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GuitarMania

한국어
(*.33.178.232) 조회 수 473 댓글 7

가끔씩 읽어보게 되는 기사입니다.

초심을 잃지 않는 연주자의 한결같은 열정과 정성에 대해 생각해 봅니다.


*출처 - https://news.joins.com/article/6674570


[출처: 중앙일보] 하루 7시간, 고3처럼 연습하는 천재 키신


15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2000여 객석은 텅 비었고 무대엔 약한 조명만 켜졌다. 덩그러니 놓인 피아노가 

17일 공연 … 연습현장 가보니
연주마다 앙코르 10여곡 이유는… ?
마음에 들 때까지 치고 또 치고
땀에 젖은 옷 갈아입으며 리허설

주인을 기다리고 있었다. 피아니스트 예프게니 키신(40)이 무대에 올랐다. 키신은 17일 시드니 심포니와 함께 이 무대에서 공연한다. 
연주곡은 쇼팽 협주곡 1번. 그가 나이 열셋에 세계 무대에 데뷔하며 연주했던 작품이다. 곱슬머리의 작은 소년이 흠잡을 데 없는 테크닉으로 이 곡을 쳤고, 이후 ‘신동’의 대명사로 각인됐다.

키신은 이 곡을 20년 넘게 수 없이 연주했을 터. 하지만 이번 내한에서 ‘하루 7시간씩 연습할 수 있게 해달라’는 조건을 달았다. 결국 공연 전 이틀 동안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을 예술의전당에서, 오후 1시부터 다섯 시간을 서초동 인근 스튜디오에서 보내게 됐다.

 이날 연습은 그 첫 순서. “공연장에서 모두 나가줬으면 좋겠습니다.” 10여 분 손을 풀던 그가 갑자기 일어났다. 공연 주최 측과 공연장 스태프 모두 퇴장하길 바랐다. 그리고 다시 앉은 그는 묵묵히 건반을 가다듬었다.

 키신은 단 한 번도 속도를 내지 않았다. 매우 느린 쇼팽이었다. 음악의 속도를 낮추고, 모든 부분을 꼭꼭 씹어 연습했다. 한 마디 한 마디 10여 차례 반복하며 마음에 들 때까지 다시 쳤다. 왼손과 오른손을 나눠 몇 번이고 따로 쳤다.

 1악장 ‘기초 공사’를 마치고 2악장으로 넘어갔을 땐 한 시간이 지났다. 키신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무대 뒤로 들어가 땀에 젖은 셔츠를 갈아입고 다시 나왔다. 2악장을 지나 3악장으로, 다시 1악장으로 돌아와 앞서 연습했던 대목을 몇 번이고 다시 연습했다. “시간이 다됐다”는 통보를 받을 때까지 피아노 앞을 떠나지 않았다. 그는 아쉬운 듯 악보 가방을 집어 들고 다음 연습 장소를 향했다.

 외국 연주자가 내한 공연을 앞두고 하는 연습은 보통 최종 점검 성격이다. 이미 다 돼 있는 음식을 다시 한 번 데워 내놓는 절차다. 하지만 키신은 처음으로 돌아가 악보를 다시 공부라도 하듯 건반을 가다듬었다.

 키신은 지금껏 50여 장의 앨범을 냈고, 한 해 70여 차례 공연하는 일류 피아니스트다. 하지만 연습 시간만큼은 초보자와 다를 바 없었다. 2009년 내한 당시 그는 “연주 때문에 외국 도시를 많이 가지만, 연습만 하기 때문에 모든 도시의 공항부터 호텔까지 길만 기억한다”고 말했었다. 이처럼 흔히 ‘천재’로 알려진 키신의 진짜 얼굴은 ‘연습벌레’였다.

 키신의 또 다른 별명은 ‘앙코르 피아니스트’다. 1997년 런던 프롬스 축제에서 7곡을 쏟아낸 후 ‘앙코를 세례’를 반복하고 있다. 한국 공연에서도 2006·2009년 각각 10곡의 앙코르를 연주했다. 이탈리아에선 최대 16곡을 연주했다. “머릿속에 몇 곡이 들어있느냐”는 질문엔 “가늠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미리 예고 되지 않은 앙코르는 즉흥적인 연주다. 하지만 피아니스트 키신의 준비 과정은 즉흥과 거리가 멀었다. 꼼꼼히 음표를 하나하나 다지고 일궜다.

 15일은 베를린 필하모닉(베를린필)의 내한 공연이 있던 날. 오케스트라가 오후 8시에 공연을 할 때면 오전이나 이른 오후에 리허설이 열리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이날 베를린필은 리허설 시간을 오후 6시로 바꿨다. 키신의 연습 일정을 들은 베를린필의 배려였다. 세계적 명문 악단마저 양보하게 만든, 매서운 자기단련이다.

김호정 기자 

 ◆예프게니 키신=1971년 모스크바생. 1984년 모스크바 필하모닉과 쇼팽 협주곡을 연주하고 라이브 앨범을 내놓은 후 신동으로 이름을 알렸다. 명문 학교, 혹은 유명 콩쿠르 출신이 아니면서도 최고의 피아니스트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2009년 내한 당시 다섯 시간 만에 티켓이 동나기도 했다. 쇼팽·라흐마니노프 등 낭만시대 음악에 정통하다.

[출처: 중앙일보] 하루 7시간, 고3처럼 연습하는 천재 키신 


Comment '7'
  • torres19 2019.06.23 23:04 (*.119.187.58)
    좋은글입니다. 음악의 속도를 낮추고.... 이부분이 와 닿네요.
  • 달파랑 2019.06.24 16:19 (*.33.178.254)
    저도 그 부분 때문에 자주 읽어보게 됩니다.
    누구든지 기량이 어느 경지에 이르고 특히 능숙한 곡은 타성에 젖어 습관처럼 연주하게 되기 쉬운데
    학생처럼 겸손한 마음으로 천천히 새로 발견하듯이 공부하고 훈련한다는 것은 정말 귀한 일인 것 같습니다.
  • 2019.06.24 08:19 (*.165.64.141)
    글을 읽으니 키신 연주를 들어보고싶네요....
  • 2019.06.24 10:00 (*.165.64.141)
    https://www.youtube.com/watch?v=HtF3MvsW_04
  • 달파랑 2019.06.24 13:53 (*.33.178.210)
    잘 들었습니다. BBC프롬 2000년 연주네요. 혼신의 정성을 다하는 진지한 표정이 정말 인상적입니다.
  • 달파랑 2019.06.24 14:10 (*.33.178.210)
    키신은 앵콜 인심이 좋기로도 유명합니다.
    한 10곡이나 앵콜 요청에 응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
    내한 공연에서도 그 정도로 많은 곡들을 연주해줘서 관객들이 (과로할까봐) 걱정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아마 앵콜곡으로 들려줄 레퍼토리들을 항상 잔뜩 준비해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XsxDH4HcOWA
    이 링크는 리스트의 <사랑의 꿈> (Liszt - Liebestraum No. 3 in A-flat Major)입니다.
  • 꽁꼬리아 2019.06.30 17:26 (*.222.130.227)
    키신 얼마전에 내한했을때 공연봤는데 너무 잘치더라고요.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93 불륜 new 희진이기타 2019.07.23 8
16792 지호남님 연주영상 new 2019.07.22 48
16791 여행용기타 newfile 2019.07.22 47
16790 손톱상처때문에 붙이는 비닐. newfile 2019.07.22 43
16789 앞판 깨짐에 대한 의견 구한다해서 2 newfile 2019.07.22 55
16788 엉뚱한 질문 한가지 드립니다 5 엘보 2019.07.17 321
16787 제1회 뮤직토피아 기타페스티발 2019.07.17 221
16786 통속에서부터 현묶는 브리지 file 2019.07.16 204
16785 !! 기타매니아 모임!! 금모래 2019.07.14 294
16784 이건 특수장치인가요? 5 2019.07.01 539
16783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9년 7월 신입단원모집 안내! (모임장소가 신도림 고리로 변경되었어요!) file Amantes 2019.07.01 151
16782 지호남 초청연주회 2 file 2019.06.28 399
16781 이스끼에르도 연주회 다녀왔어요... file 2019.06.28 250
16780 김성훈, 김우재 강화도 여름 캠프 file 강화 2019.06.28 330
16779 기타애호가를 위한 여행 - 가격인하 1 file tataruta 2019.06.28 314
16778 기타 앙상블반 모집 수원시 평생 학습관 file 신인근 2019.06.26 211
16777 줄 가는데 100만원 이상,,,,하프안하길 ㅎㅎㅎ 1 2019.06.25 362
16776 눈감고 기타연주하기 해봐겠어요.... 2 2019.06.24 366
16775 하프시코드 안하시길 잘하셨어요... 2019.06.24 241
16774 야마시타의 딸... 카나히 야마시타 2019.06.24 434
16773 14살 양태환. 2019.06.24 194
16772 !! 기타매니아 모임 후기 !! 금모래 2019.06.24 232
16771 베트남 악기 dan bau file 2019.06.24 241
16770 이 기타 소리가 나려면 어떤 줄을 이용해야하나요? 8 룰루 2019.06.24 409
» 연습벌레 키신에 관한 기사 7 달파랑 2019.06.23 473
16768 어제 기타매니아 정기모임 file 2019.06.23 290
16767 클래식기타 원산지 표기 3 인내천 2019.06.22 342
16766 기타매니아 게시판 개선할점 1 2019.06.22 288
16765 악보자료실에 ... 4 weedsd 2019.06.21 345
16764 기타매니아 베트남 한국 교류음악회...티엔 판탄 김유정 칭하오 마이 부이 file 2019.06.21 196
16763 녹음의 차이,,,,,,기기의 차이 4 2019.06.19 310
16762 바하 1001번,,,,,,,,petric ceku 1 2019.06.19 171
16761 입문자 통기타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승천이 2019.06.19 214
16760 [김해 장유,김해,창원,부산] 통기타, 클래식기타 레슨, 무료 레슨 1회, 3달에 30만원, 한달에 12만원 file 권진수 2019.06.18 132
16759 대구국제기타페스티발 콩쿨 우승자 3 file 2019.06.17 698
16758 대구 국제기타페스티발 다녀왔어요... 1 file 2019.06.17 352
16757 !! 기타매니아 모임!! 금모래 2019.06.13 371
16756 방콕기타페스티발 후기3. 1 file 2019.06.11 420
16755 방콕기타페스티발 후기2. file 2019.06.11 352
16754 방콕 기타페스티발 후기 file 2019.06.11 395
16753 스페인 투어 - 로드리고 서거 20주기 아란훼즈 협주곡 연주회에 참관 file 타레가 2019.06.11 233
16752 배 선생님 특강 후기 2 file 금모래 2019.06.09 609
16751 하나바하 815 카본현 1 궁금시 2019.06.06 408
16750 내공이란 이진락 2019.06.05 329
16749 바람이 이렇게 부는데도... 샤콘느 연주를 2 2019.06.04 361
16748 클래식기타와 플라멩고기타의 차이. 5 2019.06.03 365
16747 !! 배철희 선생님 특강 !! 3 금모래 2019.06.03 451
16746 기타 匠人 엄태흥 7 산골어부 2019.06.02 547
16745 클래식음악 소품들의 즐거움 5 산골어부 2019.06.01 479
16744 조우현 연주회 후기 file 2019.05.29 400
16743 전시회에 나갔던 귀요미들. file 2019.05.29 363
16742 Rodgers 튜너 1 file ㅇㅇ 2019.05.29 365
16741 연주자를 위한 의자높이 2 file 2019.05.28 437
16740 !! 기타매니아 모임 안내!! 2 금모래 2019.05.27 551
16739 기타박람회 다녀왔어요 2 file 2019.05.25 537
16738 다다리오 기타줄의 가품에 주의하세요! 2 blue 2019.05.23 501
16737 Thu Le in concert입니다. 연주하는 첫곡 무슨곡인가요? 3 sclass 2019.05.22 376
16736 케이블의 중요성 2 file 2019.05.22 406
16735 오로조코 기타 2019.05.20 339
16734 기타 구입 조언부탁드립니다.. 3 입문하려요 2019.05.20 446
16733 임미가님의 연주 2019.05.19 370
16732 기타측후판에 붙이는 비닐... file 2019.05.17 334
16731 [회원모집]수원애경백화점 문화센터 일요오후기타교실에서 김청고 2019.05.16 294
16730 5월19일 일요일 기타리스트 박지형 마스터클래스 file 1월의 강 2019.05.14 352
16729 손잡이 긴 튜너.....어디서? 2019.05.12 463
16728 다양한 기타줄 2019.05.12 417
16727 [M/V]Guitar Duo VITO - Forrest Gump Main Theme 더클래식아트 2019.05.10 271
16726 테너 이안 보스트리지, 서울국제음악제 봄 콘서트로 내한[문화광장] 4 에스떼반 2019.05.10 378
16725 요즘은 자녀가 음악하는 세대 2019.05.07 343
16724 현고를 너무 낮게 쓰는듯한데..문제가될까요? 3 민수 2019.05.06 565
16723 충분히 밑거름이됬으리라고 생각 됩니다 3 이진락 2019.05.06 527
16722 고민이있습니다! 2 ㅇㅁㄴㅇㄴㅁㅇㅁㄴㅇ 2019.05.05 461
16721 카본 2019.05.05 407
16720 피아노소리 같다고하면.... 2019.05.03 439
16719 세고비아 최근올라온 영상 2019.05.03 370
16718 Miguel Angel Girollet. 1993 file 2019.05.03 326
16717 클래식기타 새들 교체 문의 드립니다. 2 누렁 이 2019.05.02 422
16716 독도의 사계 2019.05.02 336
16715 아만테스 기타합주단 2019년 5월 신입단원모집 안내! (구로구/영등포구 기타동호회) file Amantes 2019.05.01 259
16714 Anders Clemens Oien & 김유정의 클래식 기타 듀오 1 file 뮤직토피아 2019.04.30 278
16713 전상우 안데쉬 ...노래와 기타 듀오 2 file 2019.04.29 332
16712 안데쉬 장하은 듀오연주회. 1 file 2019.04.27 428
16711 클래식 기타 많이 배우고 갈게요~ 1 깊은관점 2019.04.26 367
16710 초보자를 위한 클래식기타 기본 연습 방법 1 괭퇘 2019.04.26 588
16709 어쿠스틱 포트 2019.04.26 265
16708 1864 년 제작된 토레스기타로 연주하는 이리나. 1 2019.04.26 400
16707 4월 27일 토요일 '파블로 마르케스' 공개 마스터클래스 프로그램 file 음악교육신문 2019.04.25 266
16706 26 금요일 안데쉬연주회 티켓필요하신분 file 2019.04.24 232
16705 고음악기타앙상블 봄연주회 영상입니다. 4 이브남 2019.04.24 321
16704 바이올리니스트 고은애 홈페이지입니다. 3 고정석 2019.04.23 349
16703 기타박람회에 file 2019.04.19 555
16702 기타 200대 3 file 2019.04.19 792
16701 뉴욕근처 2019.04.18 432
16700 클래식과 통기타의 상호연관 1 file 2019.04.17 558
16699 옥황상제 1 이진락 2019.04.17 464
16698 고무장갑 6 file 2019.04.16 688
16697 기타연구회 file 2019.04.16 487
16696 <기타연구회> 모임 후기 금모래 2019.04.16 472
16695 최원호음반. 1 file 콩쥐 2019.04.15 514
16694 호주 블랙우드 file 2019.04.14 44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8 Next ›
/ 16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