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자카르타에서 식당 하면 좋은 점은 진상 손님이 없다는 거예요. 가끔 오는 진상 손님은… 거의 교민이죠.” 남자카르타 대형 한식당의 한국인 매니저가 말했다.

“한국인은 어떤 사소한 불편함도 참지 못해요. 처음 한국인들과 일했을 땐 많이 놀라고 무서웠어요.” 자카르타 식당 체인에서 마케터로 일하는 한 화교가 말했다.

누군가 내게 서울이든 자카르타든 사람 상대하는 일이 뭐 그리 다르냐고 묻는다면, 나는 달라도 한참 다르다고 대답하겠다. 큰소리를 내면 미친 사람인 줄 안다는 인도네시아인들의 그 밑도 끝도 없는 느긋함을 나는 식당을 차린 뒤에야 알았다.


식당 문을 열자마자 가스레인지가 고장났다. 하필이면 그때 이곳 최대 명절이자 식당들의 대목인 르바란 주간이 시작됐다. 휴대용 가스버너를 사서 버텼지만 그 화력으로는 밀려드는 주문을 감당할 수 없었다. 어쩔 수 없이 바쁜 점심시간에는 불고기나 돌솥비빔밥 하나 먹자고 30분씩 기다리는 사태가 발생했다. 속도가 생명인 푸드코트인데 말이다.

그 일주일 동안 손님들의 컴플레인이 몇 건이나 있었을까. 단 한 팀이 정색하고 화를 냈다. 한국 교민 가족이었다. 그 외에 더러 음식이 언제 나오냐고 묻는 손님이 있었지만, 대부분 웃는 낯으로 고개를 끄덕이고 돌아갔다. 안달이 난 건 나뿐이었다. 음식이 나올 때까지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하염없이 수다를 떠는 손님들을 보며 나는 이상한 감정을 느꼈다. 그건 안도감이라기보다는 기이함에 가까웠다. 이 사람들의 정체는 뭘까.


우리 가게에서는 카드를 받지 않는다. 푸드코트라 주문할 때 현찰로 음식값을 지불한다. 은행이 문을 열지 않는 주말에, 하필이면 한 가족 일곱 명이 주문을 잔뜩 했을 때 잔돈이 똑 떨어졌다. 나중에 주겠다고 양해를 구한 뒤 이 가게 저 가게, 아래층 슈퍼마켓까지 뛰어다녔지만 손님들이 밥을 다 먹고 10여 분이 흐를 때까지 잔돈을 구하지 못했다. 가장으로 보이는 남자가 잔돈을 달라고 세 번째로 카운터에 오자, 나는 사과를 하며 큰돈을 그냥 건넸다. 그 남자는 손을 내젓더니 자리로 돌아가 아내와 아이들의 지갑을 털어 다시 셈을 치렀다. 나는 동전을 긁어모으며 웃고 떠드는 가족을 멍하니 보았다. 인상을 찌푸리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 이 사람들의 정체는 뭘까.

다른 쇼핑몰에서 밥을 먹을 때 정전이 있었다. 아마 그날따라 쇼핑몰의 전력 사용량이 많았던 모양이었다. 두 번째 불이 나가자 여기저기서 소리가 들렸다. 고함 소리가 아니라 웃음소리였다. 밥이나 국물이 코로 들어갔는지 사람들이 깔깔거리기 시작했다. 세 번째 불이 나가자 어떤 사람은 환호성을 질렀고 어떤 사람은 노래를 불렀다. 잔치라도 벌어진 것 같았다. 나는 나이트클럽처럼 불이 깜박이는 식당에서 또 의문을 느꼈다. 이 사람들의 정체는 뭘까.


자카르타에 온 지 1년 만에 한국에 돌아가서 동서와 함께 치킨집에 갔다. 금요일 밤이라 가게가 북적였다. 오랜만에 만난 동서와 조금 시끄럽게 떠들었고 가게 밖의 테라스에 앉아서 담배도 피웠다. 갑자기 손님들이 내게 건네는 신경질적인 눈빛이 느껴졌다. 망상이었을지도 모르지만, 자카르타 식당 분위기에 1년 동안 젖어 있던 내게는, 하여간 뭔가 어색했다. 종업원을 대하는 거친 태도, 연신 무언가를 투덜대는 찌푸린 표정들, 이런 것들도 불편했다. 물론 나는 이 ‘한국식’에 하루 만에 적응했고 다음날부터는 아무런 불편함도 못 느꼈다. 하지만 그때의 서늘한 감정은 잊을 수 없다. 나는 처음으로 내 조국의 사람들에게 의문을 느꼈다. 대체 이 사람들의 정체는 뭘까.



출처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75668.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77 로스차일드와 케이팝 로스챠일드 2015.03.13 1982
6976 일루미나티와 한류 일루미나티 2015.03.13 2167
6975 일루미나티 회원이 만든 음악 1 일루미나티 2015.03.13 2135
6974 무상급식 찬반논쟁 복지 2015.03.11 2286
6973 강원도 사시는분 계십니까? 강원사랑 2015.03.10 1954
6972 사랑을 그대품안에 추억 2015.03.08 2065
6971 (웃음치료) 웃다가 살아난다네...ㅎㅎㅎ 2 시골농부 2015.03.06 2481
6970 프레이저 보고서 프레이져 2015.03.06 2355
6969 한국 프리메이슨에 대한 Q&A 프리메이슨 2015.03.05 3786
6968 애덜은 집에 file 콩쥐 2015.03.05 1499
6967 신세계 시작에 얽힌 비밀 신세계 2015.03.05 2301
6966 일루미나티 일루미나티 2015.03.04 2336
6965 그 소년이 IS로 향한 이유 1 file 꽁생원 2015.03.03 2114
6964 죠지벤슨-당신의 사랑을 되돌려요 조지 2015.03.02 2039
6963 최동수 자서전에서 - 9 - 마지막 24 최동수기타 2015.01.05 3259
6962 최동수 자서전에서 - 8 2 최동수기타 2015.01.05 2760
6961 최동수 자서전에서 - 7 최동수기타 2015.01.05 2348
6960 최동수 자서전에서 - 6 최동수기타 2015.01.05 2780
6959 최동수 자서전에서 - 5 최동수기타 2015.01.05 2402
6958 최동수 자서전에서 - 4 1 최동수기타 2015.01.04 2646
6957 최동수 자서전에서 - 3 1 최동수기타 2015.01.03 2089
6956 최동수 자서전에서 - 2 최동수기타 2015.01.03 2775
6955 최동수 자서전에서 - 1 6 최동수기타 2015.01.02 3496
6954 시온 의정서 내용 시온 2015.02.28 2087
6953 로스차일드 유대인 2015.02.28 1860
6952 세계를 지배하는 유대인 유대인 2015.02.28 2091
6951 GMO와 유대인 gmO 2015.02.28 2224
6950 유대인들이 미움받는 이유 독후감 2015.02.28 13484
6949 5 6 7 8's - woo hoo 2 woo hoo 2015.02.27 1913
6948 Earth, Wind & Fire - In the stone, Settember, After the love has gone 팝음악 2015.02.27 2315
6947 깨달음 주는 글 좋은글 2015.02.26 2006
6946 책소개.............. 데이비드 아이크의 x파일 콩쥐 2015.02.25 3532
6945 김종필씨와 세고비아 3 세고비아 2015.02.25 3447
6944 세고비아가 한 말 2 세고비아 2015.02.25 2583
6943 세계적인 유적지 발견 ..... 춘천중도유적지 콩쥐 2015.02.16 2168
6942 춘천중도에 고인돌무덤과 청동기시대집터 900여기 발견 4 콩쥐 2015.02.16 3738
6941 선진국과의 차이 선진국 2015.02.16 1981
6940 청개구리 애니매이션 언니 2015.02.12 2070
6939 전화번호로 나이 맞추기 1 나이 2015.02.02 4309
6938 로버트 할리가 외국인 학교를 직접 설립한 이유 로비트 2015.01.31 2442
» 자카르타에 진상 손님이 있다면, 한국인이다 한국인 2015.01.31 3266
6936 파리기타매장 3 기타레타듀오 2015.01.29 2603
6935 강기욱 1 file 콩쥐 2015.01.28 3281
6934 프렌취 샹송 몇곡(의지의 친구Bambi Einsdortter 노래 소개 합니다.) 3 마스티븐 2015.01.28 3087
6933 큰 고양이한테 등을 보이지 마세요 1 꽁생원 2015.01.27 2331
6932 여자의 비싼 몸값 2015.01.27 2291
6931 잠자는 음악 1 숙면 2015.01.27 3408
6930 가마 가마 2015.01.25 2894
6929 순간이동 이동 2015.01.18 2509
6928 어려운 강의 일반인 2015.01.09 2459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152 Next ›
/ 15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