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어제저녁  예술의 전당에서 진행된

그의 연주 프로그램은,

그가 현재 어떤 연주력을 갈고 닦았는지가 아니라,

그가 지금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그리고 무엇을 추구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무대였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그의 연주를 처음 만난건, 풋풋한 대학시절. 아마도 1984년도로 기억한다

아마도 그때가 내가 음악홀에서 본 첫 클래식 기타 연주가 아니었을까....

엄청난 테크닉을 뿜어내며 피아노를 비롯하여

관현악곡을 기타를 위한 곡으로 편곡하고 연주해내는 그의 능력은

그의 예술적 경지의 극한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그로부터 20년 후, 2005년 가을,

나는 다시 한번 그의 한국에서의 공연을 보기위해 예술의 전당을 찾았다....

사실 이 때는 그의 연주를 감상하기 위해서라기보다는

20여 년 전 그의 연주와 함께 박제가 되어버린

나의 20대의 기억을 찾기 위해서였던 것 같다.

그의 연주를 통해 20년이라는 세월 속에 갇혀버린

나의 의식이 그의 연주를 뚫고 튀어나올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긴 세월 속에,  

내가 더 이상 소녀가 될 수 없듯 그도 더 이상 청년이 될 수 없기에

내가 단순히 과거를 회상하도록 놓아두지는 않았다...

 

시간의 결이 얼마큼 무심히 흘렀는지를

그는 달라진 연주 스타일과 태도 그리고 느낌으로 전달하고 있었다.

2005년의 연주에선 20여 년 전의 연주에서와는 달리

음이 끝나는 공허한 공간에 들리지 않는 소리를 여백으로 남기는 주법을 구사했는데

아마도 이때부터 그의 음악 스타일은 변화를 겪기 시작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든다...

< 이 때 연주에 대한 느낌을 감상으로 적어 기타매니아 사이트에

정적(무음)의 시간을 소리의 공간으로....(야마시타 기타연주회)’ 라는 제목으로 올렸던 기억이 난다>

  

어제 저녁 예술의 전당에서의 연주....

그는 이제 더 이상 고도의 테크닉을 구사하거나

현란한 주법으로 청중 아니 관객을 혼미하게 만들지 않는다.

오히려 그는 이제 청중을 평온과 명상의 시간으로 인도하는 듯 했다...

음악에 대한 이해와 관점이 2005년에서 보여주듯 바뀌어 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이제는 완성단계에 이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자신의 자녀에게도 그와 유사한 음악적 분위기를 전수하고 있음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관객을 압도하는 고도의 테크닉이 아니라 자신을 깊은 사유와 명상의 세계로 이끄는

어떤 자연의 소리로 기타음악을 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인지 그의 연주를 듣다보면 기타라는 악기의 존재가 사라지는 듯하다...

그냥 어떤 혼의 소리정도로 표현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일본인으로서의 자연적 특수성이 음악을 통해서도 현현히 드러나고 있음이 느껴졌다.

 

이런 추상적 이미지 외에

그의 이번 연주를 통해 내게 인상적으로 다가왔던 것은

중주에 대한 새로운 이해였다.

그는 자신의 10대 어린 딸과 함께 그라나도스곡(intermezzo from Opera ‘Goyescas’)

비발디 협주곡(Concerto in Sol Maggiore, RV 532)을 이중주로 연주했다.

 

그들의 연주는 지금까지 중주에 대한 나의 이해를 획기적으로 전환시켰다.

기존의 나의 연습방식은 늘 파트너 또는 단원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어떻게 하면 마디마디를 정확히 맞출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늘 거기서 더 멀리가지는 못한 탓에

나는 중주로 관객을 감동시킨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생각을 늘 해왔다.

감성이 나뉘고 분절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물론 그런 연습과정이 그들에게도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이미 그 지평을 넘어서고 있었다.

신기하게도 그들은 각자가 맡은 하나의 부분적 파트가 마치 온전한 솔로 파트인양

독주처럼 느껴지는 듯하더니 이내 하나의 완성된 곡으로 수렴하고 있었다.

그들은 서로 음을 맞추려고도 분위기를 공유하려고도 노력하지 않는 듯 보였다.

오히려 각자의 곡을 연주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 과정에서 그들은 하나의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정말 신비한 체험이었다.

 

부분에 전체를 담으면서 부분을 부분처럼 연주하지 않는 그들의 감성과

각자의 독립적 해석이 전체를 이루는 모습은  혼을 담은 듯했다.

거기에 담겨진 기타현의 영롱한 울림은

가히 그가 이제는 귀신처럼 연주하는 기타리스트가 아니라

구신이 되어버린 사람처럼 느껴졌다.

 

음악에 대한 이해와 감상은 각자가 생성하는 감성의 영역이기에

 나와 다른 감상을 하신 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재미있을 것 같아

나의 작은 감상을 남겨본다.

Comment '10'
  • 홍은영 2016.01.27 17:11 (*.255.220.114)

    글이 길어져 죄송합니다~^^
    연주에 대한 다른 이야기는 많이 삭제했는데도 글이 또 기네요...ㅜ.ㅜ

  • 콩쥐 2016.01.27 17:32 (*.172.96.243)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감상평이 좋군요...
    문학하는분의 감상평처럼 시처럼 들리네요.....

    이런글은 유명 기타잡지에 실어야 하는데....
    우리나라에 기타잡지가 없다니 아쉽네요...
  • 꽁생원 2016.01.27 21:33 (*.141.168.47)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메이치 2016.01.27 22:15 (*.198.195.121)
    아마 우리모두가 내재적으로 가지고있는 유교적 관습과 같은 딱딱한 사고와 영향 (의도하지 않았어도 무의식적으로 가지고 있는)이 중주활동 하시는데 걸림돌이 되었을거라 보입니다.

    감상평 잘보았습니다.
  • jons 2016.01.28 02:12 (*.36.30.42)

    글 잘 읽습니다, 그의 연주 유튜브같은 매체로 느낄 수 없는 <충격과 놀라움> 이었지요, 글을 보니 그때 <현장감> 다시 섬득히 느껴집니다, 이미 "무대에 들어서는 순간 모든 움직임 그리고 마지막 정지된 순간"까지 결코 놓치지 않고 몰입된 <연주의 퍼폼>이 되는 것 ... 아,  우리 삶이 그렀듯이 <악기의 한계>를 뛰어 넘으려는 어떤 것 느껴지더군요 .... 또 누구든 그래야 한다고 느꼈지요, 말씀하신 중주들 ... 차라리 그의 독주가 그걸 바라던 나에게 너무 진부하게 보일 정도였지요, 그 만의 <온가족 새로운 시도와 독특한 연주의 일가>를 이루는 것 그가 너무 부러웠습니다 ... 너무 좋은 글 다시 감사합니다,

  • 왼손기타 2016.01.28 13:44 (*.36.126.74)
    글솜씨가 대단하십니다 . 저도 예전에 알던 젊은 야마시타는 너무 과하다는 느낌을 지울수가없엇는데
    홍은영님의 "그들은 각자가 맡은 하나의 부분적 파트가 마치 온전한 솔로 파트인양
    독주처럼 느껴지는 듯하더니 이내 하나의 완성된 곡으로 수렴하고 있었다." 라는 표현을 읽으면서 야마시타와 그의 딸이 연주하는
    고예스카스를 떠올리니 전율이 돋는군요 ....저도 학창시절 중주를 많이 해봤지만 말씀처럼 제 앞가림하기에 정신 없었는데
    그것이 바로 중주로서 도달할 수있는 최고의 경지인것 같습니다.
    꼭 들어보고 싶네요....
  • 마스티븐 2016.01.28 16:43 (*.46.250.56)
    오호 통재라 ! 이번 연주회를 꼭 가봐야겠다고 마음먹고 있으면서
    정작 연주회당일 아침까지 생각하지 못하다가 (요일을 잘못 기엌하고 있었던듯...)
    다시 캘린더를 보며 가야할 ㅅ간인가 하며 확인을 했을때는 예술의 전당까지 거의 1시간 훨씬 넘는 늦은시각

    글로서 표현한것만으로도 정말 좋은 연주회였을것이라는것이 느껴지니
    더욱 아쉬운 생각에 마음이 아파오네요
  • 홍은영 2016.01.28 17:41 (*.255.220.114)

    그러하다고 너무 슬퍼하실 필요는 없으실 것 같습니다~~^^
    적지않은 청중들은 귀신같이 연주하는 기타리스트로서의 야마시다를 기대했을 테고
    그렇다면 다소 아쉬운 연주로 남을 수 있었을 테니까요...
    하지만 다른 관점에서 그의 음악세계의 다른 모습을 발견하게 되면
    또 다른세계를 만날 수 있게 되니 이 또한 즐거운 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나의 편견이 만들어낸 욕망을 버리니 또 다른 세계가 열리는 것 같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ghwns6849 2016.01.29 21:52 (*.20.238.22)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감사합니다.
  • 최동수 2016.02.05 21:27 (*.98.172.147)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 감상평이네여
    감사합니다
    나는 야마시다 연주회가 있는지도 몰랐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댓글" 작성시 주의부탁드립니다. 3 뮤직토피아 2020.03.09 1367
공지 "기타메니아" 문자/로고 사용에 관한 건 뮤직토피아 2020.02.14 1487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2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3209
16408 [네이버쇼핑] 양념 돼지갈비 왕구이 1.6kg (9,920원/3000원) 1 111 2018.03.30 734
16407 [Cover] City of Stars - Guitarduo VITO 더클래식아트 2018.03.29 815
16406 Jam 2 야꼬미 2018.03.26 918
16405 하이코드(세하 바레) 쉽게 잡기 Joopa 2018.03.26 1155
16404 한연주 두명기 주차파크닝 2018.03.26 889
16403 야마하gc10 고수님 도움주세요 2 청계박 2018.03.23 885
16402 트레몰로 주법에 대해 질문 4 하늬 2018.03.22 1334
16401 이모님의 기타 팔러왔어요 2 JooPaa 2018.03.18 1427
16400 1번줄이 틱틱거려서 4 주차파크닝 2018.03.18 1149
16399 빌라 연습곡 1번 강의 주차파크닝 2018.03.16 1035
16398 클래식기타테크닉 유투브 채널 신준기 2018.03.14 1081
16397 하프 연주 1 꽁생원 2018.03.14 934
16396 알음 클래식 기타 동호회 모임 안내 1 알음 2018.03.12 1474
16395 [김해 장유, 창원, 부산] 클래식기타, 통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이벤트 중입니다. 개인레슨 3개월에 30만원입니다. file 권진수 2018.03.12 1271
16394 생일 축가를 클래식 거장들이 작곡한다면 꽁생원 2018.03.12 991
16393 기타레슨 1 안대현 2018.03.11 1186
16392 Venezuelan Waltz ( A. Lauro ) : Jennifer Kim 주차파크닝 2018.03.10 990
16391 네일 대 노네일 Jucha 2018.03.10 934
16390 우물파기 file 주차팍그냥 2018.03.10 902
16389 악보 거꾸로 보신 할아버지 2 닝크파차주 2018.03.03 1634
16388 알함브라와 빌라연습곡 1번 주파 2018.03.02 955
16387 내 기타 실력이 퇴보하는 이유 주파 2018.03.02 1206
16386 요즘 클기 레벨을 나누는 저혼자의 기준2 2 주차파크닝 2018.03.02 1382
16385 트릴 분석 좀 부탁드립니다 file 주차파크닝 2018.03.01 933
16384 여러분 4 궁금 2018.02.21 1537
16383 바흐 칸타타 곡 한글 번역 너무 감사 드립니다. 꿈꾸는애벌레 2018.02.19 863
16382 공방 소소한스토리..2 file 피어리나 2018.02.17 1147
16381 2018년도 기타전공, 만돌린전공 추가입학정보입니다! 송나예 2018.02.13 1267
16380 "기타는 치는 것 입니까?" "그렇다고 생각 합니다." 1 심통 2018.02.12 1115
16379 하버드대 졸업식 5 스체타포 2018.02.08 1545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557 Next ›
/ 55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