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87.66.141) 조회 수 18276 댓글 4

잊혀진 스페인의 기타음악가들 1





IMG_6432 arcas 1.jpg
                                                        

  

훌리안 아르카스  기타아음악 전집  270페이지  스페인 마드리드 소네토출판사간  (글쓴이 소장)






Julian Arcas 훌리안 아르카스 (1832-1882)


아르카스는 스페인의 알메리아에서 태어났으며 유년기의 성장과정과 음악적 배경은 자세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1860-70경에는 벌써 유명한 기타 연주자로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하였고 현란한 기교와 좋은 연주로 인기를 끌기 시작하였다.

 

 특히 1862년9월 29일 영국 왕립 프링톤 파비리온극장의 연주에서 받은 많은 비평가들의 찬사는 다음과 같다. 



 " 아르카스의 손에 의해 연주되는 기타는 축소판 오케스트라이다" 라는 호평을 받았다.  


더욱이 그는 소르나 아구아도에 의하여 시도되지 않았던 민속적 주제 (플라멩코풍)의 곡들


, 호타, 파나데로스등의 과감한 시도로 관중의 인기를 얻었다. 

 

또한 유명한 오페라 , 발레 주제곡의 기타편곡 작품들로 베르디의 리고레토, 춘희등의 곡을 연주하였다.

"


타레가의 곡으로 잘못 알려진(또는 고의적으로 왜곡된) "라트라비아타 주제에 의한 환타지의 오리지날 악보


IMG_6430 arcas2.jpg


타레가의 기타아 선생님


더욱이 주목할만한 일은 1862년 스페인의 카스테용 연주시 감명을 받은 타레가(당시 10세의 소년)와 아버지의 간청으로

 

아르카스의 집에 타레가가 지내면서 기타레슨을 받았다.


  이곳에서 타레가는 아르카스의 음악적 영향을 받아 그의 음악세계의 주종을 형성하게 된다.


그러나 어찌된 이유인지 타레가는 아르카스에 의하여 더 이상의 음악적 지도와 집에 머무를 수 없게 된다.


  아마 타레가의 천재적 음악기질에 강한 경쟁의식을 느낀 듯 하다.

 


토레스의 동업자


 1856년에는 토레스(현대 기타 제작의 아버지)와 함께 동업으로 기타 제작사업을 시작한다. 

 

당시 토레스는 일반 부엌 가구를 만드는 목공이었으나 아르카스의 권위에 의하여 기타제작에 뛰어들게 된다.

 

 당시 토레스가 만든 레오나(Leona)기타가 아직도 현존하고 있다.  이 기타는 아르카스에 의하여 연주되었다.

  

아르카스와 토레스 기타 제작의 성과는 부채꼴 버팀목(Fan Strutting) 구조의 개발 및 발전,


기타의 크기가 현재와 같은 크기로 표준화 되기 시작하였다. 


 

또한 타레가의 음악적 발전에 기여하였고 기타 레파토리의 발전과 현대 기타에 공헌한 바가 크다. 

 

그러나 소르,  타레가의 명성의 그늘에 가려 그의 업적이 많이 드러나지 않고 잘 연주되지 않으나 


우리가 잘 알고 있지 않은 위대한 스페인의 기타연주, 작곡가 중의 하나이다.



샘플음악듣기

 

Comment '4'
  • 조국건 2013.03.18 01:09 (*.87.66.141)
    스페인의 몇몇 작곡가를 연재할 생각입니다.
    만혼,소리사,포르테아.파르가.비냐스 ......
  • 태드 2013.03.18 13:51 (*.179.140.14)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권병장 2013.03.19 17:19 (*.38.150.217)
    스페인 작곡가들 특히 민족주의시대의 곡들은 민족적인 색채가 너무 강해서 오히려 당시의 유럽음악에 비해 널리 알려지지 않는거 같습니다

    알베니즈나 그라나도스 처럼 피아노 연주자에게도 레파토리로는 (라벨이나 드비시에 비해) 생소하기도한 이유가 아닐까 하네요

    오히려 기타편곡이 더 자주연주되는 작곡가들이기도 합니다.

    아르카스의 경우는 기타이긴 하지만 더욱 스페인적인데다가

    타레가에 비해 음악적인 완성도 면에서도 낮아보이니...

    비냐스나 만혼 처럼 한두곡은 살아남긴 하겠지만 타레가 처럼 주류로는 남기 힘들지 않았나 싶습니다.

    명연주자였기는 하지만 훌륭한 작곡가는 아닌거죠.

    몇몇곡을 연주해보면 그렇게 완성도가 높지않으니 사람들이 외면하게되고.. 점점 잊혀져 가는 가운데

    현대에 부족한 기타레파토리 속에서 새로운것을 찾다보니 다시 조명되는게 아닌가합니다
  • 콩쥐 2013.03.20 10:04 (*.172.98.142)
    아르까스의 곡이 많이 연주되길 기대합니다....
    그론도나의 연주는 그의 삼각형으로 뾰족한 손톱모양에 비추어 정말 놀라운소리가 나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파일 첨부기능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개선완료.. 뮤직토피아-개발부 2021.02.17 5522
공지 "댓글" 작성시 주의부탁드립니다. 3 뮤직토피아 2020.03.09 11527
공지 "기타메니아" 문자/로고 사용에 관한 건 뮤직토피아 2020.02.14 11224
공지 [필독 공지] 연주회 소식을 메인에 노출을 했습니다. 2 뮤직토피아-개발부 2019.11.02 13640
16994 원령공주 악보 구할수 없을까요 3 가을나무 2012.09.14 44646
16993 [re] 익스트림 - more than words 악보 있으신분? 1 file 건달 2004.05.22 34851
16992 클래식 음악/연주에 관한 TED 강연 한편 5 TERIAPARK 2012.01.09 33338
16991 베사메무쵸(Besame Mucho) 조국건 2013.02.22 26950
16990 속주(스케일)는 타고나는것일까요 27 샤콘느1004 2011.07.02 25830
16989 a felicidade 악보에 질문좀.. 3 muserrr 2012.02.12 21951
16988 베림바우(berimbau) 6 file 조국건 2013.04.20 21398
16987 이사람이~ 장난치나..^^ 3 2011.07.20 21259
16986 변보경 동네연주 2 9 file 금모래 2011.08.12 20622
16985 아리랑 TV 앵커 아나운서의 계보 5 file SPAGHETTI 2011.07.07 20550
16984 방음부스 설치 후기 ^^ file 큰따음표 2013.11.26 20392
16983 Beloved - Michael Hoppe 6 file 노동환 2012.11.25 20175
16982 Classic 및 Pop・Rock 음악의 異同 file gmland 2013.06.29 20167
16981 노유식님의 연주 음반 15집 5 쥐언니 2011.04.24 20058
16980 기타 연주시 손가락길이 질문입니다. 13 기타치다가 2013.11.07 19735
16979 EBS TV 직업의 세계-일인자 :서울아르페지오 회장 심찬섭교수 방영 1 file 고정석 2011.12.01 19653
16978 스승의은혜 악보 올립니다. 1 소르 2006.05.14 19231
16977 기타배울수 있는곳, 기타쇼핑몰 수정사항. 16 기타매니아 2010.05.07 18954
16976 asturias 2 이정선 2011.06.08 18922
16975 클래식기타주자가 가야할길.. 326 생각 2011.02.14 18899
16974 재즈화성학과 클래식화성학의 다른점 47 성찰인 2012.07.27 18758
16973 봄 봄 봄 22 신현수 2014.04.13 18591
16972 음감 기르는 법 (음악 듣고 귀로 따는법)에 대해 알려주시고 조언부탁합니다 5 음감기르기 2011.04.20 18476
» 잊혀진 스페인의 작곡가(Julian Arcas) 4 file 조국건 2013.03.18 18276
16970 salvador ibanez 5 2011.11.17 18137
16969 온라인 통기타 악보 반주기 노트앰프를 소개합니다. file 노트앰프 2013.10.01 17805
16968 토미 엠마뉴엘 악보 전부 다..~ 3 allen 2012.07.21 17559
16967 인터넷에서 외국악보 구입하는 방법 알려주세요 3 칸타빌레 2012.03.14 17443
16966 파코데루치아보다 더 빠른 Manitas De Plata 1 관심병 2012.03.06 17427
16965 sbs 방송출연..소근커플 file 언니 2014.09.09 1728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67 Next ›
/ 56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