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129.151.4) 조회 수 4740 댓글 5
오래전부터 많이 들어 왔었던 곡이지만 어제밤 문득 생각이 나서
다시 들어 보았던 베토벤의 가곡 Adelaide는
독일의 테너 프리츠 분더리히도 물론 좋지만
카루소 다음세대 스웨덴의 전설이였던
유시 비요링의 목소리로 들었던 아델라이데가 
이렇게도 아름답고 좋은 곡이였음을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또한   기타리스트 Felix Justen 과 소프라노 Elizabeth Parcel의 음반도 있는데
두 사람의 노래를 참고로 다시 한번 들어 보시기를 바랍니다.
개인적으로는 두 번째 소개하는 유시 비요링의 목소리가
어이 인간의 목소리가 이렇게도 아름다울수가 있을까 하는 생각에
눈물이 글썽일만큼 너무 좋습니다만...
노래를 부를 기회가 된다면 3번째 추천 Elizabeth Parcel(소프라노) 과
                                                                Felix Justen(기타리스트)함께 연주한
                                             악보를 어떻게든 꼭 구해서 연습해보고 싶군요,
 

Fritz Wunderlich Ludwig van Beethoven Adelaide


Jussi Björling - Beethoven: Adelaide유시 비요링


Adelaide by Beethoven voice & guitar -- E Parcells



Adelaide.....Beethoven........Michelle Coder ..soprano



    아래의 베토벤이  Matthisson 에게 쓴 편지글을 보면 베토벤이 이 시에 얼마나 깊은 영감을 받고

    감정적으로 영향을 받았음을 보여주고 있다. 

Vienna, August 4, 1800.
MOST ESTEEMED FRIEND,--
You will receive with this one of my compositions published some years since, and yet, to my shame,

you probably have never heard of it. I cannot attempt to excuse myself, or to explain why I dedicated a work to you
which came direct from my heart, but never acquainted you with its existence, unless indeed in this way,
that at first I did not know where you lived, and partly also from diffidence, which led me to think I might have been
premature in dedicating a work to you before ascertaining that you approved of it.
Indeed, even now I send you "Adelaide" with a feeling of timidity. 
You know yourself what changes the lapse of some years brings forth in an artist who 
continues to make progress; the greater the advances we make in art, the less are we satisfied with our works
of an earlier date. My most ardent wish will be fulfilled if you are not dissatisfied with the manner
in which I have set your heavenly "Adelaide" to music, and are incited by it soon to compose a similar poem;
and if you do not consider my request too indiscreet, I would ask you to send it to me forthwith,
that I may exert all my energies to approach your lovely poetry in merit.
Pray regard the dedication as a token of the pleasure which your "Adelaide" conferred on me,
as well as of the appreciation and intense delight your poetry always has inspired, and always will inspire in me.
When playing "Adelaide," sometimes recall
Your sincere admirer,
BEETHOVEN.[7]



아델라이데는 이상적인 여인에 대한 간절한 사랑 ! 하지만 이룰수 없는 로맨틱한 사랑을 노래한 곡이지요,
Einsam wandelt dein Freund im Fruhlingsgarten,
Mild vom lieblichen Zauberlicht umflossen,
Das durch wankende Bluthenzweige zittert,
Adelaide!
In der spiegelnden Flut, im Schnee der Alpen,
In des sinkenden Tages Goldgewolke,
In Gefilde der Sterne strahlt dein Bildnis,
Adelaide!
Abendluftchen im zarten Laube flustern,
Silberglockchen des Mais im Grase sauseln,
Wellen rauschen und Nachtigallen floten,
Adelaide!
Einst, o Wunder! entbluht auf meinem Grabe,
Eine Blume der Asche meines Herzens.
Deutlich schimmert auf jedem Purpurblattchen:
Adelaide!
Your friend wanders alone in the garden of spring,
Gently bathed in lovely magical light,
Which shimmers through the swaying branches of flowers:
Adelaide!
In the reflection of the river, in the snows of the Alps,
In the golden clouds of sinking day,
In the fields of stars thy face beams forth,
Adelaide!
Evening breezes whisper through the tender leaves
The silver bells at Maytime rustle in the grass,
Waves roar and nightingales sing,
Adelaide!
Some day, o miracle! a flower will blossom,
Upon my grave from the ashes of my heart;
And clearly on every violet petal will shine:
Adelaide!
  프리츠 분더리히에 대해서는 많은분들이 기엌하고 계실것 같아
  스웨덴의 전설 20세기에 역사에 남을 목소리의 주인공 유시 비요링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올립니다.
 스웨덴 리릭 테너. 스토라 투나 출생. 스톡홀름 왕립 음악 아카데미 출신.존 폴셀 사사.
 30년 푸치니의 '점등인'으로 스웨덴 왕립 오페라극장에 데뷔. 가족이 을 결성, 활동.
 스웨덴 왕립 오페라극장에서 '돈 오타비오' 출연. 빈 국립 오페라 극장, 
 37년 시카고 오페라단에 출연. 39년 코벤트가든 왕립 오페라 극장, 매트로폴리탄 오페라극장,
 밀라노 스칼라 극장 활약. 1960년 49세에 스톡홀름에서 사망.
출생1911년 2월 5일, 스웨덴 볼렝에
사망1960년 9월 9일
Comment '5'
  • ^^ 2014.03.10 14:24 (*.242.189.17)
    좋은 음악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유시 비요링의 노래가 가장 와 닿습니다.
  • 최동수기타 2014.03.10 21:44 (*.255.173.173)
    마스티본님, 참 잘 들었습니다.

    근년에 제가 만드는 기타에는 이름을 지어주곤 했지요.
    1) TE-32(2013) : Campanella - 본인 소장.
    2) TE-33(2014) : Avangelium - 장하은양 소장.
    3) TE-34(2014) : Marietta - 배장흠님 소장.
    4) TE-35 : Adelaide - 지금 만드는 중입니다.

    청년시절, 르네상스 음악감상실을 들락거릴때 감명깊게 들었던 가곡인데
    모처럼 마스티본님이 올려주셔서 4곡을 다 듣다보니,
    문득 이번 기타는 'Adelaide'로 지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스티본님, 아름다운 이름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오리베 2014.03.10 22:06 (*.208.184.36)
    분덜리히와 비욜링, 성악가들도 최고로 꼽는 테너의 명인들인데, 왜들 그리 젊을 때 요절하여 아쉬움을 남겼는지. 그러고보니 파바로티도 요즘 수명 치고는 일찍 타계했군요.
  • 2014.03.11 00:25 (*.182.139.85)
    저는 성악에 대해 잘은 모르지만..
    소개해 주신 Jussi Björling 참 아름답네요.
    테너하면 목에 힘이 잔뜩 들어간? 연상되었는데
    파바로티의 미성으로 그걸 겨우 깨게 되었는데
    알고보니 이미 Jussi Björling 같은 미성의 명인이 있었군요.
    그러고보니 마스티븐님이 이 Jussi Björling 의 창법에
    많은 영향을 받으셨군요. 녹음해 올리셨던 노래를 돌이켜보니 말이죠..
  • 마스티븐 2014.03.11 10:00 (*.129.151.4)

    최선생님 베토벤이 시를 쓴 존경하는 친구 Matthisson 에게 보낸 글에서나
    Adellide의 내용을 보면 마치 존재하지 않는 유토피아에 대한 그리움 같이
    누구에게나 있는 이상적인 여인에 대한 그리움 ! 그러나 이룰수 없는 사랑에 대한
    아쉬움을 노래한것이니 저도 내용을 알고나서 다시 들었던 그저께는
    이전에 느끼지 못했던 특별한 감정이 밀려옴을 느끼게 되더군요
    누구나 가지기 힘든 사랑? 특별한 명기 그 이름 " Adellaide" 좋은 이름으로 붙이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많은이들에게 추엌이 남아 있을 그러한 장소 "르네상스" "필하모니"
    모두가 사라지고 이젠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슬퍼 집니다.
    하지만 한가지 위안으로 삼을수 있는것은 대한민국 제1호 고전 음악 감상실(1946년 대구에서 문을 연)
    '녹향" 이 창업자 이 창수옹께서 세상을 떠나고 아들이 뒤를 이어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것입니다.

    역사속에 큰 발자욱을 남긴 천재들 중에서는 일찍 요절을 한 경우가 있었는데
    그로인해 후세 사람들이 더욱 아쉬워하고 그리워 하는 이유가 된것이기도 하겠지요,
    오리베님! 파바로티 만큼 인생에서 자신이 이루고자 한 부와 명성을 모두 다
    이룬 아티스트가 누가 또 있는지 얼른 생각이 나지 않는군요,
    평균 수명에는 조금 못 미치지만 그는 행복하게 떠났을거라는 생각이니
    그렇게 아쉬움이 들지는 않습니다. 타계전 마지막 몇년의 공연에서는
    그의 명성에 의한 상업성이 너무 개입된 공연이여서 차라리 하지 말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당시 현존하는 클래식 연주자로서는 1회 공연시 들어오는 최고의
    엄청난 개런티에 대한 유혹을 뿌리치기는 어렵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개인적으로는 오페라라는 장르는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았습니다.
    루치아노 파바로티나 플라시도 도밍고 같은 드라마틱하고 힘있게 뻗어나가는 소리보다
    이태리의 최고 미성의 테너 질리 그리고 유시 비용링 같은 리릭 테너의 목소리를 좋아 했습니다.

    특히 고음에서 강하고 길게 뻗어 나가는 소리보다

    절제하는 가운데 피아노시모로 음을 끌어 나가는것이 어려운것 같지만 더욱 아름답게 들리는듯하는것이 좋더군요, 
    훈님께서도 성악쪽은 .... 라고 하시지만 매우 에민한 귀를 가지고 있는것 같군요,
    제가 가장 닮고 싶은 소리는 이태리의 또 다른 전설 "질리" 그리고 스웨덴의 "유시 비욜링"
    그리고 최근 몇년동안 아일랜드 민요를 공부하면서 새로이 알게된 아일랜드의 또 다른 전설적인 테너
    John MacCormack 같은 소리 입니다.
    "존 맥코르맥"은 카루소와 거의 동시대 인물로서
    이태리의 "카루소"가 있었다면 아일랜드의 '존 맥코르맥"이 있었다고 할수 있고
    100여년전 그 당시 요즘의 유명 팝 가수들이 공연때 열광하는 팬들을 몰고 다니듯이
    그 당시 열광적인 팬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벨칸토 창법을 하는 대부분 이태리의 성악가들과는 다른 특별한 소리를 가진 테너 이지요
    당시의 호사가들 사이에는 카루소와 같이 서로 비교 하기를 즐겼다고 합니다.
    아래에 John MacCormack의 몇곡을 소개 합니다.
    제 카페에서는 "존 맥코르맥" 과 "유시 비욜링"의 노래는 따로이 방을 만들어
    소개하고 있습니다. http://cafe.daum.net/MastevenJeon


    John MacCormack의 노래 ---------------------
    존 맥코르맥은 미국에서 활동시 앙콜곡으로 꼭 자신의 조국 아일랜드 민요를
    오페라 아리아를 부르듯하는 창법으로 불러 영어권을 통해서
    아일랜드 민요를 세계적으로 알리게한 역활도 한바가 있지요,
    http://youtu.be/S-fbYYIfqRw
    John McCormack - So Deep The Night(쇼팽의 피아노 ETUDE에 가사를 붙인 곡)

    http://youtu.be/RcBwRD0VB9o
    John mcCormack - I hear you calling me (1908녹음 오리지널 음원)

    Enrico Caruso & John McCormack - Una furtiva lagrima
    엔리꼬 까루소와 존 맥코르맥의 목소리를 비교해 들을수 있도록 올린 유투브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95 한대의 첼로로 이중주 연주를/Amazing Cello Duet with Four Hands, One Cello 마스티븐 2013.11.07 6823
16794 큰 별이 지다, Gabriel Fleta 저세상으로 떠났습니다. 4 ESTEBAN 2013.01.09 14973
16793 서영 기타공방 7 서영 기타공방 2016.05.27 3504
16792 힝~(수님 보셔요) 1 화음 2002.05.07 4778
16791 힘을 빼야 하는 이유 3 과객 2002.03.23 5083
16790 힘을 빼는 원리에 관하여 3 6 용접맨 2005.10.25 4137
16789 힘을 빼는 원리에 관하여 2 3 용접맨 2005.10.24 4580
16788 힘을 빼는 원리에 관하여 1 6 용접맨 2005.10.23 4173
16787 힘들게 걸어오신 우리시대의 모든 아버지들에게 2 낡은 기타 2004.03.19 4586
16786 힐링이 필요할 때 ~ 1 휘모리 2013.03.16 7925
16785 힐러리 한과의 듀오 파트너 기타리스트는 누가? 5 file 콩쥐 2008.05.10 5725
16784 힉스콕스 케이스 솜. 1 pqwed 2019.01.03 515
16783 히히...내가 첨이다....미국엔 셰인님이 계십니당... 2000.12.24 5594
16782 히히...내가 첨이다....미국엔 셰인님이 계십니당... 1 2000.12.24 5738
16781 히잉...익명낙서장에 올렸음다. 2000.08.02 6353
16780 히딩크에게 배운다. 1 곰팽이 2002.06.14 4291
16779 히딩크를 구해주세요 myrain 2002.06.10 4745
16778 히딩크는 떠나는 것이 아니라 쫓겨나고 있다 1 히딩크짱 2002.06.27 4913
16777 히딩크과 그들........................................................................... 1 2002.06.28 4281
16776 히딩크 쫓겨 간다는 확실한 증거... 1 축협물갈이 2002.07.03 4519
16775 히딩크 관련 음모설 총정리 2 축협물갈이 2002.06.30 4273
16774 희한한 경험. 10 진성 2002.07.10 4832
16773 흥미로운 기타공연!! 1 기타조아!! 2004.10.18 4459
16772 흠흠 클래식기타 연주회가 아니라도 올려도 되죠? 9 새장속의친구 2003.05.09 4067
16771 흠냐.. 5 file 희주 2005.12.10 4674
16770 흠~~ bwv998 2001.12.17 4648
16769 흠... 오랫만에 글이요... 2 캬슬 2001.12.02 4847
16768 흠.. 오랜만에 기타매니아에 들어오니까 많이 달라졌군요 ^^ 좋은 기타매니아 되길.. 김동선 2003.04.13 4289
16767 흠. 4 돌아와요 지얼님~ 2006.08.13 4494
16766 흠 이게 무슨 문제인지 2 통나무 2006.10.29 4237
16765 흑흑..죄송해요...ㅜ.ㅜ 2 Clara 2001.11.11 4473
16764 흑흑 1 야맛이타 2008.11.21 5136
16763 흑인 말러를 아시나요? 흑인말러 2015.08.18 3377
16762 흑단종류 2 file 2011.08.14 13647
16761 흑..흑...이런.....모욕을~~ 11 제이제이 2002.01.10 4919
16760 흑... 슬포랑.. ㅠ.ㅠ 저희 카페가 ..... 6 썰렁이~ 2001.04.17 8243
16759 흑.. 이젠 해커가 카페를 아예 폐쇄해 버렸네여 ㅠ.ㅠ 3 썰렁이 2001.05.16 5282
16758 흐허... 옛날유머 하나 더... 1 캐슬 2001.05.08 5260
16757 흐에에에ㅠ 슬퍼요 3 사람취급해줘 2005.04.29 4238
16756 흐억....드뎌 나왔네요..LAGQ dvd.. 2 희주 2006.02.08 7449
16755 흐미.. 극악한 운지 ㅎㅎ 19 file G--Man 2006.07.18 4930
16754 흐뭇한듯.. 한손 2011.09.24 8401
16753 흐뭇동네..... 윤한 2011.09.10 8667
16752 흐름을 깨서 죄송합니다. 42 포에버클래식 2004.07.11 4126
16751 흐르는 강물님의 글을 읽고 9 느끼 2005.03.13 4211
16750 휴대용 기타에 대해 여쭤봐도 될까요? 4 김동하 2003.11.03 4781
16749 휴가철 대비.... 상단의 주소록. 쎄쎄 2001.07.02 4988
16748 휴가나왔습니다.. 2 JoDaC 2004.09.17 3755
16747 휴가나왔습니다.. 3 JoDaC 2004.11.26 4085
16746 휴~~ 안도 ^^ 익제 2003.07.11 3943
16745 휴...좀 쉬고싶네... -_- 1 PassMan 2005.10.07 4532
16744 휴... 어찌될려나... 옥용수 2003.12.28 4125
16743 휜손톱을 펴지게 할 수는 없나요? 3 J.W. 2003.10.20 4987
16742 휜 넥 잡아보려고 해봤습니다. 5 file 무동자 2008.05.30 6621
16741 휄리시다지 ^^;; 4 새장속의친구 2004.05.12 4324
16740 훨~낫습니다. 1 허니 2004.02.27 4096
16739 훌륭한 연주... 5 쏠레아 2009.09.27 5660
16738 훌륭한 듀오 연주회를 보고... 4 토카타 2002.05.17 4895
16737 훌륭한 기타리스트님들~ 1 Yngwie Lee ^^ 2002.01.21 4954
16736 훈님만 보세요 5 최동수 2011.12.14 9328
16735 훈님 아이디로 검색해보니까........... 4 콩쥐 2009.01.06 5292
16734 훈님 스타우퍼입니다...브리지 file 이웃 2010.06.30 8275
16733 후훗.... 저 지금 이거 먹고이써요 ㅡㅡ;; 10 file 오모씨 2004.01.02 4296
16732 후후.. 2 hs 2004.09.07 3659
16731 후쿠다의 과다니니 연주 동영상 볼수있는데가 없을까요? 6 과다니니 2008.01.19 4894
16730 후쿠다신이치의 대성당 다들 들어보셨죠? 14 궁금남 2003.09.26 4070
16729 후쿠다신이치 사용기타에 관해서... 6 정호정 2007.10.12 4903
16728 후쿠다 신이치와의 2박 3일 <3부> 14 file 해피보이 2003.12.07 4697
16727 후쿠다 신이치와의 2박 3일 <2부> 3 file 해피보이 2003.12.07 5112
16726 후쿠다 신이치와의 2박 3일 <1부> 3 file 해피보이 2003.12.07 4126
16725 후쿠다 신이치 연주회에 대한 잡상... 1 이성우 2003.11.25 4282
16724 후쿠다 신이치 연주회를 다녀와서.... 5 우가차차 2003.11.26 4040
16723 후쿠다 신이치 연주회 가시는 분~~~~~ 2 덜렁이 2003.11.18 3996
16722 후쿠다 신이치 대구 연주회 김덕수 2003.10.07 3799
16721 후배랑 심심해서 편곡해본 기타+피아노 합주 3 Leyenda 2013.03.24 11011
16720 후미 어렵당(지얼님 편곡악보) 9 봄봄 2004.04.10 4129
16719 후니 님의 의견에 대한 답변 입니다. 3 진태권 2011.07.31 7967
16718 후꾸다신이찌 오른손 손톱모양 2 file 이영완 2010.08.20 10679
16717 후꾸다신이찌 오른손 손톱모양 file 이영완 2010.08.20 12742
16716 후꾸다'님 연주회 다녀왔습니다~ 2 학생 2005.11.06 4130
16715 후꾸다 신이치님 한국 일정~~ file 오모씨 2005.11.04 4291
16714 후꾸다 신이치 연주회를 보고 11 최창호 2007.10.25 5764
16713 후꾸다 신이치 연주회 후기 & 서울 기타 콰르텟 후기~~ 5 file 희주 2005.11.11 4821
16712 후꾸다 신이찌 기타독주회 예매시작합니다.(예매시 10%,단체20%할인) 3 스페니쉬 2003.11.04 4297
16711 후꾸다 선생님 연주회 뒷풀이 사진 ( 클애모회원들과~) (1) 5 file 매니아 2007.11.01 5674
16710 후기 5 으랏차차 2002.07.29 4588
16709 효율적인 기타줄 교환방법 4 np 2006.04.08 7242
16708 효과 적인 슬러 연습 방법 좀... 9 궁금이 2006.02.27 4739
16707 횡성한우 믿을만한곳 알려주세요 궁금이 2011.08.29 8097
16706 횡설수설 7 file 으랏차차 2001.12.21 4794
16705 회원제 시작하면 대문에 크게 붙여주세요. 9 thilbong 2003.09.04 4571
16704 회원님들은 어떤방법으로 무대공포를 이기시나요? 4 우클조아 2008.06.28 5106
16703 회원가입이 칭구등록 입니까.. 3 김기인 2010.04.11 6350
16702 회원가입시 수집하는 메일이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 질문합니다. 2 의문이 있는 사람 2014.03.04 5332
16701 회원가입 했습니다. 1 잔잔 2010.04.12 10077
16700 회원가입 버튼이 안보인다! 2 이런 2006.10.13 4220
16699 황혼이요... 1 초보 2005.04.12 4363
16698 황윤정 아나운서는 왜 저렇게 생긴남자와 결혼 했을까? 14 왜일까?^^ 2005.05.30 7749
16697 황보예님 블로그 file 2019.03.10 534
16696 황병기의 음악관. 23 file 콩쥐 2007.01.23 479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8 Next ›
/ 16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