 있으면 삭제하겠습니다

Comment '3'
  • 주차파크닝 2019.02.18 21:32 (*.75.34.3)
    모바일로 올리니 엉망이 되는군요 내일이나 시간되면 정돈해 올리겠습니다
  • 2019.02.18 22:27 (*.165.64.141)
    간격 좀 늘렸어요...
    직접 들어보고싶네요...
  • 주차파크닝 2019.02.18 22:46 (*.75.34.3)
    앗 감사합니다
    저도 아직 못들어 봤어요
    저런 열정과 노력만도 감동적이라 퍼왔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62 내년여름에 내한연주 준비중인 기타리스트 new 2019.09.18 27
16861 안녕하세요 플라멩코기타 치고 있습니다 ^^ 1 new 누렁이 2019.09.18 15
16860 !! 기타매니아 모임 !! new 금모래 2019.09.18 27
16859 장하은의 알함브라... 2 update 2019.09.17 163
16858 몇일전 지호남님 연주가 올라왔네요... 2019.09.16 117
16857 유투브 뚱치땅치 개설~~ 1 김희연 2019.09.15 204
16856 클래식 기타 구합니다. ( 120만원선) file kimmh2252 2019.09.12 104
16855 Jan tulacek의 악기를 구매하려하는데 결제방식 아시는분계신가요? 1 기타리스트1 2019.09.10 209
16854 [골든핑거 기타페스티벌] 1 에메 2019.09.09 158
16853 하모닉스연주에서 오른손의 위치. file 2019.09.09 111
16852 그레고리오 조영갑님 초청 특강후기 1 file 콩쥐 2019.09.09 163
16851 김성호연주 후기 1 file 콩쥐 2019.09.09 219
16850 2019 멜로스 고전기타 합주단 정기공연 안내 file 전일환 2019.09.08 68
16849 인천기타페스티발이 내용이 더 풍부해졌어요... 11 updatefile 2019.09.06 493
16848 트리오곡 코카에몽 2019.09.05 81
16847 이성우의 기타이야기 특강 후기 5 file 2019.09.01 675
16846 <기타매니아> 발표회 1 금모래 2019.08.31 389
16845 다레가 기타레슨(다레가 기타교본 소개) 2 file blue 2019.08.30 323
16844 음악을 찾고 있습니다. 3 기타코 2019.08.29 346
16843 매니아님들은 기타를 칠 떄 갈비뼈에서의 진동을 느끼시는 분 있나여? 6 좋아해 2019.08.29 362
16842 기타 추천해주세요 6 궁금이 2019.08.29 374
16841 기타매니아 모임 후기(8/24 모임) 1 徐高鼻兒(fernando) 2019.08.27 456
16840 서영 Special 클래식기타 2 file 김청고 2019.08.27 443
16839 천녀유혼 OST 라토 2019.08.27 104
16838 민트초코맛 초코송이 file 코카에몽 2019.08.25 121
16837 아빠랑 치는 슬픈 안나를 위하여 눈물로 적은 시 2019.08.25 183
16836 박지형 영상 2019.08.25 286
16835 전람회의 그림 연주 들어보게되었네요... 2019.08.24 172
16834 오락으로서의 음악 2 산골어부 2019.08.23 240
16833 이번 양평 기타페스티벌에대한 의견 11 ㅇㅇ 2019.08.21 972
16832 [회원모집]수원애경백화점 문화센터 일요오후기타교실에서 가을학기 김청고 2019.08.21 156
16831 !! 기타매니아 모임 !! 1 금모래 2019.08.21 284
16830 le due ....궁금했어요. 5 2019.08.19 566
16829 432 : 440 2019.08.19 254
16828 대학동아리학생의 실력 1 2019.08.19 464
16827 조영갑님의 특강 9월 7일 6시, 기타갤러리서울. 1 file 2019.08.19 607
16826 특강... 이성우와 함께 하는 기타이야기(8/31, 서울) 1 file 2019.08.16 342
16825 영어 공부하기 좋은 댓글들... 2019.08.16 187
16824 neveu........느뵈 1 2019.08.16 203
16823 Jan tulacek이나 bernhard kresse나 marin de witte의 로맨틱기타 스타우퍼카피 구매하고싶은데 한국에서 판매하시는분 계시나요? 기타리스트1 2019.08.15 108
16822 이 한장의 명반............도서추천 2019.08.15 172
16821 혹시 jan tulacek이나 bernhard kresse의 로맨틱기타를 판매하실수있는 분이 여기계실까요? 1 기타리스트1 2019.08.15 168
16820 손톱 강화제 file 2019.08.15 223
16819 나일론과 카본에 대한 어느연주자의 의견 2 2019.08.15 230
16818 오디오매니아분과 대화 2019.08.15 161
16817 일렉연주자가 본 클래식기타. 2019.08.12 349
16816 나일론과 카본에 대한 어느연주자의 의견 9 2019.08.12 528
16815 독일유학 2 file 2019.08.12 457
16814 paul의 4개의 류트조곡 2019.08.11 169
16813 인도네시아 기타리스트 나빌라 file 2019.08.10 286
16812 이번에 결혼하는 두분이 이곡을 연주하시고싶다는데 4 2019.08.09 473
16811 중국과 서양 2019.08.09 166
16810 Celil Refik Kaya ....표현 좋은걸요....... 2019.08.09 176
16809 삭제햇습니다. 2019.08.08 323
16808 메르츠 휭갈의 동굴입니다. 내일은고수 2019.08.06 226
16807 서울기타앙상블단원 모집 file 2019.08.06 320
16806 요즘 같은 더위에.. 1 산골어부 2019.08.04 333
16805 퍼커션이랑 스케일 어떻게 동시에 하는거죠? 김Simon 2019.08.02 220
16804 가입 1 제발자료 2019.08.02 180
16803 핸폰스캐너 2019.08.01 194
16802 아빠랑 치는 파헬벨의 캐논 2019.08.01 290
16801 알베르 퐁세 선생님 돌아가셨어요 1 file 2019.07.30 418
16800 thu li 연주회 보신분 2019.07.29 277
16799 오늘연주회 후기 부탁드려요 3 file 2019.07.29 456
16798 어제 기타매니아 모임 file 2019.07.28 507
16797 호주 file 2019.07.28 307
16796 지호남 연주후기 file 2019.07.28 341
16795 정성민님의 비발디... 2019.07.28 234
16794 파일 첨부가 안되요 ㅠㅠ 2 한형일 2019.07.27 200
16793 벼룩시장에 이상한 매물이 올라왔네요. 콩쥐 2019.07.27 475
16792 강화미술관 연주회 1 file 2019.07.26 285
16791 강화도 여름캠프 저녁나절 참관기. file 2019.07.24 351
16790 지호남님 연주영상 2019.07.22 272
16789 여행용기타 1 file 2019.07.22 401
16788 손톱상처때문에 붙이는 비닐. file 2019.07.22 294
16787 앞판 깨짐에 대한 의견 구한다해서 5 file 2019.07.22 586
16786 엉뚱한 질문 한가지 드립니다 6 엘보 2019.07.17 559
16785 제1회 인천기타페스티발 file 2019.07.17 607
16784 통속에서부터 현묶는 브리지 1 file 2019.07.16 412
16783 !! 기타매니아 모임!! 금모래 2019.07.14 499
16782 이건 특수장치인가요? 5 2019.07.01 693
16781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9년 7월 신입단원모집 안내! (모임장소가 신도림 고리로 변경되었어요!) file Amantes 2019.07.01 262
16780 지호남 초청연주회 2 file 2019.06.28 510
16779 이스끼에르도 연주회 다녀왔어요... file 2019.06.28 354
16778 김성훈, 김우재 강화도 여름 캠프 file 강화 2019.06.28 491
16777 기타애호가를 위한 여행 - 가격인하 4 file tataruta 2019.06.28 682
16776 기타 앙상블반 모집 수원시 평생 학습관 file 신인근 2019.06.26 316
16775 줄 가는데 100만원 이상,,,,하프안하길 ㅎㅎㅎ 1 2019.06.25 497
16774 눈감고 기타연주하기 해봐겠어요.... 2 2019.06.24 511
16773 하프시코드 안하시길 잘하셨어요... 2019.06.24 372
16772 야마시타의 딸... 카나히 야마시타 2019.06.24 599
16771 14살 양태환. 2019.06.24 331
16770 !! 기타매니아 모임 후기 !! 금모래 2019.06.24 334
16769 베트남 악기 dan bau file 2019.06.24 384
16768 이 기타 소리가 나려면 어떤 줄을 이용해야하나요? 8 룰루 2019.06.24 577
16767 연습벌레 키신에 관한 기사 7 달파랑 2019.06.23 641
16766 어제 기타매니아 정기모임 file 2019.06.23 421
16765 클래식기타 원산지 표기 3 인내천 2019.06.22 468
16764 악보자료실에 ... 5 weedsd 2019.06.21 564
16763 기타매니아 베트남 한국 교류음악회...티엔 판탄 김유정 칭하오 마이 부이 file 2019.06.21 30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9 Next ›
/ 1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