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80.242.144) 조회 수 5005 댓글 21




알리지 않고 조용히 혼자서 비밀로만 간직하려 했는데 아래 오모씨님께서 관심과 궁금증을 보이시고 또 (저야 연주는 안되지만) 저의 구상은 모두에게 관심거리가 될것 같아 보여 드리려고 공개합니다.

세계에서 단 하나 뿐인 저의 13현 아치기타를 소개합니다.

"바이스 류트원보를 편곡없이 연주할 수는 없을까?" 하며 시작된 저의 연구는 숫한 시행착오와 설계변경 끝에 결국은 이러한 13현 아치기타를 탄생시켰습니다. 저음역을 하나도 잃지 않고 류트특유의 맛을 기타로 재현하려는 저의 욕심은 저로 하여금 많은 연구에 연구를 거듭하게 하였으며 이 프로젝트에는 많은 자료수집은 물론이거니와 현의 장력, 게이지, 현장 등의 정확한 수치를 얻어 내기 위해 치밀한 수학적 계산도 응용되었습니다. 가장 중요한 문제는 이러한 저의 구상을 실현시켜줄 제작가를 만나는 일이었습니다. 외국의 제작가들과 이 문제로 접촉을 하던중 한국에 귀국한 후 우연치 않은 기회에 김희홍 선생님을 알게 되었고 선생님께 저의 구상이 담긴 설계도면을 팩스로 보냈더니 큰 관심과 의욕을 보이셨습니다. 그래서 결국 사건(?)이 터지게 되었습니다.ㅋㅋ  

저는 최고의 자재를 고집해 이 악기는 마스터급 최상위 레벨로 제작되었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는 개별튜너는 확장현의 지지벽을 더욱 튼튼하게 지탱해 주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사운드홀의 위치를 변경한 것은 바로크음악 다운 음폭이 크고 여운이 긴 음을 만들기 위한 의도적인 조치입니다. 저의 구상을 더욱 구체화 시켜 살을 붙이신 분은 제작가 선생님이죠. 13현 악기의 제작에 들어가기 전 선생님과 나눈 많은 의견교환 중에 가장 제가 비중을 둔 부분이  바로 음색이었습니다. 연주하고자 하는 음악이 바로크 류트 음악이기 때문에 가장 류트다운 음색에 근접 하고자 기존의 기타음악에 매우 어울리는 밀도 높은 단단함보다는 류트다운 여유로운 풍만함을 주장했습니다. 놀랍게도 이 악기에는 이러한 저의 주문이 완벽하게 잘 반영되어 있습니다. 류트의 약간은 메마른듯한 음색을 기타의 감미로운 음색으로 보상하는 류트와 기타의 중간쯤 되는 그러한 음색을 상상하였는데 이 악기의 음색이 정확히 그렇습니다. 이렇게 표현하면 이해가 되실지 모르지만 음색이 매우 촉촉하고 찰지며 여운이 깁니다. 너무나 만족스럽습니다. 제작자가 의뢰자의 음향적 취향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것을 이렇게 구현해 낸다는 것이 정말 놀랍네요.

헤드의 구조가 사진과 같이 확장 개방현 방식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현의 게이지를 최대 0.056"까지 늘려 피치를 떨어뜨려 본 결과 음색의 둔탁함을 피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 어둡고 둔한 음색은 류트음악에는 치명적이리만큼 어울리지 않았기 때문에 사진과 같이 게이지 대신 현장을 늘림으로써 좀 더 류트다운 저음의 음색이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만약 게이지 테스트를 거치지 않았더라면 도리킬 수 없는 실수를 저지를 뻔 했습니다. 제 9현(0.043")에서 마지막 13현(0.045")는 거의 같은 게이지라고 봐도 무관합니다. 12,13번 현은 기존 기타현으로는 걸 수 없는 긴 현장이기 때문에 La Bella사에 의뢰해 제가 계산한 게이지로 수제작 류트현을 주문제작했습니다.

이 기타는 13현 바로크 류트와 똑같은 D minor 튜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1=f', 2=d', 3=a, 4=f, 5=d, 6=A, 7=G, 8=F, 9=E, 10=D, 11=C, 12=BB, 13=AA)  바이스의 전 작품을 프렌치 태블러쳐 그대로 또는 오선 악보로 편곡없이 연주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바이스 작품은 초기 작품만 11현 바로크 류트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모두 13현으로 연주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13현이 아니면 바이스 음악의 완벽한 재현은 어렵다는 것이 제 경험상의 생각입니다.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앞판과 뒷판은 좌우 정대칭이 아닌 베이스역의 면적이 조금 더 넓게 되어 있습니다. 스케일은 1~9현은 650mm, 10번현부터는 점차 확장되어 13현이 867mm까지 확장됩니다. 네크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서 1~9번 현만을 지판 위에 두었고 나머지는 네크 바깥으로 띄워 놓았습니다.  1~4번현까지는 나일론 트레블을 사용하지만 조율피치가 기타와 틀리기 때문에 일반 기타현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저는 라벨라사에 나일론 류트 트레블을 0.005inch 간격으로 세분화해 모든 치수에 걸쳐 커스텀 제작의뢰해 정확한 텐션과 밸런스를 얻어내기 위해 정밀한 테스트를 거치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이 악기의 공개를 꺼린 이유는 아직 본격적으로 연습을 할 시간이 좀처럼 생기지 않기 때문이며 또한 13현에 적응되기까지는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하겠기 때문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전문 류트연주가의 조언이나 레슨을 받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오른손 탄현은 기타를 치는 식으로는 불가능한 부분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여의치 않으니 연주가들의 동영상을 분석해 가며 혼자 독학을 하는 수 밖에요. 저야 취미삼아 하는 것이니 쉬엄 쉬엄 하죠뭐.^^     언젠가 제가 능력이 되면 (되기는 될까?) 녹음 한 번 올릴께요.ㅋㅋ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자세한 사진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angolstrings.com/board/content.html?tb=board_2&num=29&page=1

              
* 수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5-11 09:13)
Comment '21'
  • 콩쥐 2007.05.01 17:49 (*.80.25.49)
    와..멋지네요....사진으로 보는것만으로도 즐겁네요........
  • 밀롱가. 2007.05.01 17:50 (*.186.65.125)
    멋진 명기가 탄생했네요..
    산골 스트링즈님, 연주 기대하겠습니다.
    정말 좋으시겠어요.... ... ...
  • 하기 2007.05.01 18:29 (*.244.218.6)
    우와~~~ 정말 멋짐니다...
    얼른 연습하셔서 멋진 연주 기대하겠습니다. 동영상으로..^^ㅎ
  • 오모씨 2007.05.01 18:30 (*.83.176.133)
    오오!! 이런 악기가 있었군요.
    악기를 의뢰한 분도 대단하고 바쁜 와중에 그걸 받아들여 이리 포스가 느껴지는 악기를 만든 분도 대단하십니다.! 찬사를 보내요!
    근데 쉘셔의 악기를 보면 1~6번줄 현장이 짧고 위가 길던데 이건 1번줄이 650이네요~
    1번줄이 f라면 한플렛 정도 더 짧게 만들 수도 있었을텐데 왜 650으로 했는지가 좀 궁금합니다.
    저도 다현악기 하나 갖고싶어요 ㅠ.ㅠ 딱 튜트 싸이즈만한걸로요~ 너무 큰거 말구~ ^^
  • 산골스트링즈 2007.05.01 18:44 (*.80.242.144)
    괴란 죌셔의 11현은 잘 아시겠지만 Georg Bolin의 일명 11현 알토기타라고 불리는 악기입니다. 1번현이 570mm이며 g로 튜닝됩니다. 제가 1~9현을 650mm로 한 이유는 두마리 토끼를 다 잡아보려는 조금은 지나친 욕심에서 입니다. Dminor 원조로도 연주를 해 보고 일반 기타줄을 걸어 기타와 똑같은 조율로 기존 기타곡들의 저음을 약간 편곡해(저는 저음 매니아임^^) 연주해 보고 싶은 생각 때문입니다. 따라서 한마디로 스케일은 같은데 줄의 종류를 바꿔서 류트에서 기타로 기타에서 류트로 전환하는 것이죠.ㅋㅋ
  • 마이너비 2007.05.01 18:46 (*.50.86.210)
    궁금한 게 있는데요.. 베이스현 위에서 세 줄은 개방음만을 내기 위해서 있는 겁니까?
  • 산골스트링즈 2007.05.01 18:48 (*.80.242.144)
    네 그렇습니다. 그리고 세줄이 아니라 네 줄입니다.
  • 민.. 2007.05.01 18:49 (*.40.224.145)
    정말 굉장하군요. 연주 소리도 듣고 싶어요.
    미리~ 박수를... 짝~~~
  • 마이너비 2007.05.01 20:02 (*.50.86.210)
    자세히 보니 네줄이네요 ; 분명히 브릿지에 있는 줄 수를 셌는데 왜 이런걸까;;
  • 정호정 2007.05.02 01:20 (*.234.34.191)
    우왕~~~ 죽음이닷...
    소리한번 들어봤으면...^^
  • 오모씨 2007.05.02 02:10 (*.83.176.133)
    세상의 모든아침에도 꼴롬뻬선생님이 기존의 비올에 한줄을 더해 소리를 더 깊게 했다..는 대사가 나오는데
    바이스도 후에 13현으로 늘렸다면 더 깊고 낮은 저음을 원한 것이겠죠
    1번줄을 하나 더 추가하여 더 높은 음을 얻지 아니하고 왜 낮은음만 더 추구했을까요?
    고음 줄이 잘 끊어져서 그랫나 ㅡㅡ;;
  • np 2007.05.02 02:18 (*.91.196.60)
    줄이 6개만 있어도 그렇게 훌륭한데 ...

    이 기타는 13개나 있으니 얼마나 좋을까요?
  • Big4Lee 2007.05.02 02:38 (*.108.105.241)
    헉 난 6줄 짜리도 못치는데.ㅠ.ㅠ
  • 고정석 2007.05.02 06:42 (*.225.39.50)
    보는것만으로도 예술품이네요.
    헤드의 구조및 설계 아이디어가 기발합니다. 소리도 대 만족이라고 하시니까 더할 나위 없겠네요.

    동영상을 보변 류트의 오른손 탄현방법은 기타와는 차이가 있던데 13현 기타의 오른손 탄현 방법을 어떻게 해야할지 궁금합니다.
  • zin1005 2007.05.02 07:57 (*.130.224.127)
    이 악기로 모든 프랑스 바로크곡, 독일곡을 연주 할 수 있겠네요... 클래식 기타에는 상대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레파토리들... 꼭 한번 연주해 보고 싶습니다. 언제 기회를 얻을 수 있을까요?
  • =-= 2007.05.02 11:26 (*.215.214.102)
    이거 헤드 특허라도 내야하는건 아닌지... 하여튼, 대단한 분들 많네요.
  • 정호정 2007.05.02 11:28 (*.138.138.88)
    마따 진철호님이라면 이런 기타가 너무 잘 맞으실듯하네요.
    언능 귀국하셔서 음반도 소개해주시고 멋진 연주해주세요~~~!!! ^^
  • 음... 2007.05.02 12:41 (*.189.186.244)
    줄만 갈아끼우다 반나절 그냥보내겠네요..-_-3
    구경 잘했습니다.^^
  • zin1005 2007.05.03 05:18 (*.130.237.52)
    특히... 바하곡은 조옮김 없이 바로 연주가 되겠네요.
  • jade 2007.05.15 09:25 (*.228.173.33)
    주문하신 산골님이나 제작하신 김선생님 두분다 예술입니다..... 그려~~
  • 2007.05.26 21:38 (*.219.106.184)
    라스갸도 한번 해주면.../ㅋ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기타이야기 게시판은요 2017.08.02 1633
1328 [re] 장력 1 콩쥐 2007.12.21 4497
1327 오래된 기타 구경하세요~ 11 file 수육 2007.12.16 7239
1326 기타사이즈 작은거함만저보고싶네 6 기타사이즈 2007.12.10 5529
1325 1973년 Romanillos Guitar Plan file 고정석 2007.12.09 7712
1324 Carbon Fiber Cello - How It's Made 2 고정석 2007.12.09 3980
1323 또레스는 역시. 9 file 콩쥐 2007.07.30 6109
1322 [re] 밤케이스와 바우사체케이스 1 file 콩쥐 2007.07.30 6126
1321 기타의 크기 ( 현장, 넥두께, 상현주현폭 ) 4 콩쥐 2007.12.01 12231
1320 기타재료.... 3 궁굼아 2007.11.18 4309
1319 우리나라 아열대기후로 바뀐거 맞나봐여. 10 콩쥐 2007.11.02 4855
1318 롤랑디용이 쓰는 gerard audirac기타. 7 file 콩쥐 2007.10.31 5762
1317 플레타 2 2007.10.19 5770
1316 후쿠다신이치 사용기타에 관해서... 6 정호정 2007.10.12 5147
1315 [요청] 내 악기 소개 게시판 만들어 주세요 10 요청 2007.10.10 3763
1314 [re] [요청] 내 악기 소개 게시판 만들어 주세요 초보자 2007.10.11 3878
1313 쉘락칠 방법 (사진첨부, 내용보충) 2 file 콩가루 2007.10.08 5762
1312 Jose Ramirez Guitar Shop 2 file 라일 2007.10.05 6191
1311 angela waltner 기타제작 마스터 클래스 간단 후기♬~ 6 김중훈 2007.10.02 4862
1310 코흐연주회 다녀왔어요. 4 file 콩쥐 2007.10.01 4104
1309 [re] 코흐연주회 다녀왔어요. file 콩쥐 2007.10.01 4792
1308 [re] 코흐연주회 다녀왔어요. 4 file 콩쥐 2007.10.01 3484
1307 Free Adjustable Bridge Saddle(FABS) file 고정석 2007.10.03 3701
1306 안겔라선생님 드뎌 우리앞에.. file 콩쥐 2007.09.30 5184
1305 폭탄맞은 창고 24 file 콩쥐 2007.09.30 6166
1304 [re] 띵가띵가님의 다니엘 프리데리히. file 콩쥐 2007.09.30 4221
1303 원목구성과 소리의 관계에 대한 가르침 원합니다 7 superman 2007.09.17 4241
1302 싸인하는 도미니크 필드. 3 file 2007.09.12 5574
1301 [re]도미니크 필드기타로 연주하시는 콕토님.. 1 file 2007.09.12 4391
1300 짧은현장악기 이런 디자인은 어떨까요? 2 file 최병욱 2007.09.11 4872
1299 하우저작업실에서.... 4 file 콩쥐 2007.07.27 5603
1298 [re] casa luthier 바로셀로나 기타전문점..... 5 file 콩쥐 2007.07.27 6206
1297 [re] 바로셀로나의 palau de la musica 공연장..... 1 file 콩쥐 2007.07.27 3946
1296 [re] L'auditori 카탈루냐. file 콩쥐 2007.07.27 3789
1295 [re] 파리 하지절축제(solidays) 3 file 콩쥐 2007.07.27 3632
1294 [re] 바로쎌로나의 부엌...보께리아 file 콩쥐 2007.07.27 3766
1293 [re] 산티아고와 함께.. file 콩쥐 2007.07.27 3815
1292 [re] 바게뜨빵과 세느강... 9 file 콩쥐 2007.07.27 3847
1291 [re] 못난이 납작복숭아를...... 1 file 콩쥐 2007.07.28 4680
1290 인도의 악기들 - 조오지 헤리슨과 시타르 5 file 항해사 2007.07.18 4537
1289 독일의 명장 탐방기 2편 - 헤르만과 브라만 2. 23 file Robin 2007.06.27 7542
1288 독일의 명장 탐방기 2편 - 헤르만과 브라만 1. 15 file 로빈 2007.06.25 6196
1287 질문 있읍니다~~~ 5 아이모레스 2007.06.25 3507
1286 독일의 명장 탐방기 - 1.Dieter Hense 편 15 file Robin 2007.06.20 6814
1285 [re]1.Dieter Hense 편 - 추가사진 1 file Robin 2007.06.20 4566
1284 [re]1.Dieter Hense 편 - 추가사진 1 file Robin 2007.06.20 4094
1283 [re]1.Dieter Hense 편 - 추가사진 1 file Robin 2007.06.20 6461
1282 [re]1.Dieter Hense 편 - 추가사진 file Robin 2007.06.20 4979
1281 dominique field in paris. 9 file soo 2007.06.20 6531
1280 글 허접 번역 ㅋㅋ 복숭아 boy 2007.07.06 3192
1279 기타리뷰 2007.10.11 3480
1278 프리드리히의 구조적 특징은 어떤게 있을까요.. bina 2007.09.30 4538
1277 바리톤기타. 최동수님 작품. 6 file 콩쥐 2007.09.20 7461
1276 [re] 나무상감. 1 file 콩쥐 2007.09.20 4327
1275 [re] 머리 file 콩쥐 2007.09.20 3612
1274 최동수님의 로맨틱기타. 10 file 콩쥐 2007.09.18 6113
1273 그새 또 지팡이기타 만드셧네여. 7 file 콩쥐 2007.08.20 4988
1272 채문식선생님 기타공방 싸이트 (참고하세요) 1 초보궁금이 2007.09.03 5505
1271 사이좋은 그레고리오 형제 4 file 그레고리오 2007.08.28 3928
1270 1년 걸려 부쉐 모델로 Gregorio 2호 완성했어요 24 file 그레고리오 2007.08.28 6031
1269 미야모토 김빠치 1937년 42호 작품을 복각품 수준으로 제작하셨습니다. 7 file 스님 2007.06.26 6139
1268 라미네스 공방앞에서... file SG guitarra 2007.06.19 5633
1267 중국 기타 공장(공방아닙니다.)인데... 6 밀롱가. 2007.06.15 6057
1266 손톱손질용 버퍼모음 4 file 손톱손질 2007.06.14 6301
1265 스페인에서 앙휄과 함께 ^^ 2 file SG guitarra 2007.05.25 5057
1264 기타의 수명에 관한 토론글입니다.(알마기타 펌) 2 무저갱 2007.05.16 8040
» 바이스를 위해 탄생한 13현 아치기타 21 file 산골스트링즈 2007.05.01 5005
1262 [re] 바이스를 위해 탄생한 13현 아치기타 6 file 산골스트링즈 2007.05.01 3837
1261 프렛계산 엑셀표 file 강나루 2007.03.11 5177
1260 마르비 제작클래스 이야기 - 에필로그 9 새솔 2007.02.13 4183
1259 [re]기타사진 - 태양의 문양 1 file 새솔 2007.02.13 5185
1258 [re] 기타 사진 (앞쪽) file 새솔 2007.02.13 3557
1257 마르비 제작클래스 이야기 - 성실한 마르비 새솔 2007.02.06 3847
1256 마르비 제작클래스 이야기 - 기타의 재료에 대해서 2 새솔 2007.02.05 4150
1255 마르비 제작클래스 이야기- 기타제작과정 새솔 2007.02.02 3616
1254 마츠무라선생님과... file SG guitarra 2007.02.02 4168
1253 마르비 제작클래스 이야기 - 기타의 스타일 2 새솔 2007.02.01 3949
1252 스몰맨과 마티가 애용한다는 케이스 4 file kissber 2007.02.01 5429
1251 마르비 제작클래스 이야기 - 프롤로그 1 새솔 2007.01.31 3501
1250 콘트레라스 1 아무개 2007.01.18 3919
1249 줄을 갈다 생각난건데.. korman 2007.01.18 3791
1248 42현 피카소기타 12 file Amigo 2007.01.08 6780
1247 [re] 42현 피카소기타 조성찬 2007.01.14 3278
1246 기타를 항공으로 보내는방법. 4 2007.01.07 4197
1245 Graf Tuning Maschine. 1 file kissber 2007.01.07 3814
1244 [기타사진] 2004 Traugott 8-String(각각다른 현장길이..) 2 file 아드미라 2006.12.25 4067
1243 [기타사진] Phil Green의 커스텀 전기 클래식 기타.. file 아드미라 2006.12.25 3882
1242 [기타사진] 강한액션과 장력을...위해서? 1 file 아드미라 2006.12.25 4869
1241 기타에이드에 관한 안내글. 콩쥐 2006.12.22 3614
1240 이거이 뭐하는데 쓰는 물건인공??? 10 file 쏠레아 2006.12.17 5960
1239 기타가 손상되는 가장 많은 원인들. 33 Jason 2006.12.16 7441
1238 숯을 이용한 기타보관 침대~~ 4 file 스타 2006.12.12 4554
1237 나의 습도 유지방법(계속) 6 file phr 2006.12.12 4781
1236 나의 습도 유지방법 4 file phr 2006.12.12 4763
1235 실내 가습 문제 해결 강추! 21 기타문화원 2006.12.08 5639
1234 브릿지 하현주에서 나는 잡음에대해.. JoDaC 2006.12.13 3556
1233 나의 습도 유지방법 1 file phr 2006.12.12 4158
1232 울동네서 발견한 기타에이드 22 file 2006.12.06 5217
1231 토레스 플렌입니다... 1 file 박민병 2006.12.11 4238
1230 [re] 토레스 플렌입니다... file 박민병 2006.12.11 3509
1229 스몰맨, 담만 이메일, 주소입니다. 1 로빈 2006.11.20 406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 1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