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2019.08.04 18:58

요즘 같은 더위에..

(*.47.192.128) 조회 수 276 댓글 1

차가운 것 뜨거운 것

 

요즘 참 더우시죠.. 그래서 차가운 것을 많이 찾게 되는데 기실은 사람의 몸은 차가운 것 보다는 따듯한 것을 늘 가까이 하고 또 공급하여 주어야 유익하다고 건강에 관련이 된 분야에 종사하는 분들은 한 결 같이 말을 합니다. 그래서 한 여름 샤워도 따듯한 물로 하라고 하고 또 더워서 헉헉 대며 물을 마실 적에도 찬 냉수가 아닌 최소한 미지근한 보통 온도의 물을 마시라고 각종 방송 매체 등에서도 연일 권면하는 모양들을 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나중의 몸 건강보다는 당장의 시원함을 더 원하기에 우선은 이 같은 여름 더위를 차가움과 시원함으로 풀어내려고 합니다. 그래서 한 여름에 따듯한 물을 마시는 사람들은 거의 없고 시원한 냉수를 마시는 사람들이 대부분 아니 모두라고 하여도 될 것입니다.

 

그러나 또한 분명 근거가 있고 또 증명되어진 것이기에 그렇듯 전래되어지고 전해진 것이 분명하겠지요. 의사 한의사 할 것 없이 모두가 권하는 여름음식은 그렇듯 차가운 음식이 아니라 따듯한 음식입니다. 즉 몸을 위해서라면 그리고 무더운 여름 더위를 더 잘 이겨내려면 차가운 냉면보다는 뜨거운 삼계탕이나 보신탕을 권하는 것이지요. 그리고 또 그렇게들 많이 애용하고 있습니다. 삼계탕이나 보신탕은 여름 보양식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차게-’해서 먹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오직 뜨겁거나 아예 펄펄 끓는 것을 가져다가 땀을 뻘뻘 흘리면서 먹곤 하지요. 그렇게 먹고 나서는 - 시원하다-”고 하니 참 아이러니이기도 합니다만 뭐 속이 후련하고 시원한 감이 든다는 말이겠지요.

 

하지만 누가 한 여름 무더위 속에서- 그러한 모양으로 일부러 몸의 건강을 생각하여 찾게 되는 보양식으로가 아니라면 차고 시원한 것을 놓아두고 누가 더운 것 뜨거운 것을 찾겠습니까. 냉장 음료수.. 빙수.. 아이스크림 등이 한 여름에 불티나게 팔리는 것은 그래서 오직 입과 마음을 시원하게-’ 하기 위하여서입니다. 입술과 입안에 차가운 것을 닿게 하고 도 넣어줌으로서 우선은 차가움과 시원함을 잠시나마 몸으로 느끼게 하고 그 모양을 반기는 마음 역시 잠시 잠깐 무더위의 온도를 물리치고 잊게 하여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부터 전해오는 말이며 또 저도 어릴 적에 많이 들어 본 것으로 차가운 것 먹지 마라 배탈 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리고 과연 차가운 것을 먹고 배탈이 난 친구들과 사람들을 많이 보아왔습니다. 물론 거기에는 저도 포함되어 있고요. 반면에- 물론 저 개인적으로 조사를 해보거나 연구를 하여 본 것은 아니지만- ‘따듯한-’ 것이나 뜨거운-’ 것을 먹고 배탈이 났다는 사람은 지금껏 본 기억이 없습니다. 그래서 쯧, 그래 옛말이 틀린 것이 없구나.. 하게도 됩니다.

 

저 어릴 적에는 노상 곧 길거리 빙수가 많았습니다. 허름한 리어카 위에 쓱싹쓱싹 얼음을 잘게 부수고 갈아주는 푸른 색 빙수기를 한 대를 장착하고는 손님이 오면 그것으로 그 자리에서 만든 얼음가루를 한 그릇 수북이 담고 거기에다가 빨강 파랑 등으로 알록달록한 색깔들의 물감 같은 물(물론 식용이겠지요)을 마치 고명을 얻는 것처럼 쭉쭉 쏘아서는 미숫가루 한 숟갈을 그 위에 얹어주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그때도 팥빙수가 있었지만 그 보다는 그 물감 빙수(!)’의 가격이 훨씬 저렴하였기 때문에 많이 애용들 하였지요.

 

무더운 여름날 그것을 받아들고 급한 마음에 꿀꺽꿀꺽 들이켜 먹고 마시다 보면 아차-! 뒷목이 뻣뻣해지면서 머리가 띵-하면서 아파오는 경험들을- 아마 그때 그 시절을 보내신 분들은 다 기억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럴 때는 잠시 빙수 먹는 것을 멈추고 뒷목을 주물러주거나 머리를 감싸 안거나 만지거나 하여 따듯하게 하여주어야 한다고 어른들은 말씀하시곤 해서 그렇게들 하곤 했는데- 지금에 와서야 알게 된 것은- 그러한 현상은 의학적으로도 대단한 위험수위에 오른 모양이라고 합니다. 자칫 크게 위험해 질 수도 있는 상황이고 그렇게 그 자리에서 쓰러지거나 하여 병원으로 실려 가고 또 겨우 겨우 진정시키는 것으로 위험과 위기를 모면하는 이들이 있음을 보아왔고 저 역시 그렇게 까지는 아니더라도 뒷목이 땡기고 머리가 띵- 한 경험을 너 댓 번 이상 한 기억이 납니다.

 

당시 어른들의 말씀으로는 머리로 올라가는 핏줄이 차가운 기운에 잠시 얼어서 피의 흐름이 멈추어졌기 때문이다라고들 하셨는데 의학적 바른 설명으로는 어떻게 되는 것인지 모르지만 아마도 역시 거기에 근사한 것이 아니겠는가 합니다. 사람은 무엇을 먹든지 거기에 함께 실려 들어가는 산소와 양분들의 75%이상이 먼저 머리로 간다고 하지요. 그리고는 다른 곳 즉 몸 속의 각종 장기들과 팔 다리로 보내져서 기운이 되고 몸을 움직이는 동력이 된다고 하는데 과연 그만큼 사람에게는 머리가 가장 중요하다는 말이라고도 하겠습니다.

 

그래서 맑은 공기 좋은 냄새를 맡게 되면 먼저는 머리가 상쾌하여진다라고 말들 하게 되고 반대로 오염된 공기 썩은 냄새 등을 맡게 되면 얼른 코를 쥐게 되면서 머리가 아프다라고 합니다. 곧 신체내로 들어오는 것 그것이 공기이든 음식이든 우선은 머리가 먼저 반응을 하고 또 심사(!)를 하기 때문에 그렇다고 말들 하는데 수긍을 하며 머리를 끄덕이게 됩니다. 그러고 보니까 그렇다고 끄덕이는 것도 역시 머리네요. 허허.

 

그러나 따듯한 것은 물론 뜨거운 것을 먹을 때에 혀와 입술을 데기는 할망정 머리가 아프다거나 뒷목이 띵- 하여져서 주물러 주어야 했었다는 말들은 하는 경우가 거의 없고 들어보질 못했습니다. 특히 언젠가 외신에서도 크게 전하였던 것처럼 이 세상에서 우리나라 대한민국 사람들이 음식을 가장 뜨겁게-’ 먹는 민족이라고 하지요. 생식을 주식으로 하는 민족이 아니라면 이 세상 거의 모든 사람은 음식을 다 불에 익혀-’ 먹지요. 그런데 그 익히는 불을 아예 식탁까지 가지고 올라가서 -- 끓여가면서-’ 먹는 것으로 입술과 입천장 그리고 혀를 데어가면서 까지도 계속 후-- 불어가면서 그 섭취의 모양을 멈추지 아니하는 민족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거의 유일하다고 소개를 하였습니다.

 

물론 중국이나 동남아 쪽에서도 불이 식탁까지 올라오는 모양으로 사용되어지는 경우들이 있고 서양 쪽에서도 음식에 따라 혹 볼 수도 있는 모양이라고는 합니다만 그 대개의 용도가 음식의 일정온도를 유지하는 것 즉 따듯하게 하는 정도로의 것으로 쓰이는 것이 대부분인데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아예 식탁 위에서 탕과 찌개와 전골의 펄펄 끓는 용솟음의 모양을 목적으로 하며 또 그러한 것을 선호 한다는 모습이 특이하다고 하는 것이지요. 그래서 생각해 보면 펄펄 끓는 순두부나 곰탕 삼계탕 전골 종류 등을 운반용 전문 집게로 집어다가 그것을 주문한 손님 앞에 놓아주는 우리네 식당 안 모습들이 낯설지 않은데 서양이나 다른 나라에도 그러한 모습이 있는지 궁금해집니다.

 

아무리 추운 지방의 사람들, 예를 들면 미국의 알라스카 사람들이나 러시아의 시베리아 사람들도 그렇게 식탁에서 펄펄 끓어가면서-’ 음식을 먹는 문화는 거의 없다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그렇게 추운 나라도 아니면서 왜 그러한 뜨거운 음식문화가 생겨난 것일까요.. 허허 이것은 순전히 저의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그러한 이유 중에 하나를 우리 조상 선대들이 선호하여온 뜨거운 밥에서 찾을 수 있지 않겠는가 합니다. 한 마디로 뜨거운 것먹기를 좋아하였다는 것이지요. 한 예로 저 어릴 적에 우리 어머니들은 겨울에는 물론 여름에도 밥을 그릇에 담아 뜨거운 구들장 아랫목에 놓아두고는 두터운 이불로 덮어 놓곤 하셨지요. 가족들에게 뜨거운 밥을 먹이기 위한 것이었고 과연 그 뜨거움이 얼마나 강렬하였던지 아무 생각 없이 그 속에 발을 불쑥 넣었다가는 -뜨거-!!”하고 난리를 피우게 되곤 하였습니다.

 

뜨거운 것이 몸에 유익하고 건강에 좋다는 것을 익히 알았기 때문일까요..? 전래되어 내려오는 여러 가지 의학 관련 서적에서도 차가운 것에 유해를 말하고 뜨거운 것의 유익을 말하는 진단과 처방의 말들이 적혀있는 것과 그렇게 살아온 우리네들의 모습들을 돌아보게 되면서는 그래.. 찬 것 보다는 뜨거운 것을 더 먹어야지 하게는 됩니다만, 우리들의 몸 특히 입맛은 얼마나 간사한지 몸의 보양보다는 입의 맛을 더욱 찾게 되고 요즘처럼 더운 여름날에는 더욱 그러하여 오직 차가운 것 냉동의 모양만을 선호하고 또 찾게 됩니다. 하기는 옛날 임금님들도 그러하셨기에 석빙고 같은 곳에 얼음을 보관하였다가 한 여름에 꺼내어 드시며 더위를 달래셨던 것이겠지요. 그래서 이조 5백년사에 60나이 곧 환갑을 넘겨 사신 임금님이 불과 몇 명에 지나지 않았던 것인가.. 라고 한다면 너무 비약하는 것이라고 하겠지요. 허허.

 

아무튼 이 무더운 여름 차갑고 시원한 것으로 입술도 지친 마음도 달래셔야 하지만 그래도 역시 속 깊은 건강을 생각하시고 유지하시기 위하여서 따듯하고 뜨거운 것을 내 몸속에 때때로 공급하시면서 선조들의 지혜에도 감사하고 활기와 활력을 더하는 육체의 강건함으로 모든 무더위의 폐해를 다 물리치고 이겨내는 이들이 다 되시기 바랍니다.

 

산골어부  2019-8-4

Comment '1'
  • 기타아 2019.08.09 21:11 (*.182.1.190)
    여름에 맞는 긴요한 상식이군요. 실천해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35 이번 양평 기타페스티벌에대한 의견 4 new ㅇㅇ 2019.08.21 160
16834 [회원모집]수원애경백화점 문화센터 일요오후기타교실에서 가을학기 update 김청고 2019.08.21 59
16833 !! 기타매니아 모임 !! 1 금모래 2019.08.21 130
16832 제1회 인천기타페스티발 updatefile 2019.07.17 454
16831 le due ....궁금했어요. 2 update 2019.08.19 273
16830 432 : 440 2019.08.19 165
16829 대학동아리학생의 실력 1 update 2019.08.19 242
16828 조영갑님의 특강 9월 7일 6시, 기타갤러리서울. 1 file 2019.08.19 263
16827 특강... 이성우와 함께 하는 기타이야기(8/31, 서울) 1 file 2019.08.16 225
16826 영어 공부하기 좋은 댓글들... 2019.08.16 107
16825 neveu........느뵈 1 2019.08.16 141
16824 Jan tulacek이나 bernhard kresse나 marin de witte의 로맨틱기타 스타우퍼카피 구매하고싶은데 한국에서 판매하시는분 계시나요? 기타리스트1 2019.08.15 60
16823 이 한장의 명반............도서추천 2019.08.15 112
16822 혹시 jan tulacek이나 bernhard kresse의 로맨틱기타를 판매하실수있는 분이 여기계실까요? 1 기타리스트1 2019.08.15 121
16821 손톱 강화제 file 2019.08.15 141
16820 나일론과 카본에 대한 어느연주자의 의견 2 2019.08.15 139
16819 오디오매니아분과 대화 2019.08.15 107
16818 일렉연주자가 본 클래식기타. 2019.08.12 241
16817 나일론과 카본에 대한 어느연주자의 의견 9 2019.08.12 415
16816 독일유학 1 updatefile 2019.08.12 261
16815 paul의 4개의 류트조곡 2019.08.11 116
16814 인도네시아 기타리스트 나빌라 file 2019.08.10 215
16813 이번에 결혼하는 두분이 이곡을 연주하시고싶다는데 4 2019.08.09 361
16812 중국과 서양 2019.08.09 105
16811 Celil Refik Kaya ....표현 좋은걸요....... 2019.08.09 124
16810 삭제햇습니다. 2019.08.08 248
16809 메르츠 휭갈의 동굴입니다. 내일은고수 2019.08.06 176
16808 서울기타앙상블단원 모집 file 2019.08.06 240
» 요즘 같은 더위에.. 1 산골어부 2019.08.04 276
16806 퍼커션이랑 스케일 어떻게 동시에 하는거죠? 김Simon 2019.08.02 165
16805 가입 1 제발자료 2019.08.02 131
16804 핸폰스캐너 2019.08.01 146
16803 아빠랑 치는 파헬벨의 캐논 2019.08.01 239
16802 알베르 퐁세 선생님 돌아가셨어요 1 file 2019.07.30 364
16801 thu li 연주회 보신분 2019.07.29 223
16800 오늘연주회 후기 부탁드려요 3 file 2019.07.29 385
16799 어제 기타매니아 모임 file 2019.07.28 433
16798 호주 file 2019.07.28 265
16797 지호남 연주후기 file 2019.07.28 271
16796 정성민님의 비발디... 2019.07.28 197
16795 파일 첨부가 안되요 ㅠㅠ 2 한형일 2019.07.27 158
16794 벼룩시장에 이상한 매물이 올라왔네요. 콩쥐 2019.07.27 406
16793 강화미술관 연주회 1 file 2019.07.26 231
16792 강화도 여름캠프 저녁나절 참관기. file 2019.07.24 299
16791 지호남님 연주영상 2019.07.22 218
16790 여행용기타 1 file 2019.07.22 335
16789 손톱상처때문에 붙이는 비닐. file 2019.07.22 243
16788 앞판 깨짐에 대한 의견 구한다해서 5 file 2019.07.22 515
16787 엉뚱한 질문 한가지 드립니다 6 엘보 2019.07.17 507
16786 제1회 인천기타페스티발 2019.07.17 386
16785 통속에서부터 현묶는 브리지 1 file 2019.07.16 358
16784 !! 기타매니아 모임!! 금모래 2019.07.14 463
16783 이건 특수장치인가요? 5 2019.07.01 634
16782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9년 7월 신입단원모집 안내! (모임장소가 신도림 고리로 변경되었어요!) file Amantes 2019.07.01 212
16781 지호남 초청연주회 2 file 2019.06.28 469
16780 이스끼에르도 연주회 다녀왔어요... file 2019.06.28 311
16779 김성훈, 김우재 강화도 여름 캠프 file 강화 2019.06.28 431
16778 기타애호가를 위한 여행 - 가격인하 4 file tataruta 2019.06.28 607
16777 기타 앙상블반 모집 수원시 평생 학습관 file 신인근 2019.06.26 273
16776 줄 가는데 100만원 이상,,,,하프안하길 ㅎㅎㅎ 1 2019.06.25 442
16775 눈감고 기타연주하기 해봐겠어요.... 2 2019.06.24 446
16774 하프시코드 안하시길 잘하셨어요... 2019.06.24 318
16773 야마시타의 딸... 카나히 야마시타 2019.06.24 533
16772 14살 양태환. 2019.06.24 282
16771 !! 기타매니아 모임 후기 !! 금모래 2019.06.24 294
16770 베트남 악기 dan bau file 2019.06.24 325
16769 이 기타 소리가 나려면 어떤 줄을 이용해야하나요? 8 룰루 2019.06.24 516
16768 연습벌레 키신에 관한 기사 7 달파랑 2019.06.23 569
16767 어제 기타매니아 정기모임 file 2019.06.23 378
16766 클래식기타 원산지 표기 3 인내천 2019.06.22 408
16765 악보자료실에 ... 5 weedsd 2019.06.21 509
16764 기타매니아 베트남 한국 교류음악회...티엔 판탄 김유정 칭하오 마이 부이 file 2019.06.21 256
16763 녹음의 차이,,,,,,기기의 차이 4 2019.06.19 371
16762 바하 1001번,,,,,,,,petric ceku 1 2019.06.19 224
16761 입문자 통기타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승천이 2019.06.19 274
16760 [김해 장유,김해,창원,부산] 통기타, 클래식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3달에 30만원, 한달에 12만원 file 권진수 2019.06.18 187
16759 대구국제기타페스티발 콩쿨 우승자 3 file 2019.06.17 805
16758 대구 국제기타페스티발 다녀왔어요... 1 file 2019.06.17 428
16757 !! 기타매니아 모임!! 금모래 2019.06.13 444
16756 방콕기타페스티발 후기3. 1 file 2019.06.11 486
16755 방콕기타페스티발 후기2. file 2019.06.11 414
16754 방콕 기타페스티발 후기 file 2019.06.11 462
16753 스페인 투어 - 로드리고 서거 20주기 아란훼즈 협주곡 연주회에 참관 file 타레가 2019.06.11 304
16752 배 선생님 특강 후기 2 file 금모래 2019.06.09 685
16751 하나바하 815 카본현 1 궁금시 2019.06.06 472
16750 내공이란 이진락 2019.06.05 390
16749 바람이 이렇게 부는데도... 샤콘느 연주를 2 2019.06.04 407
16748 클래식기타와 플라멩고기타의 차이. 5 2019.06.03 437
16747 !! 배철희 선생님 특강 !! 3 금모래 2019.06.03 534
16746 기타 匠人 엄태흥 7 산골어부 2019.06.02 625
16745 클래식음악 소품들의 즐거움 5 산골어부 2019.06.01 538
16744 조우현 연주회 후기 file 2019.05.29 452
16743 전시회에 나갔던 귀요미들. file 2019.05.29 436
16742 Rodgers 튜너 1 file ㅇㅇ 2019.05.29 434
16741 연주자를 위한 의자높이 2 file 2019.05.28 495
16740 !! 기타매니아 모임 안내!! 2 금모래 2019.05.27 605
16739 기타박람회 다녀왔어요 2 file 2019.05.25 599
16738 다다리오 기타줄의 가품에 주의하세요! 2 blue 2019.05.23 575
16737 Thu Le in concert입니다. 연주하는 첫곡 무슨곡인가요? 3 sclass 2019.05.22 432
16736 케이블의 중요성 2 file 2019.05.22 45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9 Next ›
/ 1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