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251.171.66) 조회 수 12647 댓글 7
최동수 선생님이 바이스거버 얘기를 올리신 김에 베렌트의 연주 하나 올립니다. 베렌트의 기타는 물론 그의 연주 스타일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소리가 아주 독특합니다. 보통 좋은 기타의 소리 특징 중 하나인 단단하고 파워풀한 그런 특성은 거의 없습니다. 트레블이 아주 투명하고 야릇하지요. 큰 음악홀에서는 들어본 적이 없어서 모르겠고 바로 앞에 앉아 들어봤는데 딱 이 소리였습니다. 이 음반은 거의 30년 전에 엠비씨 음반실에 있는 걸 빌려다 녹음한 것인데 거기 있는 베렌트 음반 석 장 모두 먼지가 잔뜩 '낀' 게 아니라 '눌러붙어' 있어서 잡음이 좀 심합니다. 양해하시길...
Comment '7'
  • 청중1 2011.08.22 05:29 (*.172.98.185)
    청아한 느낌이네요........
    귀한 녹음을 올려주셨네요.
  • 2011.08.22 07:38 (*.184.77.171)
    그러고보면 ..음이 파워풀하지 않은 명기들은 점점 사라져 가버린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바이스거버도 그렇고 로맨틱기타도 그렇고...
    현대 명기들은 음량이 크고 파워풀하지만 기타본연의 서정성은 좀 떨어지고 귀가 피곤하기도 하더군요.
    기타를 대형콘서트홀에 세우기 위해 세고비아가 이룬 치적도 있지만 희생한것도 있는 거지요.
    세고비아를 위시한 몇몇 대가들의 사망, 노쇠이후
    어째도 대형콘서트홀에서의 클래식기타 연주시대는 이미 막을 내리고 있습니다.
    좋은 마이크도 많은데 이런 서정성있는 음색의 기타들로 연주하는 연주자들이 많이 나왔음 합니다.
  • 최동수 2011.08.22 09:51 (*.255.173.87)
    오랜만에 잘들었습니다.

    베렌트가 연주한 바이쓰거버는,
    당시 2,400명을 채운 음악당에서 마이크없이 잘 들렸다고 기록이 되어있지요.

    저는 대형 연주홀과 주한미국대사관저의 넓은 정원에서도 들어봤는데
    소리가 웅장하지는 않아도 가까이서나 멀리서나 다 잘 들린다고 느꼈습니다.
    소리가 궁금해서 앞,중간 및 뒤로, 그리고 2층까지 오르락 내리락 했으니까요.

    빵빵 거리는 것보다 Clarity가 좋은 악기소리가 원달성이 더 좋다는 생각입니다.
  • 오리베 2011.08.22 10:22 (*.60.248.147)
    Clarity가 좋은 기타 중에 유이치 이마이가 있지 않을까요? 제가 그 기타에 관심이 많은 이유이기도 한데 제작가는 10현 만들 생각은 없으시답니다. 이에페스 사후로 10현의 인기는 떨어지고 있다는군요.
  • 오리베 2011.08.22 10:39 (*.60.248.147)
    베렌트는 내한 연주회에도 가서 봤지만 이에페스나 윌리엄즈의 연주가 건조하다는 분들이 들어봐야 할만큼 무표정 연주의 극치인 듯합니다. 원래 그 기타 소리 자체는 현장에서나 음반에서나 매우 아름다운데 (특히 베를린필과의 협주곡) 그 소리를 잘 낸다라고 할 수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더군요. 반면에 녹음의 영향이 얼마인지는 알 수 없으나 신이치후꾸다의 같은 기타 연주는 매우 인상적이군요.....
  • 2011.08.22 12:08 (*.184.77.171)
    Clarity와 원달성은 어느정도 일치하지만 꼭 그렇지도 않다고 봅니다.
    날카로워도 멀리 안가고 죽어버리는 것도 많거던요.
    Clarity 가 강해지면 음색의 풍부성이 떨어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어째도 음량작고 원달성 떨어지는 기타의 숙명을 억지로 너무 벗어날려
    할 필요가 있나 하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것을 벗어날려 하면 할수록
    음질중 어떤 부분을 반드시 희생해야 합니다. 콘서트를 위해서라면
    오히려 현대 음향기기를 최대한 우수한거로 임대한다던지 하는 방식이 더 좋지 않나 봅니다.
  • ganesha 2011.08.27 10:07 (*.177.56.162)
    베렌트의 연주도, 바이스버거의 소리도 모두 처음 들어봅니다..
    아 이렇게 아름다운 소리의 악기였군요.. 올려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엘피판의 잡음이 마치 빗소리 같네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15 Bouree alla Polacca-John Williams 9 섬소년 2011.11.08 12101
2214 Courante-G.F.Handel-John Williams 1 file 섬소년 2011.11.08 12440
2213 Fernando Sor-Variations on a theme of The Magic Flute/세고비아 연주 1 file 인기공 2011.11.05 11368
2212 Baden Powell 에우리디체 월츠 4 오리베 2011.11.03 15147
2211 Vojislav Ivanovic - Improvisation and Dance 2 황도익 2011.10.25 10538
2210 바이아나의 여인 -러셀 3 샤콘느1004 2011.10.21 14039
2209 Tamaki Shibuya 11-string guitar / Bach - Preludio from Suite No.4 BWV1006a 8 으으으 2011.10.17 16082
2208 구스타보 몬테사노 2 file SPAGHETTI 2011.10.09 14778
2207 작은 오케스트라가 느껴지는 기타 연주 - Steve Lin의 카스텔누오보 테데스코 3 오리베 2011.10.08 13697
2206 Capriccio Diabolico 2 작은Kevin 2011.10.05 12530
2205 죽음의 무도 기타 5중주 42 ICGE 2011.09.20 25252
2204 토니메칼파인- Hundreds of Thousands 공연실황 (일렉기타연주: 정관엽) 2 우드스탁 2011.09.20 12160
2203 [동영상] ★ Aniello Desiderio - Classical Guitar 연주 9 고정석 2011.09.20 14236
2202 바흐-샤콘느 (류트연주) 2 file 인기공 2011.09.20 12506
2201 데시데리오의 파가니니 1 fernando 2011.09.19 14419
2200 중국 여인들의 연주. 1 2011.09.19 14063
2199 브라질 기타듀오-일곱 개의 반지 3 file 섬소년 2011.09.19 13482
2198 elegie 2 2011.09.18 14564
2197 바흐-샤콘느 1 file 인기공 2011.09.13 12942
2196 the road to lisdoonvarna 6 현우회 2011.09.09 13547
2195 Andres Segovia -Españoleta y fanfare de la caballería de Nápoles 3 2011.09.08 14253
2194 A.Piazzolla-History of the Tango. Café 1930. 1 2011.09.07 12221
2193 Pictures at an Exibition . . again, 1 jons 2011.09.05 12756
2192 A.Piazolla'Libertango'-Montreal Guitar Trio 2 2011.09.03 12386
2191 세고비아 - J.S.Bach-Saraband and Gavotte en Rondeau 3 세고비아팬 2011.09.03 14232
2190 비발디 사계(Kazuhito Yamashita Larry Coryell) 1 @.,@ 2011.09.01 17532
2189 Mussorgsky-Pictures at an Exhibition 전람회의 그림 14 2011.08.30 14207
2188 Milos Karadaglic & . . 1 jons 2011.08.26 10819
2187 [동영상] 앙헬 로메로-아랑후에즈 협주곡(통합판) 42 로스차일드 2011.08.25 13762
2186 박규희양 일본 NHK방송영상 D.Scarlatti K.322 28 2011.08.24 23743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93 Next ›
/ 9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