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배경음악-Antonio Vivladid의 Gloria Re Major에서
   마드리드 합창단 Santo Tomas de Aquino의 50주년 기념 콘서드 Live Recording
    1998년 12월10일, 






Nostalgia - LEE TAEHYANG Insa Gana Art Center, seoul Korea 2015 
   

때로는 드물기는 하지만 두가지 이상의 악기 혹은
서로 다른 장르의 예술 분야에서 모두 뛰어난 능력을 보이는 아티스트를 보게 되는데
그런 능력을 보면 "한 우물을 파라"는 우리의 속담도 있지만
그런 아티스트들을 보면 하늘로부터 에외적인 탤런트를 받아 나왔다고 볼수밗에 없다는
딱히 어떻게 설명하기 힘든 경우로 보이더군요
20대 시절 클래식음악마니아 모임에서 바이올리니스트로 기엌하던이가
연주와 교육 이외에 화가로서도 최근 10여년 활동소식을 나중에서야 알고보니
참 대단하다는 말로서도 모자랄것 같은 생각입니다
세게적으로 어떤 유명한 화가의 작품에서도 느끼지 못했던
뜨거운 감동이 가슴속으로 느껴짐을 전시회에서
처음 경험해 보았기에 ......
무엇보다 작가와 대화를 나누어보기전에 생각했었던
작품의 모티브 빛과 어두움(원래 하나이지 별개가 아니다)  내면의 경험이 작품으로 표출되어진
그 세계가 화가의 전시회에서 난생 처음 느껴 보았기에
지난 가을 전시회때의 감동이 여전히 느껴지게 됩니다 
몇년전에 전시회를 한다는 소식은 들었었지만
"아니 바이얼린 연주는 무슨 문제라도 있어서 그만 두었나" 라고 생각 햇었는데
지난 가을 처음 보았던 전시회에서 감동의 기쁨을 주는 자신있는 화가로서 우뚝 선 모습이 대단해 보였습니다
프랑스의 모 박물관에서 상당한 대우를 하면서 초대를 하엿으나
자신의 추구하는 작품성의 방향과 달라질수도 있는 가능성이 있기에 사양을 하였던
그의 전시회때마다 상당한 개인적 비용을 들여서 인사동의 가장 큰 홀을 빌려서
 전시회를 하더라도 상당수의 작품이 지속적으로 팔려 나가니
 흔히들 하는 초대전(작가와 갤러리 사이의 판매시 수익배분)을 참여하지 않고도
해나갈수 있는 자신감이 있어 보였지요
(다음에는 성악과 기타를 동시에 전공하여 양쪽 모두 국제 콩쿠르에 입상한 수준의
 기타리스트 테너가 최근 독일가곡 음반을 직접 연주한 음반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어둠에서 길어올린 빛, 구원 - 이태향의 노스탤지어

                                                   김 용운 / 음악칼럼니스트, 전 조선일보 문화부 차장
어둠 속에 성채가 떠오른다.            
흐믈흐물 몽환적 실루엣, 꿈인듯 환영인듯, 성채는 부유한다.

이태향 그림은 빛과 어둠의 이중주.
화폭은 굵고, 덧칠한, 우둘투들 마티에르, 오래된 이콘(Ikon)속 빛처럼,
이태향 그림 속 빛과 어둠은, 서로 밀쳐내지 않는다. 보듬고 품는다.
어둠이 빛을 만들고, 빛이 어둠을 품는다.

어둠속에서 가만히 빠져나와 속구치는 빛줄기를 보라.
어둠이 빛을 만들고, 빛이 어둠을 품는다

어둠속에서 가만히 빠져나와 솟구치는 빛줄기를 보라.
어둠이 빛이 되고, 빛이 어둠이 되는 경이 - 이태향 그림의 "어둠 속 빛"은
바라보는 이를 상승과 고양으로 이끈다. 어둠에서 빛을 길어 올리는,
어둠의 실타래를 풀어 빛의 베일을 짜는,
이태향 그림의 매력이다.

이태향은 나이프를 잘 사용한다.
그림을 깍아내는 특징은 이태향만의 독특한 기법이다.
그리하여 어두운 듯 개성적 색감과 질감, 감성적 아우라를 연출한다.
두꺼운 유화의 마티에르도 감소되며, 어떤대는 투명한 속살을 드러내기까지 한다.
특히 프러시안 불루의 배경과 황금색 교회건물 같은 것은, 매우 신성한 종교적 인상을 드높인다.
ㅡ 미술사학자 홍진경(이태향의 건축회화- 노스탤지어) (2011 이태향 개인전 발췌)

에태향 그림의 오브제는 건축물, 중세 도시와 성채가 주를 이룬다.
지상의 삶은 고단했으되, 꿈은 오롯이 하늘로 모아지던 게절- 중세 아이콘으로 풀어내는
이태향 "노스탤지어" 연작은 작가의 독실한 신앙과 무관치 않다.

이태향은 바이올리니스트 출신 화가다.
한국과 독일서 바이올린을 수학하고, 오케스트라와 실내악 무대를 누비며 강단에 섰다.
그림의 모티브는 유학시절 쾰른 프라하 피렌체 로마 등지를 여행하며 가져왔다.

'음악은 추엌이 되고, 그리움은 그림이 되었다' ㅡ
작가의 고백처럼, 이태향의 영감은 시공을 가로지른다. 활과 붓의 양수겸장.
시간의 그물로 낚고, 공간의 프레임에 가두고.... 활달한 영감이 이태향의 손끋에서
개성적 예술로 날아올랐다.


                                                                                    
"빛을 잉태한 어둠, 어둠을 보듬는 빛,
 빛과 어둠은 본디 하나,  서로 배척하고 배반하지 않는,
 빛과 어둠이 하나가 되는 경계로, 나의 노스텔지어는 촉수를 뻗는다.

 내 마음의 중심에 들어오신 주님
항상 내 안에 머무시는 주님,

중세 성채와 고도,
꿈과 꿈이 숨소리로 섞이던 골목길,
아득한 시공을 채우고, 거닐고, 호흡했을 이들의 밤(Nacht)과 꿈(Traume)을
나이프로 긁고 붓으로 덧발라 표현햇다.

빛과 어둠의 그라테이션
그것은 내안의 빛과 어둠이기도 하다.           ㅡ 작가 노트 ㅡ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157
16309 2017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홍보 영상입니다. 정재영 2017.10.07 1101
16308 2017대전국제기타페스티벌 기타전시회 안내입니다. | 1 file 정재영 2017.10.05 1342
16307 신보경 초청연주회. file 2017.10.04 1248
16306 기타리스트 조대연 마스터클라스 개최 1 file knuamusic 2017.10.02 1834
16305 박지형. 이탈리아 알렉산드리아 콩클 입상. 4 무애 2017.10.01 1578
16304 전공생을 만나고... 2 2017.10.01 1539
16303 2017년 10월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초급반(스텝) 및 합주단원모집 안내! 2 file AMANTES 2017.10.01 1139
16302 Adagio-Aranjuez-Adagio /Joaquin Rodrigo/숲속을 걸으면서 듣는 아다지오 file 마스티븐 2017.09.27 1077
16301 대전초청연주자 2. judicael perroy 2017.09.27 989
16300 대전 초청연주자1....마사아키 키시베 2017.09.27 903
16299 [김해 장유, 창원, 부산] 클래식기타, 통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이벤트 중입니다. 개인레슨:3개월에 30만원입니다. 3 file 권진수 2017.09.25 1229
16298 하행슬러 (클래식기타테크닉) 신준기 2017.09.23 903
16297 12홀 브리지 4 2017.09.22 1137
16296 아르페지오 연습법에 관한 질의 11 아스투리 2017.09.20 1902
16295 <인천 클래식 기타 동호회 ICG - 9월23일 모임 안내> ICG 2017.09.20 727
16294 전남대 45회 연주회 동영상 2017.09.19 711
16293 지난번 안선생님 타계소식은 사실이 아니라네요 10 2017.09.18 2290
16292 시부야선생님 환영음악회..................지초이님 댁. 2 file 2017.09.18 937
16291 계룡돈대 음악회 후기 file 2017.09.18 887
16290 Let's ask your opinion./여러분의 의견을 여쭈어 봅니다. 2 file 플로네 2017.09.17 898
1628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곡 The most beautiful songs in the world - "Danny Boy, Du bist die Ruh 6 마스티븐 2017.09.14 1140
16288 어텀리브 (고엽) 1 안인선 2017.09.14 1049
16287 "전설"습득을 위한 노하우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3 클사랑 2017.09.14 1445
16286 alegrias 1 2017.09.12 1005
16285 특정단체를 지칭한 글을 2017.09.12 1094
16284 마르신 딜야 내한공연하네요. 2017.09.11 846
16283 오늘은 최동수님 교재로 1 file 2017.09.07 1030
16282 대중음악은 이런식으로도 2017.09.06 934
16281 야외 공연에서 빛나는 연주자? 2017.09.06 757
16280 안녕하세요. 까사 기타입니다. file 까사 기타 2017.09.06 1029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554 Next ›
/ 55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