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아시다시피 클래식이 동양전통주의와는 거리가 먼 서양 백인들의 문화인것은 너도 알고 나도 아는 다 아는 사실입니다.

그러할진대 과연 이 서양 클래식음악을 동양인 그중에서도 한국인만 대상으로 하는 행위가 과연 얼마나 생산적인지? 의문을 제기해보지 않을수가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한국인들은 서양 백인문화에 그리 익숙치 않습니다. 거기서도 이 클래식 음악은 더욱 그렇습니다.

옛 고전에 이런말이 있습니다 " 말귀를 알아먹을 자만 알아먹을지어다"  서양의 클래식음악도 마찬가지라 봐야됩니다.


말귀를 들을수 있는자들만 의미가 있지 말귀를 못알아듣는 자에게 백날 말해봐야 무슨의미인지 모르는데 말해보면 뭐하겠습니까?


예전에 어떤분이 호주를 방문하여 며칠묵으면서 집에서 클래식기타를 쳤다고 합니다.

그런데 옆집에 백인 할아버지가 어떻게 엿들었는지 모르겠지만 귀담아 연주를 듣고 쿠키를 구워왔다는 일화를 들은적이 있습니다.

쿠키를 선물로 주면서 "당신 정말 기타 잘친다" 하면서 마구 칭찬을 해주더라는 겁니다.


기타를 연주한 분은 이 백인 할아버지의 칭찬을 듣고 한국에서는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경험이기에 매우 어리둥절 했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기타연습하면서 지금껏 이러한 경험을 해본적이 없기에 매우 놀랬다는 겁니다.

그러나 기분은 매우좋았었다고 합니다.  본인이 그렇게 기타를 잘치는것도 아니라 생각했는데 옆집의 할아버지가 칭찬해주는것에 깜짝 놀랬다고 합니다.


동양문화 특히 한국에서는 이러한걸 기대하기도 힘들고 칭찬받기도 매우 힘듭니다 

우선 말귀를 알아봇고 못알아먹고의 차이가 크다고 보는데요


유럽인들에게 들려주는 로망스와 동양인들에게 들려주는 로망스를 비교해보았을떄 이 둘의 반응은 차이점이 있다고 봅니다.


고로 결론은 서구의 클래식음악을 연주하는 자들이 한국인 대상으로만 할것이 아니라 서구인들을 대상으로 하는게 돈벌이면이나 모든면에서 낫지 않겠는가?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그리고 실제있었던 충격적인 얘기 하나 들려드릴가 합니다

.

 " 황인종이 재즈음악을 하는 행위는 매우 어울리지 않다"라는 얘기를 들은적이 있습니다.

이 얘기를 했던 사람역시 동양인이이었습니다.


즉 동양인 눈에 보이기에  동양인이 재즈음악을 하는 행위는 뭔가 어설프게 보인다는 얘기입니다.

즉 김치와 재즈는 매우 어울리지 않다는 얘기입니다.


또한 한국에서는 재즈가 웬지 여자꼬시는 재즈바와 같은 문화로 인식되어 있는게 참 문제인데요

재즈를 음악적으로 인식하는게 아니고 재즈빠와 같은 여자들이 접대부로 있는 재즈바로 많은 한국남자들이 상상을 한다는 얘기입니다.

한국에서는 이상하게 재즈빠가 재즈음악과는 관계없는 바텐 여자들이 남자 술따라주면서 접대하는 장소로 정착이 되어버렸는데요 

과거 조선시대 기생들이 선비들에게 술따라주면서 비위맞춰주는 문화가 고스란히 재즈빠라는 이름으로 한국에서 계승되었다는 얘깁니다.

그래서그런지 한국남자들이 쨰즈빠는 알아도 쨰즈음악은 뭔지 모르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행인건 동양인이 클래식음악을 하는건 재즈음악처럼 어울리지 않다라거나 이상하다는 얘기는 듣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제생각에 그럿은 유럽인들의 보편주의 철학떄문인것 같습니다. 애초에 유럽인들은 자신들의 문화를 발달시킬때 타민족에게도 흡수하는점등을 고려하여 이성적으로 발달시켜온걸로 알고 있습니다.  즉 유럽의 문화의 중심에는 보편주의 사상이 자리잡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한국에 카톨릭이 쉽게 정착할수 있었던것도 이러한 유럽의 보편주의 사상때문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클래식음악도 그래서 한국인들에게 쉽게 융화될수 있었다고 보입니다.


그러나 재즈는 흑인과 백인의 개성적 색채주의가 너무  강합니다.

그래서 동양인에게는 클래식보다 재즈가 낯선거 같습니다.

그렇다 보니 "동양인이 재쯔음악을 하는 행위는 하는 행위는 뭐지 어설프고 이상하다" 라는 얘기를 듣게 되는거라 보입니다.





고작해봐야 인구 백만인  동네에서 황인종 대상으로 클래식, 재즈음악 해봤자 돈벌이가 되기가 어려운건 자명한 사실이라 보구요

이러한 현실에서도 서울대 일류대 하면서 비싼돈 들여가며 국내 음대로만 진학할려고 하는 사람들 보면 참 불쌍한것 같습니다.


저라면 서구사회로 일치감찌 진출하여 한국인들만 대상으로 할게 아니라 서구 금발머리 대상으로 음악을 해볼 생각을 모색해보겠습니다.


어차피 클래식음악은 서구 금발머리들에 의해 주도되어 완성된 문화이기게 금발머리들에게 인정받게되면 한국과 같은 동양인들에게 인정받는것은 부수적인 결과로 따로오게 된다 보입니다.


백날 서울대 나오고 해봤자 우물안에 개구리에 불과하다는 얘깁니다.


적어도 클래식기타도 마찬가지이고 클래식음악을 하겠다 마음먹은 사람이라면 서구사회를 대상으로도 장사를 해보겠다는 큰 포부를 갖어보는게 좋지 않을가 생각됩니다/


이왕 할거...말귀를 더 알아먹는 사회로 진출하라는 겁니다.


말귀를 못알아먹는 사회에서는 열심히 해봤자 본인만 답답한결과만 초래할뿐이고 결국은 말귀를 알아먹는 사회에서 활동해야 돈도 따라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Comment '7'
  • 이상하네요 2015.07.12 19:36 (*.198.213.26)
    서양에서 시작했으니
    자동차도 서양가서 타고 ,
    컴퓨터도 서양가서 해야한다는 말인지...
  • 우리생각 2015.07.13 06:13 (*.1.99.95)
    글쓴이 아이디가 '나의생각'인 것이 참으로 다행스럽습니다.
  • jons 2015.07.13 09:49 (*.215.194.3)

    좋은 의견 입니다, 어느 나라든 전통이 있고 계승 발전시키고 있지요, 한가지 이미 이세계는 소위 서구의 문명이 지배하고 있다고 하지요, 소위 서구 움악과 민속음악이 있다고 하더군요, 하고 하기 힘든 건 음악도 예외가 아니지요, 여기에 우리 시장이 적고 다소 좁아 돈벌이가 어렵다는건 사실입니다, 클래식이 쉽지도 않치만 누구나 이미 안방을 차지한 것 인정하는 가치이지요, 서구 것에 거부감과 회의는 할수 있지만 개인 느낌을 단정 지으려면 근거가 더욱 확실할 수록 좋겠지요, 한 순간에 빠지는게 음악이지요 .. 재즈든 클래식이든 남미의 민속음악이든 좋으면 우린 선택해서 최고의 음악을 실컷 들을 수 있는 조은 그로벌 세상에 살고 있다고 봅니다 ... 뭐든 클래식이든 우리 것 민속이든 잘 하고 발전시키길 기도하고, 편하게 즐기며 삽시다,

  • 나의 생각2 2015.07.13 22:15 (*.98.109.249)
    음악에 있어 동양과 서양을 구분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동양,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거의 완벽히 서구화가 되어 국악이 설자리를 잃어버린 상태입니다. 즉 DNA만 동양인이지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는 순간까지 사실상 서양 문명의 영향을 받는다고 봐야지요. 실제로 대중음악을 보면 죄다 서양 음악입니다. 한류라고 하지만 어디까지나 근본은 서양의 음악들이죠. 그런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한국 사람들이 클래식에 관심이 없는 것은 동양인이어서가 아니라 서구 선진국 국민들에 비해 일반적인 교양 수준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아마 수준 낮은 공교육과 대중문화 지배적인 사회 문화의 영향이 클 것입니다. 그래서 대중음악은 즐길줄 알지만 진지한 종류의 음악을 잘 즐기지 못한다고 봅니다. 물론 서구 사람들이라고 해서 다 클래식을 이해하고 즐기는 것은 아니지만 유럽에서 살아본 결과 평균적으로 문화를 이해하고 즐기는 수준이 우리나라와는 비교가 되지 않았습니다. 쉽게 말해 같은 대학 교육을 받았어도 교양의 수준이나 논리적 사고력 자체가 서양인들과 한국인들은 큰 차이를 보이는데 이 또한 민족적 특성이라기 보다는 (이미 민족적 특색의 거의 사라져 찾아 볼 수 없음으로) 사회적 환경과 교육 수준의 차이 때문이라고 봅니다. 예를들어 저는90년대 초반 학번으로 클래식 악기는 머리털 나고 만져본 적이 없었으나 대학 선배들이나 동기들 중에 상류 집안의 자제들은 바이올린이나 첼로 같은 클래식 악기를 기본적으로 하나쯤 다룰 수 있고 클래식 음악을 즐길 줄 안다는 것에 큰 충격을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같은 한국인이지만 어려서 부터 교육환경이 굉장히 달랐던 것이지요. 물론 요즘에는 과거와 달리 경제적 여유가 생기면서 도시 외각의 초등학교에서도 방과후 학습으로 바이올린을 배울 수 있는 환경으로 바뀌었고 이 아이들이 크게되면 지금 세대와는 많이 달라질 것으로 봅니다.
    실제로 옆나라 일본을 보면 클래식은 물론 재즈 분야에 있어서도 과거부터 두터운 매니아층을 형성하고 있고 클래식이나 재즈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두각을 나타내는 연주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재즈의 경우 일본색을 잘 살려서 개성있는 재즈 연주를 하는 연주가들이 많지요. 일본인들에게 동양인이기에 재즈를 제대로 연주하지 못한다고 말하는 서구인들은 없습니다. 어떻게 보면 서양인들보다 더 재즈를 잘 연주하지요. 결국 클래식과 같은 진지한 음악을 제대로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느냐의 여부는 지금과 같은 서구화가 빠르게 진행된 글로벌 시대에 인종이나 국가의 문제로 보기 보다는 전반적인 문화 수준, 소득 수준 등을 기준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미국만 봐도 슬럼가의 흑인들은 힙합을 하고 중산층 거주 지역의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클래식을 배우니까요.
    결론적으로 이미 서구화된 세상에서 동양과 서양을 논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끝으로 서구의 음악은 우리것이 아니라 우리가 이해하기 힘들고 어렵다는 생각은 우리가 우리의 것, 예를들어 국악 같은 것을 더 잘 할 수 있다는 전제에서 주장할 수 있는 것인데, 이미 우리 음악은 고사 직전이고 잘하는 사람도 소수 엘리트 국악인들 빼면 찾아 볼 수가 없지요.
    어쩌면 그런 이유로 안타깝게도 한민족은 그 어떤 분야에서도 탁월하게 뛰어나지 못한 그저 그런 민족이 되어버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adonis 2015.07.14 16:23 (*.143.143.183)
    설마.
    아니겠죠?
  • adonis 2015.07.14 16:23 (*.143.143.183)
    설마.
    아니겠죠?
  • 부엉이 2015.07.18 17:08 (*.218.185.89)
    전공 했으면, 그걸로 먹고 살아야 되는건 맞습니다. 한국 전통 악보 보세요 특이 합니다. 국제절 보편화가 않되서 그헐다고 생각 합니다. 외국인들이 볼 때 20년 전만 해도 대한민국이 어디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김치가 먼지 모름니다. . 콩나물 악보가 유럽에서 처음에 왔는지, 모릅니다만, 그것을 본편화 시키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는 증거 입니다. 국력과도 관계가 많다고 생각 합니다. 유럽에서 미국으로 클레식음윽은 전파 됬잔아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visesnut 클래식기타 하드케이스 공동구매 9 file 2018.10.06 1134
15573 서울 기타페스티발 후기 5 file 콩쥐 2015.10.14 2982
15572 바리오스 망고레의 악보버젼 1 file 조국건 2015.10.14 3522
15571 2015년 BAEK Guitarmaking Academy 가 새로운 홈피가 만들어졌습니다. ( 최종수정위해 임시오픈중~) 순돌이아빠 2015.10.13 2908
15570 서울기타페스티발 전시기타........이성관 file 콩쥐 2015.10.13 2777
15569 서울기타페스티발 전시기타..............이운선 file 콩쥐 2015.10.13 2865
15568 서울기타페스티발 전시악기........... 서영 file 콩쥐 2015.10.13 2736
15567 이태리 교수 초청 악기제작 마스터클래스 간단 후기 file 정천식 2015.10.12 3389
15566 나르시소 예페스 기타곡집 3 file 조국건 2015.10.12 4063
15565 줄리아니 곡중에 M.Giuliani op.101 2015.10.12 2890
15564 (동영상) 서울기타페스티발 - 전시악기 시연회,연주:기타리스트 이건화 2 시골농부 2015.10.12 3325
15563 파주 솔가람아트홀 롭샵 콘스트 후기 file 기타바이러스 2015.10.10 3576
15562 카리스마 듀오(Carisma duo) 1 file 조국건 2015.10.10 4112
15561 파주 롭샨 연주회 후기 2 콩쥐 2015.10.10 3298
15560 바하앨범과 악보책(릴리 압샤르 ) 3 file 조국건 2015.10.09 3426
15559 수제기타 초청전시 콩쥐 2015.10.09 2607
15558 두 손가락 트레몰로 연주법이 궁금합니다 5 조은산 2015.10.08 3209
15557 늦게 시작한 아저씨에요. 기타활동은 어떻게들 하시나요? 11 bagsn 2015.10.07 2873
15556 Perla Marina(바다속 진주) 2 file 조국건 2015.10.07 3473
15555 울산에서 기타 강사님을 구합니다. 이선진 2015.10.06 2891
15554 서울 기타악세사리 전시.... file 콩쥐 2015.10.06 3001
15553 롭샨 마스터클래스 10월 12일 월요일 4시~8시 서초동 file 콩쥐 2015.10.06 3257
15552 음악콩쿨에 관하여 6 콩큘 2015.10.05 2703
15551 망각 나무의 노래 (히나스테라) 5 file 조국건 2015.10.05 3733
15550 헨델 트리오소나타 4중주 기타편곡 악보 2 file 이브남 2015.10.05 8438
15549 [합주실 추천] 웨스트브릿지 합주실 (서교동 홍대 앞에 위치) file soulD 2015.10.04 2764
15548 교황은 물론 기타듀오까지 2 콩쥐 2015.10.03 2870
15547 레슨 참관 콩쥐 2015.10.03 2821
15546 베이스 줄만 놓고 봤을때 다다리오 하이랑 칸티가 하이 중에 어떤게 더 좋나요? 1 비후향기 2015.10.02 3170
15545 봄 봄 봄5, 프로들 중에도 모르는 이가 적지 않은 현대 운지법 한 가지 24 신현수 2015.10.02 9086
15544 이토록 아름다운 음악이라니 4 file 정천식 2015.10.01 3340
15543 기타의 제작자가 궁금합니다 2 file 궁금해요 2015.09.30 2915
15542 직녀에게 - 문병란시인 께서 떠나시다 마스티븐 2015.09.30 2920
15541 바그너가 한 얘기 5 현세대 2015.09.29 2736
15540 고양시 연주회장 언니 2015.09.27 2520
15539 memory "catc" 악보 어디있을까요. 체르니 2015.09.26 2596
15538 가야금 명인 콩쥐 2015.09.26 2320
15537 라미레즈 1a 2 file 라미 2015.09.25 3649
15536 즉흥 쨈!!!(애드립-모드스케일,펜타토닉스케일) 방법!!! 모펜스켈 2015.09.24 3549
15535 파주 2 file 콩쥐 2015.09.22 3217
15534 필로스 듀오 연주후기 2 file 콩쥐 2015.09.22 3543
15533 민들레 트리오 연주회 후기 file 콩쥐 2015.09.22 2573
15532 경북예술고등학교 입학 홍보 경북예고 2015.09.19 2958
15531 구스타보 두다멜 1 콩쥐 2015.09.19 2809
15530 클래식기타 제대로 시작도 전에 지쳤어요. 도와주세요 3 참새 2015.09.19 3379
15529 세르게이 루드네프 콩쥐 2015.09.18 2576
15528 트레몰로 로망스 2 file 2015.09.17 3375
15527 밤과 꿈(Nacht und Träume) 느린연주와 Pianisimo의 아름다움 / 기타로 연주시 현재의 일반적인(원곡보다 상당히 빠른) 템포는 적당한가 ? 19 마스티븐 2015.09.14 3910
15526 마음으로 만든 음악 마음 2015.09.12 2615
15525 이탈리아 부조니 콩쿨 한국인 1위 입상 7 진심으로축하 2015.09.09 4236
15524 2015년9월12일 토요일 오후 2시 "바로크(J.S.Bch) 와 고전 (N.paganini, M.Giuliani) 음악 특강" drfgbd 2015.09.09 2864
15523 이중주하는분 보셔요 1 콩쥐 2015.09.09 2919
15522 트레몰로의 여왕 박규희 13 콩쥐 2015.09.09 4601
15521 줄리아니 협연하는 박규희 콩쥐 2015.09.09 2793
15520 연주자의 인기 언니 2015.09.09 2725
15519 최고의 교수진! 다양한 장학금 혜택! 배재대 실용음악과 수시 안내입니다. file 김선생 2015.09.07 2870
15518 벼락 맞은듯한 벼락 2015.09.07 2781
15517 제 49회 베니카심 프란시스코 타레가 국제 콩쿠르 결과 4 file 길벗 2015.09.06 4675
15516 비오는 공원 비오는날 2015.09.05 2623
15515 이 기회에 올바른사회 2015.09.05 2461
15514 군면제 콩쿨 콩쿨 2015.09.05 3411
15513 반데라스 언니 2015.09.05 2566
15512 길거리 연주자 언니 2015.09.05 2739
15511 츠지이 노부유끼 1 2015.09.05 2990
15510 타레가 콩클 파이널라운드 실시간 생중계 10 kevinguitar 2015.09.04 3407
15509 오래전 사진 3 file 제주 2015.09.04 2829
15508 소근커플 file 2015.09.04 3993
15507 [연주회 후기 : 제레미 쥬브 & 백현경 듀오 콘서트] 1 file 정천식 2015.09.04 3055
15506 조대연 과 박규희 따레가 콩쿨 본선진출. 24 2015.09.03 4263
15505 제프리 엘리엇(Jeffrey Elliott) 기타 문의 12 최동수 2015.09.03 2968
15504 Jason Kim님 2 최동수 2015.09.03 2730
15503 금시(琴詩)/소동파 4 콩쥐 2015.09.03 3363
15502 강남스타일보다 훨 나은 노래 음악분석 2015.09.02 2579
15501 서울 기타페스티발 후원상품.....습도측정기 file 콩쥐 2015.09.01 2853
15500 충남대 비루투오소 file 2015.09.01 2604
15499 fletless guitar 5 꿀음탐색 2015.08.31 2761
15498 플랫보드 트랜스포머(?) 기타 꿀음탐색 2015.08.31 2719
15497 Microtonal Guitar Duo(Fletless guitar와 microtonal guitar ) 꿀음탐색 2015.08.31 2600
15496 microtonal guitar 꿀음탐색 2015.08.31 2516
15495 선생님에게 배운 어느분이 5 콩쥐 2015.08.31 3100
15494 궁금한게 있습니다 6 의문제기 2015.08.30 3017
15493 한국계 일본기타리스트가 만든 곡 3 창작곡 2015.08.30 3712
15492 팀 형님 brother 2015.08.29 2555
15491 Zigeunerweisen 3 내일은 고수 2015.08.27 2848
15490 일본의 레전드 중2병노래 꿀음탐색 2015.08.27 3008
15489 신해철 성대강의 와 음악 꿀음탐색 2015.08.27 2620
15488 다 다르지만 file 언냐 2015.08.27 2754
15487 시인과 작곡가와의 만남 - Song For You by Masteven Jeon - Lagrimas Interminables소월의 시/눈물이 쉬르르 흘러납니다 마스티븐 2015.08.27 2674
15486 이 기타 제품명을 알수 있을까요? 2 태인 2015.08.26 3132
15485 그랑기타 홈페이지가 완성 되었습니다. 2 file 그랑기타 2015.08.26 4077
15484 청소년에게 권장해야할 노래 2 권장노래 2015.08.25 3572
15483 독일의 하니카기타 13 문의 2015.08.24 4052
15482 연주자 초대글 file 2015.08.24 2870
15481 민들레 트리오 file 2015.08.24 2604
15480 기타연주자와 교육자를 위한 클래식기타& 플라멩꼬기타 마스터클래스 일정 1 file 기타리스트이용수 2015.08.22 2994
15479 라파레님 곧 서울무대에 1 file 콩쥐 2015.08.22 3009
15478 애호가 160인의 대앙상블 - 제1회 국제기타페스티발 / 한국기타협회 4 검정콩 2015.08.22 3424
15477 우연 듀오....서울기타페스티발에 초대되는 2015.08.21 2748
15476 혹시 클래식기타 연주회 음향 장비, 녹음 관련해서 추천해주실 업체 있을까요? 예스파 2015.08.21 2861
15475 딱딱한 독일어를 아름다운 언어로 느끼게한 테너(슈베르트 가곡 이야기) 8 마스티븐 2015.08.21 3097
15474 페냐 플라멩카 엘 오리엔테. 2 file 2015.08.18 3534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66 Next ›
/ 16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