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125.48.49) 조회 수 3177 댓글 2
Un viejo Amor(어느 옛사랑) by Masteven Jeon 


Del Compositor Adolfo Fernandez Bustamante (Mexico/Veracruz 1898/+1957) 

Alfonso Esparza Oteo ( Mexico /AguasCalientes 1894/+1950) 

멕시코의 작곡가 아돌포 훼르난데스와 알폰소 오떼오의 작품


이노래는 1991년 나나 무수쿠리가 출시했었던 "Nuestra canciones"(우리들의 노래)라는 타이틀을 가진

앨범에 20세기초에서 80년대까지 스페인어를 모국어로 쓰는 모든 지역에서 스페인및 중남미 전체에서

세대를 넘어서 오랜세월동안 가장 대표적인 인기곡중의 하나

멕시코의 마리아치들이 부르는 "란체로" 스타일에서부터 세계적 유명 성악가들에까지

수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곡,

24곡을 골라 "나나 무수쿠리"만의 스타일로 담아 내었던 음반에 실려있던 곡중에서 개인적으로도 

가장 마음에 몇곡중의 하나였고 그때 부터 가장 자주 부르게된 애창곡중의 하나가 되었다


우리가 영원하다고 믿는 영혼 조차도 아득히 멀어지듯이 사라질지라도

차마 Adios(안녕)이라고 말하지 못하던 애절한 마음을 담은 노래


나나 무스쿠리의 목소리로 처음 이노래를 알게된 그 음반의 녹음,

스페인의 전설적 테너 알프레도 크라우스의 클래식컬한 스타일,

멕시코의 오래된 가수의 눈물이 나듯 가슴이 터지는듯 절절한 마음을 담아 부르는

영상도 아래에 함께 소개한다

 E-mai: songforyoubymasteven@hotmail.com

  blog.daum.net/mastevenjeon



 ''UN VIEJO AMOR''  


Por unos ojasos negros, igual que penas de amores
Hace tiempo tuve anhelos, alegras y sin sabores
Y al dejarlos algn da, me decian asi llorando
No te olvides vida ma, de lo que te estoy cantando


Que un viejo amor, ni se olvida ni se deja
Que un viejo amor, de nuestra alma si se aleja
Pero nunca dice adis que un viejo amor


Ha pasado mucho tiempo, y otra vez vi aquellos ojos
Me miraron con despejo, framente y sin enojos
Y al notar ese desprecio de ojos que por mi lloraron
Pregunte si con el tiempo, sus recuerdos olvidaron


Que un viejo amor, ni se olvida ni se deja
Que un viejo amor, de nuestra alma si se aleja
Pero nunca dice adis que un viejo amor

Que un viejo amor


오랜세월이 지났지만 그 눈동자 아직 눈에 선하네

아득한 세월이 지나간 옛사랑

잊을수도 없고 떠나 보낼수도 없고

우리들의 영혼이 아련히 사라질지라도

옛사랑이여 결코 안녕이라고 말할수가 없네

아득한 그옛날 사랑이여



  

Que un viejo amor ni se olvida ni se deja...  

Lastima que nunca me hallas querido como yo te quise a ti mi angel esquivo.


Songwriters
ESPARZA OTEO, ALFONSO / FERNANDEZ BUSTAMANTE, ADOLFO


  


 
Comment '2'
  • 최상열 2015.10.12 15:07 (*.216.99.250)
    지난 토요일 서울 기타페스티발(코스모스 홀)때 선생님을 처음 뵈어 인사드린 최상열입니다^^

    통기타 코드반주로 노래는 많이들 부러지만 선생님처럼 클래식 기타연주를 하시면서 노래를 함께 하는건
    참 어려운데 멋더러진 노래와 연주 참 좋습니다~

    그날 부르셨던 고엽~~너무 좋았구요!!!
    귀한 연주와 노래 감사드립니다.
  • 마스티븐 2015.10.13 01:20 (*.125.48.49)
    "어느 옛사랑Un viejo Amor " 거의 1세기가 다 되어가는 멕시코의노래
    다음에는 좀더 가슴이 터지는듯 절절하게도 불러보고 싶어지네요
    고엽은 워낙 오래전부터 연주만 하다가 후일에 가사를 붙여서 부르는 연습을 해왔던곡이라
    거의 잠재의식속에 기엌으로 잠겨 있을만큼 입력이 되어 있음에도
    지난 금요일에는 마음대로 충분히 표현하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인사동의 갤러리에서의 라이브로 녹화한 고엽을 아래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즐감해 주신 님에게 감사 드립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내기게시판은요.......... 6 눈물반짝 2001.10.19 29213
909 밤과 꿈-영상녹화(F. Schubert)Nacht und Träume, D.827 / Tener Masteven Jeon 마스티븐 2015.11.19 3095
908 (F. Schubert)밤과 꿈Nacht und Träume, D.827 / Tener Masteven Jeon 4 마스티븐 2015.11.16 2915
» (어느 옛사랑-Mexico)Un viejo Amor by Masteven Jeon 2 마스티븐 2015.10.11 3177
906 I dreamt I dwelt in 7 file 최상열 2015.09.11 3270
905 J. S. BACH BOUREE A파트 연습입니다. 1 file 은성아빠 2015.09.06 2885
904 이태리 깐소네 Al di la(Beyond the sea) Canzone Italia by Masteven Jeon(Voice& Guitar) 23년(?)전의 녹음 4 마스티븐 2015.08.08 3620
903 방과후 음악실(초보연주) 2 file 빈그림 2015.06.29 3884
902 Romance 입니다. (진짜 초보입니다) 5 file 은성아빠 2015.06.14 4203
901 Treize Jours En France (하얀 연인들) 1 file DevJun 2015.04.22 4427
900 Prelude ( BWV 997 ) : J. S. Bach ---- Richard Kim 4 kevin 2015.04.07 3765
899 Serenata Espanola ( Joaquin Malats ) --- Richard Kim 3 kevin 2015.02.25 4182
898 Fernando Sor, Segovia Study No. 2 2 file Anguk 2014.11.08 4064
897 I miss you . per-olov kindgren 3 file 1saac 2014.11.03 4039
896 romance . anonimo 2 file 1saac 2014.10.26 4022
895 엘더스크롤 온라인 "새벽의 미" 0071996@naver.com 2014.10.17 3873
894 스카이림 - sovngarde song 입니다. 2 주석맨 2014.09.14 3976
893 피아졸라 사계 中 겨울 6 file 애현 2014.08.14 5471
892 F. SOR, Op. 31 leçon 3 allegretto moderato 2 file Anguk 2014.07.31 4619
891 엘더스크롤 5 - 스카이림 테마 Son's of Skyrim 2 주석맨 2014.07.08 3682
890 it's a fine day 주석맨 2014.06.26 3419
889 비틀즈 - here there and everywhere 2 file 버들데디 2014.06.23 4482
888 my beautiful country - Maria Linnemann 2 file 마술피리2 2014.06.08 3764
887 비 내리는 고모령 7 file 땡땡이 2014.05.16 6121
886 Scarlatti. sonata k322 Richard Kim 6 file Kevin 2014.04.07 4811
885 버터플라이 흉내내기 주석맨 2014.02.14 4603
884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많이 부족하지만... 흰우유 2014.01.28 6340
883 tango en skai, jesus joy of mans desiring file nfy29 2014.01.26 4689
882 SAMBA EM PRELUDIO 4 file victor 2014.01.18 5682
881 BetterOffAlone 흉내내기 5 주석맨 2014.01.09 4650
880 아리랑 4중주 버전 17 file 2013.12.29 562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3 Next ›
/ 3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