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그림자 수행·통역 정제천 신부

교황과 세월호 유가족 이어준 끈


정제천신부.jpg

*정제천 신부(오른쪽)가 지난 15일 충남 당진 솔뫼성지 내 김대건 신부 생가 터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을 수행하고 있다. 

정 신부는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기간 내내 통역을 맡았다. 당진/사진공동취재단
 

판검사 꿈꾸던 법학도 출신

정신부의 성소는 광주 5.18
대한문 쌍용차 미사 종종 봉헌
‘빈민 대부’ 정일우 신부와 활동도


정제천(57) 신부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 4박5일 동안 그림자처럼 수행하고 통역했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같은 예수회 소속인데다 교황의 고향인 아르헨티나의 모국어인 스페인어에 능통하다는 점 때문에 

교황이 한국 땅에 발을 내딛는 순간부터 늘 함께했다.
그는 교황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들을 챙기는 데 숨은 공로자다. 

지난 16일 광화문 시복식 때는 세월호 특별법 통과를 위해 한달 넘게 단식중인 세월호 참사 유가족 김영오씨가 

한국 경호원들에게 가리자 김씨 쪽으로 교황을 안내한 이도 그였다. 

그는 15일 대전월드컵경기장 미사 전에 세월호 유가족과 단원고 학생을 만날 때도, 

17일 오전 세월호 유가족 이호진씨의 세례 때도 통역을 했다. 

교황은 18일 서울공항에서 로마로 떠나면서도 그와 가장 깊은 포옹을 나눴다.


정 신부는 원래 판검사를 꿈꾸던 법학도였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그가 사제의 길을 걷기로 한 데는 이 땅의 고난과 무관치 않았다. 

고교와 대학 동창이었던 한 친구의 증언에 따르면 이렇다. 


 그가 대학 재학중 고향인 광주에서 신군부의 학살인 `5.18'이 일어났다. 

당시 보안사 등에 끌려가면 고문으로 목숨 보전을 기약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 때, 그의 부친이 이유 없이 보안사에 끌려가자, 그는 "아버지를 풀려나게 해주시면 제 몸을 하느님께 봉헌하겠다"고 기도했다. 

그런데 아버지가 풀려났다. 아무 상해도 받지 않고 풀려난 것이다. 그 때만해도 우연이겠지 하고 넘어갔다고 한다.

그런데 친한 고향 친구도 보안사에 끌려 갔다. 그 때도 같은 기도를 했다. 그 친구도 풀려났다. 

 

 그 이후 자신이 다니던 서울 동대문성당의 김승훈 신부가 미사 강론 중 `광주에서 신군부의 학살 만행'을 최초로 공개했다. 

곧바로 보안사에 연행돼 갔다. 그러자 그는 눈물을 흘리며 같은 기도를 올렸다. 다행히 김 신부가 풀려나왔다.

그러자 정 신부는 세번의 기도대로 된 것을 우연으로 볼 수 없다며 사제의 길을 택하기로 했다고 한다.


 정 신부의 한 고교와 대학 동창은 "공무원이었던 아버지가 사업을 하다 실패해 어렵게 생활했던 그는 

자신도 어렵게 대학을 다니면서도 서울 대방동의 이바돔이란 야학에서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공부를 가르치기도 했다"며

"앞에 나서지 않고 조용히 자기 할일만 하던 친구였다"고 기억했다.


 정 신부는 1980년대 초반 한국외방선교회에 들어가 사제의 길을 걷다가 1990년 2월 소속을 바꾸어 예수회에 입회했다. 

이어 스페인 코미야스 교황청대에서 1994년부터 2000년까지 유학해 석·박사 학위를 받고, 그사이 1996년 7월 사제품을 받았다.


그는 사제가 되어서도 가난한 이들을 잊지 않았다. 한때는 지난 6월 선종한 빈민의 대부인 정일우 신부와 함께

서울 공덕동 빈민가에 기거하며 빈민들과 어울려 살았다. 

또 지난해 대한문에서 쌍용차 해고노동자를 위해 사제들이 225일간 미사를 봉헌할 때도 종종 함께했다.
교황은 예정에 없이 그가 사는 집, 즉 예수회 사제관도 방문했다. 

그때 제주 강정마을에서 제주해군기지 반대운동을 펼치다가 막 올라온 김성환·이영찬 신부와 박동현 수사를 소개하자,

교황은 “최고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신부는 지난 6월 초 예수회 차기 한국관구장으로 임명돼 9월부터 예수회 한국관구를 이끌어간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Comment '1'
  • 기사 2014.08.22 12:41 (*.178.114.34)
    곁에 있는 추기경들과는 거리를 좀 두시고 정제천 신부와 가장 가까이 하셔더군요.
    이번에 많은 일 했다고 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75 채식의 배신 file 콩쥐 2014.09.10 2330
6774 한국 공교육비 민간부담 비율 14년째 OECD 1위 기사 2014.09.09 1923
6773 Ora incantata 기사 2014.09.09 1909
6772 슬픈 인연 기사 2014.09.09 2115
6771 민영화의 문제점 기사 2014.09.08 2155
6770 유민아빠 그리고 파파파티 기사 2014.09.07 2032
6769 'Lie Back' by Shy Nature - Burberry Acoustic 기사 2014.09.06 1731
6768 새누리, 집회 제한법 발의..세월호 유족 겨냥 여부 논란 기사 2014.09.06 2496
6767 좋은 부모가 된다는것 기사 2014.09.05 2022
6766 숙명여대 음대 사태 기사 2014.09.04 2675
6765 대선 무효소송 어디까지 왔나? 기사 2014.09.03 2089
6764 Eddy Kim(에디킴) _ The Manual(너 사용법) 기사 2014.09.03 2413
6763 아이피 조작 기사 2014.09.02 2679
6762 주방명인 콩쥐 2014.09.01 1675
6761 Eric Clapton - Tears in Heaven 기사 2014.09.01 2216
6760 아파트와 아스팔트길. 2 월급 2014.08.31 1999
6759 무서운 일본 20 기사 2014.08.30 3076
6758 대학 등록금 맞먹는 사립유치원 학비 5 기사 2014.08.30 2175
6757 '교황과 나, 그리고 대한민국' 기사 2014.08.29 2118
6756 만화..........오인용. 오인용 2014.08.29 1888
6755 내가 찍는 자연 다큐멘타리 1 1 file 칸타빌레 2014.08.28 2842
6754 한국 일본 비교 기사 2014.08.28 2492
6753 간청소 방법. 1 간사랑 2014.08.26 3083
6752 교황과 천주교에 배워야 할점 기사 2014.08.26 2237
6751 개를 사랑하는 사람들 기사 2014.08.25 2019
6750 Love Always Finds A Reason 기사 2014.08.24 2317
6749 Nothing's Gonna Change My Love For You 기사 2014.08.23 2411
6748 대통령 몸매관리 기사 2014.08.23 2295
6747 주류언론은 말하지 않는 교황님의 빅엿 기사 2014.08.22 2345
6746 IU(아이유) - Sorry Sorry (Guitar ver.) 기사 2014.08.21 2330
6745 How Deep Is Your Love 기사 2014.08.21 2294
6744 세월호 유가족들,긴급호소문 발표 (압도적 표결로 재합의안 거부한) 마스티븐 2014.08.21 1918
6743 도대체 무슨 일일까요? 5 file 금모래 2014.08.20 3206
6742 Phil Collins - Against All Odds - Live Aid 1985 - London, England 기사 2014.08.20 1942
6741 미국이 미치는 지대한 영향 기사 2014.08.20 2070
6740 Phil Collins & Marilyn Martin - Separate Lives 기사 2014.08.20 1958
6739 당구 1 당구 2014.08.20 2547
6738 한 생존 여학생의 교황님께 쓴 편지 기사 2014.08.19 2036
» 교황과 세월호 유가족 이어준 끈 그림자 수행·통역 정제천 신부 1 미스티븐 2014.08.19 2772
6736 교황 달갑지 않는 정부-독일 언론 기사 기사 2014.08.19 2569
6735 병까지 먹는 물 콩쥐 2014.08.18 2247
6734 비교우위와 겸손. 비교 2014.08.18 2048
6733 1 2014.08.18 2336
6732 꽃밭에서 콩쥐 2014.08.18 1909
6731 동이 우리 2014.08.18 2115
6730 교황의 강행군 기사 2014.08.18 1923
6729 교황방문의 의미 1 콩쥐 2014.08.17 2024
6728 프란치스코 교종(교황)의 너무나 분명한 메시지 ! (다음 펌글) 1 마스티븐 2014.08.16 1780
6727 성심당 2 기사 2014.08.16 2388
6726 좀 잘하지 않나요? 콩쥐 2014.08.16 1669
Board Pagination ‹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151 Next ›
/ 1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