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아시다시피 클래식이 동양전통주의와는 거리가 먼 서양 백인들의 문화인것은 너도 알고 나도 아는 다 아는 사실입니다.

그러할진대 과연 이 서양 클래식음악을 동양인 그중에서도 한국인만 대상으로 하는 행위가 과연 얼마나 생산적인지? 의문을 제기해보지 않을수가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한국인들은 서양 백인문화에 그리 익숙치 않습니다. 거기서도 이 클래식 음악은 더욱 그렇습니다.

옛 고전에 이런말이 있습니다 " 말귀를 알아먹을 자만 알아먹을지어다"  서양의 클래식음악도 마찬가지라 봐야됩니다.


말귀를 들을수 있는자들만 의미가 있지 말귀를 못알아듣는 자에게 백날 말해봐야 무슨의미인지 모르는데 말해보면 뭐하겠습니까?


예전에 어떤분이 호주를 방문하여 며칠묵으면서 집에서 클래식기타를 쳤다고 합니다.

그런데 옆집에 백인 할아버지가 어떻게 엿들었는지 모르겠지만 귀담아 연주를 듣고 쿠키를 구워왔다는 일화를 들은적이 있습니다.

쿠키를 선물로 주면서 "당신 정말 기타 잘친다" 하면서 마구 칭찬을 해주더라는 겁니다.


기타를 연주한 분은 이 백인 할아버지의 칭찬을 듣고 한국에서는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경험이기에 매우 어리둥절 했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기타연습하면서 지금껏 이러한 경험을 해본적이 없기에 매우 놀랬다는 겁니다.

그러나 기분은 매우좋았었다고 합니다.  본인이 그렇게 기타를 잘치는것도 아니라 생각했는데 옆집의 할아버지가 칭찬해주는것에 깜짝 놀랬다고 합니다.


동양문화 특히 한국에서는 이러한걸 기대하기도 힘들고 칭찬받기도 매우 힘듭니다 

우선 말귀를 알아봇고 못알아먹고의 차이가 크다고 보는데요


유럽인들에게 들려주는 로망스와 동양인들에게 들려주는 로망스를 비교해보았을떄 이 둘의 반응은 차이점이 있다고 봅니다.


고로 결론은 서구의 클래식음악을 연주하는 자들이 한국인 대상으로만 할것이 아니라 서구인들을 대상으로 하는게 돈벌이면이나 모든면에서 낫지 않겠는가?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그리고 실제있었던 충격적인 얘기 하나 들려드릴가 합니다

.

 " 황인종이 재즈음악을 하는 행위는 매우 어울리지 않다"라는 얘기를 들은적이 있습니다.

이 얘기를 했던 사람역시 동양인이이었습니다.


즉 동양인 눈에 보이기에  동양인이 재즈음악을 하는 행위는 뭔가 어설프게 보인다는 얘기입니다.

즉 김치와 재즈는 매우 어울리지 않다는 얘기입니다.


또한 한국에서는 재즈가 웬지 여자꼬시는 재즈바와 같은 문화로 인식되어 있는게 참 문제인데요

재즈를 음악적으로 인식하는게 아니고 재즈빠와 같은 여자들이 접대부로 있는 재즈바로 많은 한국남자들이 상상을 한다는 얘기입니다.

한국에서는 이상하게 재즈빠가 재즈음악과는 관계없는 바텐 여자들이 남자 술따라주면서 접대하는 장소로 정착이 되어버렸는데요 

과거 조선시대 기생들이 선비들에게 술따라주면서 비위맞춰주는 문화가 고스란히 재즈빠라는 이름으로 한국에서 계승되었다는 얘깁니다.

그래서그런지 한국남자들이 쨰즈빠는 알아도 쨰즈음악은 뭔지 모르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다행인건 동양인이 클래식음악을 하는건 재즈음악처럼 어울리지 않다라거나 이상하다는 얘기는 듣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제생각에 그럿은 유럽인들의 보편주의 철학떄문인것 같습니다. 애초에 유럽인들은 자신들의 문화를 발달시킬때 타민족에게도 흡수하는점등을 고려하여 이성적으로 발달시켜온걸로 알고 있습니다.  즉 유럽의 문화의 중심에는 보편주의 사상이 자리잡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한국에 카톨릭이 쉽게 정착할수 있었던것도 이러한 유럽의 보편주의 사상때문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클래식음악도 그래서 한국인들에게 쉽게 융화될수 있었다고 보입니다.


그러나 재즈는 흑인과 백인의 개성적 색채주의가 너무  강합니다.

그래서 동양인에게는 클래식보다 재즈가 낯선거 같습니다.

그렇다 보니 "동양인이 재쯔음악을 하는 행위는 하는 행위는 뭐지 어설프고 이상하다" 라는 얘기를 듣게 되는거라 보입니다.





고작해봐야 인구 백만인  동네에서 황인종 대상으로 클래식, 재즈음악 해봤자 돈벌이가 되기가 어려운건 자명한 사실이라 보구요

이러한 현실에서도 서울대 일류대 하면서 비싼돈 들여가며 국내 음대로만 진학할려고 하는 사람들 보면 참 불쌍한것 같습니다.


저라면 서구사회로 일치감찌 진출하여 한국인들만 대상으로 할게 아니라 서구 금발머리 대상으로 음악을 해볼 생각을 모색해보겠습니다.


어차피 클래식음악은 서구 금발머리들에 의해 주도되어 완성된 문화이기게 금발머리들에게 인정받게되면 한국과 같은 동양인들에게 인정받는것은 부수적인 결과로 따로오게 된다 보입니다.


백날 서울대 나오고 해봤자 우물안에 개구리에 불과하다는 얘깁니다.


적어도 클래식기타도 마찬가지이고 클래식음악을 하겠다 마음먹은 사람이라면 서구사회를 대상으로도 장사를 해보겠다는 큰 포부를 갖어보는게 좋지 않을가 생각됩니다/


이왕 할거...말귀를 더 알아먹는 사회로 진출하라는 겁니다.


말귀를 못알아먹는 사회에서는 열심히 해봤자 본인만 답답한결과만 초래할뿐이고 결국은 말귀를 알아먹는 사회에서 활동해야 돈도 따라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Comment '7'
  • 이상하네요 2015.07.12 19:36 (*.198.213.26)
    서양에서 시작했으니
    자동차도 서양가서 타고 ,
    컴퓨터도 서양가서 해야한다는 말인지...
  • 우리생각 2015.07.13 06:13 (*.1.99.95)
    글쓴이 아이디가 '나의생각'인 것이 참으로 다행스럽습니다.
  • jons 2015.07.13 09:49 (*.215.194.3)

    좋은 의견 입니다, 어느 나라든 전통이 있고 계승 발전시키고 있지요, 한가지 이미 이세계는 소위 서구의 문명이 지배하고 있다고 하지요, 소위 서구 움악과 민속음악이 있다고 하더군요, 하고 하기 힘든 건 음악도 예외가 아니지요, 여기에 우리 시장이 적고 다소 좁아 돈벌이가 어렵다는건 사실입니다, 클래식이 쉽지도 않치만 누구나 이미 안방을 차지한 것 인정하는 가치이지요, 서구 것에 거부감과 회의는 할수 있지만 개인 느낌을 단정 지으려면 근거가 더욱 확실할 수록 좋겠지요, 한 순간에 빠지는게 음악이지요 .. 재즈든 클래식이든 남미의 민속음악이든 좋으면 우린 선택해서 최고의 음악을 실컷 들을 수 있는 조은 그로벌 세상에 살고 있다고 봅니다 ... 뭐든 클래식이든 우리 것 민속이든 잘 하고 발전시키길 기도하고, 편하게 즐기며 삽시다,

  • 나의 생각2 2015.07.13 22:15 (*.98.109.249)
    음악에 있어 동양과 서양을 구분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동양,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거의 완벽히 서구화가 되어 국악이 설자리를 잃어버린 상태입니다. 즉 DNA만 동양인이지 태어나는 순간부터 죽는 순간까지 사실상 서양 문명의 영향을 받는다고 봐야지요. 실제로 대중음악을 보면 죄다 서양 음악입니다. 한류라고 하지만 어디까지나 근본은 서양의 음악들이죠. 그런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한국 사람들이 클래식에 관심이 없는 것은 동양인이어서가 아니라 서구 선진국 국민들에 비해 일반적인 교양 수준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아마 수준 낮은 공교육과 대중문화 지배적인 사회 문화의 영향이 클 것입니다. 그래서 대중음악은 즐길줄 알지만 진지한 종류의 음악을 잘 즐기지 못한다고 봅니다. 물론 서구 사람들이라고 해서 다 클래식을 이해하고 즐기는 것은 아니지만 유럽에서 살아본 결과 평균적으로 문화를 이해하고 즐기는 수준이 우리나라와는 비교가 되지 않았습니다. 쉽게 말해 같은 대학 교육을 받았어도 교양의 수준이나 논리적 사고력 자체가 서양인들과 한국인들은 큰 차이를 보이는데 이 또한 민족적 특성이라기 보다는 (이미 민족적 특색의 거의 사라져 찾아 볼 수 없음으로) 사회적 환경과 교육 수준의 차이 때문이라고 봅니다. 예를들어 저는90년대 초반 학번으로 클래식 악기는 머리털 나고 만져본 적이 없었으나 대학 선배들이나 동기들 중에 상류 집안의 자제들은 바이올린이나 첼로 같은 클래식 악기를 기본적으로 하나쯤 다룰 수 있고 클래식 음악을 즐길 줄 안다는 것에 큰 충격을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같은 한국인이지만 어려서 부터 교육환경이 굉장히 달랐던 것이지요. 물론 요즘에는 과거와 달리 경제적 여유가 생기면서 도시 외각의 초등학교에서도 방과후 학습으로 바이올린을 배울 수 있는 환경으로 바뀌었고 이 아이들이 크게되면 지금 세대와는 많이 달라질 것으로 봅니다.
    실제로 옆나라 일본을 보면 클래식은 물론 재즈 분야에 있어서도 과거부터 두터운 매니아층을 형성하고 있고 클래식이나 재즈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두각을 나타내는 연주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재즈의 경우 일본색을 잘 살려서 개성있는 재즈 연주를 하는 연주가들이 많지요. 일본인들에게 동양인이기에 재즈를 제대로 연주하지 못한다고 말하는 서구인들은 없습니다. 어떻게 보면 서양인들보다 더 재즈를 잘 연주하지요. 결국 클래식과 같은 진지한 음악을 제대로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느냐의 여부는 지금과 같은 서구화가 빠르게 진행된 글로벌 시대에 인종이나 국가의 문제로 보기 보다는 전반적인 문화 수준, 소득 수준 등을 기준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미국만 봐도 슬럼가의 흑인들은 힙합을 하고 중산층 거주 지역의 아이들은 어려서부터 클래식을 배우니까요.
    결론적으로 이미 서구화된 세상에서 동양과 서양을 논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봅니다.
    끝으로 서구의 음악은 우리것이 아니라 우리가 이해하기 힘들고 어렵다는 생각은 우리가 우리의 것, 예를들어 국악 같은 것을 더 잘 할 수 있다는 전제에서 주장할 수 있는 것인데, 이미 우리 음악은 고사 직전이고 잘하는 사람도 소수 엘리트 국악인들 빼면 찾아 볼 수가 없지요.
    어쩌면 그런 이유로 안타깝게도 한민족은 그 어떤 분야에서도 탁월하게 뛰어나지 못한 그저 그런 민족이 되어버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adonis 2015.07.14 16:23 (*.143.143.183)
    설마.
    아니겠죠?
  • adonis 2015.07.14 16:23 (*.143.143.183)
    설마.
    아니겠죠?
  • 부엉이 2015.07.18 17:08 (*.218.185.89)
    전공 했으면, 그걸로 먹고 살아야 되는건 맞습니다. 한국 전통 악보 보세요 특이 합니다. 국제절 보편화가 않되서 그헐다고 생각 합니다. 외국인들이 볼 때 20년 전만 해도 대한민국이 어디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김치가 먼지 모름니다. . 콩나물 악보가 유럽에서 처음에 왔는지, 모릅니다만, 그것을 본편화 시키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는 증거 입니다. 국력과도 관계가 많다고 생각 합니다. 유럽에서 미국으로 클레식음윽은 전파 됬잔아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503 금시(琴詩)/소동파 4 콩쥐 2015.09.03 3248
15502 강남스타일보다 훨 나은 노래 음악분석 2015.09.02 2506
15501 서울 기타페스티발 후원상품.....습도측정기 file 콩쥐 2015.09.01 2784
15500 충남대 비루투오소 file 2015.09.01 2560
15499 fletless guitar 5 꿀음탐색 2015.08.31 2683
15498 플랫보드 트랜스포머(?) 기타 꿀음탐색 2015.08.31 2647
15497 Microtonal Guitar Duo(Fletless guitar와 microtonal guitar ) 꿀음탐색 2015.08.31 2546
15496 microtonal guitar 꿀음탐색 2015.08.31 2461
15495 선생님에게 배운 어느분이 5 콩쥐 2015.08.31 3003
15494 궁금한게 있습니다 6 의문제기 2015.08.30 2943
15493 한국계 일본기타리스트가 만든 곡 3 창작곡 2015.08.30 3618
15492 팀 형님 brother 2015.08.29 2509
15491 Zigeunerweisen 3 내일은 고수 2015.08.27 2769
15490 일본의 레전드 중2병노래 꿀음탐색 2015.08.27 2933
15489 신해철 성대강의 와 음악 꿀음탐색 2015.08.27 2541
15488 다 다르지만 file 언냐 2015.08.27 2703
15487 시인과 작곡가와의 만남 - Song For You by Masteven Jeon - Lagrimas Interminables소월의 시/눈물이 쉬르르 흘러납니다 마스티븐 2015.08.27 2572
15486 이 기타 제품명을 알수 있을까요? 2 태인 2015.08.26 3071
15485 그랑기타 홈페이지가 완성 되었습니다. 2 file 그랑기타 2015.08.26 4016
15484 청소년에게 권장해야할 노래 2 권장노래 2015.08.25 3506
15483 독일의 하니카기타 13 문의 2015.08.24 3976
15482 연주자 초대글 file 2015.08.24 2808
15481 민들레 트리오 file 2015.08.24 2529
15480 기타연주자와 교육자를 위한 클래식기타& 플라멩꼬기타 마스터클래스 일정 1 file 기타리스트이용수 2015.08.22 2927
15479 라파레님 곧 서울무대에 1 file 콩쥐 2015.08.22 2945
15478 애호가 160인의 대앙상블 - 제1회 국제기타페스티발 / 한국기타협회 4 검정콩 2015.08.22 3360
15477 우연 듀오....서울기타페스티발에 초대되는 2015.08.21 2694
15476 혹시 클래식기타 연주회 음향 장비, 녹음 관련해서 추천해주실 업체 있을까요? 예스파 2015.08.21 2817
15475 딱딱한 독일어를 아름다운 언어로 느끼게한 테너(슈베르트 가곡 이야기) 8 마스티븐 2015.08.21 3042
15474 페냐 플라멩카 엘 오리엔테. 2 file 2015.08.18 3463
15473 흑인 말러를 아시나요? 흑인말러 2015.08.18 3162
15472 이건화님 방송출연 1 콩쥐 2015.08.17 3232
15471 2015 제1회 대한민국 국제 기타 페스티벌- 후기- 12 file 기타바이러스 2015.08.16 4056
15470 어느 현대음악 실제상황 4 콩쥐 2015.08.16 2920
15469 아브뢰 콩쥐 2015.08.16 2370
15468 틸만 홉스탁 8 콩쥐 2015.08.13 3309
15467 Leo Brouwer study 20 연습이 반드시 필요한지 자문을 구합니다. 하늬바람 2015.08.12 2372
15466 현악기연주회를 보고나서... 5 청중1 2015.08.11 3013
15465 텐션과 넥휨의 연관성에 대하여 여쭙고 싶습니다 5 엄티 2015.08.10 3130
15464 협연자를 구합니다 요하니 2015.08.08 2651
15463 데이비드 러셀 실황연주 톤과 제일 가까운 영상 2 꿀음탐색 2015.08.05 3238
15462 2015년 국제 기타 페스티발(8월10일_16일 )당일 자유 이용권 안내 file 기타맨 2015.08.04 3670
15461 해외파견콩쿠르 입상 기타리스트 안병욱 1 file 2015.08.04 6241
15460 한사람이 2대의 기타를 연주 1 열대야 2015.08.04 3300
15459 둘이 하던걸 혼자서 4 file 콩쥐 2015.08.02 3180
15458 미카일 코르니신 2 file 콩쥐 2015.08.02 3131
15457 7회 전장수 여름캠프 7월 27일 - 8월 10일 wemusic 2015.07.29 2792
15456 엘레나 파판드루 콩쥐 2015.07.28 2374
15455 기타현 묶을때 4 궁디 2015.07.28 3140
15454 기타 선생님 구합니다 권대순 2015.07.27 2775
15453 Perroy............... Suite BWV 998 Preludio, Fuga and Allegro 언니 2015.07.26 2588
15452 열심히 하는 학생들 언니 2015.07.26 2606
15451 이렇게 어렸던 그녀가 Isabella Selder 1 콩쥐 2015.07.25 3107
15450 예술과 종교의 결합 1 예술 2015.07.24 2958
15449 변보경 - 자상한 언니 3 검정콩 2015.07.23 4293
15448 허원경 클래식기타 캠프 file drfgbd 2015.07.22 3496
15447 정말 오랜만이에요. 5년만에 들렀어요.. 2 2015.07.20 3314
15446 갈등 5 오뚜기 2015.07.18 2966
15445 호주에서 음악으로 발판잡은 한국인 한국인의힘 2015.07.16 3147
15444 한달만에 언니 2015.07.15 2538
15443 궁금한게 있습니다 9 관상 2015.07.15 2845
15442 게시판 변경사항 안 내 2015.07.14 2740
15441 강효순 기타교본 1~4권 복사본 구매하기 원합니다. hkyeryoung@nate.com으로 연락주세요 2 한계령 2015.07.13 3455
15440 서구백인음악 나의생각 2015.07.12 2373
» 한국인을 대상으로 서양음악을 하는 행위에 관하여.... 7 나의생각 2015.07.12 3325
15438 포틀랜드 위갠드홀 4 file 콩쥐 2015.07.12 3146
15437 국제콩쿨 우승 2 오매불망 2015.07.12 2859
15436 좋은 공연소개 합니다. 로맨틱한 여름밤… 재즈디바 '로라 피지' 1 file 기타바이러스 2015.07.11 2760
15435 Štěpán Rak - Homage to Tárrega 콩쥐 2015.07.11 2675
15434 6년의 시간이 흘러 찾아온 한 놈입니다. 2 file Xan 2015.07.10 3072
15433 궁금한게 있습니다 2 궁금이 2015.07.09 2838
15432 저라면 이런곳으로 유학 떠나겠습니다 반복생각 2015.07.09 2757
15431 클래식기타& 플라멩꼬기타 마스터클래스 일정 기타리스트이용수 2015.07.09 2810
15430 기타현 교환하는 동영상 언니 2015.07.08 2603
15429 기타 유학 오스트리아 7 꽁낑깡꿍꽁 2015.07.08 3110
15428 기타 레슨 합니다. - 가톨릭성가 연주 file 우경수 2015.07.08 2968
15427 궁금한게 있습니다 1 이상하네 2015.07.08 2608
15426 쉘락기타 문의드립니다. 2 file 남쪽살아요 2015.07.08 3157
15425 파주 올쏠리드기타동호회에서 후원하는 작은 음악회 후기 10 콩쥐 2015.07.06 4275
15424 개선할 점들 6 file 2015.07.03 3198
15423 기타명곡 명곡 2015.07.03 2983
15422 지난번 금모래님의 의견 7 2015.07.02 3140
15421 연주올리실때 부턱드려요... 3 2015.07.02 2692
15420 궁금한게 있습니다 9 국민의소리 2015.07.02 2594
15419 carillon 2015.06.30 2554
15418 기타리스트고의석입니다 충북대 폴리포니 회원분 계신지요 질문 1 고의석 2015.06.29 3389
15417 안녕하세요. 다현기타 8번줄만 낱선으로 구입 할 수 있는곳이 한국에 있을까요? 2 gitarre 2015.06.26 2851
15416 요즘 기타 음색들이 다 똑같다네요. 1 크.. 2015.06.24 3240
15415 6월의 녹색계절 마도로소 2015.06.24 2152
15414 반갑습니다 새로시작합니다 마도로소 2015.06.24 2369
15413 바흐 음악은 왜 어려운것일까? 15 이해안감 2015.06.24 3596
15412 네이버에서 기타매니아 검색하면 1 검색이상 2015.06.22 3157
15411 한국영화음악은 왜 질과 수준이 떨어지는것일까? 실태 2015.06.22 2568
15410 프란체스코 교황을 위한 미사곡 탄생 프란체스코 2015.06.22 2795
15409 대중음악도 바하의 후손답게 해야.... 교본 2015.06.22 2688
15408 곡의 완성도??? 7 진태권 2015.06.21 3133
15407 기타 테크닉-스피드 공짜강의 2015.06.20 2878
15406 한국 기타협회에서 주관하는 국제기타페스티발에 대한 정보 4 오부리기타맨 2015.06.19 3544
15405 삭제 이유 10 2015.06.19 3022
15404 대중음악은 이렇게 하는거입니다. 1 이해안감 2015.06.18 3028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66 Next ›
/ 16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