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이씨 왕조 건국초인 태조때 1398년 축성이후 두 차례 증개축을 했던 서울 도심에
비록 일부 남아 있는 구간이지만 성북구 삼선동과 종로구 동승동 이화동의 경계에 걸쳐서
깨끗이 다듬어 야간 조명까지 설치가 되어있는 멋진 산책길이 거주지에서 가까이 위치해있는
덕분에 수시로 오르 내리면서 사게절의 변화를 영상속에 음악을 넣어 일기를 쓸려는
"서울성곽 산책일기"를 지난 늦가을에 시작한이후 지난해 찬바람 불기 시작했던11월말부터
2월 마지막주 일요일 내렸던 함박눈의 설경까지 주변산책길의 모습을 담아 1-2-3-4편을
만들었었는데 아래와 같이 4곡을 모두 이어서 함께 감상할수 있도록 올립니다.
1. Down by the Shalley Garden (Irish old folk)
2. Tears in Heaven by Masteven Jeon
3. Silver Thread Among the Gold
4. Antonio Vivaldi Winter 2악장. 
   (비발디 사계중 겨울 2악장에 이태리어 가사를 붙인곡)

1.Down by the Shalley Garden by Masteven Jeon


(It was) down by the Salley Gardens, my love and I did meet.

She crossed the Salley Gardens with little snow-white feet.

She bid me take love easy, as the leaves grow on the tree,

But I was young and foolish, and with her did not agree.


In a field down by the river, my love and I did stand

And on my leaning shoulder, she laid her snow-white hand.

She bid me take life easy , as the grass grows on the weirs

But I was young and foolish, and now am full of tears.


Down by the Salley Gardens, my love and I did meet.

She crossed the Salley Gardens with little snow-white feet.

She bid me take love easy, as the leaves grow on the tree,

But I was young and foolish, and with her did not agree.


이곡은 아일랜드의 대문호이며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가 남긴 노트에 의하면

어느 한 늙은 농부가 흥얼거리던 3행으로된 불완전한 오래된 민요를 

재구성 할려는 시도라고 한다

아마도 그 농부가 부르던 노래는  아래와 같은 가사를 

가지고 있는 The Rambling Boys of Pleasure 일것이다.

History[edit]

Yeats indicated in a note that it was "an attempt to reconstruct an old song from three lines imperfectly remembered by an old peasant woman in the village of Ballisodare,Sligo, who often sings them to herself."[2] The "old song" may have been the ballad The Rambling Boys of Pleasure[3] which contains the following verse:

"Down by yon flowery garden my love and I we first did meet.
I took her in my arms and to her I gave kisses sweet
She bade me take life easy just as the leaves fall from the tree.
But I being young and foolish, with my darling did not agree."

The similarity to the first verse of the Yeats version is unmistakable and would suggest that this was indeed the song Yeats remembered the old woman singing. The rest of the song, however, is quite different.

Yeats's original title, "An Old Song Re-Sung", reflected his debt to The Rambling Boys of Pleasure. It first appeared under its present title when it was reprinted in Poems in 1895.[4]

Poem[edit]


William Buttler Yeatz 가 오래된 민요의 멜로디에 시를 써서 완성한 것
Down by the salley gardens my love and I did meet;
She passed the salley gardens with little snow-white feet.
She bid me take love easy, as the leaves grow on the tree;
But I, being young and foolish, with her would not agree.

In a field by the river my love and I did stand,
And on my leaning shoulder she laid her snow-white hand.
She bid me take life easy, as the grass grows on the weirs;
But I was young and foolish, and now am full of tears.
젊은시절의 열정도 필요하겠지만
곡식과 과일이 익을때까지 노력하며 가을에 이르러 추수를 하듯이
사랑에도 인내하며 때를 기다려야하는 지혜를 가지라는 시인의 메시지가
읽혀지는 시라고 볼수가 있겠지요

William Buttler Yeatz의 시로서 한국에서도 몇년전부터 주로 팝페라 가수들에 의해
소개되어 제법 알려진곡이지요
 
2. Tears in Heaven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사진의 주요 이미지에 해당하는 어떤 노래가 있을까 고민하다가

혼돈과 비정상이 일상화되어간 미친듯하나 무감각 무의식속의 세상을 바라보니

오래전 올렸던 곡중에서 요즘 인간사 모든것을 주관하는 절대자의 시각으로 지구의 우리를 보신다면

눈물을 흘리고 계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이곡 Tears in Heaven"을 골랐습니다.


Would you know my name if I saw you in heaven? 
만약 천국에서 널 만나게되면, 넌 내 이름을 기억하고 있을까? 
Would it be the same if I saw you in heaven? 
만약 천국에서 널 만나게되면, 넌 예전과 똑같은 모습일까?
I must be strong, and carry on 
난 강인하게 내 삶을 살아가야 하겠지 
'Cause I know I don't belong here in heaven 
난 이 천국에 속한 사람이 아니란걸 알기에... 
Would you hold my hand if I saw you in heaven ? 
만약 천국에서 널 만나게되면, 내 손을 잡아 주겠니? 
Would you help me stand if I saw you in heaven? 
만약 천국에서 널 만나게되면, 내가 일어설 수 있도록 도와 주겠니? 
I'll find my way through night and day 
밤과 낮이 반복되도록 나의 갈 길을 찾아가야 하겠지 
'Cause I know I just can't stay here in heaven 
난 이 천국에 남아 있을 수 없다는걸 알기에... 

Time can bring you down 
세월은 우릴 실망시키기도 하고 
Time can bend you knees 
세월은 우릴 무릎 꿇게 만들기도 하지 
Time can break your heart 
또 세월은 우리의 가슴에 상처를 입히기도 하고 
Have you begged and pleaded, begged and pleaded 
간절히 애원하게 만들기도 하지 

Beyond the door there's peace I'm sure 
저 문 뒤에는 평화로운 곳이 있을꺼라 믿어 
And I know there'll be no more tears in heaven 
그리고 그 천국에는 더이상 눈물이 없을꺼라고... 
Would you know my name if I saw you in heaven? 
만약 천국에서 널 만나게되면, 넌 내 이름을 기억하고 있을까? 
Would it be the same if I saw you in heaven? 
만약 천국에서 널 만나게되면, 넌 예전과 똑같은 모습일까? 
I must be strong, and carry on 
난 강인하게 내 삶을 살아가야 하겠지 
'Cause I know I don't belong here in heaven 
난 이 천국에 속한 사람이 아니란걸 알기에...

 

3. Silver Thread Among the Gold

 Daring, I am growing old
Silver threads among the gold
Shine upon my brow today
Life is fading fast away.

But, my darling, you will be, will be
Always young and fair to me
Yes, my darling, you will be
Always young and fair to me.

When your hair is silver white
And your cheeks no longer bright
With the roses of the May
I will kiss your lips and say.

Oh! My darling, mine alone, alone
You have never older grown
Yes, my darling, mine alone
You have never older grown.

Voice /Masteven Jeon

Guitar/Anders Clemens Oien 

삽입된 음원은 2006-2008년 사이 한국  유라시안 오케스트라(금난새 지휘)협연및 

전국 순회연주회를 다녀 갔던 스페인 거주 노르웨이의 기타리스트

Anders Clemens Oien 의 반주로 3년전 녹음


4.Antonio Vivaldi 의 사계 겨울 2악장 

 금년겨울에는 서울에선 제대로된 눈구경도 못하고 지나는가 했더니

겨울이 다 지나기전 2월의 마지막 일요일에 제법 함박눈이 내려

늘 다니던 서울성곽(낙산공원)이 겨울 분위기를 느낄수 있는 영상을 화면에 담았습니다

20160216_121745_Pano.jpg

20160216_122408.jpg

Signore guidami

E dimmi cosa fare
Ho vista l'amore della mia vita
E lui ha vista me


Sono confuse, lo confonde
Gli voglio dire che l'amo
E spero dira lo stesso


Sono passate due settimante
La vita scorre veloce
Il mio cuore batte forte
Signore guidami e dammi pace
Ti chiedo cose dire, come dirlo


Nostrami come dire che l'amo
Nostrami come dire che mi ama
Sto pregando che dira di amarmi



[English translation:]


Lord, guide me
And tell me what to do
I've seen the love of my life
And he has seen me


I want to tell him that I love him
And I hope he'll say the same


Life goes by fast
My heart beats strong
Lord, guide me and grant me peace
I ask you what to say, how to say it


Show me how to say I love him
Show me how to say he loves me
I'm praying that he'll say that he loves me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182
16312 quad dac 달린 스마트폰의 음질은 3 내일은 고수 2017.10.18 1077
16311 서울 방배동에 위치한 백석예술대학교 수시 2차 클래식기타전공 모집합니다 백석 2017.10.11 1301
16310 로망스 듀오연주 콩쥐 2017.10.11 1011
16309 2017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홍보 영상입니다. 정재영 2017.10.07 1102
16308 2017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기타전시회 안내입니다. | 1 file 정재영 2017.10.05 1345
16307 신보경 초청연주회. file 2017.10.04 1251
16306 기타리스트 조대연 마스터클라스 개최 1 file knuamusic 2017.10.02 1838
16305 박지형. 이탈리아 알렉산드리아 콩클 입상. 4 무애 2017.10.01 1581
16304 전공생을 만나고... 2 2017.10.01 1543
16303 2017년 10월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초급반(스텝) 및 합주단원모집 안내! 2 file AMANTES 2017.10.01 1145
16302 Adagio-Aranjuez-Adagio /Joaquin Rodrigo/숲속을 걸으면서 듣는 아다지오 file 마스티븐 2017.09.27 1078
16301 대전초청연주자 2. judicael perroy 2017.09.27 990
16300 대전 초청연주자1....마사아키 키시베 2017.09.27 906
16299 [김해 장유, 창원, 부산] 클래식기타, 통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이벤트 중입니다. 개인레슨:3개월에 30만원입니다. 3 file 권진수 2017.09.25 1232
16298 하행슬러 (클래식기타테크닉) 신준기 2017.09.23 907
16297 12홀 브리지 4 2017.09.22 1139
16296 아르페지오 연습법에 관한 질의 11 아스투리 2017.09.20 1903
16295 <인천 클래식 기타 동호회 ICG - 9월23일 모임 안내> ICG 2017.09.20 731
16294 전남대 45회 연주회 동영상 2017.09.19 716
16293 지난번 안선생님 타계소식은 사실이 아니라네요 10 2017.09.18 2293
16292 시부야선생님 환영음악회..................지초이님 댁. 2 file 2017.09.18 941
16291 계룡돈대 음악회 후기 file 2017.09.18 889
16290 Let's ask your opinion./여러분의 의견을 여쭈어 봅니다. 2 file 플로네 2017.09.17 901
1628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곡 The most beautiful songs in the world - "Danny Boy, Du bist die Ruh 6 마스티븐 2017.09.14 1147
16288 어텀리브 (고엽) 1 안인선 2017.09.14 1054
16287 "전설"습득을 위한 노하우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3 클사랑 2017.09.14 1447
16286 alegrias 1 2017.09.12 1007
16285 특정단체를 지칭한 글을 2017.09.12 1098
16284 마르신 딜야 내한공연하네요. 2017.09.11 849
16283 오늘은 최동수님 교재로 1 file 2017.09.07 1034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554 Next ›
/ 55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