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어제저녁  예술의 전당에서 진행된

그의 연주 프로그램은,

그가 현재 어떤 연주력을 갈고 닦았는지가 아니라,

그가 지금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그리고 무엇을 추구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무대였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그의 연주를 처음 만난건, 풋풋한 대학시절. 아마도 1984년도로 기억한다

아마도 그때가 내가 음악홀에서 본 첫 클래식 기타 연주가 아니었을까....

엄청난 테크닉을 뿜어내며 피아노를 비롯하여

관현악곡을 기타를 위한 곡으로 편곡하고 연주해내는 그의 능력은

그의 예술적 경지의 극한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그로부터 20년 후, 2005년 가을,

나는 다시 한번 그의 한국에서의 공연을 보기위해 예술의 전당을 찾았다....

사실 이 때는 그의 연주를 감상하기 위해서라기보다는

20여 년 전 그의 연주와 함께 박제가 되어버린

나의 20대의 기억을 찾기 위해서였던 것 같다.

그의 연주를 통해 20년이라는 세월 속에 갇혀버린

나의 의식이 그의 연주를 뚫고 튀어나올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긴 세월 속에,  

내가 더 이상 소녀가 될 수 없듯 그도 더 이상 청년이 될 수 없기에

내가 단순히 과거를 회상하도록 놓아두지는 않았다...

 

시간의 결이 얼마큼 무심히 흘렀는지를

그는 달라진 연주 스타일과 태도 그리고 느낌으로 전달하고 있었다.

2005년의 연주에선 20여 년 전의 연주에서와는 달리

음이 끝나는 공허한 공간에 들리지 않는 소리를 여백으로 남기는 주법을 구사했는데

아마도 이때부터 그의 음악 스타일은 변화를 겪기 시작하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든다...

< 이 때 연주에 대한 느낌을 감상으로 적어 기타매니아 사이트에

정적(무음)의 시간을 소리의 공간으로....(야마시타 기타연주회)’ 라는 제목으로 올렸던 기억이 난다>

  

어제 저녁 예술의 전당에서의 연주....

그는 이제 더 이상 고도의 테크닉을 구사하거나

현란한 주법으로 청중 아니 관객을 혼미하게 만들지 않는다.

오히려 그는 이제 청중을 평온과 명상의 시간으로 인도하는 듯 했다...

음악에 대한 이해와 관점이 2005년에서 보여주듯 바뀌어 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이제는 완성단계에 이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자신의 자녀에게도 그와 유사한 음악적 분위기를 전수하고 있음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관객을 압도하는 고도의 테크닉이 아니라 자신을 깊은 사유와 명상의 세계로 이끄는

어떤 자연의 소리로 기타음악을 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인지 그의 연주를 듣다보면 기타라는 악기의 존재가 사라지는 듯하다...

그냥 어떤 혼의 소리정도로 표현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일본인으로서의 자연적 특수성이 음악을 통해서도 현현히 드러나고 있음이 느껴졌다.

 

이런 추상적 이미지 외에

그의 이번 연주를 통해 내게 인상적으로 다가왔던 것은

중주에 대한 새로운 이해였다.

그는 자신의 10대 어린 딸과 함께 그라나도스곡(intermezzo from Opera ‘Goyescas’)

비발디 협주곡(Concerto in Sol Maggiore, RV 532)을 이중주로 연주했다.

 

그들의 연주는 지금까지 중주에 대한 나의 이해를 획기적으로 전환시켰다.

기존의 나의 연습방식은 늘 파트너 또는 단원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어떻게 하면 마디마디를 정확히 맞출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늘 거기서 더 멀리가지는 못한 탓에

나는 중주로 관객을 감동시킨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생각을 늘 해왔다.

감성이 나뉘고 분절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물론 그런 연습과정이 그들에게도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이미 그 지평을 넘어서고 있었다.

신기하게도 그들은 각자가 맡은 하나의 부분적 파트가 마치 온전한 솔로 파트인양

독주처럼 느껴지는 듯하더니 이내 하나의 완성된 곡으로 수렴하고 있었다.

그들은 서로 음을 맞추려고도 분위기를 공유하려고도 노력하지 않는 듯 보였다.

오히려 각자의 곡을 연주하는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그 과정에서 그들은 하나의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정말 신비한 체험이었다.

 

부분에 전체를 담으면서 부분을 부분처럼 연주하지 않는 그들의 감성과

각자의 독립적 해석이 전체를 이루는 모습은  혼을 담은 듯했다.

거기에 담겨진 기타현의 영롱한 울림은

가히 그가 이제는 귀신처럼 연주하는 기타리스트가 아니라

구신이 되어버린 사람처럼 느껴졌다.

 

음악에 대한 이해와 감상은 각자가 생성하는 감성의 영역이기에

 나와 다른 감상을 하신 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재미있을 것 같아

나의 작은 감상을 남겨본다.

Comment '10'
  • 홍은영 2016.01.27 17:11 (*.255.220.114)

    글이 길어져 죄송합니다~^^
    연주에 대한 다른 이야기는 많이 삭제했는데도 글이 또 기네요...ㅜ.ㅜ

  • 콩쥐 2016.01.27 17:32 (*.172.96.243)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감상평이 좋군요...
    문학하는분의 감상평처럼 시처럼 들리네요.....

    이런글은 유명 기타잡지에 실어야 하는데....
    우리나라에 기타잡지가 없다니 아쉽네요...
  • 꽁생원 2016.01.27 21:33 (*.141.168.47)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메이치 2016.01.27 22:15 (*.198.195.121)
    아마 우리모두가 내재적으로 가지고있는 유교적 관습과 같은 딱딱한 사고와 영향 (의도하지 않았어도 무의식적으로 가지고 있는)이 중주활동 하시는데 걸림돌이 되었을거라 보입니다.

    감상평 잘보았습니다.
  • jons 2016.01.28 02:12 (*.36.30.42)

    글 잘 읽습니다, 그의 연주 유튜브같은 매체로 느낄 수 없는 <충격과 놀라움> 이었지요, 글을 보니 그때 <현장감> 다시 섬득히 느껴집니다, 이미 "무대에 들어서는 순간 모든 움직임 그리고 마지막 정지된 순간"까지 결코 놓치지 않고 몰입된 <연주의 퍼폼>이 되는 것 ... 아,  우리 삶이 그렀듯이 <악기의 한계>를 뛰어 넘으려는 어떤 것 느껴지더군요 .... 또 누구든 그래야 한다고 느꼈지요, 말씀하신 중주들 ... 차라리 그의 독주가 그걸 바라던 나에게 너무 진부하게 보일 정도였지요, 그 만의 <온가족 새로운 시도와 독특한 연주의 일가>를 이루는 것 그가 너무 부러웠습니다 ... 너무 좋은 글 다시 감사합니다,

  • 왼손기타 2016.01.28 13:44 (*.36.126.74)
    글솜씨가 대단하십니다 . 저도 예전에 알던 젊은 야마시타는 너무 과하다는 느낌을 지울수가없엇는데
    홍은영님의 "그들은 각자가 맡은 하나의 부분적 파트가 마치 온전한 솔로 파트인양
    독주처럼 느껴지는 듯하더니 이내 하나의 완성된 곡으로 수렴하고 있었다." 라는 표현을 읽으면서 야마시타와 그의 딸이 연주하는
    고예스카스를 떠올리니 전율이 돋는군요 ....저도 학창시절 중주를 많이 해봤지만 말씀처럼 제 앞가림하기에 정신 없었는데
    그것이 바로 중주로서 도달할 수있는 최고의 경지인것 같습니다.
    꼭 들어보고 싶네요....
  • 마스티븐 2016.01.28 16:43 (*.46.250.56)
    오호 통재라 ! 이번 연주회를 꼭 가봐야겠다고 마음먹고 있으면서
    정작 연주회당일 아침까지 생각하지 못하다가 (요일을 잘못 기엌하고 있었던듯...)
    다시 캘린더를 보며 가야할 ㅅ간인가 하며 확인을 했을때는 예술의 전당까지 거의 1시간 훨씬 넘는 늦은시각

    글로서 표현한것만으로도 정말 좋은 연주회였을것이라는것이 느껴지니
    더욱 아쉬운 생각에 마음이 아파오네요
  • 홍은영 2016.01.28 17:41 (*.255.220.114)

    그러하다고 너무 슬퍼하실 필요는 없으실 것 같습니다~~^^
    적지않은 청중들은 귀신같이 연주하는 기타리스트로서의 야마시다를 기대했을 테고
    그렇다면 다소 아쉬운 연주로 남을 수 있었을 테니까요...
    하지만 다른 관점에서 그의 음악세계의 다른 모습을 발견하게 되면
    또 다른세계를 만날 수 있게 되니 이 또한 즐거운 일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나의 편견이 만들어낸 욕망을 버리니 또 다른 세계가 열리는 것 같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ghwns6849 2016.01.29 21:52 (*.20.238.22)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감사합니다.
  • 최동수 2016.02.05 21:27 (*.98.172.147)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 감상평이네여
    감사합니다
    나는 야마시다 연주회가 있는지도 몰랐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77 2016 상반기 한예음악콩쿠르 (클래식기타 파트) file 한국예술평가위원회 2016.05.20 2256
15776 클래식기타 전문가반 모집 여름학기 수원시 장안 구민회관 file 신인근 2016.05.19 2463
15775 안녕하세요. 질문이 있습니다. file 못찾겠다. 2016.05.18 2072
15774 Lyra(lyre) 기타아 2 조국건 2016.05.17 2137
15773 기타매니아 봄 음악회 4 file 2016.05.09 2819
15772 이동휘 스페인 산디에고 콩쿨 우승 5 file 2016.05.09 2926
15771 한국 지휘자 항상느껴오던 2016.05.07 1949
15770 안녕하세요 기타리페어 구직중입니다. 박영재 2016.05.07 1961
15769 안녕하세요 기타리페어 구직중입니다. 박영재 2016.05.07 1880
15768 러시아 모스크바국제기타공쿠르 참관기. 3 file 2016.05.04 2591
15767 <3개 콩쿨연속우승> - 변보경 23 검정콩 2016.05.02 4316
15766 바이올리니스트 화가 이태향 초대전"Nostalgia "-서울 성북동(대사관로87) "갤러리 호감" 1 마스티븐 2016.04.28 2209
15765 엄태흥/엄홍식 기타 해외 콩클 우승및 새로운 소식들 엄홍식 2016.04.26 2304
15764 안녕하세요 마드리드 현지에서 기타 구입 어떨까요? 3 마드리드 2016.04.26 2733
15763 클래식기타 입시 9 Alks 2016.04.26 3417
15762 피카도 연습방법 질문드립니다~ 2 프리지안 2016.04.25 2708
15761 토요일 연주회하는 임석현님 동영상 4 2016.04.20 2384
15760 제가 소유하고 있는 기타에 대하여 몇가지 여쭈어 봅니다. 2 file 가냘픈돼지 2016.04.18 2932
15759 기타배달방법 퀵서비스 2016.04.18 1992
15758 ** 무엇일까요 ?? 7 신현수 2016.04.18 2935
15757 예페스 액자 4 file 콩쥐 2016.04.17 2457
15756 대전일보 클래식기타 콩쿠르가.. 4 코옹쿠울 2016.04.16 2661
15755 브라질풍의 바하......배장흠 3 2016.04.15 2616
15754 빨간색 기타 케이스 구하는데요 ... 1 케이스 2016.04.15 2342
15753 조대연군 음반 소개합니다.... 2 file 신인근 2016.04.14 2843
15752 모짤트 페스티발 마스터클라스 참가안내. 콩쥐 2016.04.13 1798
15751 Du bist die Ruh(그대는 나의 안식처) - Frantz Schubert 2 file 마스티븐 2016.04.13 2927
15750 이노영 첫 음반...... 공동구매 file 2016.04.11 2680
15749 합주회원 모집합니다. 협연 2016.04.10 1908
15748 이노영 연주회 다녀왔어요. file 콩쥐 2016.04.10 2214
15747 기타리스트 사진 2 콩쥐 2016.04.09 2399
15746 트리오멤버 언니 콩쥐 2016.04.08 2225
15745 아름다운 유화그림 혼자보기 아까워 미리 올려 봅니다 ^^ 4 file 이운선 2016.04.07 3409
15744 한국, 중국, 일본......연주법의 차이 콩쥐 2016.04.07 2680
15743 기타갤러리(뮤직토피아 서울점)안내 7 updatefile 2016.04.06 6728
15742 제니퍼가 피바디 콘서바토리 4년 Full Scholaship 을 받고 합격하였읍니다. 6 file kevin 2016.04.02 3528
15741 혹시 이 듀엣곡 제목 아시는 분 계시나요? 1 file 다우 2016.04.01 2768
15740 <콩쿨우승> 변보경 22세 - USC 음악대학원 총수석 3년 전액장학생 결정 (3월 31일) / 콩쿨우승 (4월 09~10일) 29 검정콩 2016.03.24 6155
15739 클래식 기타 비교 10 펠로우즈 2016.03.31 4110
15738 음악과 영상으로쓰는 서울성곽(태조때 1398년에 축성) 산책일기 - 겨울편(1-2-3-4) 마스티븐 2016.03.28 2066
15737 기타 이거 언제적 물건인가요? 3 file 수영만 2016.03.26 2500
15736 성남, 분당지역에서 클래식기타반을 모집합니다. 나성남 2016.03.25 3314
15735 기타학원 운영하실분. 2 file 이정일 2016.03.24 3395
15734 우리동네 동호회 3 언니 2016.03.22 3013
15733 일본에서 레슨받고싶은데 혹.. 6 클래식기타 2016.03.21 2634
15732 요즘 대학생들이 좋아하는 기타리스트는 누구인지 궁금하네요. 6 레몬트리 2016.03.21 3097
15731 기타리스트 이병우 성신여대 실용음악과 학장. 나경원 딸 부정입학 관여. 8 라이언일병과하기 2016.03.17 3869
15730 버리는 기타케이스로 설치미술을... 콩쥐 2016.03.17 2574
15729 음악실 마감재? 4 콩쥐 2016.03.17 2681
15728 파주한민고 클래식기타강사 구인(급구)시간당5만원 1 홍정선 2016.03.14 3232
15727 클래식기타 악기좀 봐주세요 4 신대호 2016.03.13 3234
15726 4/23~4/24 한국기타협회 서초지부 2급기타지도자 자격증 응시생모집 한국기타협회서초지부 2016.03.13 2539
15725 [서울]클래식기타래슨합니다~ sky 2016.03.12 2442
15724 앞으로는 미래시대 2016.03.12 1986
15723 기타매니아, 고운악기 서울 공방 방문 5 file 리브라 2016.03.07 4363
15722 비발디 겨울 2악장 테마 Vivaldi "Winter"2nd Mov. Tema song "Rain"음악과 영상으로 쓰는 서울성곽 겨울산책일기4편 2 file 마스티븐 2016.03.03 2729
15721 한국에 프렛 없는 기타 파는곳 있나요? 1 프렛레스 2016.02.29 3542
15720 조대연군 줄리아니협주곡 Op 30 6 신인근 2016.02.29 3527
15719 음악과 미술, 성악과 기악... 서로다른 성격의 두가지 이상 악기의 연주에 능력을 가진 아티스트 마스티븐 2016.02.29 2370
15718 고은애 최근사진과 프로필 2 file 고정석 2016.02.27 4492
15717 방송에 출연한 엄태창님. 콩쥐 2016.02.22 2639
15716 국내에서 로맨틱기타는 모두 주문제작해야하나요...? 2 scm 2016.02.22 2664
15715 녹음스투디오(피아노반주 녹음가능한) 수투디오 아시는분 ? 1 마스티븐 2016.02.21 2584
15714 조대연 - 아랑페스 협연 ( 시실리 오케스트라 ) Italia 2 file 신인근 2016.02.19 3042
15713 Down by the Shalley Garden(아일랜드 구전민요) - 음악과 영상으로쓰는 서울성곽(낙산공원)산책일기3편 file 마스티븐 2016.02.19 2939
15712 합주단원 모집 협연 2016.02.19 2266
15711 노래하는인문학회 운영방침 및 활동 계획 노래인 2016.02.18 2316
15710 음식에 관한 질문입니다. 1 음식 2016.02.18 2584
15709 일주일만에 손톱 빨리 자라게하는 방법 5 콩쥐 2016.02.17 3121
15708 노래하는인문학회 소개서를 겸한 회원가입신청서 file 노래인 2016.02.17 2536
15707 노래하는인문학회 창립 안내 1 file 노래인 2016.02.17 2581
15706 망고레 영화가 있네요. 7 file 꽁생원 2016.02.17 2969
15705 A Little Girl Gives Coins To A Street Musician And Gets The Best Surprise In Return 꽁생원 2016.02.16 2409
15704 그랜드 피아노가 만들어지는 과정 1 file 꽁생원 2016.02.14 2683
15703 엄태흥,엄홍식기타 부산전시 엄홍식 2016.02.15 2890
15702 제니퍼의 첫 음반 국내에서도 ... 15 file 2016.02.12 6414
15701 안토니오 콩쥐 2016.02.12 2587
15700 음악과 영상으로 쓰는 서울성곽(낙산공원) 산책일기 2편 4 file 마스티븐 2016.02.08 2754
15699 간편가습 2 file 해송 2016.02.07 2763
15698 클래식 기타 강사 구합니다. 권대순 2016.02.04 2806
15697 테일러 세미클래식 기타와 클래식기타의 차이점이 궁금합니다 1 desperado 2016.02.04 3751
15696 안추천하는 가습방법.... 비닐봉지에 물걸레 3 가습이 2016.02.02 2817
15695 오른 손가락 마비 수술 기사가 떳군요. 12 신기합니다. 2016.02.02 4291
15694 악조건 손톱때문에 4 헤메는이 2016.02.01 3097
15693 음악과 영상으로 쓰는 서울성곽(낙산공원) 산책일기 1편 /Silver Thread Among the Gold (Voice-Masteven Jeon, Guitar-Anders Clemens Oien) file 마스티븐 2016.01.31 2589
15692 오디오 가격 음질과 EQ에 대한? 코스모스 2016.01.30 2476
15691 가면 속의 아리아 file 정천식 2016.01.28 3092
» 야마시타 연주회감상: 귀신같이 연주하다 이제는 구신이 되어버린 야마시타... 10 홍은영 2016.01.27 4160
15689 siestar in granada 악보 구함 hksq 2016.01.27 2394
15688 마마세이 뮤직스쿨 8기 신입생을 모집합니다! file sssnnn 2016.01.25 2916
15687 마마세이 뮤직스쿨 2016 정기 공연 "끝나야 시작하지!" file sssnnn 2016.01.25 2351
15686 로스 아미고스 정기연주회 실황듣기. 2016.01.25 2924
15685 슈베르트가곡 For Voice(Tener) &Voice .... 물방앗간의 아름다운 아가씨와 사랑에 빠지다| - 드디어 독일에서 악보가 도착하엿습니다 마스티븐 2016.01.23 2913
15684 이리나의 대담 file 콩쥐 2016.01.21 2606
15683 지금같은 겨울에는 ... 1 뱁새 2016.01.20 2650
15682 겨울날의 회상 1 꿀음탐색 2016.01.18 3117
15681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클래식기타전공 모집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2016.01.15 2810
15680 세계사이버대학 실용음악학과 (국가장학) 신/편입생모집 세계사이버대학 2016.01.13 2580
15679 2016년 빈 필 신년음악회 감상 후기 1 file 정천식 2016.01.11 3603
15678 날이 추워진다하니 과건조에 신경써야하실듯. 2 file 습도 2016.01.11 3086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68 Next ›
/ 16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