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배경음악-Antonio Vivladid의 Gloria Re Major에서
   마드리드 합창단 Santo Tomas de Aquino의 50주년 기념 콘서드 Live Recording
    1998년 12월10일, 






Nostalgia - LEE TAEHYANG Insa Gana Art Center, seoul Korea 2015 
   

때로는 드물기는 하지만 두가지 이상의 악기 혹은
서로 다른 장르의 예술 분야에서 모두 뛰어난 능력을 보이는 아티스트를 보게 되는데
그런 능력을 보면 "한 우물을 파라"는 우리의 속담도 있지만
그런 아티스트들을 보면 하늘로부터 에외적인 탤런트를 받아 나왔다고 볼수밗에 없다는
딱히 어떻게 설명하기 힘든 경우로 보이더군요
20대 시절 클래식음악마니아 모임에서 바이올리니스트로 기엌하던이가
연주와 교육 이외에 화가로서도 최근 10여년 활동소식을 나중에서야 알고보니
참 대단하다는 말로서도 모자랄것 같은 생각입니다
세게적으로 어떤 유명한 화가의 작품에서도 느끼지 못했던
뜨거운 감동이 가슴속으로 느껴짐을 전시회에서
처음 경험해 보았기에 ......
무엇보다 작가와 대화를 나누어보기전에 생각했었던
작품의 모티브 빛과 어두움(원래 하나이지 별개가 아니다)  내면의 경험이 작품으로 표출되어진
그 세계가 화가의 전시회에서 난생 처음 느껴 보았기에
지난 가을 전시회때의 감동이 여전히 느껴지게 됩니다 
몇년전에 전시회를 한다는 소식은 들었었지만
"아니 바이얼린 연주는 무슨 문제라도 있어서 그만 두었나" 라고 생각 햇었는데
지난 가을 처음 보았던 전시회에서 감동의 기쁨을 주는 자신있는 화가로서 우뚝 선 모습이 대단해 보였습니다
프랑스의 모 박물관에서 상당한 대우를 하면서 초대를 하엿으나
자신의 추구하는 작품성의 방향과 달라질수도 있는 가능성이 있기에 사양을 하였던
그의 전시회때마다 상당한 개인적 비용을 들여서 인사동의 가장 큰 홀을 빌려서
 전시회를 하더라도 상당수의 작품이 지속적으로 팔려 나가니
 흔히들 하는 초대전(작가와 갤러리 사이의 판매시 수익배분)을 참여하지 않고도
해나갈수 있는 자신감이 있어 보였지요
(다음에는 성악과 기타를 동시에 전공하여 양쪽 모두 국제 콩쿠르에 입상한 수준의
 기타리스트 테너가 최근 독일가곡 음반을 직접 연주한 음반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어둠에서 길어올린 빛, 구원 - 이태향의 노스탤지어

                                                   김 용운 / 음악칼럼니스트, 전 조선일보 문화부 차장
어둠 속에 성채가 떠오른다.            
흐믈흐물 몽환적 실루엣, 꿈인듯 환영인듯, 성채는 부유한다.

이태향 그림은 빛과 어둠의 이중주.
화폭은 굵고, 덧칠한, 우둘투들 마티에르, 오래된 이콘(Ikon)속 빛처럼,
이태향 그림 속 빛과 어둠은, 서로 밀쳐내지 않는다. 보듬고 품는다.
어둠이 빛을 만들고, 빛이 어둠을 품는다.

어둠속에서 가만히 빠져나와 속구치는 빛줄기를 보라.
어둠이 빛을 만들고, 빛이 어둠을 품는다

어둠속에서 가만히 빠져나와 솟구치는 빛줄기를 보라.
어둠이 빛이 되고, 빛이 어둠이 되는 경이 - 이태향 그림의 "어둠 속 빛"은
바라보는 이를 상승과 고양으로 이끈다. 어둠에서 빛을 길어 올리는,
어둠의 실타래를 풀어 빛의 베일을 짜는,
이태향 그림의 매력이다.

이태향은 나이프를 잘 사용한다.
그림을 깍아내는 특징은 이태향만의 독특한 기법이다.
그리하여 어두운 듯 개성적 색감과 질감, 감성적 아우라를 연출한다.
두꺼운 유화의 마티에르도 감소되며, 어떤대는 투명한 속살을 드러내기까지 한다.
특히 프러시안 불루의 배경과 황금색 교회건물 같은 것은, 매우 신성한 종교적 인상을 드높인다.
ㅡ 미술사학자 홍진경(이태향의 건축회화- 노스탤지어) (2011 이태향 개인전 발췌)

에태향 그림의 오브제는 건축물, 중세 도시와 성채가 주를 이룬다.
지상의 삶은 고단했으되, 꿈은 오롯이 하늘로 모아지던 게절- 중세 아이콘으로 풀어내는
이태향 "노스탤지어" 연작은 작가의 독실한 신앙과 무관치 않다.

이태향은 바이올리니스트 출신 화가다.
한국과 독일서 바이올린을 수학하고, 오케스트라와 실내악 무대를 누비며 강단에 섰다.
그림의 모티브는 유학시절 쾰른 프라하 피렌체 로마 등지를 여행하며 가져왔다.

'음악은 추엌이 되고, 그리움은 그림이 되었다' ㅡ
작가의 고백처럼, 이태향의 영감은 시공을 가로지른다. 활과 붓의 양수겸장.
시간의 그물로 낚고, 공간의 프레임에 가두고.... 활달한 영감이 이태향의 손끋에서
개성적 예술로 날아올랐다.


                                                                                    
"빛을 잉태한 어둠, 어둠을 보듬는 빛,
 빛과 어둠은 본디 하나,  서로 배척하고 배반하지 않는,
 빛과 어둠이 하나가 되는 경계로, 나의 노스텔지어는 촉수를 뻗는다.

 내 마음의 중심에 들어오신 주님
항상 내 안에 머무시는 주님,

중세 성채와 고도,
꿈과 꿈이 숨소리로 섞이던 골목길,
아득한 시공을 채우고, 거닐고, 호흡했을 이들의 밤(Nacht)과 꿈(Traume)을
나이프로 긁고 붓으로 덧발라 표현햇다.

빛과 어둠의 그라테이션
그것은 내안의 빛과 어둠이기도 하다.           ㅡ 작가 노트 ㅡ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2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657
16324 수정사항 1 진태권 2012.01.02 9479
16323 제주초청기타리스트...이예은편. 4 file 콩쥐 2009.05.19 9478
16322 나는 가수다에서 옥주현이 부른 “사랑이 떠나가네”의 전조(轉調)에 대해서 1 file 땅콩 2011.06.25 9448
16321 봄 봄 봄5, 프로들 중에도 모르는 이가 적지 않은 현대 운지법 한 가지 24 신현수 2015.10.02 9445
16320 악보스캔 프로그램들 소개 Photoscore Ultimate 5(1) 3 file 악보스캔 2007.07.26 9443
16319 기타리스트 파가니니 6 조국건 2013.02.22 9442
16318 모리꼬네 내한 가시는분 안계세요? 8 말레나 2009.05.01 9429
16317 니체음악.. 76 생각 2011.04.04 9404
16316 한국기타문예원 부설 평생교육원 개원 2 gmland 2011.12.02 9393
16315 플랫없는 베이스기타는 있네요. 3 ㅡㅡ 2011.04.29 9390
16314 [re] PDF 악보파일을 귀로 들어 볼 수 있게 82 file 보리 2011.04.03 9388
16313 협화음 ・ 불협화음 3 gmland 2012.09.01 9385
16312 훈님만 보세요 5 최동수 2011.12.14 9382
16311 코리아 갓 탈랜트에 하은, 하진이가... 11 file 장형섭 2012.06.05 9381
16310 서민석기타 가격 좀 여쭤봅니다, 1 엘가도 2013.04.26 9347
16309 fernando + np 님 기타 모임 안하시나요? 2 마이클 2010.03.14 9336
16308 정말 정확한 교호속주 36 러셀에릭 2010.10.12 9317
16307 [re] 악기전시...명노창님 12 file 콩쥐 2010.11.29 9303
16306 [공지] 불편사항 지적해 주세요. 52 금모래 2011.12.25 9303
16305 [re] 기타매니아창고 이사 32 file 콩쥐 2011.06.01 9297
16304 강두원 CLASS 9 10 금모래 2010.10.05 9295
16303 여러분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진태권 2012.01.01 9290
16302 클래식기타 전문 딜러샵 "파르티타" 오픈안내 5 file 파르티타 2014.02.25 9278
16301 제니퍼김의 소식 2 file kevin 2013.03.19 9265
16300 새해 인사 2 은모래 2011.12.31 9259
16299 westlife 의 My love 악보좀 구할수 있을까요?(기타프로악보로요) 장기타 2010.09.30 9257
16298 2대의 기타를 위한 마드리갈 협주곡 3 협주곡 2008.03.31 9251
16297 故 김종완 선생님의 생전 모습입니다. 1 file 로드리고 2010.12.04 9250
16296 마쯔무라 선생님 장례식 2 file 김상길 2014.02.03 9246
16295 저번주 토요일 줄리안 브림 bbc 라디오 인터뷰 1 file 브림 2010.07.15 9244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555 Next ›
/ 55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